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정보]

[씨네21] '기생충' 평점

 
글쓴이 : 허밍타임2 날짜 : 2019-05-31 (금) 11:18 조회 : 4239 추천 : 11  

http://mlbpark.donga.com/mp/b.php?p=31&b=bullpen&id=201905310031665941&select=&query=&user=&site=donga.com&reply=&source=&sig=h6jXGY2AhhXRKfX@h-j9Sg-1jhlq

'18~19 개봉작 중 최근 볼 수 없었던 가장 높은 평점입니다.

박평식 별 4개 (8/10) 에서 게임 끝,

번외로 이동진은 별 5개 (10/10) 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떠난 이에게 노래 하세요
후회없이 사랑했노라 말해요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우리 다함께 노래 합시다
후회없이 꿈을 꾸었다 말해요
 [나눔이벤트] 신개념 체력템 링티다 5개 나눔 (227) 

mecie31 2019-05-31 (금) 11:54
역대급인데;;;;;;
너에게닿길 2019-05-31 (금) 12:22
평식할아부지 사실상 만점 팔점ㅋㅋㅋ
     
       
860304 2019-06-02 (일) 02:36
박평식이 8점이면 당장봐야지 ㅋㅋㅋㅋㅋㅋㅋ
해뼈탄줌 2019-05-31 (금) 13:40
평소에 저런 평점 전혀 신용안하는데.. 왠 지 평론가라고 불리우는사람들이 칸에서 황금종려상 받은 작품이니 평점을 낮게 줄순 없어 라는 느낌.
     
       
충혈된노을 2019-05-31 (금) 13:53
헉 저도 그렇게 생각이 들었는데.. ㅋㅋ
동감입니다
     
       
은풀 2019-05-31 (금) 14:51
헐 저도 이 생각 했는데
     
       
lazygirls 2019-05-31 (금) 14:59
글쎄요 편견이십니다
     
       
lazygirls 2019-05-31 (금) 15:03
그렇게 편견을 갖고 보시니깐 이런 댓글을 다시는겁니다.  평론가들이 영화를  잘 봤으니 좋은평가를 내린다고 생각하시면 그런 편견은 없어집니다. 수고하십시오
          
            
해뼈탄줌 2019-05-31 (금) 15:22
재가 말하고자 하는 의미는 작품을 띄어주기위해 평점을 좋게줬다기보다는 내가 이 영화가 마음에 안들어도 평점을 낮게주면 영알못인거처럼 보일거야~ 점수 무조건 높게주자.. 라고 평론가들이 그러지않았을까 하고 생각해본겁니다. 대부분에 평론가들이 있어보이는척.. 대중의 평가와는 멀어보이는 평론들을 하기때문에 든 생각입니다~ 본인의 의견과 다르다고 핏대 세우지마시길
               
                 
lazygirls 2019-05-31 (금) 15:23
그것도 편견입니다.~~ 대중의 평가를 반영할필요는 없습니다.  평론가가. 작품적으로 클리세가 있는지  연출력 , 미술 ,음악 , 연기등 다양하게 평가할겁니다. 그 기준은 모호하지만 말그대로 평론가라는 위치에서는  말할수있는거고 그걸 받아들이는건 자유입니다. 그렇게 너무 편견갖고 말하지맙시다 그분들도 직업이고 사람입니다.
                    
                      
aaval00 2019-06-01 (토) 08:44
심하게 공감합니다.
평론가들은 작품성이 우선이지 대중의 평가에 연연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소닉스 2019-06-01 (토) 13:01
그 편견을 평론가들이 스스로 만들어온 것이니 열내실 필요가 있을까요? 평론가들이 대중의 신뢰를 못받는것은 하루 이틀이 아니니 이쯤되면 편견도 정론이 되었다..가 되겠네요
                         
                           
왼손재비 2019-06-04 (화) 21:29
ㅋ ㅑ...
소닉스님 정말..
말씀을 너무 간결하면서 임팩트있게 잘하시네..
          
            
PeaceㅡED 2019-06-03 (월) 16:42
많은 사람이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으면
더 이상 편견 아니죠.
     
       
브루스캠벨 2019-05-31 (금) 15:03
황금종려상 받은 영화치고 국내에서 평론가점수 낮은적이 거의 없음

작년 어느가족도 수상 확정되기전부터 점수 높게줌
     
       
왼손재비 2019-06-04 (화) 21:27
솔직히 모든 영화에 적용된다고 봅니다.
좆문가새리들도 일단 객관적인 지표가 나오고나면 거기에 상응하는 평가를 내리지싶음.
저새리들도 인간이기에 지 혼자 튀겠다고 소신껏 1점 주고 좆되면 좆되니까 좆될빠에 그냥 묻어갈거라봄
제일 할짓없는 새리들이라 생각하면서도  제일 야비한 새리들이라고 평가하고싶음
제 점수는요
좆문가들 빵점이용~ 히히
          
            
색체용 2019-06-05 (수) 17:25
님 댓글도 빵점이에요.
               
                 
왼손재비 2019-06-05 (수) 17:59
ㅊ ㅣ
     
       
teki 2019-06-06 (목) 09:01
저도 비슷한 생각..
일단 저들이 보는 영화에 대한 접근이.
일반 대중이 보는 영화에 대한 접근하고 다를거 같아요..

전 그래서 전문가 평점 같은거는 쳐다 보지도 않는
스모킹 2019-05-31 (금) 14:39
전문가란 자들의 평점 기준을 알다가도 모르겠슴.
     
       
lazygirls 2019-05-31 (금) 15:02
일반 대중들이라는 분들의 평점기준도 알다가도 모릅니다. 평론가들도 사람이니 마찬가지라고 보셔야합니다
          
            
소닉스 2019-06-01 (토) 13:16
대중들의 평가는 알다가도 몰라도 상관없지만 평론가들은 그러면 안되는거 아닌가요.. 이런 반론은 잘못된거 같습니다
               
                 
lazygirls 2019-06-05 (수) 15:28
평론가들은 뭐 뭉쳐서  다같은 생각으로 평점줍니까? 그들도 개인취향이라는게 있고  개인마다 다르게 평가를 내리는건 너무나 당연한이야기입니다  깐느평을 보셔도 알겠지만 보는관점이 전부 다르기에 평도 다릅니다.
     
       
왼손재비 2019-06-04 (화) 21:30
기준이요??
내 자신이 영잘알이고
있어보이는게 기준이죠.
이기적유전자 2019-06-01 (토) 12:40
칸느 황금종려상 수상 여부를 떠나서 영화를 보면 충분히 저 정도 평점 받을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작품성, 메시지 그런 부분도 좋지만 일단 이 영화는 상업적으로도 충분히 재밌습니다.
앵철이 2019-06-03 (월) 08:36
박평식 평론가의 8점 ㅋㅋㅋ 끝났네요 이미 ㅋㅋㅋ

여담으로 평론가들은 영화의 만듦새를 기준으로 잡는데 반해

일반 대중들은 자기 취향 및 재미(표값 포함)를 기준으로 잡습니다.

당연히 상호 다른 기준을 두고 가는건데 일치하길 바라는게 무리수고 일치하지 않는다고 뭐라하는게 웃긴거죠.
     
       
123456ff 2019-06-04 (화) 23:17
22222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6
[eTo마켓] 작년 2000대이상 완판했던 프리미엄온풍기<아키루스 온풍기> 자여모바일 10-19
36835 [정보]  폴 다노, DC '더 배트맨' 출연 확정..빌런 리들러 역 맡는다  이미지첨부 yohji 02:11 0 34
36834 [리뷰]  날씨의 아이 시사회 갔다왔습니다 ★★★★★ 이미지첨부 인간곧등어 10-18 0 112
36833 [리뷰]  하울의 움직이는 성 (Howl's Moving Castle, 2004) ★★★★☆ (1)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10-18 0 123
36832 [일반]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시사회 보고왔어요(스포X)  (14) 이미지첨부 봐이 10-18 4 976
36831 [일반]  조윤희 욕조씬  (2)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10-18 3 1417
36830 [리뷰]  모털엔진 리뷰올립니다요! ★★★ (3) 우왕어 10-18 2 610
36829 [일반]  (스포) 디씨인이 본 늦은 조커 후기(feat. 코리안조커)  (1) 이미지첨부 포토샵 10-18 1 455
36828 [리뷰]  말레피센트2 스포 있는 리뷰  (2) 레이포즈 10-18 3 495
36827 [일반]  지금 야간당직 끝나고 조조로 조커보러가는데 조언 해주세요  (6) 이미지첨부 불꽃전차비둘… 10-18 2 456
36826 [정보]  마블, 디즈니플러스 공개 MCU 작품당 1777억원 투입 ,,,  (3) 이미지첨부 yohji 10-18 1 1183
36825 [정보]  '쥬라기 월드3', 2020년 2월 촬영 시작..2021년 개봉  (9) 이미지첨부 yohji 10-18 4 818
36824 [정보]  피터 레빗 2 : The Runaway Teaser Trailer #1 (2020)  나의꿈은 10-17 1 312
36823 [일반]  내인생 최고의 반전영화  (18) 아틸라11 10-17 7 2172
36822 [일반]  두번할까요 보고 왔습니다  (2) no1234 10-17 2 954
36821 [리뷰]  박나래의 농밀하게 최악이네요  (17) 세린홀릭 10-17 3 2736
36820 [정보]  CGV아트하우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전 개최…'펄프픽션'부터 8…  (3) 이미지첨부 yohji 10-17 1 388
36819 [일반]  ‘캡티브 스테이트’ 11월 14일 개봉 ,,,  (3) 이미지첨부 yohji 10-17 3 872
36818 [일반]  말레피센트2 보고왔네요  (1) 입술 10-17 2 885
36817 [기타]  이 영화 찾아주세요!  (2) 여행자17호 10-17 1 396
36816 [영상]  Netflix-클라우스(Klaus) 예고편  (2) 우아아앙 10-17 3 1035
36815 [일반]  디즈니 기술력 근황  (5)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10-17 8 3436
36814 [일반]  재평가 받는 닥터 스트레인지  (3) 재래식119 10-17 6 1791
36813 [일반]  '말아톤'의 초원이 10년 후  (1) 이미지첨부 재래식119 10-17 3 1461
36812 [리뷰]  방금 조커 보고 왔는데 번역이 걸리긴 하네요.. ★★★★★ (2) airjorda 10-17 2 768
36811 [리뷰]  블러드 심플 (Blood Simple, 1984) 스포O ★☆ (7) 이미지첨부 yohji 10-17 1 277
36810 [일반]  개신교 예술가(?)는 조커를 이렇게도 보는군요  (6) 닐스보어 10-16 3 870
36809 [리뷰]  '고스트 스토리 (2017)' [스포ㅇ]  (2) 말하는고양이 10-16 2 415
36808 [추천]  삶의 가장자리 (Factotum, 2005)  이미지첨부 안덕삼 10-16 1 236
36807 [영상]  원래 람보 엔딩.,,,,,,,,,,,이랬더라면 람보는 후속이 나올 수 없었음...  (10) 고수진 10-16 3 1368
36806 [정보]  넷플릭스 [빌어먹을 세상 따위] 시즌2 포스터  (3) 이미지첨부 난관대하다 10-16 3 11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