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엽기]

존나 빡치는 사건이 일어났음

[댓글수 (110)]
글쓴이 : 마춤법파괘자 날짜 : 2020-02-14 (금) 09:13 조회 : 46987 추천 : 79    

원문글 : https://www.bobaedream.co.kr/view?code=strange&No=3470372



<선요약>


- 어머님이 앞이 안보이는 장애이신데..


- 아들이 자꾸 멍들었다고 주위에서 말해줌

- cctv설치해서 보니  복지관에서 아들 수업을 해주는 선생이


  상습적으로 폭행. 검찰에 내새끼같아서 쳐 때렸다 시전

- 구속영장기각.




저는 서울에서 두 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조금 다른 게 있다면 앞이 보이지 않는 시각장애인이라는 겁니다.

 (지금 이 글은 눈이 보이는 가족을 통해 작성을 부탁했습니다) 


 2018년 여름쯤 때부터, 주변사람들이 매번 11살 아들에게 멍이 들어있다는 이야기를 저에게 했습니다.   

아들에게 멍 자국에 대해 수차례 물어보았지만, 그냥 넘어졌다.. 친구랑 장난치다가 부딪혔다는 이야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빛 하나 보이지 않는 전맹인 저는 손으로 아들의 얼굴을 만져 보아도.. 멍 자국이 얼마나 심한지.. 얼마나 자주 멍이 들었는지도 알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꿈에도 생각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알고보니 멍은 복지관에서 소개받은 방문교사 때문에 든 것이었던 겁니다.  

 2017년부터 3년간 저희 아이를 봐오신 선생님은, 복지관에서 온 사람이라 첫 번째로 믿음이 갔습니다. 


서울의 유명 대학의 아동 복지학을 전공하고, 상담심리 석사, 사회복지사 2급, 미술치료사 자격증 등 심리학과 복지관련 분야를 공부했던 사람이라고 본인을 소개했습니다.

 더욱이 강남에서 아이들의 창의 수학을 가르쳐왔지만 이번엔 봉사하는 마음으로 복지관을 통해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했고, 정말 저는.. 세상에 이런 분이 다 있나..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이렇게 내 아이를 봐주러 온다는 선생님의 비단결 같은 마음씨를 저는 믿고 있었습니다.  

 2019년 12월경, 중학생인 누나가 마침 거실에 있을 때 ‘퍽퍽’ 하는 소리와 남동생이 ‘아아’라고 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방은 아들이 방문 교사에게 수업을 받고 있었고, 그날 아들의 얼굴에 멍이 생겼다고 누나가 말해줬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 선생님의 이상한 점이 느껴졌습니다.   


처음에는 거실에서 수업을 했는데 아이가 좀 더 집중해야 한다며 약 1년 전부터 방 안에서 문을 닫고 공부를 했습니다.  

가끔 선생님이 언성이 방문을 뚫고 나오는 날도 있었는데, 아이가 무슨 잘못이라도 했는지 선생님에게 따로 물어보면 그저 숙제를 안 해서 좀 혼낸 것뿐이라고... 걱정하지 말라며.. 이야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습니다. 2019년 12월 23일. 이상하단 생각을 떨치지 못한 저는 멀리 있는 친정엄마와 남동생에게 도움을 요청해 아이의 방에 CCTV를 달고 수업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 그날.. 아들은 책장 한 장 넘기지 못한 채 폭언과 폭력을 당하고 있었습니다. 

30여분 수업시간동안 아이는 30여 차례나 맞고 있었습니다.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방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그 오랜 시간 눈앞에 있는 아이를 지키지 못했다는 사실에 억장이 무너졌습니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몰라... 이를 악 물고.. 경찰이 올 때 까지 기다렸습니다. 


더 답답한 건 모든 사실을 알고도 내 아이의 상처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왜 그렇게까지.. 내 아이를 때렸는지... 정말 궁금했습니다. 방문 교사는 ‘내 새끼 같아서.. ’ ‘애정이 과해서...’ 그랬다고 합니다. 

심지어 ‘발로 밟은 것도 아니고...’라고 말을 합니다. 

방문 교사의 그런 말들이 더욱 더 저희가족을 괴롭힙니다.   


더 억장이 무너지는 건, 현재 폭행 방문 교사는 CCTV가 찍힌 날짜에만(일회성) 폭행한 사실을 인정하고 있으며 그 전에는 그런 일이 없다고 합니다. 법무법인 00의 변호인을 선임한 폭행 교사는 증거인멸, 도주위험이 없다는 사유로 구속영장은 기각 되었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 중인데... 자문을 받은 변호사분들이 집행유예.. 벌금형으로 끝날 수 있다는 의견을 들었습니다.. 

정말 하늘이 무너집니다.   


저희는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증거로 아들 얼굴에 들어 있는 멍 자국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판단 근거에 대해 방송국에서 전문가 분에게 자문을 받아 줬습니다. 

내 아들에게 방문 교사가 주먹을 휘둘렀을 때, 아이는 ‘학습된 무력감’이 나온다고 합니다. 

절대 그 당일만 폭행이 있었다고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목 졸림과 구타를 당했던 아이는 엄마가 힘들어 할까봐.. 속상해 할까봐... 저에게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 이런 폭행을 당한 것 같아 아이에게 너무나도 미안한 생각밖에 없습니다. 엄마로써 너무 죄책감이 듭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폭행 교사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 조차 받지 못했습니다... 


계속 변명으로만 일관하는 그 교사가 죗값을 온전히 받을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가 이루어지게 도와주세요. 


누구보다 보호받아야 되는 아동, 장애인에게 이루어진 이런 범죄는 초범이라는 이유로.. 벌금형으로 끝나지 않게 좀 더 처벌이 강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제 아들과 같은 똑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하기 위해 사회 복지사 2급에 미술 심리 치료도 배웠던 방문 교사의 자격을 박탈시켜주시길 바랍니다. MBC실화탐사대 방송 링크 올립니다. 


   https://youtu.be/H3gN7yvqjTE     http://m.imbc.com/Imbbs/ImbbsView/1003736100000100000?pos=tv&bid=truestory_clip&list_id=4058606  

     http://m.imbc.com/Imbbs/ImbbsView/1003736100000100000?pos=tv&bid=truestory_clip&list_id=4058607         

국민청원 링크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k8dOZq?page=29 

존나 메갈냄새나네.

댓글에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욕설/반말/인신공격 관련 내용은 허용하지 않습니다.
회원모두가 이용하는 게시판인만큼 기본매너를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서로간의 생각이 다르다고 하여 상처를 주는 댓글 / 불편함을 주는 댓글 보다는 따뜻한 댓글로 배려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또한 글에 문제가 있다면 정중하게 이의제기를 하시기 바랍니다.
스스로 고소미 피해를 보지 않도록 신중한 언행을 부탁드립니다.
회원 스스로 자정작용이 가능하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마춤법파괘자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snapzoo 2020-02-14 (금) 09:13 추천 25 반대 1
저런 씨발년이.........
               
                 
흔한회원 2020-02-16 (일) 19:45
페미=메갈=좌파인거 공식인데

위글에서 소름돋음

덩치만으로 이런생각하는거 보면 진짜 제정신이 아니신듯
호랑나나 2020-02-14 (금) 15:00
사탄:안 받아요.
영웅다라빠 2020-02-14 (금) 15:23
내가 다 죽이고 싶다 ...
나라지킴이 2020-02-14 (금) 15:23
옛날에는 학교선생들이 때리기는 했어도 별탈이 없는곳을 때리고했는데
요즘은 별이상한것들이 마구잡이로 때리고 그러니
저것도 어찌보면은 갑질이 아닐지 자기가 가르치는 사람이라는 지위를 이용해서 애를 때리고 다른 사람에게 말못하게 한거면
제대로 인성이 박힌 사람들이 많아야하는데 어찌 저런 직종에 돈에 미친것들이 들어가서 저러는건지
okinawa 2020-02-14 (금) 15:24
하 보기만해도 역겹고 짜증나네
판사 검사새끼 지자식이 저랬으면 눈깔듸집혀서
뭐라도했을새끼들이
잉여학개론 2020-02-14 (금) 15:26
이족보행이네
박미디 2020-02-14 (금) 16:30
않이 구속안한다고 영장 안나오는건 아냐..
최대8글자입… 2020-02-14 (금) 16:30
저 생명체가 말을 할 줄 알고 사람을 가르친다구요?!
싸이보더 2020-02-14 (금) 17:25
ㅅㅂ 돼지년 똑같이 문닫고 맞아봐야지
주작전 2020-02-15 (토) 19:44
사회복지사 공부하고 사람 괴롭히는건 무슨 심리일까...
사이코패스인가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1
 [휴대폰상담실] LG 아이폰 7-8 기변문의요 (2) 휴대폰상담실
19909  [회원게시판] [기사] 섬나라 평론가의 졸라 신박한 기생충 해석....ㅋㅋㅋ (34) 스샷첨부 닭뇌 15:33 6634 23
19908  [유머] 예쁜 여자와 결혼 할수 있는 꿀팁 (44) 스샷첨부 바보멍뭉이 14:58 32849 17
19907  [기타] 한국 무시하던 조선족 직원 퇴사 시킨 보배인 (68) 스샷첨부 하데스13 14:01 22238 63
19906  [유머] 직장생활이 부러운 20대 유부녀 (133) 스샷첨부 냥이사모 12:53 37909 36
19905  [연예인] 쯔위 클라스 ㄷㄷㄷ (35) 스샷첨부 jollypong 11:08 26728 43
19904  [정보] 아무리 플라스틱을 재활용에 버려도 소용없는 이유 (154) 스샷첨부 셀랑스 08:56 22945 73
19903  [반려동물] 오랫만에 우리동네 식빵이 사진 (18) 스샷첨부 파워볼1등 08:54 12932 43
19902  [연예인] 아이즈원 안유진 피지컬 근황 (110) 사나미나 02:20 34256 47
19901  [회원게시판] 신천지 내부지령서 ㄷㄷ (80) 스샷첨부 닉닐 00:35 28790 115
19900  [여행게시판] 라오스 몽족설 축제 2020 엿보기 (67) 라오코리아 02-19 22096 46
19899  [기타] 회사 창고에서 간택당한 주인님 (60) 스샷첨부 하데스13 02-19 36482 142
19898  [기타] 중국 공포의 비디오 유출. (73) 스샷첨부 하데스13 02-19 67138 141
19897  [회원게시판] 유명한 거랑 친절한 건 다른가봐요 (148) 스샷첨부 Oneday 02-19 28673 83
19896  [회원게시판] 반려묘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62) 스샷첨부 에이스123 02-19 12250 92
19895  [운동/헬스] 175cm 122kg...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합니다... (273) 라테라이나 02-19 33247 192
19894  [유머] 이태원클라쓰 여주? (182)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19 52003 50
19893  [연예인] 마술 선보이는 조유리.gif (98) 스샷첨부 칸나스 02-19 37015 51
19892  [기타] 요즘 리모델링된 초등학교 교실 근황.jpg (143) 스샷첨부 서울팽 02-19 32484 100
19891  [기타] 방송중 청각장애인을 만난 최민수 (49) 스샷첨부 하데스13 02-19 34049 131
19890  [기타] LG가 드디어 해냈다 !!!.jpg (164) 스샷첨부 제임스밀러 02-19 47366 84
19889  [기타] 중국이 한국에 기증한 동상 (104) 스샷첨부 냥이사모 02-18 45365 170
19888  [기타] 아이유 드디어 고소장 접수 (126)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8 47889 119
19887  [연예인] 오또맘 드레스룸에서 몸매자랑 (86) 스샷첨부 냥이사모 02-18 61769 71
19886  [유머] 오빠! 미쳤어?! 지금 뭐하는 거야??.manhwa (79) 스샷첨부 노랑노을 02-18 65512 70
19885  [영화게시판] 영화 아수라....대체 왜 평이...... (138) 섹황상제 02-18 36943 74
19884  [기타] [보배]무개념 주차 응징 후기.jpg (88) 스샷첨부 노랑노을 02-18 44935 84
19883  [정보] 내가 언젠간 보려고 올리는 집밥 레시피.jpg (146) 스샷첨부 잇힝e 02-18 25355 141
19882  [유머] 구해줘 홈즈 방송 사고 (62) 스샷첨부 라돌 02-18 57250 57
19881  [유머] 내 남자친구의 애를 가졌다는 여자.jpg (123) 스샷첨부 말똑싸 02-18 44647 100
19880  [회원게시판] [펌글] 왜? 언론은 일본 크루즈선에 "한국인 14명"이라고 하는가? (47) 천마신공 02-18 13516 100
19879  [연예인] 과탑출신 서지혜.jpg (80) 플룸 02-18 42843 64
19878  [기타] 전설로 남은 청년다방 사건 . JPG (71)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8 50878 78
19877  [게임게시판] [에픽게임즈] Kingdom Come: Deliverance & Aztez 무료 배포 (16) 스샷첨부 Moebius 02-17 8723 18
19876  [기타] 강용석의 변명에 끝장 보자는 디스패치 (105) 스샷첨부 블루복스 02-17 35527 163
19875  [회원게시판] 돈이 없어서 동네 헬스장 폐기 신발 가져다 신었네요. (75) 카자마 02-17 28504 69
19874  [기타] 신도시 팩트폭력....... (106) 스샷첨부 하데스13 02-17 43071 117
19873  [기타] 손흥민 역전 극장골 ㅅㅅㅅㅅㅅㅅㅅㅅㅅㅅ .GIF (6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7 34595 69
19872  [엽기] 일본 찬양 유투버.jpg (103)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7 35966 95
19871  [블박] 치아 9개가 골절된 개문사고.gif (189) 스샷첨부 뚝형 02-17 30139 48
19870  [회원게시판] 현 인천공항 근무자입니다 (80) 카일러스 02-17 25837 258
19869  [기타] 국내 최대 보이스피싱 조직 검거작전 (60) 스샷첨부 냥이사모 02-17 27069 85
19868  [유머] 샴푸 자궁까지 12초? 낭설에 빡친 산부인과 의사.jpg (102) 스샷첨부 베­베 02-17 43329 46
19867  [정보] MS, 윈도우10 KB4524244 업데이트 배포 중단 (85) 노랑노을 02-17 28796 62
19866  [기타] 캐나다인 : 님 한국인임 ? (38) 스샷첨부 M13A1Rx4 02-17 38398 99
19865  [회원게시판] 제발 죽지마세요...살아주세요. (129) 케이쥬 02-17 28370 326
19864  [유머] 논란이라는 아랫집 쪽지한장... (222) 스샷첨부 핑크보호주의 02-17 49532 77
19863  [연예인] 유라 전설의무대 (54) 스샷첨부 jollypong 02-17 46741 71
19862  [유머] 비흡연자에게 업무중 휴식시간을 준 관리자 (197) 스샷첨부 ψ오크 02-17 37076 90
19861  [기타] 결혼전 와이프의 동거.jpg (363) 웨이백 02-17 50940 65
19860  [정보] 양발운전을 하면 안 되는 이유 (336) 스샷첨부 통찰지 02-17 32326 79
19859  [기타] 중국...여대생...근황 (107) 스샷첨부 하데스13 02-17 46032 145
19858  [유머] 성폭행 합의금 고민중인 판녀.jpg (168) 스샷첨부 개굿 02-16 52637 56
19857  [기타] Galaxy Z Flip 언팩 영상들ㄷㄷㄷㄷㄷㄷㄷ (227) 스샷첨부 스미노프 02-16 49381 77
19856  [회원게시판] 생에 마지막 날입니다. (193) 최고다김프로 02-16 26559 156
19855  [기타] 100분 토론 개념 ㅊㅈ .JPG (5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2-16 45007 118
19854  [유머] 시골롬들 인심 (151)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16 43014 117
19853  [기타] 적십자에 기부하면 오는 것 .jpg (72) 스샷첨부 천마신공 02-16 40140 102
19852  [연예인] 스브스 새 예능에서 나올 미스 유니버스 이집트 다이애나 햄드.jpg (67) 플룸 02-16 42901 76
19851  [회원게시판] 드디어!! 1억을 모았습니드아아!!!!!!! (92) 스샷첨부 소리나나 02-16 27834 88
19850  [유머] "자연 친화"스킬을 찍은 드루이드로 의심되는 사람 . JPG (61) 스샷첨부 사나미나 02-16 34794 8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