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일반]

광활한 우주 속에서 나를 만나다…영화 '애드 아스트라'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9-11 (수) 16:22 조회 : 1109 추천 : 3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미 육군 소령 로이(브래드 피트)는 우주의 지적 생명체를 찾기 위한 '리마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실종된 아버지(토미 리 존스)를 영웅이라 믿으며 우주비행사가 된다.

어느 날, 로이는 지구를 위협할 전류 급증 현상인 '서지(surge)'가 아버지가 벌인 위험한 실험에서 발생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는 죽은 줄 알았던 아버지가 살아있다는 충격적 소식과 함께 아버지를 막아야 한다는 임무를 띠고 우주로 향한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영화 '애드 아스트라'는 기존 우주 SF영화와는 결이 확연히 다르다. 우주를 향해 나아가지만 결국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 같은, 사색적이고 철학적인 영화다. 광활한 우주 유영의 끝에서 만나는 것은 인간, 그리고 결국 자기 자신이다.

영화가 조명하는 것은 로이의 심리다. 우주로 떠난 로이는 옛 기억을 소환하고 끊임없이 삶을 반추한다. 스크린에는 드넓은 우주 풍광과 그의 독백이 자주 흐른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로이는 어린 시절, 자신과 어머니를 버리고 떠난 아버지에 대한 원망과 그리움을 동시에 안고 살지만, 늘 평정심을 유지한다. 그러나 자신 역시 아버지를 점차 닮아간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상처 주기 싫어 아내 이브(리브 타일러)를 떠났고, 아버지를 찾으려는 일념으로 갖은 위험을 무릅쓰고 우주로 떠나온 그다. 지적 생명체를 찾으려 가족을 버리고, 태양계 끝 해왕성 근처 우주선에서 30년이나 홀로 지낸 아버지처럼 말이다.

그 집착의 끝에서 부자가 마주한 것은 공허함이다. 그리고 인간, 가족의 소중함이다. 내게 손을 내밀어주는 사람, 곁에서 함께 웃고 울어주는 사람들에 대한 사랑이다. 우주라는 무한대가 결국 인간으로 수렴되는 것은 어쩐지 아이러니하다. 무중력 우주 공간은 로이의 마음속 같다. 겉보기에는 평온하지만, 의지와 상관없이 빙빙 돌며 허공을 떠다닌다. 그런 로이를 따라가다 보면 미로 속에서 함께 헤매다 나온 듯 먹먹해진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템포는 느리지만, 우주 영화로서 볼거리도 충분하다. 지구를 거쳐 달의 뒷면, 화성, 다시 태양계 끝으로 향하는 여정은 그 자체로 광활한 스펙트럼이다.

특히 달 뒷면에서 자원 탐사를 놓고 벌이는 생생한 추격전이나 마치 장거리 비행기처럼 운행되는 상업용 우주선 내부 모습, 화성 지하에 만든 요새 등은 색다른 광경이어서 눈길을 끈다. 빛과 그림자를 통해 명암 대비를 준 화면들은 주인공 심리를 대변하는 동시에 영화의 깊이감을 더한다.

이 영화 제작을 맡은 브래드 피트는 SF영화 연기에도 처음 도전했지만, 섬세하면서도 입체적인 연기로 공백을 메운다. 눈 밑의 세세한 떨림까지 그대로 전해진다.

메가폰은 '잃어버린 도시 Z' 등에서 날카로운 통찰력과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잡았다. 올해 제76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호평받았다. 제목 '애드 아스트라'는 라틴어로 '별을 향해'라는 뜻이라고 한다.

'애드 아스트라'
'애드 아스트라'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제공]


Mortui vivos docent

죽은자들이 산 자에게 말한다
 [나눔이벤트] 새우통살튀김 멘보샤 10명 나눔 (638) 

벌크베브 2019-09-17 (화) 15:41
아니 그러니까 어떻게 미래에 달에서 추격전을 벌이고 화성에 기지가 있고 한 시대에
해왕성부근에 30년동안 아버지가 혼자서 지구 말아먹을 실험을 하는걸 냅둘 수 있냐는 거죠.
우주진출이 화성에서 멈췄나??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6
[렌탈상담실] 냉온직수정수기 문의 (1) 렌탈상담실
37812 [영상]  [영상공유 GV 무대인사] "히트맨" /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더곰스 13:41 2 209
37811 [영상]  Netflix-스펜서 컨피덴셜(Spenser Confidential) 예고편  (3) 우아아앙 12:00 3 552
37810 [일반]  스타워즈 막차타면서...  (3) 화인 09:48 1 495
37809 [리뷰]  시동... ★★★ (4) 삶의미풍 01-20 1 826
37808 [일반]  6언더그라운드-딱 봐도 마이클베이  (6) 섹황상제 01-20 4 777
37807 [리뷰]  바람의 전설 (Dance With The Wind, 2004) ★★★★ (3) 이미지첨부 yohji 01-20 3 625
37806 [정보]  기생충이 역사를 씁니다! 전미영화배우조합 시상식 최고상 수상!  (1) 예찌우찌 01-20 6 940
37805 [일반]  신의한수-귀수편....짧은 감상평  (2) 섹황상제 01-20 5 649
37804 [영상]  어사일럼의 배틀 스타 워즈(BATTLE STAR WARS) 예고편  (5) 우아아앙 01-20 5 669
37803 [리뷰]  내가 미드웨이를 극장에서 안본이유.  (14) 이미지첨부 미스터칸 01-20 6 1932
37802 [추천]  윤석열을 제대로 알려면 이 영화를 보라  (5) 이미지첨부 시민혁명 01-19 8 1994
37801 [리뷰]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 (10) 삶의미풍 01-19 3 1208
37800 [일반]  람보 라스트워 보다 답답한게  (3) 아다나마 01-19 3 686
37799 [기타]  “사마에게” 보고싶은데 부산에는 없네요ㅠㅠ  (2) 봉주흨 01-19 1 439
37798 [기타]  이동진 최근 만점 영화  (2) 이미지첨부 유일愛 01-19 2 2050
37797 [영상]  빈폴(Beanpole) 예고편  (1) 우아아앙 01-19 2 829
37796 [영상]  정말 잘만들어진 성인취향 인형에니? Team america : World police  (5) 마장조인성 01-19 5 1318
37795 [기타]  [질문] 영화제목을 찾습니다. 남극혹은북극에서 남자와여자  (8) 목동의별 01-19 1 560
37794 [일반]  배우 심은경 근황.JPG  (7)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1-19 13 4566
37793 [일반]  <타락천사>+스포  (7) 도깨비 01-19 4 772
37792 [기타]  영화제목을 찾고있습니다(독립영화)  (1) 싸우지좀마라 01-18 0 506
37791 [일반]  시동......하아  (3) 섹황상제 01-18 3 1329
37790 [정보]  죠스를 리메이크한다고 밝힌 유니버설 영화사. 하지만 스필버그는 ㅡ ㅡ...…  (5) 고수진 01-18 3 1496
37789 [리뷰]  리벤지 (Revenge, 2017) ★★ (1)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1-18 3 755
37788 [리뷰]  나쁜녀석들(스포x) ★★ (1) 나쁜넘 01-18 3 834
37787 [영상]  건즈 아킴보(Guns Akimbo) 예고편  (1) 우아아앙 01-18 3 679
37786 [기타]  최근에 '어느 멋진 순간 ( a good year ) (2006년작품)' 이라는 …  이미지첨부 오뎅구리 01-18 2 448
37785 [영상]  [영상공유 라이브채팅] "남산의 부장들" /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  (2) 더곰스 01-18 2 426
37784 [일반]  영화 <기생충>에 숨겨진 디테일 (스포주의) .JPG  (5) 이미지첨부 샌프란시스코 01-18 6 1849
37783 [리뷰]  1917 (노스포)  (2) 나의꿈은 01-18 1 77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