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먹구 맥도날드에서 울었어요..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술먹구 맥도날드에서 울었어요..

글쓴이 : 하이고형님 날짜 : 2016-01-23 (토) 14:30 조회 : 71657
어렸을 적 부터 제가 정말 못살았어요...

 생일때두 머 해본것도 없고 외식도 안해보고..

 그러다 초딩때였나...

 할머니랑 살았었는데 생일이라구 외식하자고

 그래서 데려온데가 맥도날드...

 진짜 창피하고 속으로 울것같았는데

 그래도 고맙다구 불고기버거세트 먹었어요...


 그때이후로 할머니 돌아가시구...

 혼자 열심히 살아서 성인이되고...

 칭구들이랑 술마시고 집에가는 길에

 맥도날드 보여서 불고기버거 하나 시켜먹는데

 계속 울었어요... 진짜 계속 눈물나서...ㅠㅠ

 쓰고보니 뻘글이네요... 아무튼 너무 슬펐네요...

얄루임 2016-02-18 (목) 14:23
내용 안봤으면 클날뻔 했네요.
힘내세요~
오지사응 2016-02-19 (금) 01:07
저도 잘살지못한건 마찬가진데,,, 이부분이 이해가 안가요,,
"그래서 데려온데가 맥도날드...
진짜 창피하고 속으로 울것같았는데"
맥도널드 가면 좋은 거 아닌가요??
늙은 할머니랑 가서 창피한 거였나요??
     
       
깨비참 2016-02-19 (금) 08:14
어릴때는 그럴수도 있죠.
저런 패스트푸드점은 나이드신분들 잘 안가자나요.
대게 젊은층이고 또래 학생들도 엄청 많을텐데 할머니랑 가서 부끄러울수도 있다고 봅니다.
왜 그런거 있자나요. 내 친구들하고 놀러가는데 엄마가 동생 반강제로 붙혀놓는거..
          
            
오지사응 2016-02-19 (금) 12:57
ㅋㅋㅋ 네, 그렇네요. 하지만 그게 나중에 막 울일은 아닌듯,, 한 제 맘은 변함이 없네요.
다음엇지 2016-02-19 (금) 01:25
저도 할머니 생각나네요
가메오베르 2016-02-19 (금) 10:44
이런 기약없는 말 정말 싫어하지만 우리 모두 언젠가 반드시 복을 받을거예요..... 열심히 살아야죠.
감자도리아리 2016-02-19 (금) 21:32
우는 게 창피하지는 않습니다. 사람이기 때문에 추억이 있는 장소에서 울 수 있는거에요 더 잘사셔서 하늘에 계신 할머님이 더 좋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치킨교주 2016-02-19 (금) 23:04
아.. 안그래도 지금 슬픈곡 듣고 있는데 ㅠㅠㅠㅠㅠㅠ


서로 힘냅시다.  우리도  볕뜰날 있겠죠
냅튠 2016-02-20 (토) 00:14
힘내세요~ 다음엔 좋은곳 에서 식사 하시길 바랍니다.
녀념념 2016-02-20 (토) 04:39
우는데 그치지 말고 혹시 제사 안지내면 기일날 제사는 아니더래도 할머니가 좋아했던 음식 차려놓고 1분 정도 잠시 묵념하는 시간을 가져보는것도 좋지 않을까 합니다.
두목크크 2016-02-20 (토) 07:35
슬픔은 부정적인 감정이 아니라

나 자신을 치유하는 긍정적인 감정일수 있습니다.

할머니가 보고싶으면 그때 또 울면되죠

울어도 괜찮아요..
아이파크 2016-02-20 (토) 07:41
힘내요!!
조커마인드 2016-02-20 (토) 12:41
슬프면 울어야 하는겁니다, 감정을 속이지 마세요

우리가 병들어가는 이유 하나가 바로 울고 싶을때, 속상한데 화내고 싶은데 못 할때, 감정을 속이고 살아야 할때

그렇다고 막무가내로 하면 되지 않습니다만, 정말 울고 싶으면 울어야 해요, 그래야 스트레스도

해소 되고 더 좋은 쪽으로 몸도 마음도 갑니다 ,

그러니 슬프면 왕창 우세요 ^^ 그리고 다시 힘내서 웃어요
짤랑김 2016-02-20 (토) 22:29
할머니 생각이 나셨군요...님이 할머니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더 열심히 살아가면

할머니도 저 위에서 얼마나 대견스러워 하실까요

힘내세요! 꼭 더 행복한 날이 올거에요
랜디오턴 2016-02-21 (일) 22:27
힘내세요
천복이 2016-02-22 (월) 17:06
슬퍼하고 할머니 생각도 하면서 힘내서 잘 사세요.
아타아타 2016-02-23 (화) 00:04
헐...  담엔 이토 회원들하고 같이 맥도날드에서 파티하죠!
aaaadsfs 2016-02-23 (화) 01:43
힘내세요!!
금초딩 2016-02-23 (화) 08:46
그 울컥하는 마음이 느껴지네요. 행복하세요. 행복해지실거에요. 화이팅
이명밝 2016-02-23 (화) 23:46
ㅆㅂ힘내자ㅠ
가모가와 2016-02-24 (수) 02:56
덕분에 제 추억도 떠올랐습니다. 할머니 사랑해요 어릴땐 그 말을 못해드린것 같아요
아래는 오늘 제가 노트에 적은 짧막한 글입니다.
-----------------------------------------------------------------------------
인터넷에서 누군가의 할머니와의 추억에 대한 글을 읽고 나도 할머니 생각이 났다.
수 많은 추억이 있고 하나같이 사랑이 느껴지는 기억들이지만 지금 떠 오르는 기억은,
해가 지고 어두워진 저녁 집앞 놀이터에 있는 시소에 할머니는 앉으셨다.
할머니는 지팡이를 늘 갖고 다니셨는데 그 만큼 거동이 편치 않으셨던것 같다.
나는 아마 아이스크림이 먹고싶다고 어리광을 부렸고 그 때문에 그런 추억이 생긴것 같다.
정확하지는 않아도 약간 선선했던 공기의 감촉이 어렴풋이 지금도 느껴진다.
나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할머니와 밤하늘에 무수히 떠 있는 별들을 바라보았다.
그때 당시 할머니와 무슨 이야길 나누었는지는 정말 아쉽게도 기억나질 않는다
아마 아무이야기를 하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하늘에 별은 참 많았다.
그 별들은 하나같이 아름답게 반짝이는 것들 뿐이었다. 반짝 반짝.
밝은 별빛 덕분에 밤하늘 마저도 어둡지만 푸르른 빛깔을 뽐내었다. 마치 수채화 같았다.
그 때 할머니와 보았던 별들과 하늘은 기억하는 밤하늘 중 가장 아름다웠다.
류로우니 2016-02-25 (목) 13:24
아......그럼에두 불구하고 당신의 할머니는 당신을 너무나 사랑하셨겠죠? ㅠㅠ
한살 두살 나이를 먹어가는 지금, 풍족했던 것보다,
가난했지만 가슴깊은 사랑을 받은것에 감사하면서 살아가네요~~
글쓴분도 화이팅....우리의 자식들에게는 사랑도 풍요도 함께줄수 있길 바라며~~~
주부감시단 2016-02-25 (목) 20:46
남자는 우는거 아니다
     
       
숀코네코네리 2016-02-26 (금) 00:41
남자는 사람도 아니냐?
우는거 아니긴 개뿔
이런 ㅄ같은 마초주의 극혐
     
       
카듀 2016-02-29 (월) 23:24
저도 마초 극혐
     
       
반짝이는잔물… 2016-03-02 (수) 01:26
이럴땐 울어도 뭐라하는거 아니다.
이럴땐 암말없이 토닥여주는게 사람이다.
          
            
ksdlks22 2016-03-03 (목) 13:27
크으 이게 진정한 마초지
     
       
잔혹월광 2016-03-07 (월) 17:15
이게 실제로는 위로 하는 뜻인거죠...
     
       
곤쟐레스 2016-03-09 (수) 22:57
남자도 웁니다.
윤보미♡ 2016-02-25 (목) 21:50
하이고형님... 그럴수 있지요. 울어서 마음이 편해질때가 있는법...
gotit 2016-03-01 (화) 00:33
위추 드립니다..
명예회원 2016-03-01 (화) 06:06
저도 가끔 그럴때가 ㅠ
이연금 2016-03-01 (화) 11:24
미쳣나요 햄버그 먹으면서 왜 울음? 난 초딩 중딩 시절 내내 용돈이란것을 받아본적도 없음
     
       
반짝이는잔물… 2016-03-02 (수) 01:27
안 물 안 궁
떼구르르르르 2016-03-01 (화) 12:32
남자든 여자든 슬플땐 울수도 있는겁니다
화이팅
양로퓨채도 2016-03-01 (화) 23:13
죽은 사람에게는 오랫동안 기억해주는 것이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하더군요...
가글링 2016-03-02 (수) 00:49
가끔 울수도 있죠...^^
시인단테 2016-03-02 (수) 09:17
할머니 생각 나네요... 오늘 연락 드려야겠다..
행인4 2016-03-02 (수) 13:15
눈물 젖은 햄버거를 먹어보신 만큼 더 힘내서 잘 살기를 응원합니다...
차붐형 2016-03-03 (목) 12:24
사람은 추억을 먹고 산다지요..
좋은 추억 영원히 간직하며 사세요^^
왔다가네요 2016-03-03 (목) 14:21
울때나 화낼때 표현안하면 사람이상해지고 도리어 분노조절장애됨
쪽팔린거아님요.
비둘기씨 2016-03-03 (목) 20:14
ㅠㅠ
풍년이왔나 2016-03-04 (금) 20:48
ㅠㅠ 힘내세요! 토닥토닥...
메이퀸 2016-03-05 (토) 15:34
잘 살아오셨네요 할머니가 그리웠나 봅니다.  할머니 사랑 받으셔서 다행이예요.. 가슴따뜻합니다.
byouly 2016-03-05 (토) 23:19
꼭 성공하셔서 보란듯이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베푸시는 날도 오시길..
뚱보십덕후 2016-03-06 (일) 21:34
이토인들은 감성깡패들이신듯
GARDIAN 2016-03-07 (월) 16:44
아...님글보고 갑자기 울컥했네요...할머니  보고 싶네요...  앞으로도  화이팅!
긔빵맹이를콱 2016-03-08 (화) 14:14
울할머니랑 추억은 여름에 수박먹으라길래 뭐땜에삐졌었는지는기억안나는데 안먹느다고 했다가빨래장대로  오지맞아서 입술다터졌던기억밖에읍네 고약했던 할머니
하얀불 2016-03-09 (수) 16:56
이토는 함께 울어 줄수 있는 분들이 많아서 좋은 것 같아요~ 화이팅~!! 힘내세요~!!!!
델쓰리 2016-04-18 (월) 11:19
글만 읽었는데도 눈물이나네요...
야감자 2016-06-02 (목) 09:15
토닥
재희앙앙 2016-06-08 (수) 09:12
님 글에 저도 눈물이 핑도네요 힘내세요
작과장 2016-06-30 (목) 15:11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에...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 두부 김치찌개에요.
할머니가 해주시는 두부 김치찌개요
회오으리감자 2016-07-17 (일) 18:53
이토가 다.살.려.낼.거.니.까.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8
13195  [회원게시판] 와이프가 이혼하자네요 (543) 기버 01-24 68718 840
13194  [유머/엽기] 다시 봐도 멋진 현기차.jpg (151) 씨티은행 10-03 85623 602
13193  [연예인] 김연아의 뒷태.gif (106) 씨티은행 04-11 84139 531
13192  [회원게시판] 술먹구 맥도날드에서 울었어요.. (154) 하이고형님 01-23 71658 511
13191  [회원게시판] 정말 오랜만에 나온 국산 SF 전략시뮬레이션 게임 (1176) 위지몬 07-03 64564 504
13190  [유머/엽기] 죽는 날, 내가 관 속에 가지고 갈 것은,,, (119) 시야와세 08-22 65511 493
13189  [회원게시판] 무한도전 The First Class (50) CrushOnU 01-16 49229 482
13188  [회원게시판] (진행중)모바일 ASSA 노래방 어플 1년 무료 쿠폰 재재재공유(진행중) (1832) 스샷첨부 비도대작 01-03 23182 470
13187  [유머/엽기] 내가 해줄수있는게 이것뿐이다 .jpg (167) 시티은행 09-16 76300 462
13186  [유머/엽기] 여자들의 이중성.jpg (171) 스샷첨부 0ㅇ1ㄹ5 07-15 96914 438
13185  [유머/엽기] 혼자 집 짓는 남자.jpg (156) 천마신공 12-28 69796 419
13184  [게임게시판] 초 슈퍼 울트라 탱크게임 (1623) YARIGIMA 03-23 60549 417
13183  [유익한정보] 한국인이 알아야할 일본의 4가지 역사상식.jpg (87) 슈름 03-20 43255 410
13182  [유머/엽기] 여교수의 패기 .jpg (68) 씨티은행 04-05 84826 401
13181  [유머/엽기] [펌] 결혼 19년만에 아이를 갖은 부부 (264) 생나기헌 09-25 60201 396
13180  [유머/엽기] 그녀를 위한 65세 파워 블로거 .jpg (63) M13A1Rx4 12-03 63007 392
13179  [회원게시판] 아버지 돌아가셨네요. (476) 곰탱이아저씨 05-01 40234 385
13178  [유익한정보] 모르면 손해보는 유용한 사이트 모음입니다. (101) 알파GO 10-05 49637 375
13177  [유머/엽기] 어느 소녀의 돌직구.jpg (145) 씨티은행 10-19 70571 336
13176  [동물/식물] [펌] 길냥이랑 친해진지 어느덧 8개월 (137) 찹샬떡 09-07 38042 335
13175  [유머/엽기] 종이컵을 모으는 이유 .jpg (72) 시티은행 02-13 53175 334
13174  [회원게시판] 직접만든 실시간 건강운동 코칭 어플 '헬스 플레이어' 한번만 봐주세요! (671) 스샷첨부 피터뽕 05-25 38354 333
13173  [유머/엽기] 렛미인 역대급 남편 (135) sparky 04-30 74263 326
13172  [유머/엽기] 공포의 MBC (88) 꼬꼬마베베 11-19 81443 323
13171  [유머/엽기] 가장멋진 역주행....jpg (62) 스샷첨부 지잡대 02-20 70829 320
13170  [회원게시판] 33살 CT 암진단 썼던 회원입니다 (321) 잘먹었어요 05-02 40724 318
13169  [유머/엽기] 어느 트럭기사의 센스 .jpg (58) 씨티은행 03-17 61037 309
13168  [유머/엽기] 전설이 된 남자.jpg (85) 씨티은행 10-08 69048 309
13167  [유머/엽기] 제로부터 시작하는 한국 중학생 (155) 맹수짱 10-25 69456 304
13166  [자동차] [펌] 중고차 허위매물 ......깔려면 알고까자 ! 1편(스압!) (61) 구상권도 12-20 31064 302
13165  [유머/엽기] EBS 국사 선생님의 팩폭에 뿔난 메갈 (156) 아아나하사 05-15 53640 302
13164  [유머/엽기] 대한민국 시계회사 클라스 .jpg (137) 씨티은행 05-29 69335 283
13163  [자동차] 경찰청본청에 들어가는 이유 (147) 생나기헌 09-25 47751 281
13162  [유머/엽기] 돈에 미친 상남자 .. (118) yohji 05-14 59820 281
13161  [유머/엽기] 대한민국 서민들의 하루.jpg (48) 빈폴 06-12 43782 273
13160  [회원게시판] 모텔 알바 만화.jpg (113) CrushOnU 05-11 78792 270
13159  [취미생활] 아이언맨의 주인공을 색연필로 그렸어요~ (120) jackart7 12-04 37988 270
13158  [유머/엽기] 어느 은밀한 과외의 실체 (130) Leego 06-25 66635 266
13157  [애니게시판] 요리왕 비룡 더빙판 고화질 제작?(편집) 작업중... (211) 제이엣121 10-19 25250 263
13156  [유머/엽기] 한국 복싱계의 더러운 현실.JPG (147) 시티은행 08-14 64065 2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