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5] (연예인) 조현 아리 코스프레 볼륨감.. (2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농구]

지미 버틀러 "승리가 최우선 아닌 선수들 있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11 (목) 12:36 조회 : 872 추천 : 1  




지미 버틀러가 미네소타 팀 훈련에 복귀했다.

하지만 버틀러를 둘러싼 미네소타 선수단의 갈등은 여전히 남아 있는 듯하다.

버틀러는 첫 훈련 참가 후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 팀에는 승리가 최우선이 아닌 선수들이 있다"라며 동료들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ESPN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지미 버틀러와 가진 영상 인터뷰를 공개했다.

버틀러는 지난 9월 말 미네소타 구단과의 미팅을 통해 트레이드를 요청한 상태였다.

하지만 이후 미네소타의 트레이드 협상이 지지부진했고, 아직도 버틀러는 새 팀을 찾지 못하고 있다.

미네소타 구단 미디어데이 행사와 트레이닝 캠프 훈련, 프리시즌 경기까지 모두 빠져 있던 버틀러는 11일 미네소타의 팀 훈련에 갑자기 참가했다.

야후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팀 내 자체 청백전을 소화한 버틀러는 가비지 멤버들과 팀을 이뤄 주전 선수들이 뭉친 팀을 이기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청백전 중에 과감한 언행을 서슴지 않아 미네소타 동료들을 상당히 당황하게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미네소타 동료들과 훈련을 가진 후 버틀러는 곧바로 ESPN과 인터뷰를 가지며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버틀러는 "(첫 훈련에 참가해 거친 모습을 보였다는 소문은) 대부분 사실이다"라며 "농구를 오랫동안 하지 못하고 있었다. 스스로 열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상태다. 나는 농구를 오직 경쟁하기 위해 한다. 그동안 쌓여 있던 경쟁심이 이번 훈련을 통해 터져 나왔다. 그게 옳은 행동이었냐고? 그렇지 않다. 하지만 코트에서 상대와 경쟁할 때는 나 스스로를 콘트롤하기 힘들다. 그게 진짜 나다"라고 했다.

버틀러는 청백전 중에 칼 앤써니 타운스와 트래쉬 토킹을 주고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버틀러는 "내가 타운스에게 너무 거칠게 구는 것 같은가? 맞다. 그게 나라는 사람이다"라면서 "우리 팀에서 가장 재능 있는 선수는 내가 아니다. 칼 앤써니 타운스다. 천부적인 재능을 가장 많이 타고난 앤드류 위긴스다. 하지만 코트에서 가장 열심히 뛰는 선수는? 바로 나다. 나는 훈련이든 경기든 나 스스로를 절벽 끝까지 몰아붙인다. 그게 내가 열정을 드러내는 방법이다. 선수들은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리더십을 발휘한다. 트래쉬 토킹을 하는 것은 내가 가진 방식이다"라고 했다.

한편 버틀러는 "우리 팀에 승리를 최우선 순위로 두지 않는 선수들이 있다"라며 미네소타 동료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버틀러는 "솔직하게 말하면 모든 선수들은 승리를 자신의 최우선 순위에 놓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런데 우리 팀에 승리가 최우선이 아닌 선수들이 있다. 이름을 말하진 않겠다. 그저 솔직해지고 싶다. 어떤 선수가 승리를 최우선으로 삼지 않는다면, 주변에서 그 문제에 대해 당연히 말할 수 있는 거다. 그렇게 갈등이 시작된다. 내가 어떤 선수들과 소통이 단절된 이유는 그런 부분 때문이다"라고 했다.

이어서 버틀러는 "내가 동료들에게 가진 불만은 전혀 해소되지 않았다"라며 "물론 언젠가 그게 해소될 가능성은 존재한다. 그런데 솔직하게 말하는 나는 그럴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미네소타 팀 분위기와 동료 선수들의 태도를 또 한 번 강력하게 비판했다.

한편 시즌 개막이 불과 6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버틀러가 결국 트레이드되지 못하고 정규시즌을 맞이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버틀러의 유력한 행선지 후보로 꼽혔던 마이애미는 여전히 버틀러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휴스턴 역시 버틀러 영입설이 계속 나오는 팀이다.

사진 제공 = 지미 버틀러 인스타그램


https://sports.news.naver.com/nba/news/read.nhn?oid=398&aid=0000019239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개비아빠 2018-10-11 (목) 12:38
음 능력은 좋은데 성격이 안좋은건가 ㅋㅋㅋ
아무리 능력 좋다해도 같이 일하기 싫은사람이 있더라
MESTE 2018-10-11 (목) 12:42
안 맞겠네 ㅋㅋㅋ 즐농과 빡농은 함께 할수 없지

기사보니 팀 3옵션 애들 데리고 주전 박살냈네

ㅋㅋㅋㅋㅋㅋ타운스 위긴스 개쪽팔리겠다
밈브러슁 2018-10-11 (목) 14:01
팬으로선 버틀러같은 선수에게 호감이 가네요.
사뉴 2018-10-12 (금) 00:01
막말로 선수생명을 단축하는 수술을 감행하고 돌아왔죠, 그럼에도 다음경기 상대도 모르고 온라인 게임 하는 선수가 있었기에, 좋지 않게 생각했을거 같습니다.
불감자7 2018-10-12 (금) 10:52
재능믿고 팀승리 안중에도 없는 것들보단 버틀러가 극호.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플플 X 이토렌드 1st 콜라보" 장미 50송이,100송이 초특가 행사 꽃파는아죠씨 06-25
79148 [해외축구]  [06/25] 루나의 이적루머...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0:54 1 81
79147 [해외축구]  PL사무국, 박지성-손흥민-기성용 역대 최고 아시아선수 선정  (4) 이미지첨부 헌병대 00:15 1 143
79146 [야구]  [프로야구] 25일 선발투수  이미지첨부 ciel1004 00:09 0 54
79145 [야구]  KBO리그 관중수 급감은 정말 저질 야구 때문일까?.JPG  (3)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6-24 1 233
79144 [야구]  야구없는 날인데 KIA관련 희망적인 기사 많군요  (1) 흰혹등고래 06-24 0 139
79143 [축구]  [K리그1] 강원FC : 포항 스틸러스 경기 하이라이트 (06.23)  친절한석이 06-24 0 52
79142 [야구]  ‘KBO 38년 역사 최초’ 1군 무대 밟는 ‘비선출’ 한선태 풀스토리 ,,,  (1) 이미지첨부 yohji 06-24 3 295
79141 [농구]  ‘누가 잘했을까’ 지난해 NBA 로터리 픽 신인들 돌아보기 ,,,  이미지첨부 yohji 06-24 0 120
79140 [야구]  [이영미 人터뷰] LG 한선태, 야구 미생의 유쾌한 반란이 시작되다  (1) 이미지첨부 ciel1004 06-24 1 121
79139 [레이싱]  에프원 프랑스 그랑프리 리뷰 (F1 france GP)  나미h 06-24 0 88
79138 [농구]  커리, 도쿄 올림픽 원한다… “다른 경험과 비교 안 돼”  (1)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1 170
79137 [농구]  ‘日방문’ 커리, 1R 신인 하치무라 향해 덕담 “NBA와 어울리는 선수”  (1)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1 367
79136 [농구]  '좋은 센터 있으면 소개시켜줘' 보스턴, OKC 센터 아담스에 관심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0 115
79135 [농구]  '스페이스잼 2' 출연 고사한 커리…"정말 어려운 결정이었어"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1 301
79134 [해외야구]  콜로라도 VS LA다저스 하이라이트(6월24일)  헌병대 06-24 0 153
79133 [농구]  2019년 NBA FA 순위...탐슨은 7위 (HoopsHype 선정)  이미지첨부 yohji 06-24 0 166
79132 [축구]  2019 K리그1 유료 평균관중 집계 (2019.06.23. 17R 기준)  이미지첨부 창제 06-24 0 149
79131 [축구]  2019 K리그1, K리그2 클럽순위 (6월 23일)  (1) 이미지첨부 창제 06-24 0 87
79130 [해외축구]  아르투로 비달 < 중국 이적? > - 바르샤 떠나나  이미지첨부 KosTV™ 06-24 0 177
79129  '이적 루머' 크리스 폴 "휴스턴에 남을 것이다"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0 114
79128 [농구]  뉴올리언스, 마크 가솔 영입에도 관심 표명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0 111
79127 [야구]  키움 히어로즈 팀간성적  이미지첨부 연아일등 06-24 0 317
79126 [야구]  롯데 안경 에이스의 귀환’ 박세웅, 25일 KT전 선발 예정  (1) 연아일등 06-24 0 136
79125 [야구]  LG 한선태 정식 전환, 1군 코칭스태프 요청 있었다  (3) 연아일등 06-24 0 171
79124 [야구]  30세이하 야수 ops 순위  연아일등 06-24 0 270
79123 [야구]  KBO 올스타전 2차 중간집계 결과  연아일등 06-24 0 271
79122 [농구]  피닉스, 디엔젤로 러셀과의 계약에 큰 관심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0 88
79121 [농구]  카와이 레너드 FA 선언… TOR 잔류에 무게?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1 134
79120 [농구]  드웨인 케이시 감독 "토론토 우승, 정말 짜릿했어"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0 72
79119 [농구]  "듀란트 새 둥지는 브루클린"…확신하는 ESPN  이미지첨부 BabyBlue 06-24 1 19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