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8] (회원게시판) 노가다꾼의 아픈 현실.. (117)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헐... 이 두 영화 감독이 같은 사람이었네요..

 
글쓴이 : 에반시아 날짜 : 2018-01-13 (토) 16:14 조회 : 1563   
몇 년도인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아마 비디오방이 생긴 지 얼마 후쯤 비디오방에서 본..

(당시엔 방이 나뉘어 진 게 아니라 칸막이만 있고 헤드폰을 끼고 감상했던 걸로 기억)

나름 아직까지도 가장 충격적으로 봤던 영화가 '홀로코스트'였는데

회게에 '쇼킹 아시아' 얘기가 나오길래 생각나서 검색해 보다 보니

이 감독이 '필링 러브'도 감독했었네요..

어렸을 적 TV로 본 거라 내용은 잘 기억도 안 나고

음악만 기억에 남아 있는데...

암튼 두 영화가 느낌이 너무 달라서 좀 황당하긴 하네요.


토오로비 2018-01-13 (토) 18:05
그 분야 갑은
해피피트
매드맥스 감독 아닌가요? ㅋㅋ
고수진 2018-01-13 (토) 23:20
아 루게로 데오다토 감독 말이군요

사실...이런 거 많습니다.

라스트 콘서트로 유명한 루이지 코지 감독도

피의 파가니니(그런데 이건 고인모독인데...실존한 음악가 파가니니가 악령으로 되살아나
자기 음악을 모욕하고 이름으로 가짜 음악을 만들어 파는 자들을 끔살시키는 호러물)

지옥의 에이리언(Contamination, 1980)같은 호러물을 감독하던 사람이죠. 둘다 국내 비디오가 꽤 잘랐는데 지옥의 에이리언은 자르고 화질을 어둡게 해서 창자가 터져나오는 장면을 알아보지 못하게 편집했더군요
     
       
글쓴이 2018-01-14 (일) 07:34
'라스트 콘서트'나 '필링 러브' 같은 영화는 다른 나라엔 거의 알려지지 않고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만 꽤 알려진 걸로 아는데
원래 그 감독들은 주로 호러 전문이었을지도 모르겠군요.
          
            
고수진 2018-01-14 (일) 14:21
충격적인 건

라스트 콘서트 미국판 포스터보면 3류 에로물 수준
https://en.wikipedia.org/wiki/Take_All_of_Me#/media/File:Dedicato_a_una_stella.jpg
고수진 2018-01-13 (토) 23:32
저는 추억에 남던 게 어릴적 케베스에서 더빙해 방영한

내일의 청춘/Domani (1986)에서 여주인공을 맡던 배우가


바로 호러영화 데몬스에서 여주인공으로 나온 거;;;;
포와르 2018-01-14 (일) 04:17
진지하고 무거운 영화와 따스하고 밝은 영화를 넘나드는 스필버그 감독이 딱 그런 사례와 비슷하죠^^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2
31544 [리뷰]  넷플릭스 드라마 Maniac 리뷰 ★★★★ ㅇㄴㄴㅁㅁㅁ… 19:37 0 63
31543 [리뷰]  여러분들이 헌터킬러를 꼭 봐야 하는 EU ★★★★ 삐꾸네 18:41 2 201
31542 [리뷰]  스파이더맨 보고 왔습니다.(스포는 조금있음) ★★☆ (1) 쫑금사마 18:35 1 119
31541 [리뷰]  나는 약신이 아니다. dying to survive ★★★★ viper222 17:31 0 166
31540 [리뷰]  [아쿠아맨] 야 마블! 옥땅으도 따다와 // 예고보다 재밌는 프리뷰 ㅋㅋㅋ  (2) 대지킹 14:16 0 644
31539 [리뷰]  성난 황소  (2) 삶의미풍 13:29 1 516
31538 [정보]  CGV 오후 2시부터 3000명 범블비 1+1 만원  스샷첨부 fourplay 11:30 0 394
31537 [영상]  [ 레이서 앤 제일버드 ] 메인 예고편  마이센 11:24 1 206
31536 [영상]  [ 빌리어네어 보이즈클럽 ] 메인 예고편  마이센 11:22 0 139
31535 [정보]  영화 범블비 12월25일 성탄절개봉  힐스 10:52 0 233
31534 [정보]  롯데시네마 범블비 1+1 만원.... (종료)  스샷첨부 fourplay 10:09 2 325
31533 [영상]  내년 4~5월달에 꼭 봐야 할 영화 -1 KING OF THE MONSTERS  (2) emit123 07:46 2 545
31532 [일반]  리벤져.. 근래본 영화중에 (약스포)  (4) 박혜수 01:45 1 739
31531 [기타]  마양왕... 대략 흥행은 힘들거 같다는 의견들이 시사회 다녀온 지인들의 공…  (19) 슈프림K 12-17 4 1280
31530 [리뷰]  성난황소 후기 [노 스포.181217]  (1) himurock 12-17 0 572
31529 [리뷰]  벽장속의 숨은시계 절대로 보지 마세요 ★☆ (8) 삐꾸네 12-17 1 976
31528 [영상]  [ 글래스 ] 국내 메인 예고편  (7) 마이센 12-17 3 668
31527 [일반]  보헤미안 랩소디 사태  (11) 천세진a 12-17 2 1370
31526 [일반]  영화 범블비 해외리뷰 엠바고 풀렸군요  (7) 힐스 12-17 2 1490
31525 [영상]  최근 본 영화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라스트신  (1) KosTV™ 12-17 3 1538
31524 [일반]  헌터킬러 로튼지수 망이네요  (7) 스샷첨부 킹더쿠 12-17 2 1556
31523 [일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음원 발매됬네요  (3) 스샷첨부 베­베 12-17 1 738
31522 [영상]  사라진 동생을 찾기위해 분노한 [언니] -영화가좋다 리뷰편  (4) sandboy 12-17 2 915
31521 [영상]  아쿠아맨 제이슨 모모아 HAKA  (2) 백살카레라면 12-17 1 1493
31520 [일반]  '러빙 빈센트' 보고 아트 켈린더 받아왔어요  (6) 스샷첨부 베­베 12-17 2 782
31519 [일반]  아니 헌터킬러 이영화  (6) 라스트오브어… 12-16 4 2067
31518 [일반]  헌터킬러의 여운을 못잊어 다시본 크림슨 타이드...  (3) 로또1등가보… 12-16 2 899
31517 [리뷰]  스파이더맨 후기 보다 나왔습니다. ★★★☆ (11) 스시장이 12-16 2 2051
31516 [리뷰]  보헤미안랩소디_개인적으로 실망 ★★ (25) 상냥한 12-16 3 1216
31515 [추천]  <극한직업> 보기 전에 먼저 봐도 좋을 영화...우디 앨런의 <스몰…  예찌우찌 12-16 1 72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