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배심원들 리뷰(스포 포함)

 ★☆
글쓴이 : 로토로토로로 날짜 : 2019-05-16 (목) 01:58 조회 : 1108 추천 : 2  
오늘 개봉한 배심원들 보고 왔습니다. 솔직히 중간에 나오고 싶었습니다. 마지막 악성 즙짜기에 저도 모르게 두눈을 가렸습니다. 조조도 아깝습니다. 나중에 공짜로 풀리면 그때 봐도 늦지 않습니다.

그럼 자세한 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오늘 개봉한 악인전과 더불어 나름 기대했던 작품 배심원들 입니다. 악인전을 재밌게 본 터라 매우 기대가 되었고 후회했습니다...



우선 영화가 별로 입니다. 영화소재가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들인데, 이야기 배경이 되는 재판을 개판으로 만들어놓습니다. 뭐 이건 수습이 불가일 정도로 재판형태만 띄고 있지 초등학생들 재판장 보는 느낌입니다. 판사가 변호사의 변호를 심문하지 않나, 직접 내려와 아직 사건 진행 중인 증거품을 막 뜯지 않나, 그러다 사고나서 병원을 가지 않나 개판입니다. 또 배심원들은 어이가 없습니다. 아직 잘 모르겠다고 사건조사서 달라고 해서 그걸 다 읽지 않나, 자기들이 읽고 새로운 가설을 만들지 않나, 그리고 사건 검증을 위한 사건재현을 요구하지 않나 여기도 개판입니다.

그 와중에 주연배우인 박형식 캐릭터도 개판입니다. 이야기 진행상 홀로 반대를 외치는데 외치는 방식이 막무가내 입니다. 나름 논리정연하게 반대의견을 내놓는것도 아니고, 모르겠다 나는 모르겠으니 사건조사서를 더 봐야겠다.이런 식입니다. 거의 초딩급의 감성으로 떼를 씁니다. 거기에 귀신홀리듯이 한사람한사람 동의 하더니 배심원도 개판이 됩니다.

캐릭터만 개판이면 모르겠는데 이야기 진행도 개판입니다.주인공이 잠시 사정이 생겨 길을 헤메다 사건 피고인이 수감되어 있는 장소를 발견하고 단 둘이 직접 만나게 됩니다. 그리곤 뭔가 단서를 얻고 나오는데 이걸 도와준 사람이 귀신같은 존재 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에서 이런 존재가 왜 있어야하는지도 모르겠고 얻은 단서 또한 그렇게 중요한 단서도 아닙니다. 그냥 개판입니다.

그러다 사건이 어느정도 마무리 되고 판결을 하는데 여기서 즙짜기 타임 나오는데 와....
내 돈이 날라갔구나... 그나마 쿠폰써서 다행이구나...
시간 아깝다...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등등 많은 생각이 스쳐갔습니다.

그리고 영화시작과 끝에 국민참여재판의 모티브로 해서 영화를 만들었다는데 찾아보니 실제 첫 참여재판은 젊은 청년이 강도짓을 하다 집주인인 노인을 다치게 하고 그 노인을 병원에 이동시키고 자수를 한 사건인데 이게 더 흥미롭습니다. 뭘 모티브로 따왔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다 다릅니다. 사건내용도 다르고, 다루는 심사내용도 다르고, 이정도면 굳이 모티브로 했다는 문구가 필요없을 정도입니다.



그냥 이 영화는 총체적으로 난국입니다. 이야기 진행도 별로고, 캐릭터도 별로고, 내용도 별로고, 거기에 악성 신파장면은 길고... 솔직히 많이 아쉽습니다. 이토록 흥미로운 소재로 이렇게 밖에 못 찍은게...
찾아보니 감독이 첫 작품에 첫 각본인데 많이 노력해야할거 같습니다. 이상입니다.

p.s.잔인한거 못 봐서 악인전 못 보시는 분들은 그냥 걸캅스 보세요 걸캅스 보진 않았지만 이거보단 나을거 같습니다.
p.s. 솔직히 별 몇개줘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계속 생각할수록 별이 깍여나갑니다.
 [eTo마켓] 우주농산 잡곡(귀리/보리/현미/흑미/찹쌀) 기획특가 [무료배송] (4) 

와우짱2 2019-05-16 (목) 09:33
걸캅스를 보라고???....ㅋㅋㅋ  너 패미구나.....ㅋㅋㅋ
걸캅스 띄울려고 애쓴다 애쎠......ㅉㅉㅉ
     
       
글쓴이 2019-05-16 (목) 13:09
그만큼 영화가 개똥망입니다 글고 어차피 걸캅스 보라고 해도 안볼거면서 뭐 어때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5
[eTo마켓] 플플 X 이토랜드 3rd 콜라보레이션 "수국 2대 / 3대 고급포장" 꽃파는아죠씨 08-21
35957 [리뷰]  12명의 죽고 싶은 아이들 [왕 스포.190820]  himurock 08-20 0 206
35956 [추천]  영화 차이나타운, 화이, 회사원, 마녀  덤덤큐티걸 08-20 1 679
35955 [영상]  언더워터(Underwater) 예고편  (2) 우아아앙 08-20 1 719
35954 [사진]  타짜: 원 아이드 잭 - 캐릭터 포스터  (12) 이미지첨부 그린이 08-20 6 1093
35953 [리뷰]  사일런스를 봤습니다 ★★★☆ (2) 삶의미풍 08-20 3 493
35952 [영상]  [나쁜 녀석들: 더 무비] 2차 예고편  (2) 이미지첨부 친절한석이 08-20 1 651
35951 [일반]  엔드게임의 일본배우...  (6) 맛짜ㅇ 08-20 0 1813
35950 [일반]  유튜브 리뷰 채널에 대한 고찰과 사안구분에 대한 노력  (7) 앵철이 08-20 2 271
35949 [리뷰]  홉스&쇼 분노의 질주 이름은 왜 갖다 붙였는가.. ★★☆ 옵티머스프라… 08-20 2 548
35948 [리뷰]  밤의 문이 열린다 (Ghost Walk, 2018) ★☆ 이미지첨부 너덜너덜 08-20 1 386
35947 [리뷰]  47미터 2017 후기 (스포O) ★★☆ (5) 이미지첨부 빈폴 08-19 2 627
35946 [리뷰]  더 보이즈 후기 [왕 스포.190729-190802]  (4) himurock 08-19 0 646
35945 [일반]  기묘한이야기  (2) 잔당개돼지들 08-19 0 568
35944 [정보]  <씨네21> 리뷰&별점 / 2019.08.21수~22목 개봉  (2) 이미지첨부 Hamster 08-19 1 505
35943 [일반]  쇼박스의 어이없는 행보  (11) 앵철이 08-19 1 1654
35942 [리뷰]  늦게나마 본 존위3 후기  (3) 더글라스 08-19 1 649
35941 [리뷰]  봉오동 전투 꼭 보시길 ★★★★★ (3) 적폐의목을쳐… 08-19 9 985
35940 [정보]  kt멤버 대상 타짜 :원 아이드잭 시사회 초대권 응모 이벤트  이미지첨부 동민희 08-19 1 350
35939 [영상]  러닝 위드 더 데블(Running with the Devil) 예고편  우아아앙 08-19 1 337
35938 [리뷰]  존윅3 을 보았습니다. ★★★ (3) 삶의미풍 08-19 2 546
35937 [정보]  '봉오동 전투' 감독이 '일본 만행' 수위 고민하자 일…  이미지첨부 찬란하神김고… 08-19 9 768
35936 [영상]  밤의 문이 열린다 Ghost Walk 예고편  (1) 이미지첨부 친절한석이 08-19 1 645
35935 [영상]  블라인드 멜로디 | The Blind Melody | Andhadhun 예고편  이미지첨부 친절한석이 08-19 1 262
35934 [리뷰]  분노의 질주..홉스앤쇼 ..참...ㅡㅡ 이게 왜 분노의질주죠..(스포) ★☆ (7) 풍운비 08-19 1 727
35933 [리뷰]  홉스 앤 쇼 보고왔습니다 스포유 ★★★ (5) 황금복돼지 08-19 1 577
35932 [추천]  킥애스에 가려진 비운의 히어로영화  (8) 이미지첨부 국진이빵빵 08-18 4 2804
35931 [영상]  어 히든 라이프(A Hidden Life) 예고편  우아아앙 08-18 2 552
35930 [리뷰]  나랏말싸미, 간단리뷰 및 보면서 내내 들었던 생각  (3) 이미지첨부 핥음보 08-18 5 868
35929 [일반]  (스포있음)기생충의 킬링포인트는 마지막의 아들 기우의 나레이션에 있는거…  (3) Boglbogl 08-18 2 1012
35928 [기타]  김치영화라는게 무슨 뜻인가요?  (4) 모듬구이 08-18 1 77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