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25] (동물) [직찍] 이거 황금박쥐 맞죠? 오늘 벌초하다 발견!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후기 [노 스포.180119]

 ★★★★★
글쓴이 : himurock 날짜 : 2018-03-13 (화) 23:37 조회 : 615   

싫어하는 영화 부류가 특유의 지루함이 있는 일본 영화랑 징징거리는게 꼭 나오는 중고딩이 주연인 영화인데  

얼마전 둘 다 포함인 '너의 이름은'에 화끈하게 당해서 이 영화도 볼까말까하다  

제목이 특이해서인지 웹서핑중 보기도 많이 봤고 요새 많이 회자되는거 같아서 실사니까 함 봤네요 

처음에 진짜 기대 하나도 안 하고 오구리 슌과 아역 얼굴에 점 위치가 맞나 안 맞나 비교하고  

일본 영화가 아이돌때문에 망한다는데 남자앤 동남아고 여자앤 아이돌 뒷줄까라라서 에효~했는데 

결론은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대사 뱉는 순간부터 엔딩까지 2시간동안 푹 빠져서 봤네요 

대사도 애들 스타일에 일본스러운 대사도 많았는데 별로 안 어색하고 오히려 감동까지 받은 부분도 많았네요 

사실 일본말이 한국과 어순도 똑같고 문화도 비슷해서 영어 직역은 개어색인데 일본말은 직역해도 무난하죠 

그리고 대단한게 화면 색감이 너무 좋고 배경도 너무 이뻐서 아무거나 뽑아도 스틸사진 사이즈네요 

츠키카와 쇼 감독의 힘 같은데 하튼 요 근래 본 영화중 제일 잼있어서 다른 두 작품도 조만간 시청할 예정입니다 

남주가 키타무라 타쿠미[1997년생]라고 오다 유지 느낌에 여진구랑도 닮아서 혹시나 검색했는데 동갑이네요 

둘 다 연기도 묵직하고 목소리도 좋아서 대성할 느낌인데 안도 마사노부 꼴 안나고 잘 컸으면 합니다 

여주 하마베 미나미[2000년생]는 볼매 스타일로 연기가 아직은 좀 모자른거같지만 얘도 나름 느낌이 좋네요 

얼굴에서 이시하라 사토미도 보이고 우에토 아야도 보이고 수지도 살짝 보이지만 자기만의 확실한 간지가 있네요 

오구리 슌은 예전 드라마 '고쿠센'에서 뒷좌석의 존재감 없는 쌈마이였는데 나름 '꽃보다 남자','크로우'로  

확 뜬후 간만에 보는데 연기는 여전히 못하고 떡을 얼마나 쳐대는지 확 삭았네요 

여주 결말이 일본애들답게 좀 황당스럽기도한데 어쨌든 시간이 30분이나 남아서 이걸 어케 때우려나했는데  

역지사지로 흥미롭게 풀어나가면서 마지막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나올때 애틋함이 느껴지더군요 

사실 후반부에는 안타까움이 많이 느껴져서 목이 메이더라구요 

엔딩 크레딧에 미스터 칠드런의 '히마와리'[해바라기]보다는 '투모로우 네버 노우'가 나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했네요 

그리고 이 영화를 논하면서 '러브레터' 얘기를 안 할수 없는데 '러브레터'는 현 시점인 어른 위주로 많이 나와서 과거인 애들때가 궁금했는데 

이건 반대로 과거가 많이 나와서 현재가 궁금하긴했지만 애들 연기가 너무 뛰어나고 애틋해서 크게 아쉽진 않았네요 

영화 전체적으로도 그렇고 특히 후반부는 진짜 먼가 '러브레터'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나더군요 

아직도 여주의 오글거리는 대사를 들으면서도 빠져들수있는 제 감성에 박수를 보내고싶네요 

원작이 소설인데 제일 먼저 만화화 됐다가 2017년에는 영화화됐다가 2018년 가을에는 극장판애니로까지 나온다네요 

영화의 감동을 이어가기 위해서 우선 오늘밤 우선 만화부터 스타트 할겁니다 

사족으로 얼마전 한밤에서 영화 '흥부' 인터뷰하는 생전의 김주혁을 봤고  

오늘 또 이 영화를 보고있자니 진짜 매순간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야겠구나란 생각을 해봅니다 

점수는 '러브레터' 백점 기준에 95점 줍니다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1
30149 [리뷰]  추석 대작들 사이에서 본 더 넌 후기! ★★★☆ 스샷첨부 싸흥가합 12:19 0 117
30148 [일반]  왜 ' 협상 ' (손예진, 현빈) 후기는 하나도 없죠 ?  오십구키로 11:48 0 144
30147 [영상]  [ 오퍼레이션 피날레 ] 국내 공식 예고편  마이센 11:17 0 72
30146 [일반]  실사 영화 말고는 다 잘 만드는 dc인것같네요~  (6) 스샷첨부 바람의명 07:06 1 553
30145 [기타]  라디오맨 좀 찾아주세요..  (2) 젤가디스기사 05:45 0 99
30144 [리뷰]  '더 넌' 후기 (노스포) ★★★  (3) DGTM 05:30 1 357
30143 [리뷰]  안시성 보고 왔습니다. ★★★ (3) 아톰향 09-24 1 450
30142 [리뷰]  [노스포]'역학' 3부작을 마무리짓는 '명당' 살짝 허당… ★★★ 뜬뜬 09-24 3 545
30141 [리뷰]  안시성(스포0 투자자들이 작가 죽여도 ㅇㅈ)  (1) 세린홀릭 09-24 1 592
30140 [리뷰]  (스포)지극히 주관적인 안시성 관람평 ★★ (3) IcarusDa 09-24 0 474
30139 [추천]  한국 역사 영화 추천 부탁드립니다.  (9) 럭키수자 09-24 0 305
30138 [리뷰]  안시성 나쁘진 않네요. ★★★☆ (1) 하하11q 09-24 4 474
30137 [일반]  블랙팬서를 안 봤는데 인피니티 워 봐도  (8) 고지말 09-24 0 630
30136 [영상]  [ 범블비 ] 국내 공식 메인 예고편  (16) 마이센 09-24 8 939
30135 [리뷰]  1984년, 여름(2018) ★★★  (3) 아치미슬 09-24 1 379
30134 [리뷰]  유전(2018) ★★★☆ 아치미슬 09-24 0 328
30133 [일반]  탑건 화질 문제로 질문 입니다  (3) 재호임 09-24 0 259
30132 [일반]  여러분의 최고의 영화는 무엇인가요?  (21) 기철 09-24 7 543
30131 [리뷰]  파이널 스코어 - 바티스타의 무식한 액션영화 ★★★★☆ (8) 로또1등가보… 09-24 0 686
30130 [일반]  케이블티비에서 사운드오브뮤직을 해주길래...  (2) unikaka 09-24 1 229
30129 [일반]  다시 보고 싶은 영화가 있는데  (2) 도깨비 09-24 0 278
30128 [리뷰]  주관적인 안시성 관람후기ㅋ ★★★★☆ 어린아씨 09-24 5 1009
30127 [리뷰]  일본판 수상한 그녀가 리메이크지만 한국꺼 보다 낫다.............  (2) 메이하코 09-24 1 1180
30126 [일반]  50부작 사나다 마루 3개월 만에 감상끝  (3) 초대박아재 09-24 0 570
30125 [일반]  재희 라는 배우는 왜 계속 이런 작품만  (6) 스샷첨부 impossi 09-23 3 1560
30124 [일반]  영화 베놈이 10일 남았네요  (7) 오바킹 09-23 4 744
30123 [기타]  네이버 영화 평점 이거 뭔가요.  (6) 후후헤헤헤 09-23 3 799
30122 [리뷰]  (스포)[안시성] 총체적 노답.  (6) 브레이니악 09-23 1 1081
30121 [리뷰]  블리치  (2) 절름발이유령… 09-23 2 498
30120 [리뷰]  오빠는 안씻엉~ ★★★★ 절름발이유령… 09-23 2 105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