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3] (감동) 편백나무 판매자 근황.jpg (77)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격투기]

하빕 vs 맥그리거 간단한 감상 후기

 
글쓴이 : shinhuas 날짜 : 2018-10-07 (일) 14:45 조회 : 2185   
하빕 vs 맥그리고 경기 즐겁게 시청했습니다. 이름값 높은 선수들 경기라 그런지 보기 전부터 쫄깃쫄깃한 긴장감을 가지고 재밌게 봤습니다. 

서론 : 많은 사람들의 예상대로 하빕의 쉬운 승리로 끝났습니다. 불운하게도 맥그리거의 입장에서 하빕은 상성이 너무 좋지 않은 상대였습니다. 입식타격에서의 대결도 밀려버린 예상치 못한 그림까지 나와버렸습니다. 다만  페더급, 라이트급에 관심없는 사람들이 무덤덤한 마음으로 경기를 봤다면 분명 재미없어 했을 지루한 경기였습니다.

1라운드 : 탐색전 라운드였습니다. 그러나 3분 남겨놓고 하빕이 테이크다운에 성공했고 맥그리거는 케이지를 지지 삼아 바닥에 앉아서 잘 버텨냈습니다. 하빕이 가져간 라운드지만 서로 큰 데미지는 없었습니다. 

2라운드 : 맥그리거의 방심이 부른 참상이 발생한 라운드였습니다. 제 생각에 맥그리거와 그 코치진은 1라에서 하빕의 테이크다운을 잘 버텨냈으니 하빕 체력도 쬐금 빠졌을꺼고 2라에서 타격으로 하빕의 안면을 떡으로 만들자는 생각을 가진 듯 합닌다. 맥그리거는 중간에 가드를 내리고 잽을 뻗는 특유의 도발자세를 시전하는데 하빕의 순간스피드가 인간계 초월수준인 걸 예상못한듯 합니다. 결국 하빕의 기습적인 라이트 펀치를 맞고 넘어진 후 파운딩 60여대를 몸으로 받아냅니다. 여기서 경기 끝날 줄 알았는데 챔피언벨트가 걸린 경기라 그런지 심판이 중지하지 않고 맥그리거에게 계속 기회를 줬습니다. 

3라운드 : 소강상태의 라운드였습니다. 맥그리거는 너무 많이 뚜드려 맞아서, 하빕은 너무 많은 파운딩을 내질러 서로 체력이 어느 정도 빠진 듯해 보였습니다. 서로 입식에서 잔펀치를 주고 받았는데 펀치스피드나 몸의 순간스피드가 차이 많이 났습니다. 물론 하빕이 월등히 빨랐습니다.

4라운드 : 맥그리거의 표정이 기가 죽은 표정이었습니다. 결국 하빕이 테이크다운 후 탭을 받아냄으로써 경기가 끝났습니다.

맥그리거가 2라운드때 자만하지 않고 조금 더 집중해서 타격전으로 끌고 갔다면 더 재밌는 경기였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빕한테 라이트 펀치 맞고 3라운드때도 맥그리거가 타격으로 압도하지 못해 하빕의 타격이 더 뛰어났다는 의견이 있던데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라운드 없이 입식타격 룰로만 붙으면 맥그리거가 쉽게 이길겁니다. 
다만 UFC는 종합격투기고 하빕은 2라운드때 테이크다운에 이은 엄청난 파운딩세례로 이미 맥그리거의 체력, 정신력, 의지를 70% 이상 갉아먹어버렸습니다. 게다가 순간스피드, 핸드스피드만큼은 맥그리거를 아득히 뛰어넘는 빠르기를 보여줬고 그라운드 당하는 순간 골로 간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죠. 맥그리거의 강력한 입식타격을 보여주지도 못하게 사전에 잘 막은거라 봐야겠죠. 맥그리거 입장에서는 그라운드 싸움으로 절대 가선 안되고 타격전을 이끌어내야 하는데 예상치 못하게 하빕의 핸드스피드와 순발력이 너무 빨랐던 겁니다. 머릿속이 복잡했겠죠.
수 싸움에서 하빕의 월등한 승리였다고 봅니다. 한 가지 이해가 안되는 건 맥그리거 측 코치진이나 맥그리거가 하빕의 타격능력을 전혀 신경 안쓴거처럼 나온 점입니다. 하빕의 최근 경기인 올해 4월에 열렸던  알 아이아퀸타전을 보면 하빕이 중간중간 일부러 테이크다운을 하지 않고 입식타격으로 주먹을 교환하는 후반 라운드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 경기를 보면 본인의 핸드스피드와 몸 순발력, 그리고 파워를 상당히 자신하는 듯한 모습이 나옵니다. 그 경기를 보고 '하빕이 타격도 좀 하는구나' 하는 점을 미리 캐치할 수 있었을텐데 맥그리거 측의 대비가 부족한 점 아쉽습니다.   

페더급의 알도가 라이트급으로 가고 싶다는 이야기가 솔솔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알도가 라이트급에서 경쟁력을 확보한다면 하빕과 붙여보는 것도 재밌는 경기가 될 것 같습니다. 무패 하빕을 누군가 KO시키는 재밌는 경기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아자 2018-10-07 (일) 14:50
전문가느낌 나는군요.. 추천입니다 ㅎ
jusinodi 2018-10-07 (일) 14:53
2라운드때 맥그리거가 발가락으로 케이지 안 잡았으면 그 때 끝났을거라고 봅니다
노력과운 2018-10-07 (일) 14:57
다른건 모르겠는데 맥이 2라운드에 자만했다는 좀..아마 1라운드 끝나고 맥이 이기기 힘들거라고 스스로 느꼈을 듯 합니다 그냥 그때부터 괜찮은 척이 시작 되었을 것 같구요 운동선수들은 대게 붙어보면 느끼잖아요 이거 힘들다 이거 되겠다
ㅎㅎ
     
       
글쓴이 2018-10-07 (일) 15:01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사실 전 맥그리거가 1라운드부터 바닥청소하고 다닐 줄 알았는데 1라에서 나름 잘 방어해내길래 '2라에서 타격으로만 가면 재밌겠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게다가 맥그리거가 가드 내리고 도발하길래 방심이라고 생각했는데 반포기였을수도 있겠네요.
          
            
노력과운 2018-10-07 (일) 15:03
사실 코너한테 기대를 했었고 내심 코너가 이기길 바랬는데 하 너무 무너져서 마음이 아플뿐입니다
먀텨 2018-10-07 (일) 14:57
맥그리거 반칙 개많이 했는데 그냥 넘어가던데..
     
       
jusinodi 2018-10-07 (일) 14:58
유엪 입장에서는 맥그리거가 이겨야 돈벌이가 되니까

많이 봐줬죠

발가락으로 케이지 계속 잡는데 하지 말라고 말도 안 함
MESTE 2018-10-07 (일) 14:58
하빕 2라운드때 겁나 무섭던데 ㅋㅋㅋ 일부러 안끝낸거 같아요

뭐라 말하면서 패던데 ㅋㅋㅋㅋㅋㅋ

레슬링은 넘사인듯해요 아예 아무것도 못하던데
     
       
jusinodi 2018-10-07 (일) 14:59
일부러 안 끝낸거에 맥그리거가 발가락으로 케이지 잡고 있었음
파랑 2018-10-07 (일) 14:59
현재의 맥그리거는 파이터라기보다 엔터테이너라는 느낌이 강하네요
하빕이든 누구든 다시 경기를 가지려고 하기는 할까요
딩딩댕 2018-10-07 (일) 15:04
초기 반짝시절 이후 장사꾼 마인드와 스타병에 걸리더니 실력은 다 사라졌다는걸 예감하고 있었습니다.
밟은미래 2018-10-07 (일) 15:05
맥그리거는 ...... '진짜'한테는 안되는 애구나~

이 느낌 하나 ㅋㅋ
개념미탑재 2018-10-07 (일) 15:06
제생각은 맥그리거 기준
1라운드:하빕에 깔려보니 앞으로 이런식으로 가면 판정가면 내가 지겟구나/바닥에 눕거나 근거리서 잡히면 답없다 계산
2라운드:이전 경기까진 압도적인 타격 거리로 맞을 일이 없었음(디아즈제외)  1라운드내용 때문에 테이크다운만 잘막고 원거리서 짤자리 넣자 계산함>>그러면서 하빕에 돌진(테이크다운)에 신경을 많이 쓰게됨>>>그러다 큰 타격에 걸림
나머지 라운드: 체력도 빠지고 할 수있는게 없음...타격을 할수잇지만 하고싶어도 적극적으로 못함 왜냐면 그랫다간 또 1라운드처럼 바닥으로 끌려감
봉선이4 2018-10-07 (일) 15:07
하빕의 타격을 신경 안쓴게 아니라 맥그리거로서는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인 카운터 펀치에 신경 쓴 나머지 타격에서도 털린거죠. 결국 애초에 급이 다른 두 사람의 대결이었음.
     
       
글쓴이 2018-10-07 (일) 15:18
하빕의 타격능력을 정확히 산정 못한 듯 보입니다. 경기 중 카운터를 노린 것은 1라 2라에서 망가졌기 때문에 뒤집을 방법이 그것밖에 없어서 그런거고요. 2라에 망가지기 전에 코맥 타격하는거 보면 앞손으로 휘젓고 뒷손 스트레이트 뻗습니다. 입식에서는 그냥 내가 니 얼굴 떡으로 만든다는 견적 위에 나온 작전이라고 보입니다. 근데 하빕이 잘 방어해냈죠. 재빠른 백스텝으로 피하면서 가드로 잘 막았죠.
코맥 입장에서는 타격 거리도 안잡히고 붙으면 테이크다운 당하니 머리가 복잡한데 거기서 하빕이 라이트 스트레이트를 크게 휘두른 것은 시뮬레이션에 없던 일일 겁니다. 게다가 그 순간 스피드가 너무 빨랐죠. 결국 하빕으 타격능력, 특히 핸드스피드와 순발력을 정확히 계산 못하고 케이지에 오른것을 가장 큰 패인으로 봅니다.
          
            
봉선이4 2018-10-07 (일) 16:07
그게 곧 실력차이지요.
이감독이야 2018-10-07 (일) 15:09
거품 쪽 빠지는 깔끔함~ 거품허세 눌려 쳐맞고 진 놈들 억울할 듯
권선찜닭 2018-10-07 (일) 15:10
타격 밖에 없는 맥 vs 그라운드 밖에 없는 하빕
이 상황에서 타격에서까지 밀렸다는 인상 준거 하나만으로도 맥은 타격에서도 진거임

실제로도 밀렸고

만약 입식룰?? 가정이 들어간 순간 언급할 가치가 없어지는거고

팩트는 타격에서도 뒤질뻔함 이게 다입니다
     
       
그뉵맨 2018-10-07 (일) 15:31
하빕 경기를 보세요. 잽이 얼마나 빠른지. 그잽 떄문에 그라운드가 같이 사는겁니다. 그라운드가 극강이지만 타격도 수준높습니다
자빠트려 2018-10-07 (일) 15:47
맥그리거는 한번 그라운드에서 비벼진다음에 펀치 스피드 확 떨어졌더라고요
그다음부턴 그냥 럭키펀치 노리는데 그냥 계속 그라운드에 비벼지니 그럴 기회도 없었고...
akakage 2018-10-07 (일) 19:07
경기전 광고에 지겹게 나오던  이 선수의 모든 것은 월드클래스입니다. 를 실제로 증명한 하빕과
자칭 왕이라고 떠들면서 도를 넘은 인신공격을 하던 코너의 거품이 빠진 경기죠.
리매치 기대하는 분들 계시던데 오늘경기보니 붙으나 마나일 것 같습니다.
잭슨즈 2018-10-07 (일) 20:09
맥그리거 스피드가 전성기?에 비해 많이 떨어져 보였습니다. 하빕이 더 빨라 그렇게 보인 건지, 몸만들기가 완전하지 않았던 건지... 정상 컨디션이었다면 앞으로도 하빕이 맥그리거에 지는 날은 오지 않을 것 같네요.
거북이히 2018-10-07 (일) 20:39
2라운드 펀치 맞은건 방심이라기 보다, 리플레이 슬로모션 보면 아시겠지만 하빕이 테이크다운 훼이크 살짝 주고 날린 수준급 펀치였습니다. 코맥이 방심했다기 보다 하빕이 잘한거죠
anglesn 2018-10-07 (일) 23:06
하빕이 정말 인간계가 아닌 극강임을 확인시켜준 경기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2241 [해외축구]  루니는 왜 계속 수비수, 미드필더 자리에 가있지.jpg  천재의긍지 12-13 0 49
72240 [격투기]  연말에 있을 빅경기 목록  (1) 대왕참치 12-13 1 77
72239 [야구]  장기간 잘뛴 외국인 선수에 불리한 세법 고칠수는 없는건가?  (11) 흰혹등고래 12-13 0 246
72238 [축구]  스즈키컵 시청률 잘나오니 스브스 지상파도 껴들었군요...  (3) unikaka 12-13 0 242
72237 [해외야구]  [MLB] J.A햅 양키스와 2년 34M 계약 外 다수 계약 소식  (4) 맹수짱 12-13 1 89
72236 [야구]  [오피셜] 롯데, 레일리 재계약-제이크 톰슨 영입  (4) 얀쿡선생 12-13 2 257
72235 [기타]  스포츠에서 구두합의는 걍 뻥이라 보면 되나요?  (2) 무조건버텨라 12-13 0 252
72234 [농구]  턴오버는 필패의 지름길..!  (8) BabyBlue 12-13 2 283
72233 [야구]  토론토 ,, 레너드, 발렌슈나스 없는데 원정에서 대단하네요 ,,  yohji 12-13 0 95
72232 [야구]  Fa 언제까지 계약하나요?  (2) 열혈우림 12-13 0 228
72231 [농구]  공격순서·방향 거꾸로 해프닝 "구글 검색해봐도 없을 일"  (2) 양치기총각 12-13 0 230
72230 [농구]  토론토 vs 워리어스  (1) 하루이나 12-13 0 129
72229 [야구]  [이슈분석] 에이전트 1명에 놀아나는 안타까운 KBO리그 현실  (14) ciel1004 12-13 1 413
72228 [기타]  ‘나혼자산다’ 측 “야구선수 황재균, 출연 확정...방송 시기 미정”  (4) 참된자아 12-13 1 587
72227 [기타]  여배 백목화 대표급 여부  상숙달림이 12-13 1 248
72226 [해외야구]  MLB 콜로라도, '먹튀' 햄프턴에게 이번주 마지막 정산  (6) 락매냐 12-13 0 216
72225 [기타]  [배구]오늘 대박매치가 있네요!!  (2) 마음같아서는 12-13 0 223
72224 [야구]  아직도 승부조작하는 투수가 있네요  (3) 연쨩ㅎ 12-13 0 511
72223 [해외축구]  챔피언스리그 EFGH조 결과 입니다...  (4)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12-13 2 378
72222 [농구]  토론토 선두 질주  상숙달림이 12-13 0 170
72221 [해외축구]  리버풀 달력이 도착 했네요 ㅋㅋㅋ  (2)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12-13 4 423
72220 [야구]  이 기사에서 보면 A라는 선수가 진짜 승부조작자네  (2) 흰혹등고래 12-12 0 817
72219 [농구]  삼성 꼴찌 하겠네요  (2) 열혈우림 12-12 0 389
72218 [축구]  선글라스 낀 나은이  (1) 스샷첨부 프랑스 12-12 0 744
72217 [해외축구]  영국언론 손흥민 혹평  (2) 스샷첨부 NEWYORK 12-12 0 1444
72216 [농구]  첫 직관  (7) 스샷첨부 lipk 12-12 3 589
72215 [농구]  토론토의 서부 원정 도장 깨기는 진행 중~  BabyBlue 12-12 1 184
72214 [야구]  [오피셜] SK, 앙헬 산체스와 재계약…총액 120만 달러  (2) 맹수짱 12-12 1 328
72213 [야구]  켄 로젠탈 발 KT 로하스 ML진출 추진  (3) 맹수짱 12-12 0 358
72212 [해외축구]  UEFA 챔스리그 역대 BEST 11  (8) KosTV™ 12-12 0 5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