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리뷰]

82년생 김지영 (KIM JI-YOUNG, BORN 1982, 2019)

 ★★
글쓴이 : 너덜너덜 날짜 : 2019-10-26 (토) 22:24 조회 : 9329 추천 : 20  


별  ★★


 근래들어 '책임'의 가치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며 살아갑니다. 영화를 보며, 삶을 살아가며 견뎌야 할것들에 어떻게 대처해나가야 하는가 이런저런 고민이 듭니다.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라 생각합니다.


 바로 본론으로 들어갑시다. <82년생 김지영>은 페미니즘의 공감대를 이용하여 관객을 꼬시는 영화입니다. '예술로 표현될수 없는 것은 없다.'라고 생각하기에 페미니즘을 상품화하여 장사하려는 의도를 나쁘다 말하지 않겠습니다.

 심한 비약일거라 생각합니다만  하나의 리뷰라도 진솔하게 써보려합니다.  페미니즘를 비롯하여 '욜로 라이프', '워라벨'과 같은 개념들의 본질은 '자기 연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감이 분명 좋지는 않습니다. 연민의 방향이 자신을 향해있느냐, 타인을 향해있느냐는 분명 다릅니다. '연민'이라는 감정을 비하하고 싶지않습니다. 오히려 연민은 인간으로서 살아감을 느끼게해주는 고귀한 감정입니다.

 타인을 향한 연민은 책임이 적습니다. 반면 자신을 향한 연민은 책임이 동반되기에 일상의 가치를 충족시키려는 문화가 성행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이란 나라가 선진국의 반열에 올라서며 배부르게 자란 청년들이 사치를 부리기 시작합니다. 사치라서 나쁜것이냐? 아닙니다. 문제는 사치를 부리지않고는 견딜수 없는 삶의 무게에 있습니다. 감히 그렇게 비약해보려 합니다.

 사람이 사람에게 진실될수없고, 기댈수없어 스스로를 가두는 울타리를 만들어 갑니다.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혐오가 만연한 사회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 원인은 '신은 죽었다.'는 니체의 말로 비유하고 싶습니다. 선진국으로 인식하는 나라에 살고있지만, 희망이 없는 나라에 살고있습니다. 성장률이 둔화되고 부의 세습이 고착화된 나라에서, 우리는 장래에 진로와 가정을 꾸리는 것에대한 희망을 잃었습니다. 그 공허한 삶의 무게를 견딜수없어 사치를 부리고 서로를 배척합니다.

 허무주의의 세계를 살아가는 현대의 젊은이들이 자기 자신으로 온전히 존재할수 없어 가식으로 스스로를 덮는다고 생각합니다. 소설가 김영하 씨가 말하는 '자기내면을 지키며 살아가기 어려운 사회'라 생각합니다. 그것이 <82년생 김지영>이 시사하는 바라고 생각합니다.

 페미니즘이 '선한 영향을 끼치는가'에 대한 문제를 떠나서 상품성이 있다는것에 사회적으로 분명 어떠한 가치가 존재할겁니다. 허무주의를 삭히며 살아가는 이들에게서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분노의 표출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한 시의성때문에 '영화로서 가치가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아니라 말하고 싶습니다. 리얼리즘을 다루는 영화, 장르영화를 구분하여 관객이 영화를 통해 얻는 가치를 하나로 정리할수는 없습니다. 다만 영화를 개인적으로 봐오면서 리얼리즘 영화의 가치는, 인간으로서 살아있다는 카타르시스입니다. 비슷한 처지에서 삶의 무게를 견디는 주인공에게 대리만족하며 삶의 위로를 얻는것이죠. 장르영화에서도 느낄수 있지만 리얼리즘 영화와 구분할때, 관객이 느끼는 매력의 비중은 조금 다를것이라 생각합니다.

 <82년생 김지영>은 위에서 말했던 자기연민에서 출발한 '피해의식'으로 가득 찬 영화입니다. 피해의식이 나쁜것이라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인간은 나약하니까요. 다만 굳이 관객이 시간과 에너지를 들여 영화관을 찾아 얻는 것으로 '소심함에서 오는 피해의식'을 경험하기엔 그 가치가 상대성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조커>라는 영화와 비교해볼때 캐릭터가 감당해야 하는 책임인, '그럼에도 불구하고'의 경중을 따져야 합니다.

 <조커>의 아서는 정신질환을 앓으며, 경제능력이 없는 노모를 돌보고, 신체적 불편을 감수하며 살아갑니다. <82년생 김지영>이 감당하는 주된 것은 '말'과 '시선'입니다. 마음이 없는 관객은 하나도 없습니다. 관객도 현실에서 타인과 관계하며 상처받고 의식하며 살아갑니다. 일상에서 겪는 자잘함들을 영화관에 발걸음하여 '소심한 피해의식'으로 경험하고 대리만족을 느끼고 싶지 않습니다.

 반면 단편영화에서 여성감독들이 캐릭터들에 부여하는 자기연민은 상당한 힘을 발휘합니다. 여성감독 영화들을 오래 보다보면 서사적 한계를 맛보기는 합니다만, 여성주의 영화들의 그런 섬세한 매력을 좋아합니다.


 그럼에도 잘한것은 김지영씨가 무엇이 갈등인지 정확히 모를 피해의식에, 끝내는 마주하였다는 겁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살아가는 <조커>의 아서를 우리는 영화에서 경험하고 싶습니다. 그렇게 살아있음에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싶습니다. <82년생 김지영>은 캐릭터와 상황들이 오로지 김지영씨가 피해의식을 느끼도록 작위적으로 맞추어져잇습니다. 좋은 영화의 좋은 캐릭터는 영화의 저 구석에서도 살아있어 빛을 냅니다.


김지영씨의 삶이 가치없다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위와 같은 기준들에 별 2개를 매기고 싶습니다. 솔직히 보다가 나오고 싶었습니다..;

매기는 별점은 영화를 관람하며 느낀 개인적 애정도의 차이이지, 객관적 잣대가 아닙니다.
우리는 영화를 끌어안고, 사람을 끌어안으며 살아가야합니다.
 [나눔이벤트] 발향,제습,탈취효과까지 석고방향제 10명나눔 (365) 

루핀27 2019-10-28 (월) 10:56
필력이 좋으시네요~ 부럽습니다. 자기생각을 또렷하게 쓸수 있는게 전 너무나 어렵더군요 ㅠㅠ
     
       
글쓴이 2019-10-28 (월) 17:49
허거덕 필력이 좋다니.. 감사합니다ㅠㅠ
카라스사마 2019-10-28 (월) 11:56
좋은 의견입니다.
이렇게 자신의 생각을 잘 정리해서 표출할수 있다는게 저에게 있어서는 대단하게 느껴지네요.
이걸 보고 싶어하는 사람이 있어서 볼까 말까 생각을 했는데
이 글을보고  안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제 시간은 소중하니까요..
     
       
글쓴이 2019-10-28 (월) 23:27
ㅎㅎㅎ그렇죠 소중하죠!
휘봉팔 2019-10-28 (월) 16:33
영화를 정말 좋아하시나 보네요.
편견을 가지지 않으려고 노력하시는 모습이 본문에도 잘 드러나 보입니다.
점수도 후하게 주시고...고민 많이하신듯.
리뷰가 별 다섯개!
     
       
글쓴이 2019-10-28 (월) 23:27
정말 감사합니다!ㅠㅠ
쇼미더언니 2019-10-29 (화) 19:01
리뷰 다운 리뷰를 보기가 참 쉽지 않은데
오랜만에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donc 2019-11-10 (일) 23:40
말씀 잘하시네요
단순 비방이 아니라(이게 쉽고, 사실 이 반응이 일반적이지만)
생각을 할 수 있게 하는 글입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좋은 일요일 밤 되시길
     
       
글쓴이 2019-11-10 (일) 23:41
정말 감사합니다..ㅠㅠ 살면서 받은 댓글중에 가장 힘이되는 글들이네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6
[컴퓨터견적] 70만원대. 본체. 견적부탁드립니다. (2) 컴퓨터견적
37792 [기타]  영화제목을 찾고있습니다(독립영화)  싸우지좀마라 22:57 0 6
37791 [일반]  시동......하아  섹황상제 21:55 0 202
37790 [정보]  죠스를 리메이크한다고 밝힌 유니버설 영화사. 하지만 스필버그는 ㅡ ㅡ...…  (2) 고수진 17:02 2 514
37789 [리뷰]  리벤지 (Revenge, 2017) ★★ (1)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15:40 2 270
37788 [리뷰]  나쁜녀석들(스포x) ★★ 나쁜넘 12:15 3 369
37787 [영상]  건즈 아킴보(Guns Akimbo) 예고편  우아아앙 12:15 2 258
37786 [기타]  최근에 '어느 멋진 순간 ( a good year ) (2006년작품)' 이라는 …  이미지첨부 오뎅구리 11:16 2 185
37785 [영상]  [영상공유 라이브채팅] "남산의 부장들" /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  (1) 더곰스 10:22 2 163
37784 [일반]  영화 <기생충>에 숨겨진 디테일 (스포주의) .JPG  (2)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3:05 5 960
37783 [리뷰]  1917 (노스포)  (2) 나의꿈은 02:44 1 385
37782 [일반]  넷플릭스 '카우보이 비밥' 시리즈 주인공 낙점!  (12) 이미지첨부 에드리안 00:57 1 1375
37781 [정보]  남산의 부장들 씨네21 평론가 평점  (4) 이미지첨부 넘나좋은날 00:28 5 931
37780 [리뷰]  해치지않아 봤습니다 ★★ (1) 넘나좋은날 00:08 1 475
37779 [리뷰]  남산의 부장들 - 스포없음  (1) 귀빵망이 01-17 3 673
37778 [기타]  찾는 영화가 있는데요  (4) 붉은언덕 01-17 0 381
37777 [일반]  시동  (2) 초보초 01-17 2 827
37776 [영상]  클로젯(The Closet) 예고편  우아아앙 01-17 3 487
37775 [일반]  중국 영화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4) 위험한초대 01-17 1 346
37774 [일반]  최근 3년간 재밌는 b급 호러영화 없나요?  (18) 마리콧 01-17 2 764
37773 [리뷰]  죽음 전의 키스.. 영화를 오랜만에 봣네요 ★★★★☆ (2) 이미지첨부 현우 01-17 2 759
37772 [일반]  좀 강도가 쎈? 액션영화 추천해주실수 있나요,,,  (14) 광동헛개차 01-16 3 1109
37771 [일반]  위쳐 하도 혹평이 많아 기대 안하고 봤는데 엄청 재밌군요.  (6) 거북곰 01-16 3 1118
37770  스파이 지니어스 배우 스팟  ㅠ큐큐큐 01-16 2 690
37769 [리뷰]  나쁜녀석들 포에버 (노스포)  (5) 쿨가이7 01-16 3 1096
37768 [영상]  Disney+ 스타걸(Stargirl) 예고편  우아아앙 01-16 2 690
37767 [리뷰]  해치지않아 넘 재미 없네요 ㅜ.ㅜ  (5) ggdsdg 01-16 3 1348
37766 [정보]  PETER RABBIT 2: The Runaway Trailer 2 (2020)  나의꿈은 01-15 3 360
37765 [리뷰]  스타워즈 _ 44년의 마무리  (13) 후치 01-15 8 1527
37764 [기타]  스타워즈 라오스 일단 흥행은 했습니다...그러나 역시 기대에 팍삭 못 미치…  (14) 고수진 01-15 6 924
37763 [정보]  남산의 부장들 언론시사회 후기...  (12) 이미지첨부 넘나좋은날 01-15 10 28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