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6] (동물) 개 구출작전.gif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KBO 왜 이러나, 국회 제출 회의록 ‘가짜’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08 (월) 13:17 조회 : 755   

     


오지환에 대한 항목에서는 지나치게 자세한 설명이 담겨있다. ⓒ 손혜원 의원실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의혹과 관련해 좀처럼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최근 KBO(한국야구위원회)가 국회에 제출한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회의록은 사후 작성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손혜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KBO가 국회에 제출한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록은 선수 선발 및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명단 제출 이후에 사후 작성된 회의록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제출한 회의록의 내용을 볼 때, 야구 대표팀 선수 선발의 공정성 논란을 의식한 KBO 및 선동열 감독 측에서 최종 명단을 정당화하기 위해 회의록을 사후에 작성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문화체육관광부과 대한체육회는 지난 4일 손혜원 의원실의 요구대로 야구대표팀 최종엔트리 선발 회의록과 관련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AG 대표팀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록’(이하 회의록)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대표팀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이하 자료) 등 두 가지 자료를 제출했다.


이 문서들은 선동열 감독이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한체육회와 문체부에 제출한 자료들이다.


하지만 손혜원 의원 측은 해당 문서를 살펴본 결과, ‘회의록’은 회의 당일 선수 선발의 평가 근거가 된 자료가 아니라 다른 자료를 가지고 추후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선발 결과가 논란이 되자 이를 정당화하기 위해 작성해 놓은 것이거나, 국회의 자료제출 요구가 오자 작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라는 것.


가장 크게 문제가 되는 부분은 사실 관계가 틀리다는 점이다.


회의록에는 ‘평가근거’라는 항목을 통해 선발된 선수들 기록이 기재되어 있지만 해당 기록들에 대해 ‘6월 19일(화) 기준. 이하 같음’이라고 쓰여 있었다.

회의록 내용대로라면, 11일 진행된 회의에서 19일까지의 기록을 평가근거로 선발했다는 것이 되며 선발 과정에 대한 투명성 논란을 의식해 애초에 없던 회의록을 사후에 작성한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또한 ‘회의록’에는 “회의 전일까지의 KBO 리그 정규 시즌 성적, 과거 국제대회 성적 및 경험 등을 바탕으로 평가하여 24인의 최종 엔트리를 선발함”이라고 되어 있었지만 회의 당일 쓰인 것으로 보이는 ‘자료’에는 ‘과거 국제대회 성적 및 경험’은 존재하지 않았다.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 ⓒ 연합뉴스


이뿐만이 아니다.


11일 회의에서 쓰인 것으로 보인 ‘자료’의 경우도 선수 선발의 근거자료로 실제로 쓰인 것인지 불투명하다는 것이 손 의원 측 설명이다.


‘자료’의 경우, 투수는 ‘승리 10걸’, ‘평균자책점 10걸’등 순위자료와 각 구단별 투수들의 성적이 담겨있고, 타자들의 경우 ‘타율 30걸’, ‘홈런 10걸’ 등의 순위 자료와 각 구단별 타자들의 성적이 기재되어 있다.

그러나 이는 KBO 홈페이지나 포털사이트에 게시되어 있는 기본적인 데이터에 불과하다.


더욱이 해당 ‘자료’에는 포지션별 타자들의 성적이 따로 정리되어 있지 않으며 포지션별로 경합하는 선수들의 성적을 비교한 자료도 없었다.


가장 큰 논란의 중심인 오지환에 대한 항목도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다.

해당 자료에는 “사례를 살펴보면 유격수는 내야 여러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유틸리티 형이 아닌 전문 유격수를 백업으로 활용했던 때가 좋은 성과를 얻었던 것으로 검토됨에 따라 선발하여 백업으로 활용”이라는 설명이 붙어있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지나치게 자세하고 설명함과 동시에 대표팀 발탁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손혜원 의원은 "KBO와 선동열 감독 측은 졸속으로 회의록을 작성한 경과에 대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급조한 가짜 회의록을 통해 선수 선발과정의 불투명성을 가리려 한 점에 대해 사과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MESTE 2018-10-08 (월) 13:23
국대 감독 내려놓겠네 ㅋㅋㅋ
겨울아가지마 2018-10-08 (월) 15:59
ㅊㅊ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69958 [해외야구]  [MLB] NLCS 3차전 MIL vs LAD  (3) 목인방 05:29 1 141
69957 [축구]  첼지현 sbs도 계속 하나보군요...  (2) unikaka 04:17 0 231
69956 [기타]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박성현 가는 곳에 여성팬 몰린다 … 필드의 걸크러시  (1) 상숙달림이 01:20 0 101
69955 [기타]  오늘 볼만한 경기 많네요.  강무 00:21 0 163
69954 [축구]  수원 서정원 감독 한 달 보름 만에 복귀  (2) 자얀츠 10-15 0 207
69953 [야구]  한화) 한용덕 감독의 포용, 송광민 용서했다…PS 합류  (6) 프리크루 10-15 1 350
69952 [야구]  내일 와일드카드전 넥센대 기아전 관전포인트  (1) 흰혹등고래 10-15 0 173
69951 [야구]  넥센 대 기아  열혈우림 10-15 0 155
69950 [야구]  내일이면 포스트 시즌이군요...  배고파유 10-15 0 57
69949 [축구]  2018 K리그2 클럽순위 (10월 14일)  창제 10-15 0 61
69948 [격투기]  [헤비급 준결승] 전 세계가 숨죽이고 지켜본 효도르 vs 차엘 소넨 / 1라운드  (2) 똘개이2 10-15 0 295
69947 [야구]  혹사논란 차우찬, 벌써 걱정되는 다음시즌 ,,,  (2) yohji 10-15 1 427
69946 [야구]  예상대로 브리검-부상도 못 막는 양현종, WC전 선발 낙점  (3) 취권vs당랑권 10-15 0 294
69945 [야구]  김경문, 스토브리그서 상한가 <--- 이분의 주가가 올라가기 시작하는군요..!  (16) img4 10-15 0 452
69944 [야구]  차우찬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  (2) 참된자아 10-15 0 497
69943 [야구]  류현진 kbo 마지막 경기 스탯  (7) 스샷첨부 뺀지맨 10-15 1 897
69942 [농구]  자말 크로포드, 최저 연봉에 피닉스 가나?  (2) BabyBlue 10-15 1 220
69941 [해외야구]  프라이스의 저주...  (1) 듀그라니구드 10-15 0 329
69940 [해외야구]  오늘 휴스턴 vs 보스턴 재밌네요~  (4) 하루이나 10-15 0 293
69939 [해외야구]  뛰는 커쇼 위에 나는 프라이스  (4) 참된자아 10-15 1 767
69938 [야구]  왕웨이중 선수를 내년에 다시 볼 수 있을까요..?  (8) ciel1004 10-15 0 593
69937 [해외야구]  오늘은 보스턴이 이겨서 맞추면좋은데 프라이스...  (2) 락매냐 10-15 1 197
69936 [해외야구]  제일 뭐같은 5회 다저스현진돌버츠  상숙달림이 10-15 0 362
69935 [해외야구]  [MLB] ALCS 2차전 HOU vs BOS  목인방 10-15 0 112
69934 [야구]  두산 이영하, 드디어 10승 따냈네요  연쨩ㅎ 10-15 0 140
69933 [야구]  달감독 직장 찾을듯..  (8) 강무 10-15 0 812
69932 [야구]  삼성팬은 올해도 순위표 쳐다보기 싫을듯해요  (7) 근쓸이 10-14 1 370
69931 [야구]  엠팍 본건데 롯데 김경문 썰 있네요  (6) 얀쿡선생 10-14 0 724
69930 [야구]  4,5위 넥센기아 1-3위팀에 전력 나쁘지않군요  (2) 흰혹등고래 10-14 0 254
69929 [야구]  롯데팬으로서 이번 포스트시즌에 바라는건  (6) 드림키드 10-14 1 4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