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25] (감동) 노라조 조빈의 포부.jpg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폭력의 시대는 끝났는가 -영화 1987을 보고-

 
글쓴이 : 파르티잔72 날짜 : 2018-01-08 (월) 04:32 조회 : 806   
  1.

받들겠습니다 !” 거칠 것이 없다 . 일반 가정집은 당연하고 , 장사를 하는 가게 , 교도소를 지키는 교도관 , 심지어는 같은 경찰과 검찰에게까지 그들은 아무것도 거리낌 없이 폭력을 휘두른다 .

너무나도 당연한 말이지만 정당하지 못한 방법으로 권력을 회득한 자들은 그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폭력을 최대의 무기로 삼는다 . 그리고 그 방법은 나약한 민중들에게 잘 먹혀든다 . 권력을 가진 자 , 그들에 빌붙어 충직한 개로 살아가는 자들 , 그 사이엔 절대 다수의 민중이 있다 .

당시 나는 중학생이었다 . 우리 세대는 잘 알고 있듯이 그때는 학교에서조차도 , 폭력이 일상적이었다 . 일부 선생들이 학생을 그야말로 때렸다 ’ 60 명이 넘게 앉아 있는 교실에서 앞으로 불려나간 친구는 교실 칠판 앞에서부터 맞기 시작하여 교실 뒤 까지 계속 맞았다 . 집에서 기르는 개에게 화풀이를 할 때처럼 맞고 , 또 맞았다 . 나는 일방적으로 때리는 선생과 조금이라도 덜 맞기 위해 몸을 감싸는 친구를 보면서 때리는 사람이 , 사람을 때리면서 점점 더 흥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 그리고 때리고 맞는 그 모습들을 반복해서 보게 되면서 알 수 없는 야릇한 흥분을 느낀 적도 있었다 .  

2.

영화 속에서 가장 폭넓은 폭력을 행사하는 박처장 ( 김윤석 ) 은 개연성이 있는 캐릭터이다 . 그가 자신의 뜻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그들을 설득하는 최후의 방법으로는 , 물리적 폭력 대신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려준다 . 그리고서는 당신의 가족이 몰살당하는 아픔을 한번 느껴 보라 한다 . 그렇게 상대를 굴복시킨다 .

비교를 하고 싶지는 않지만 어떤 것이 더 고통스러운 폭력일까 ? 영화 속에서 진범 대신 잡혀가는 대공수사처 조반장 ( 박희순 ) , 혹독한 고문 속에서도 사실을 털어놓지 않던 교도관 한병용 ( 유해진 ) 이 마지막에 굴복하는 이유가 모두 박처장의 가족에 대한 협박이었다 . 이것은 역시 물리적 폭력이 아니었다 . 언어로 이루어진 공갈 , 협박이었으며 , 이를 듣는 이에게 상상력과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게 만든 고도의 세련된 폭력이었다 .

3.

세월이 흘러 한 세대가 지났다 . 과연 우리는 어떤 폭력 속에 살고 있는가 ? 눈에 보이는 폭력은 많이 줄어들었다 .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폭력은 여전히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우리를 둘러싸고 있다 .

물리적인 폭력은 가해자와 피해자가 명백히 보여 판단하기 쉽다 . 그러나 그 이외 눈에 보이지 않는 폭력들은 우리 의식에 서서히 파고들어 차츰차츰 영혼을 할퀴어 간다 . 지금은 당시의 보도지침 같은 것은 없다 . 대신 기자 스스로가 알아서 보도지침 을 만들고 권력에 순응하려 한다 . 그 대가로 달콤한 일상의 안락함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

또한 우리들은 광화문 광장에 나가고 싶어도 어디선가 사진이 찍혀 내게 돌아오는 불이익은 없을까 , 스스로가 알아서 검열 을 하고 있다 . 혹시 정권에 반대되는 말과 행동을 해서 , 내 일상에 변화가 생기면 내가 먹여 살리는 처자식이 불이익을 받게 된다 . 그러니 내 자신이 알아서 광장에 나가려 하지 않는다 . 이렇게 내가 나 자신에게 폭력을 가하고 있다 . 그것은 비겁함 , 자기 합리화 라는 또 다른 이름의 폭력이다 .

기형도의 시를 빌려 이야기하자 내 입 속에 악착같이 매달린 검은 잎이 나는 두렵다 . 두려우면 나가야 한다 . 아니 , 꼭 광장에 나갈 것도 없이 , 자신에게 덧씌운 폭력을 거두면 된다 . 자신에게 떳떳할 때 , 내 속에 울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때 , 박 처장으로 상징되는 폭력은 진정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


 - 영화를 보고 여운이 가시기 전, 어디에라도 남겨 보고 싶어 제 블로그에 쓴 글을 그대로 옮겨 보았습니다. 원래부터 장준환 감독님의 팬이었는데, 이번 영화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시는 것 같아 기쁩니다.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1
30143 [리뷰]  안시성 보고 왔습니다. ★★★ (2) 아톰향 09-24 1 220
30142 [리뷰]  [노스포]'역학' 3부작을 마무리짓는 '명당' 살짝 허당… ★★★ 뜬뜬 09-24 3 374
30141 [리뷰]  안시성(스포0 투자자들이 작가 죽여도 ㅇㅈ)  (1) 세린홀릭 09-24 1 443
30140 [리뷰]  (스포)지극히 주관적인 안시성 관람평 ★★ (3) IcarusDa 09-24 0 389
30139 [추천]  한국 역사 영화 추천 부탁드립니다.  (9) 럭키수자 09-24 0 237
30138 [리뷰]  안시성 나쁘진 않네요. ★★★☆ (1) 하하11q 09-24 3 388
30137 [일반]  블랙팬서를 안 봤는데 인피니티 워 봐도  (8) 고지말 09-24 0 516
30136 [영상]  [ 범블비 ] 국내 공식 메인 예고편  (12) 마이센 09-24 7 741
30135 [리뷰]  1984년, 여름(2018) ★★★  (3) 아치미슬 09-24 1 318
30134 [리뷰]  유전(2018) ★★★☆ 아치미슬 09-24 0 285
30133 [일반]  탑건 화질 문제로 질문 입니다  (2) 재호임 09-24 0 223
30132 [일반]  여러분의 최고의 영화는 무엇인가요?  (19) 기철 09-24 5 442
30131 [리뷰]  파이널 스코어 - 바티스타의 무식한 액션영화 ★★★★☆ (8) 로또1등가보… 09-24 0 606
30130 [일반]  케이블티비에서 사운드오브뮤직을 해주길래...  (2) unikaka 09-24 1 205
30129 [일반]  다시 보고 싶은 영화가 있는데  (2) 도깨비 09-24 0 245
30128 [리뷰]  주관적인 안시성 관람후기ㅋ ★★★★☆ 어린아씨 09-24 5 962
30127 [리뷰]  일본판 수상한 그녀가 리메이크지만 한국꺼 보다 낫다.............  (2) 메이하코 09-24 1 1089
30126 [일반]  50부작 사나다 마루 3개월 만에 감상끝  (2) 초대박아재 09-24 0 520
30125 [일반]  재희 라는 배우는 왜 계속 이런 작품만  (6) 스샷첨부 impossi 09-23 3 1463
30124 [일반]  영화 베놈이 10일 남았네요  (7) 오바킹 09-23 4 687
30123 [기타]  네이버 영화 평점 이거 뭔가요.  (6) 후후헤헤헤 09-23 3 774
30122 [리뷰]  (스포)[안시성] 총체적 노답.  (6) 브레이니악 09-23 1 1040
30121 [리뷰]  블리치  (2) 절름발이유령… 09-23 2 470
30120 [리뷰]  오빠는 안씻엉~ ★★★★ 절름발이유령… 09-23 2 1001
30119 [기타]  이 영화 좀 찾아주세여~  (3) 궁금하지 09-23 2 334
30118 [리뷰]  휴게소  (5) 스샷첨부 한문천재 09-23 0 754
30117 [영상]  [ 배반의 장미 ] 메인 예고편  (2) 마이센 09-23 3 478
30116 [리뷰]  스노우맨 (The Snowman, 2017)  (2) 스샷첨부 yohji 09-23 0 549
30115 [기타]  블랙호크 급 영화 없을까요??  (8) 강남이여 09-23 0 553
30114 [리뷰]  (스포)신과함께 인과연 신파보단 교훈 ★★★★☆ (2) 슈넬치킨 09-23 2 39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