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라스트제다이] "공부는 책속에 있다. 누구나 서울대 갈 수 있다."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스타워즈 라스트제다이] "공부는 책속에 있다. 누구나 서울대 갈 수 있다."

 
글쓴이 : 세컨81 날짜 : 2018-03-14 (수) 01:08 조회 : 497   


..라고 고3 담임선생님이 말했다고...


전교생 전원이 그냥 서울대 가는 거랑 똑같지 않은가..
길가던 초등학생 3학년도 공부도 안하고 노력도 안하고 갑자기 서울대 입학 해버려!


심지어 그래서 이 부분이 너무 좋았고. 이 장면 하나 만큼은 특히 마음에 들었다는 관객들까지 나오고 있는 지경..



1. 또 다른 예.

꼬맹이 호날두에게.. "축구의 기술은 결국 인간의 두 다리에서 나오는 것이다. 누구도 레알의 선수가 될 수 있는 거라고."
=> 조기축구회 아저씨들 전부 레알감.


2. 또 다른 예2.

꼬맹이 스티브잡스에게.. "창의력은 어디에나 있는 것이야 그걸 느끼라고."
=> 전세계 애플 70억개 됨.


3. 또 다른 예3.

후보시절 문재인 대통령에게.. "모든 국민은 대통령이 될수 있습니다. 힘내십쇼."
=> 우리엄마 대통령 됨.



"포스는 어디에나 있다.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그게 정말로 그렇게 이해되시나요들..
길가던 꼬맹이가 갑자기 포스로 빗자루 확 땡겨오는게 너무 좋았습니까..



개봉때 극장에서 보고 너무 화가 났던 기억이.. 다시 떠오르네요..



아나까라까라 2018-03-14 (수) 08:00
원래 포스 기공이 도가 사상이나 기공 같은거에요.
그래서 그것들을 보면 에너지는 자연, 우주에서 끌어쓴다고 하죠
이런걸 아시면 왜 영화가 그렇게 만들어졌는지 이해하실수 있습미다
     
       
페이르 2018-03-14 (수) 08:05
우주 자연에서 끌어쓰기때문에 아무리 재능이 뛰어나도 깊은 성찰과 수련이 없이는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가 기존 설정이죠.
     
       
글쓴이 2018-03-14 (수) 11:27
맞습니다.. 누구나 서울대 갈 수 있습니다..

그동안 스타워즈의 제다이라는 것은 그렇기 때문에. 누구나 될 수 있지만. 에피소드 2~3개 분량을 통해. 스승을 만나고. 혹독한 수련을 쌓고. 스스로 깨우치고. 큰 내적/외적 각성 이후에 포스를 습득하고 성장 해나가지요. 그 내러티브가 주는 영웅의 성장기가 스타워즈의 정체성의 큰 축이자 영화 전체를 아우르는 설정입니다. 지금까지 나온 모든 시리즈가 그렇구요. 말 그대로 세계관. 설정 입니다.

바꿔말하면. 그동안은 평범했지만 부모님의 똑똑했던 머리는 물려받았던 평범한 중하위권 학생에게. 고3 담임이 "책속에 모든 공부가 있다. 너도 서울대를 갈 수 있어!" 라고 말해준 후에 혹독한 공부와 자기성찰, 수련을 쌓은뒤에 서울대를 가도 갔다는 겁니다.

그 과정을 즐기는 것이 스타워즈라는 영화의 정체성이구요. 하지만 지금은 길가던 초등학생도 갑자기 저런 과정이나 설명, 개연성등이 없이 말그대로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다." 라는 문장 자체만 1차원적으로 받아들여서. 아무렇게나 전부 서울대를 가버리고. 심지어 그동안 시리즈에서 레전드에 속하던.. 기존 시리즈의 주인공이었던 영웅은. "알고보니 저 자식 그동안 공부하고 노력한거 다 헛것이었네." 하고 전개해 나가 버린것이죠.

설정붕괴. 시리즈부정...  라스트 제다이를 정식 넘버링에서 빼달라는 청원이 취소된게 너무 아쉽습니다.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7-18 19
27059 [기타]  역시 영화예매도 매크로 돌리는군요  (3) 창가의비소리 09:41 1 85
27058 [일반]  인피니티워 화면이 작아도 아이맥스로 보는게 나을까요??  (2) 미국드라마 07:59 1 196
27057 [일반]  빵형의 트로이(감독판)감상 했습니다  (1) 대박가이 05:59 4 118
27056 [일반]  왕의 남자 6년 만에 다시 봤습니다(20번 넘긴듯)  (2) 대박가이 04:19 2 147
27055 [영상]  [ 레슬러 ] 메인 예고편  (1) 마이센 02:06 0 175
27054 [리뷰]  모노노케히메 후기 [노 스포.171009] ★★★★★ (1) himurock 01:28 1 236
27053 [리뷰]  더티 하리 후기 [노 스포.180418] ★★★★★ himurock 01:28 0 104
27052 [리뷰]  아이, 토냐 후기 [노 스포.180417]  himurock 01:27 0 78
27051 [영상]  [ 아논 ] 공식 예고편 - 클라이브 오웬, 아만다 사이프리드  (2) 마이센 01:02 1 137
27050 [리뷰]  랜드마인 고즈 클릭 (Landmine Goes Click, 2015) 약스포 ★★ 스샷첨부 yohji 00:10 0 63
27049 [리뷰]  최근에 본 영화 4편 평점...  유월이97461 04-19 3 290
27048 [리뷰]  사일런트 플레이스  (3) Smile에스 04-19 1 157
27047 [리뷰]  퍼시픽림 2 - 작아진 스케일... (노스포)  (1) 싱크홀나들이… 04-19 1 310
27046 [기타]  영웅본색4 2018 (노스포)  (1) 나의꿈은 04-19 1 232
27045 [영상]  [ 이퀄라이저 2 ] 공식, 국제 예고편  (9) 마이센 04-19 8 540
27044 [영상]  [ 데드풀 2 ] 최종 예고편  (2) 마이센 04-19 4 468
27043 [리뷰]  사관과 신사 후기 [노 스포.171010]  himurock 04-19 0 90
27042 [리뷰]  회사원 후기 [노 스포.171012]  (1) himurock 04-19 0 163
27041 [리뷰]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 후기 [노 스포.171013]  himurock 04-19 0 108
27040 [리뷰]  메이즈러너;데스큐어  (4) 삶의미풍 04-19 2 270
27039 [일반]  어벤져스 인피니티워 처음으로 보려는데요  (6) 쪼렙2 04-19 0 451
27038 [일반]  보통 영화가 개봉하고 극장에 상영기간 얼마나되나요?  (5) 뤼안 04-19 1 158
27037 [일반]  불가사리 영화를 찾습니다...  (5) 절망의끝에서 04-19 0 320
27036 [리뷰]  몬태나 (Hostiles, 2017) ★★★ 스샷첨부 yohji 04-19 0 276
27035 [리뷰]  조조] 나를 기억해 _ 후기 ★★★ 암내공격둘리 04-19 1 361
27034 [일반]  샤를리즈 테론 "'매드맥스' 제작난항? 속편 꼭 하고파"  (6) yohji 04-19 3 757
27033 [일반]  시네마 광화문의 영화는  (4) 도깨비 04-19 1 247
27032 [일반]  어벤져스 예매하러 갔다가 램페이지보고왔네요  (2) 락매냐 04-19 0 947
27031 [일반]  개인적으로  도깨비 04-19 0 148
27030 [일반]  B급 인줄 알고 봤다가 통수 지대로 맞은 살파랑2  (1) 대박가이 04-19 4 14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