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맨위로 ↓맨아래

   
[기타]

[기고]일본의 무역보복, 정면돌파의 길

 
글쓴이 : 기후변화 날짜 : 2019-07-10 (수) 22:59 조회 : 621 추천 : 2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7102056005&code=990100

[기고]일본의 무역보복, 정면돌파의 길
이지수 호서대 교수 글로벌통상학과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 등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 진짜 이유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인지 의문이 든다.

일본의 수출 규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한국 수출을 견인해 온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소재를 대상으로 한다. ICT 산업은 한국을 포함해 과거 개발도상국들이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화 제조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발전하는 발판이었다. 1997년 세계무역기구(WTO) 정보기술협정에 따라 2000년 대다수 ICT 품목에 대한 관세를 철폐해 개발도상국의 성장을 가속화했고, 놀라운 판세 변화가 일어났다. 40개 주요국에 대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ICT 수출 통계를 보면, 2000년 당시 미국은 전체의 22%로 1위, 일본은 15%로 2위, 한국은 8%로 3위, 중국이 6%로 4위였는데, 가장 최근 자료인 2012년 자료에서는 중국이 전체의 44%로 1위, 미국이 2위(11%), 한국이 3위(7%), 일본이 4위(6%)다. 1~2% 정도의 근소한 차이지만 우리가 일본을 앞서간 것은 2009년부터다. ICT 산업에서 미·중 무역전쟁이 1·2위전이라면, 일본의 이번 조치는 3·4위전의 시작이 아닐까?

장기침체에서 벗어났다고는 해도 2019년 일본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가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출시장이 확대되지 않고 있는 이유가 크다. ICT 산업은 수출 확대에 핵심 역할을 하는데 2012년 일본의 ICT 산업 수출액은 727억달러로 2000년의 67% 정도로 축소됐다. 수출에서 ICT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5년 16.95%에서 2017년 8.35%로 지속해 줄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 ICT 수출은 2000년에 비해 157% 확대됐고, 수출 비중도 2017년 24.74%로 건실하게 수출에 기여하고 있다. 세계시장에서 일본이 확실한 서열 정리를 시도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대목이다. 그런데 왜 자국의 수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수출 규제를 선택하고, 왜 ‘국가안보’를 이유로 내걸고 있을까?

보통의 무역전쟁에서는 미·중 무역전쟁과 같이 상대국으로부터 수입되는 품목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데, 오랜 대일 무역적자에서 보듯 일본이 한국에서 수입하는 액수가 적기 때문에 수입 관세로 우리에게 치명타를 입히기 어렵다. 그러다보니 자신들이 판매자인 분야의 수출 규제를 택했고, 세계적으로 드문 수출 규제를 정당화하기 위해 대량살상무기의 확산 방지를 목적으로 하는 국제협약을 바탕으로 ‘국가안보’를 언급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즉 강제징용 판결과 같은 한·일 간 해묵은 문제들이 진짜 이유인 것처럼 행동하지만 속내는 다르며, 이번 기회에 기술 패권 다툼에서 한국에 자신들의 우위를 확실히 해놓고 싶은 게 그 이유 중 하나인 것으로 보인다.

해외 저널에서는 종종 세계 경제대국, 기술대국 일본이 FDI와 합작회사를 통해 자국의 기술을 이전한 덕분에 우리나라가 오늘날의 기술 발전과 수출 성장을 이뤘다는 불편한 이야기가 나온다. 일견 맞는 말이지만, 일본은 그 과정에서 핵심 기술을 쏙 빼고 저렴한 인건비로 부려먹을 수 있을 만큼만 기술을 이전했고 일본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홀로 설 수 없는 기술무역구조를 만들었다.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우리가 외교적인 협상이나 단기적인 해법으로 이들이 만들어 놓은 경직된 구조를 깨고 기술 독립과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까? 어렵다고 본다. 하지만 에둘러 가는 길은 없다. 아베 내각의 저의를 꿰뚫고 기술 발전과 산업에 대한 이해, 장기적인 기업의 경쟁력과 역량을 먼저 챙기라는 세간의 말들이 단지 ‘원론적’이라고 치부돼선 안된다.


 [나눔이벤트] 입냄새제거 그린브레스 1box 10명나눔 (327) 

   

재테크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재테크 게시판 이용안내 (게시물 작성전 필독)  eToLAND 11-21 4
12211 [주식]  (19,11,17)헬릭스미스..세력형님 매집중??  (2) 트럼페터 01:04 1 222
12210 [보험]  보험업계 거짓말 1. 종신보험 - 국세청에서 추천하는 상속세 절감비법(뻥이야!)  (2) 가게주인 11-16 1 417
12209 [주식]  차트분석은 시간낭비  (3) 타이밍 11-16 1 354
12208 [주식]  (임시)헬릭스미스..  (6) 트럼페터 11-15 2 601
12207 [주식]  에이치엘비 고점매수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6) 공손공순 11-14 4 466
12206 [주식]  (19,11,14)에이치엘비.. 세력은 아직 남아있다  (5) 트럼페터 11-14 2 523
12205 [기타]  [뉴스] 주택연금 가입연령 60세→55세 하향…기준도 ‘공시지가 9억’ 이하  (1) 기후변화 11-13 2 339
12204 [기타]  [뉴스] 10월 15~64세 고용률 67.3% 30년만에 최고···제조업·40대 부진 지속  이미지첨부 기후변화 11-13 1 131
12203 [주식]  바른손이앤에이 수급단타 매매영상  공손공순 11-13 1 291
12202 [주식]  엔시트론 종목추천입니다.  (4) 공손공순 11-13 2 283
12201 [주식]  주식 매매동향이요  (1) 이미지첨부 UEFA 11-13 1 397
12200 [주식]  (19,11,12)지금이 금을 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4) 트럼페터 11-12 2 338
12199 [기타]  [뉴스] 국민연금 주주권 행사에 ‘이사 해임 제안’ 명시한다  기후변화 11-12 1 144
12198 [주식]  차기 대권 이낙연 남화사업 알려 드렸었죠 다음 후속  (2) 용이33 11-12 0 663
12197 [주식]  아시아나항공 관련 여쭙니다 (주알못)  (3) 좀머씨이야기 11-12 0 441
12196 [기타]  주식시장에서 '침멘'이 뭔뜻인가요?  (5) 영원한소년 11-11 0 552
12195 [주식]  주식강의_ 보조지표없이 시세 분석하기  공손공순 11-11 1 253
12194 [기타]  [뉴스] 김상조 “고가 아파트 자금 출처 소명해야, 분양가상한제 추가 지정 신속히”  기후변화 11-11 3 570
12193 [부동산]  주택청약 통장 만기 됐는데... 망삘인가요?  (5) 이미지첨부 프로디지 11-10 0 920
12192 [주식]  (19,11,10)美증시 상승반전? 미,중 그만 싸우고 화해해라!  (10) 트럼페터 11-10 3 258
12191 [기타]  [뉴스] 은행 대출 문턱 더 높아져  기후변화 11-10 1 446
12190 [주식]  주식 17년차가 보는 에이치엘비의 추세흐름분석  (3) 공손공순 11-10 4 719
12189 [기타]  [뉴스] MSCI 리밸런싱 3차 임박  기후변화 11-08 1 353
12188 [주식]  금일 단타관심주  공손공순 11-08 1 519
12187 [주식]  비덴트 매매영상  (1) 공손공순 11-07 2 644
12186 [주식]  에스텍파마와 텔콘RF제약을 매매중입니다.  (1) 공손공순 11-07 1 317
12185 [주식]  기관 매수종목 검색과 관심주들  공손공순 11-07 1 273
12184 [주식]  에이치엘비 이제는 대응의 영역  공손공순 11-07 1 315
12183 [기타]  [뉴스] 美-中 무역합의 서명, 12월까지 연기될 듯..장소는 런던이 될 가능성 - 소식통  기후변화 11-07 1 201
12182 [기타]  [뉴스] S&P, 한국 국가신용등급 AA로 유지..전망 '안정적'  기후변화 11-07 1 1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