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8] (연예인) 사실 패왕색을 가지고 태어난 장원영 ㄷㄷ.gif (4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1987' 좋은 영화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쓴이 : 잉그라맨 날짜 : 2017-12-28 (목) 20:16 조회 : 2340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 모르던 시절 꼬맹이의 눈으로 1987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40대가 다되어서야 이 영화를 보고 그 시절 

선배들이 얼마나 잔인하고 폭력적인 시대를 살아왔는지 절절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후반부 김태리 양과 특별출연한 그 분(?)의 이야기는 다소 작위적이라고 느껴졌으나

그 정도 윤색은 경직되기 쉬운 극 전개를 부드럽게 하기 위한 각색이라고 생각해 크게 거슬리지 않았습니다. 



굳이 옥의 티를 찾아내자면....

김태리 양이 즐겨듣던 유재하 앨범의 곡들은 6월 항쟁 때 발매되지 않았답니다. 

유재하의 목소리가 담긴 데뷔 앨범은 한참 후인 8월에 나왔습니다.

그 시절이면 한참 녹음 중이었던 곡이죠.....



한 줄 평 : 지금 바로 극장 가셔서 1987 예매하세요. 강추~!
아재입니다

朱雀 2017-12-28 (목) 20:21
정말가슴이 뜨거워지는 영화였습니다
     
       
글쓴이 2017-12-28 (목) 20:34
오랜만에 영화관서 실컷 울었습니다
유식학수 2017-12-28 (목) 21:52
눈물이 나더라구요 ㅠㅠ
     
       
글쓴이 2017-12-28 (목) 21:56
올해 최고의 영화였습니다.
          
            
유식학수 2017-12-28 (목) 21:57
택시운전사랑은 다른 느낌이네요...
정말 ㅜㅜ
루쿠 2017-12-29 (금) 10:28
영화관에서 영화보고 나오는데 40~50대 분들은 몇몇 펑펑 우시더군요 그 모습에 갑자기 제 눈에도 눈물이.....
     
       
글쓴이 2017-12-29 (금) 15:53
영화가 대부분 그 당시 사실로 이뤄져 있어서 그랬을 겁니다.

각색된 부분마저도 그 당시면 그랬을 법한 이야기였으니까요.
콩자랑 2017-12-29 (금) 16:10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의 실상을 눈앞에서 목격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민주화를 갈망하는 시위가 전국에서 발생한 1987년 그 날 저는 군복을 입은 군인이었습니다.
대규모의 시위가 연일 발생하자 서울 인근 부대에 있던 저는 계엄령이 선포될 것이라고 부대 내에
소문이 떠돌자, 계엄군으로 서울로 진입이 예정된 저는 두려웠습니다.
계엄군으로 서울 시내에 나가 시위를 막으라는 명령을 받게 된다면, 과연 나는 어떤 행동을 하게 될까?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피해자였던 저는 1987년 그 날 가해자가 될 수도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 때를 생각하면 안도의 한숨이.
     
       
글쓴이 2017-12-29 (금) 16:12
진짜 제대로 시대의 고통을 겪으셨군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런 날이 이 땅에 다신 오지 않도록 후배들이 노력하겠습니다.
키리라스 2018-01-01 (월) 04:15
2017년 마지막 조조로 보고왔는데  한해 좋은 영화들 많이 있었지만 그 중 두가지 뽑으라고 하면 택시운전사와 1987 뽑을거 같네요.
한국영화를  잘 안보는데  아 이정도면  진짜 헐리웃 영화보다  더 좋더군요. 배우도 그렇고  시대적으로 택시운전사 그이후에 연결되다보니 더  느끼는 바가 있었네요.  여튼  재미라기보다 좋은영화라고 말하고 싶어요
루미옹 2018-01-03 (수) 19:36
아직 보지는 않았지만
글쓴이님의 감동글로 인해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미리 감사합니다.
Miecky 2018-01-05 (금) 04:43
요즘 흐름이 한국 근현대사를 다루는 건가보네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2
31544 [리뷰]  넷플릭스 드라마 Maniac 리뷰 ★★★★ (2) ㅇㄴㄴㅁㅁㅁ… 19:37 1 180
31543 [리뷰]  여러분들이 헌터킬러를 꼭 봐야 하는 EU ★★★★ 삐꾸네 18:41 2 267
31542 [리뷰]  스파이더맨 보고 왔습니다.(스포는 조금있음) ★★☆ (1) 쫑금사마 18:35 1 148
31541 [리뷰]  나는 약신이 아니다. dying to survive ★★★★ viper222 17:31 0 183
31540 [리뷰]  [아쿠아맨] 야 마블! 옥땅으도 따다와 // 예고보다 재밌는 프리뷰 ㅋㅋㅋ  (3) 대지킹 14:16 0 688
31539 [리뷰]  성난 황소  (2) 삶의미풍 13:29 1 536
31538 [정보]  CGV 오후 2시부터 3000명 범블비 1+1 만원  스샷첨부 fourplay 11:30 0 406
31537 [영상]  [ 레이서 앤 제일버드 ] 메인 예고편  마이센 11:24 1 216
31536 [영상]  [ 빌리어네어 보이즈클럽 ] 메인 예고편  마이센 11:22 0 147
31535 [정보]  영화 범블비 12월25일 성탄절개봉  힐스 10:52 0 242
31534 [정보]  롯데시네마 범블비 1+1 만원.... (종료)  스샷첨부 fourplay 10:09 2 337
31533 [영상]  내년 4~5월달에 꼭 봐야 할 영화 -1 KING OF THE MONSTERS  (2) emit123 07:46 2 561
31532 [일반]  리벤져.. 근래본 영화중에 (약스포)  (4) 박혜수 01:45 1 765
31531 [기타]  마양왕... 대략 흥행은 힘들거 같다는 의견들이 시사회 다녀온 지인들의 공…  (19) 슈프림K 12-17 4 1311
31530 [리뷰]  성난황소 후기 [노 스포.181217]  (1) himurock 12-17 0 578
31529 [리뷰]  벽장속의 숨은시계 절대로 보지 마세요 ★☆ (8) 삐꾸네 12-17 1 998
31528 [영상]  [ 글래스 ] 국내 메인 예고편  (7) 마이센 12-17 4 677
31527 [일반]  보헤미안 랩소디 사태  (11) 천세진a 12-17 2 1393
31526 [일반]  영화 범블비 해외리뷰 엠바고 풀렸군요  (7) 힐스 12-17 2 1513
31525 [영상]  최근 본 영화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라스트신  (1) KosTV™ 12-17 3 1556
31524 [일반]  헌터킬러 로튼지수 망이네요  (7) 스샷첨부 킹더쿠 12-17 2 1572
31523 [일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음원 발매됬네요  (3) 스샷첨부 베­베 12-17 1 742
31522 [영상]  사라진 동생을 찾기위해 분노한 [언니] -영화가좋다 리뷰편  (4) sandboy 12-17 2 920
31521 [영상]  아쿠아맨 제이슨 모모아 HAKA  (2) 백살카레라면 12-17 1 1502
31520 [일반]  '러빙 빈센트' 보고 아트 켈린더 받아왔어요  (6) 스샷첨부 베­베 12-17 2 788
31519 [일반]  아니 헌터킬러 이영화  (6) 라스트오브어… 12-16 4 2093
31518 [일반]  헌터킬러의 여운을 못잊어 다시본 크림슨 타이드...  (3) 로또1등가보… 12-16 2 907
31517 [리뷰]  스파이더맨 후기 보다 나왔습니다. ★★★☆ (11) 스시장이 12-16 2 2059
31516 [리뷰]  보헤미안랩소디_개인적으로 실망 ★★ (25) 상냥한 12-16 3 1219
31515 [추천]  <극한직업> 보기 전에 먼저 봐도 좋을 영화...우디 앨런의 <스몰…  예찌우찌 12-16 1 7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