인기글 [10/20] (유머) 일본 육상자위대 수색대대 ~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등려군- 나는 당신과 함께 살거예요 , 외 2편 등려군 초기시절 영상.avi

글쓴이 : 토브 날짜 : 2018-10-06 (토) 06:23 조회 : 1886

이번에 게시해 올리는 음악은 등려군의 마지막 싱글 앨범에 수록된 곡을 32비트 고음질 작업한 것입니다.

(* 지금까지와는 다른 기법을 적용하여 보이스 보컬의 선명도와 투명성을 높임)
* 가사 번역을 보시려면 자막을 활성화시켜 주세요.

* 1994.1월 9일 '당신과 함께 살거예요' - 방송 출연 라이브


등려군은 이 영상을 남기고 1년 후에 갑자기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목소리가 젊을 때도 아름다웠지만 나이가 들어갈 수록 더욱 목소리가 아름다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중국이나 일본의 팬들은 이때의 등려군 목소리를 어머니처럼 포근하고 차분하다고 말합니다.

* 등려군의 음악을 이해하시는 것은 아시아 지역 사람들과 교류하거나 여행하시는 분일 경우는 

  등려군 음악이라는 공감대를 통해 친화력을 높일 수 있는 특별한 정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과거의 등려군과 관련된 선호도 조사에서 등려군을 따라가는 사람이 지금도 없다고 합니다.

  그만큼 등려군을 여전히 좋아하는 대중들이 아시아 지역에는 폭넓게 퍼져 있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위쪽 영상의 등려군 초기 시절의 영상을 보면서 마음이 짠해지는 것은 

등려군이 자존감이 매우 강했다는 것을 볼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해낸 일에 대해서 매우 자랑스러워하는 심성이 보여지는데 바로 그런 마음이

천여장 이상의 음반을 세상에 내놓고 수천곡을 노래부를 수 있었던 저력이 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린 아이들이 자기가 한 일에 대해서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것을 본다면

절대로 교만하다고 생각할 것이 아니고 격려하고 북돋워주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오늘도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영상이 쇽웨이브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 같습니다.>

수정하면 소스가 저절로 바뀌는데 접속이 되지 않으시면 다음의 주소를 클릭해주시면 되겠습니다.

https://youtu.be/2zxNIbB9hPo

 



https://youtu.be/0PILNjRLbmo  : 등려군 타인의 배    


- 등려군이 직접 작사한 노래였지만 사후에 다른 가수에 의해 불리워짐 -


星願 성원_鄧麗君·桃麗莎 등려군 作詞,金康顯 翻譯:


往事不堪思 지난 일은 차마 그리워할 수 없고 

世事難預料,세상 일은 미리 헤아리기가 어려워라 

莫將煩惱著詩篇 마음의 근심을 시로 쓰지는 마라 

夢短夢長同是夢,꿈이 짧든 꿈이 길든 모두 다 꿈이라 

一切都是為了年少的野心 이 모두 다 젊은 야심을 위한 것이니 

身世浮沉雨打萍,정처 없는 이 신세,부평초가 비를 맞고 있네 

天涯何處有知己 하늘 저 멀리 어딘가에 참 벗이 있을 진데 

只愁歌舞散化作彩雲飛。그저 노래와 춤이 흩날리어 오색구름이 되어 떠도는 걸 걱정만 하네 


一切都是為了如水的柔情 이 모두 다 물처럼 따스한 마음씨를 위한 것이니 

不妨常任月朦朧,아무리 달이 뿌옇다 하더라도 언제나 거리낄 것이 없네 

為何看花花不語 어찌 꽃들을 보더라도 말이 없나 

是否多情換無情,다정함이 무정함으로 변했단 말인가 

燭火無語照獨眠 외로운 불빛이 말없이 홀로 자는 데 비추니 

愛情苦海任浮沉,사랑은 아무리 부침이 있다 하더라도 고해일 뿐이네 

無可奈何花落去 어찌 할 수 없이 꽃들이 떨어져 지니 

唯有長江水默默向東流。그저 기나긴 강물은 말없이 동녘으로 흐르기만 하네… 






토브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ensemble 2018-10-06 (토) 17:36
잘 들었습니다. 첨밀밀 다시 봐야겠어요~^^b
     
       
글쓴이 2018-10-07 (일) 00:22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열무히 2018-10-06 (토) 23:47
그 다른가수가 ZARD 이즈미상이겠죠? 저는 ZARD 앨범에서 먼저접했었는데 지금은 두분다 이 세상에는 안계시죠.. ㅠ
     
       
열무히 2018-10-06 (토) 23:48
아 이곡 작사는 사카이 이즈미상이 맞습니다.
          
            
글쓴이 2018-10-07 (일) 00:19
감사합니다.
아래에 가사를 따로 올린 것은 등려군이 작사한 성원이라는 노래의 가사입니다.
묵직하지만 멋진 가사이고 거듭되는 많은 생각을 통해 나온 작품이라 생각되어서
영상과는 상관없지만 소개해 드린 것입니다. 게시물에 두서가 없어서 죄송합니다.
gawi 2018-10-09 (화) 23:06
사망 원인이 기관지 천식이라니.....?
이해가 안가네요.
     
       
글쓴이 2018-10-10 (수) 00:13
잘은 모르지만 당시 방송 출연 영상, 메이크업 하기 전 얼굴을 보면
안쓰러울 정도로 얼굴에 병색이 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약도 먹고 있었고 천식 발작에 대비해서 응급의료기도 가지고 다닐 정도였죠.
어떤 분들은 일본에서의 활동이 너무나 무리한 스케쥴이어서 악화되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제가 올린 영상 중에도 일본 방송 출연인데도 늦게 등장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https://youtu.be/1DKLwHZgdAQ
기자들이 붙들고 인터뷰를 하느라 반주가 흐르고 있는데도 보내주지 않았죠.
끝까지 웃는 얼굴로 최선을 다하던 모습이 참 대단하더군요.
성룡이 등려군을 말할 때 등려군이 너무나 선했다고 말한 것과도 연결됩니다.

매순간마다 최선을 다해서 노래부르더군요. 일본 방송 출연 하나에도 암기하고 연습하고
메이크업하고 ... 정신 없이 스케쥴을 소화해낸 결과물이라는 것도 남아 있는 영상들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휴식이 없었다는 것이죠.
사망 당일까지 음반 녹음때문에 밤늦게까지 악보를 들여다 보았다고 합니다.
등려군 영상 속에는 수북히 쌓여 있는 등려군의 각기 다른 음반들이 자주 보이는데
천재적인 재능과 더불어 겸손하고 성실하게 최선을 다하는 노력의
결정판이 등려군이 부른 한곡 한곡마다에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등려군의 음악이 1250여곡 이상 되는데 몇번만 들으면 익숙해지는 명곡들이 대부분입니다.
등려군의 음악이 방대함에도 몇번만 들으면 곡마다 마음이 짠해지는 감동이 깔립니다.
          
            
gawi 2018-10-11 (목) 02:41
진정한 프로였군요...!
               
                 
글쓴이 2018-10-11 (목) 07:43
등려군의 음악은 세상 한 쪽에서 조용히 빛을 발하며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진주같은 존재일지 모릅니다.
물론 그것의 가치는 그 존재를 아는 사람들에게 해당되는 것이겠지요.
등려군이 대단한 점은 저 많은 노래들을 그냥 부른 것이 아니고
그 곡에 대해서 감동하지 않는 곡은 취입하지 않았다는 점이죠.
인터뷰에서 등려군 본인이 밝힌 것이지만 새노래가 제안될 때
등려군에게 감동적인 노래가 아니었다면 부르지 않았다고- 취입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방대한 노래임에도 남아 있는 모든 노래가 다른 가수들에 의해서도 반복적으로 불릴 정도로
최소한 일정 수준 이상의 진가를 드러내는 이유인지 모릅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wjdfgn 2018-10-13 (토) 02:32
천식위험한 병이에요.
세상바꾸기 2018-10-10 (수) 20:42
낮에는 등소평, 밤에는 등려군
     
       
글쓴이 2018-10-11 (목) 07:45
좋은 표현이네요.
등려군의 음악은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앞으로 오랫동안 위로하고 감싸주고 감동시키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ke23w3t5 2018-10-12 (금) 04:09
가요무대인줄
     
       
글쓴이 2018-10-12 (금) 09:13
물론 우리나라에도 좋은 가수들이 많습니다.
우리나라와 일본 노래의 풍이 서로 비슷한 면이 많은 것 같습니다.
우리는 예전의 전통 가요와 분리하면서 리듬과 창법의 형태로 음악을 구별하지만
일본의 경우, 물론 새로운 음악도 나오지만
엔카(연가)라고 해서 사랑노래라는, 노래의 주제에 따른 장르로 분류해서
사랑 노래는 여전히 강세인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동영상  | 일간추천순 |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필독] 동영상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9-10 1
842 [방송]  비주얼 구멍없는 유이한 걸그룹 중 하나.avi (1) 지크프리드01 03:00 0 375
841 [기타]  놀이기구 타다 기절해버린 사람들!!😱.avi 솔나무 01:34 0 237
840 [동물]  피자물고있는강아지.avi 솔나무 01:29 0 125
839 [영화]  [3분망작] 고무고무 열매를 먹은 히어로의 망작영화 판타스틱 4.avi 너굴너루 01:10 0 236
838 [동물]  커텐에서 무언가가 ????.avi Runari 01:03 0 122
837 [동물]  아기 장난감은 다 내거야.avi Runari 00:56 0 113
836 [유머]  할말 잃은 타노스.avi 거권 10-20 0 395
835 [교양]  일제강점기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인물 이우왕자.avi 공유맨 10-20 0 241
834 [유머]  발암걸리는 컴퓨터 세팅 그 이상...avi (4) ** 10-20 1 780
833 [후방]  [약후방] 여자 혼자사는 자취방이 궁금해? 그리고 은밀한 무기?.avi ** 10-20 0 1159
832 [유머]  요즘 뜨는 중독성 쩌는 온난화 댄스.avi (3) 마우팡 10-20 0 562
831 [방송]  식욕 없을때마다 본다.avi (3) 문열어요 10-20 0 421
830 [푸드]  논산 훈련소 앞 식당은 정말 맛이 없는가?.avi (3) Timbaland 10-20 0 448
829 [후방]  잘리기 전에 빨리 봐야하는 댄스 직캠.avi Timbaland 10-20 3 724
828 [기타]  축구 별들 사로잡은 '테크볼' 열풍.avi (1) Timbaland 10-20 0 287
827 [후방]  미래의 실내서핑장 체험기! 근데 의상이... 이래도 되나?.avi (2) Timbaland 10-20 0 400
826 [유머]  유투브 웃긴 짤 모음.avi 거권 10-20 0 125
825 [기타]  스타워즈의 두개의 태양이 지는 장면이 지구에서도 볼수 있다면.avi SeaPole 10-20 0 328
824 [영화]  [창궐] 현빈 vs 장동건, 관전 포인트는? (feat. 뱀파이어).avi 대지킹 10-20 0 131
823 [동물]  청소기에 알리고 싶어 ㅎㅎ.avi tokyoara 10-20 1 202
822 [동물]  끝까지 물고 있네 ㅠㅠ.avi Runari 10-20 2 543
821 [동물]  깨끗하게 안치우면 내가 치운다.avi Runari 10-20 1 317
820 [동물]  이유식 시작합니다 .avi Runari 10-20 1 202
819 [동물]  움직이는 고다쯔.avi (1) Runari 10-20 1 395
818 [방송]  대륙의 BJ 펑티모가 부르는 병아리삑삑(후크송).avi (5) 오타쿠미 10-20 4 735
817 [게임]  시즌 중에는 말 못했던 뱅의 한마디, 감독님 보십니까?.avi 스샷첨부 아이러브우브 10-19 0 320
816 [후방]  목 교정하는 확실한 방법.avi (1) 기모바지 10-19 2 972
815 [기타]  보스톤 다이내믹스 신제품 댄싱로봇.avi (1) eirene 10-19 1 300
814 [유머]  아재력 돋는 웃긴 창의력 테스트.avi 작은방패 10-19 1 258
813 [방송]  여성온건페미 vs 마재 대결, 그 결과는.....avi (4) 엄마친구 10-19 2 420
812 [후방]  걸크러쉬(Girl Crush)보미 레전드 직캠 모음!.avi 일레븐스 10-19 0 566
811 [영화]  한국 공포영화 하면 바로 이 영화?.avi (5) 나라심하 10-19 3 505
810 [게임]  선수에게 주는것들을 모두기부한다는 프로게이머 팀.avi 스샷첨부 아이러브우브 10-19 0 373
809 [게임]  페이커가 쉬는시간동안 할 것은... 귀농???.avi 스샷첨부 아이러브우브 10-19 0 377
808 [교양]  길거리의 철학자 이야기.avi 오영dn 10-19 0 158
807 [유머]  트와이스 지효 리더의 묵직함.avi 그누그누 10-19 0 528
806 [기타]  빡침주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전모(처벌 국민청원 40만명 서명 중).avi (5) 김치다먹어버… 10-19 2 395
805 [방송]   'FAKE LOVE' Fingerstyle Guitar by Igor Presnyakov.avi 戊戌年 10-19 1 198
804 [동물]  너무 빙빙 돌았나봐 ㅎㅎ.avi (1) tokyoara 10-19 1 300
803 [엽기]  그릇된 갈망.swf 시간자 10-19 0 355
802 [영화]  베놈(venom), 좋은놈? 나쁜놈? 총정리! (feat. 기생수).avi 대지킹 10-19 0 426
801 [기타]  하체 유연성을 키워보아요.avi (1) 그까이꺼뭐라… 10-19 3 857
800 [동물]  이곳에서 절대 안나갈거야 .avi (1) Runari 10-19 1 433
799 [후방]  유투브 짤 후방 모음.avi 거권 10-19 2 1101
798 [유머]  순풍산부인과 레전드 미달과 강토의 태권도 시합.avi (2) 너굴너루 10-19 3 612
797 [유머]  유투브 웃긴 짤 모음.avi 거권 10-18 0 399
796 [동물]  시바견 까리 일기 보고가세요 (feat.오토바이 장갑 버리는 날).avi 췌킬압 10-18 1 476
795 [엽기]  대륙의 폭행 .avi (14) Timbaland 10-18 1 1566
794 [동물]  잉꼬의 하루.avi tokyoara 10-18 2 520
793 [푸드]  일본 먹방 - 이탈리안 모리버그 야외 먹방.avi 일레븐스 10-18 0 9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