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23] (기타) 현대판 물물교환 (76)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기타]

[뉴스] [단독] 보톡스 1위 메디톡스, 허가 전 미검증 약품 ‘불법 유통’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19-07-10 (수) 23:08 조회 : 461 추천 : 1    

출처: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39647

[단독] 보톡스 1위 메디톡스, 허가 전 미검증 약품 ‘불법 유통’

[앵커]

오늘(10일) 9시 뉴스 첫 소식은 국내 보톡스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메디톡신과 관련한 불법 시술 의혹, 생산 시설의 오염 의혹 등을 집중 보도합니다.

먼저 불법 시술 의혹입니다.

제조업체인 메디톡스사가 의약품 메디톡스를 정식 허가받기 전에, 시중에 유통하고 불법 시술케한 사실이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아직 안전성을 검증받기 전인 임상시험 단계에서 시중 병원에 뿌려 보톡스 시술을 하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엄진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름 개선 등에 쓰이는 주사제인 보톡스의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입니다.

메디톡스사가 국산 보톡스 제품 1호로 허가 받고 2006년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직원의 수첩입니다.

허가 전 아직 임상시험 중이던 2003년부터 2005년까지 기록이 빼곡합니다.

피부과, 성형외과의 이름과 약병 수량이 보입니다.

메디톡스사가 아직 개발 단계인 메디톡신을 공급한 기록입니다.

병원은 10곳, 총 114병입니다.

한 병에 네 번 시술이 가능하니 모두 450번 시술 분량입니다.

[수첩 주인/당시 직원/음성변조 : "피부과·성형외과 선생님들 모아서 전체 설명회를 하고, 직접 갖다 주는 경우도 있었고 택배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었고..."]

허가 받기 전 임상시험 단계의 약물을 유통하는 건 불법입니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약물로 시술하는 것 역시 처벌 대상입니다.

[수첩 주인/당시 직원/음성변조 : "문제가 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단속하고 서류도 만들고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불법이 실제 이뤄졌는지, 가장 많이 받았다고 수첩에 적힌 피부과를 찾았습니다.

[기자 : "임상 단계에 있던 메디톡신이 제공된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 때 당시 이 사실이 맞는지..."]

원장은 약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OO피부과 직원/음성변조 : "샘플은 받았고, (메디톡스 측에서) 테스트를 해 달라고 와서 그 회사 관계자들에게만 놔줬다고 하셨거든요."]

메디톡스사의 직원이나 관계자들이 찾아오면 시술을 해줬다는 겁니다.

당시 회사 구내식당에서 일했던 이 여성도 그렇게 시술을 받았습니다.

[당시 구내식당 근로자/음성변조 : "(저는)눈 가 주름 맞고 다른 분은 이마 주름도 맞고... 뻐근하고, 일단 근육을 마비시키니까 아주 불편하더라고요."]

메디톡스사는 약효를 알아보기 위해 일부 의료진에게 적은 양의 샘플을 보낸 적이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다만, 일반 환자에게 시술하도록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개발 중인 약품의 효과 검증은 정식 임상시험을 통해서만 진행해야 합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기후변화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눔이벤트] 새싹공간 게시물작성 이벤트 (65) 

글쓴이 2019-07-10 (수) 23:16
[단독] 무균실 오염됐는데…알고도 서류 조작해 생산 강행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39648

[단독] 약효 미달 제품 몰래 폐기…일부는 빼돌려 수출까지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239649
   

재테크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이벤트] 새싹공간 오픈기념 게시물작성시 편의점상품권 지급  (1) 이미지첨부 eToLAND 07-10 2
[공지]  ※ 재테크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물 작성전 필독)  eToLAND 11-21 3
[eTo마켓] 월광보합 판도라박스 3D 가정용 게임기 후리마켓 07-23
11854 [일반]  현영의 재테크 비법 | 반지하 월세에서 고급 빌라까지  란이 15:35 0 102
11853 [부동산]  건물주들이 돈을 벌어들이는 방법 5가지  (1) 란이 14:17 0 297
11852 [주식]  sk 하이닉스 팔고 다른걸로 갈아탑니다  그리운건그대… 10:48 0 300
11851 [기타]  [뉴스] 현대자동차 2분기 영업이익 1.24조원..전년동기비 30.2%↑- 공시  기후변화 07-22 0 750
11850 [부동산]  금리인하가 부동산 대출이율에 얼마나 영향이갈려나요  이미지첨부 CHITTA 07-22 0 144
11849 [기타]  [뉴스] 반도체 D램 가격, 일 수출규제 후 2주만에 25% 급등  (1) 기후변화 07-20 0 2242
11848 [기타]  [뉴스] 美 재무장관 "초강력 규제로 '디지털판 스위스 은행' 막겠다"  (2) 기후변화 07-19 1 663
11847 [기타]  [뉴스] 외신 "리브라 상원 청문회서 3분에 한번 꼴로 '신뢰' 언급"  기후변화 07-19 0 261
11846 [주식]  정해진 목표 손,익율에 따라서 기계적으로 매도하시는 분들께 여쭙니다.  (2) moonk81 07-18 1 342
11845 [부동산]  새아파트 vs 오래된아파트 고민입니다.  (14) 푸른자연 07-18 0 935
11844 [기타]  [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인사권자에 사의 표명”  기후변화 07-18 0 167
11843 [기타]  [뉴스] 한영회계법인 “삼성 주문대로 ‘에피스’ 가치 부풀렸다”  기후변화 07-18 0 173
11842 [기타]  [뉴스] 한은, 기준금리 0.25% 인하···경제성장률도 2.2% 하향 조정  기후변화 07-18 0 110
11841 [일반]  성남쪽이 확실히 정기예금 금리가 높네요  (1) 황소걸음 07-17 1 859
11840 [가상화폐]  떡락할때는 왜 아무말씀없으신가요?  (11) 이미지첨부 꼰대많은곳에… 07-17 8 1599
11839 [기타]  [뉴스] 트럼프 “이란과 많은 진전…정권 교체 안 원해”  기후변화 07-17 0 247
11838 [기타]  [뉴스]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 땐 기술 교류까지 막혀  기후변화 07-17 0 426
11837 [기타]  [뉴스] 일본, 반도체 소재 ‘제3국 우회’도 차단  기후변화 07-17 0 358
11836 [기타]  방탄 인형 리셀해서 제테크하세요  (3) 소울뮤직 07-17 0 555
11835 [기타]  [뉴스] 분양가상한제 민간 확대 초읽기···“당정청 이견없어 세부안 다듬는 중”  기후변화 07-16 1 366
11834 [기타]  [뉴스] 거래소, 메릴린치 '허수주문'에 1.8억 제재금 부과  (3) 기후변화 07-16 0 364
11833 [주식]  모나미 미쳤네여 ㄷㄷ  (1) laminez 07-16 1 2315
11832 [주식]  사회초년생 적금대신 삼성전자나 LG주식 100만원어치 매달 사두는건 어떤가요? 실수령 160  (4) 오늘일은오늘 07-16 1 883
11831 [기타]  [뉴스] 임대업자 ‘절세 꼼수’에 막힌 오피스텔 세입자들 전입신고  (1) 기후변화 07-16 0 670
11830 [부동산]  아파트 두군데 중 고민입니다  (14) 롸줘 07-15 2 1220
11829 [주식]  증권회사 추천 부탁드립니다.  (12) 임네닉네임네… 07-13 3 861
11828 [주식]  두올산업 월요일 납입 후  YG공작 07-13 1 613
11827 [일반]  러시아산 불화수소 제안에 '특허침해' 들이대는 일본  (8) 재래식119 07-12 3 1821
11826 [기타]  [뉴스] 한국, 교역 줄어도 20년째 '일본의 무역 흑자국 3위'  (1) 기후변화 07-12 2 727
11825 [가상화폐]  제테크 게시판 목록 어디로 갔나요?  (6) 라하마 07-12 1 3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