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3] (회원게시판) 베트남 여자들의 특징.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폭력의 시대는 끝났는가 -영화 1987을 보고-

 
글쓴이 : 파르티잔72 날짜 : 2018-01-08 (월) 04:32 조회 : 788   
  1.

받들겠습니다 !” 거칠 것이 없다 . 일반 가정집은 당연하고 , 장사를 하는 가게 , 교도소를 지키는 교도관 , 심지어는 같은 경찰과 검찰에게까지 그들은 아무것도 거리낌 없이 폭력을 휘두른다 .

너무나도 당연한 말이지만 정당하지 못한 방법으로 권력을 회득한 자들은 그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폭력을 최대의 무기로 삼는다 . 그리고 그 방법은 나약한 민중들에게 잘 먹혀든다 . 권력을 가진 자 , 그들에 빌붙어 충직한 개로 살아가는 자들 , 그 사이엔 절대 다수의 민중이 있다 .

당시 나는 중학생이었다 . 우리 세대는 잘 알고 있듯이 그때는 학교에서조차도 , 폭력이 일상적이었다 . 일부 선생들이 학생을 그야말로 때렸다 ’ 60 명이 넘게 앉아 있는 교실에서 앞으로 불려나간 친구는 교실 칠판 앞에서부터 맞기 시작하여 교실 뒤 까지 계속 맞았다 . 집에서 기르는 개에게 화풀이를 할 때처럼 맞고 , 또 맞았다 . 나는 일방적으로 때리는 선생과 조금이라도 덜 맞기 위해 몸을 감싸는 친구를 보면서 때리는 사람이 , 사람을 때리면서 점점 더 흥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 그리고 때리고 맞는 그 모습들을 반복해서 보게 되면서 알 수 없는 야릇한 흥분을 느낀 적도 있었다 .  

2.

영화 속에서 가장 폭넓은 폭력을 행사하는 박처장 ( 김윤석 ) 은 개연성이 있는 캐릭터이다 . 그가 자신의 뜻에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그들을 설득하는 최후의 방법으로는 , 물리적 폭력 대신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를 들려준다 . 그리고서는 당신의 가족이 몰살당하는 아픔을 한번 느껴 보라 한다 . 그렇게 상대를 굴복시킨다 .

비교를 하고 싶지는 않지만 어떤 것이 더 고통스러운 폭력일까 ? 영화 속에서 진범 대신 잡혀가는 대공수사처 조반장 ( 박희순 ) , 혹독한 고문 속에서도 사실을 털어놓지 않던 교도관 한병용 ( 유해진 ) 이 마지막에 굴복하는 이유가 모두 박처장의 가족에 대한 협박이었다 . 이것은 역시 물리적 폭력이 아니었다 . 언어로 이루어진 공갈 , 협박이었으며 , 이를 듣는 이에게 상상력과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게 만든 고도의 세련된 폭력이었다 .

3.

세월이 흘러 한 세대가 지났다 . 과연 우리는 어떤 폭력 속에 살고 있는가 ? 눈에 보이는 폭력은 많이 줄어들었다 .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폭력은 여전히 우리의 일상 곳곳에서 우리를 둘러싸고 있다 .

물리적인 폭력은 가해자와 피해자가 명백히 보여 판단하기 쉽다 . 그러나 그 이외 눈에 보이지 않는 폭력들은 우리 의식에 서서히 파고들어 차츰차츰 영혼을 할퀴어 간다 . 지금은 당시의 보도지침 같은 것은 없다 . 대신 기자 스스로가 알아서 보도지침 을 만들고 권력에 순응하려 한다 . 그 대가로 달콤한 일상의 안락함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

또한 우리들은 광화문 광장에 나가고 싶어도 어디선가 사진이 찍혀 내게 돌아오는 불이익은 없을까 , 스스로가 알아서 검열 을 하고 있다 . 혹시 정권에 반대되는 말과 행동을 해서 , 내 일상에 변화가 생기면 내가 먹여 살리는 처자식이 불이익을 받게 된다 . 그러니 내 자신이 알아서 광장에 나가려 하지 않는다 . 이렇게 내가 나 자신에게 폭력을 가하고 있다 . 그것은 비겁함 , 자기 합리화 라는 또 다른 이름의 폭력이다 .

기형도의 시를 빌려 이야기하자 내 입 속에 악착같이 매달린 검은 잎이 나는 두렵다 . 두려우면 나가야 한다 . 아니 , 꼭 광장에 나갈 것도 없이 , 자신에게 덧씌운 폭력을 거두면 된다 . 자신에게 떳떳할 때 , 내 속에 울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때 , 박 처장으로 상징되는 폭력은 진정으로 사라지게 될 것이다 .


 - 영화를 보고 여운이 가시기 전, 어디에라도 남겨 보고 싶어 제 블로그에 쓴 글을 그대로 옮겨 보았습니다. 원래부터 장준환 감독님의 팬이었는데, 이번 영화로 대중적인 성공(?)을 거두시는 것 같아 기쁩니다.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0
28526 [일반]  램페이지 감상후 느낌,,,  (1) 키보드워리어… 20:48 0 280
28525 [리뷰]  이스케이프 플랜2 실베스타 스텔론 영화 인생 최악의 영화!!!!!  (1) 두심 18:19 1 263
28524 [리뷰]  스파르타쿠스 시즌1~시즌4 .. 정말잼있네요..  (7) 갓킬러 18:16 1 278
28523 [리뷰]  이스케이프 플랜2 가 만들어 졌나 보네요. 하지만...  (2) 스샷첨부 야당이쒸부럴… 17:58 0 224
28522 [리뷰]  "변산" 유료시사회 다녀왔습니다.  암내공격둘리 17:33 1 223
28521 [일반]  쥬라기월드: 폴른킹덤 보신분만 대답좀 해주세요 (스포)  (2) 미치광이 17:33 0 207
28520 [정보]  케빈 파이기 “‘앤트맨과 와스프’, ‘어벤져스4’와 연결” 공식발표  (8) 로또1등가보… 17:33 2 353
28519 [영상]  [ 더 도메스틱 ] 공식 예고편  마이센 13:30 2 223
28518 [정보]  쥬라기 월드 3 2021년 6월 11일 개봉확정  예수 12:24 3 431
28517 [일반]  인크레더블 헐크를 보았습니다  (2) 다크왕 12:08 0 336
28516 [정보]  터미테이터 속속편... 무려 27년만에...  (16) 스샷첨부 donn 09:17 2 1436
28515 [일반]  시절인연2는 뭔가좀 실망스럽네요.  폭폭심 09:01 0 150
28514 [일반]  사월의 끝  (2) 아그랫나 03:03 2 196
28513 [리뷰]  이스케이프 플랜2 하데스  (1) 결정자 02:39 1 383
28512 [일반]  킥애스2 킹스맨2 데드풀2  (3) 키스피스톨 02:24 1 674
28511 [일반]  내가 사는 피부 부모님과 같이 봐도 되나요?  (6) Pixar 06-22 2 471
28510 [영상]  [ 조 ] 공식 예고편 - 이완 맥그리거, 레아 세이두  마이센 06-22 1 608
28509 [일반]  저도 고스트랜드 봤습니다 별2개반입니다  로또1등가보… 06-22 1 380
28508 [리뷰]  마녀 - (스포없음) ★★★☆ (6) 멍텅구리38 06-22 0 821
28507 [리뷰]  고스트랜드 ★★☆ (2) 결정자 06-22 1 441
28506 [리뷰]  램페이지 (RAMPAGE, 2018) ★★★☆ (2) 스샷첨부 yohji 06-22 0 827
28505 [정보]  6월 4주 VOD 일정  (4) 션새 06-22 4 701
28504 [일반]  루카스필름 “‘스타워즈’ 스핀오프 무기한 연기, 사실 아니다”  (2) yohji 06-22 0 634
28503 [리뷰]  고스트랜드 후기 ★★★★★ (3) 왼손재비 06-22 3 750
28502 [일반]  어둠의 기사 렌델 2017  (1) Baitoru 06-22 0 596
28501 [리뷰]  램페이지 노스포  (7) 개소리저격수 06-22 1 769
28500 [기타]  [질문] 영화 루퍼 보신분만...  (2) emit123 06-22 0 356
28499 [일반]  사형수 탈출하다 1956  Baitoru 06-22 0 230
28498 [일반]  호러영화 데드걸 2008  (1) Baitoru 06-22 2 492
28497 [추천]  터키에서 만든 한국전쟁영화 아일라...  (6) 스샷첨부 랭보야 06-22 0 10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