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19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7534 [해외축구]  AT마드리드vs바르셀로나 라인업  (2) 스샷첨부 은월시아 02-26 0 164
37533 [야구]  쿠바전 소득 있었음?? 아님 없었음??  octhree 02-26 0 101
37532 [기타]  마약 반입한 전 프로야구 투수, 경찰에 덜미  (1) 스샷첨부 참된자아 02-26 0 655
37531 [기타]  LPGA 양희영 2년만에 22언더 기록으로 우승  (1) 상숙달림이 02-26 0 128
37530 [축구]  프로 팀 뺨치는 수원삼성유스 매탄고 잘하네요 ㄷㄷㄷ  일십벌 02-26 0 281
37529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부터 좋은 소식이 들리네요.  (3) 까비요 02-26 1 299
37528 [농구]  이래도 조성민 김영환 트레이드가 kt 손해입니까??  (2) 권선찜닭 02-26 0 292
37527 [해외야구]  황재균과 버스터 포지  (2)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6 1 669
37526 [농구]  모비스 4위까지 올라왔네요..  (1) 열혈우림 02-26 0 106
37525 [기타]  배구 삼성화재가 플레이오프 첫진출실패 분위기네요~  (3) 시간차공격 02-26 0 146
37524 [기타]  왓컬쳐 닷컴 선정 브랜드가 바뀌어야 할 WWE 슈퍼스타 10인 外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02-26 0 215
37523 [해외축구]  라니에리 경질 소식에 가장 열받은 선수  (2)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2-26 0 920
37522 [해외축구]  감독 경질로 엄청 까이고 있는 레스터시티 (캐러거 칼럼: 너무 화가 난다!)  (7)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2-26 6 846
37521 [해외야구]  오승환, MIA전 1이닝 2피홈런 3실점  락매냐 02-26 0 398
37520 [해외야구]  [MLB] 황재균 시범경기 1호(쓰리런) 홈런.SWF  (1) 일검혈화 02-26 0 672
37519 [해외야구]  어제 한국 메이저리거들 시범경기 성적...  목인방 02-26 0 383
37518 [야구]  와 쿠바전 하이라이트만 봤지만서도.. 두산자원이 참 좋네요.  (1) 공구리님 02-26 1 366
37517 [해외축구]  첼시 우승 접근 11점차 선두  (1)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2-26 0 396
37516 [해외야구]  [MLB] 박병호 시범경기 1호 홈런.GIF  (3) 스샷첨부 일검혈화 02-26 4 990
37515 [해외야구]  박뱅 스캠 1호 홈런.avi  (7)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6 8 878
37514 [레이싱]  F1 2017 메르세데스의 런칭주행 360도 온보드 영상  (3) 마제스틸 02-26 2 265
37513 [기타]  론다 로우지, 5월 미드 '블라인드 스팟 시즌2' 특별출연  (1) 참된자아 02-26 0 356
37512 [기타]  [수영] 함찬미의 배영 - 스트로크, 킥, 턴  팝콘1004 02-26 0 246
37511 [농구]  서버럭이 또 트리플더블을..!  (1) BabyBlue 02-25 0 260
37510 [기타]  최다빈 금메달  (1) 토코88 02-25 1 857
37509 [야구]  일본 프로팀에게 뺨 맞고 쿠바에게 화풀이 ^^;;;;;  (2) octhree 02-25 1 964
37508 [복싱]  LPGA , Korean ladies in leader board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2-25 0 96
37507 [기타]  삼성화재가 막판 플레이오프 진출할까요?  (1) 열혈우림 02-25 0 120
37506 [야구]  불안 불안했던 대표팀이 오늘은 쿠바 상대로 쾌승을 거두었군요.  (6) 엘사페라도 02-25 0 374
37505 [야구]  WBC 평가전 쿠바 상대 김태균 2회 2타점 적시타.GIF  (2) 스샷첨부 일검혈화 02-25 2 6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