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맨아래

 
   
[기타]

서양학자들의 자존심을 뭉갠 한국여성이 내뱉은 한마디

[댓글수 (147)]
글쓴이 : 흐노니 날짜 : 2019-08-19 (월) 14:29 조회 : 101427 추천 : 668  

 


흐노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나라심하 2019-08-19 (월) 14:29 추천 139 반대 0
존경합니다
동화속왕자님 2019-08-19 (월) 21:03 추천 80 반대 2


직지심경이 금속활자라는걸 증명해주시기도 하셨죠

직지의 원래 원 금속 활자본이 다 발견되지 않은 한, 직지의 인쇄본만 보고 이것이 금속활자로 인쇄된
것이다.. 라고 증명하기 어려웠는데..


직지에 그 내용이 들어있기도 했지만,  날일자의 모양을 보면.... 각의 여러페이지에서 위아래가
다른 모양으로 찍혀 있습니다. 일자의 모양이 비슷하니 조판하는 사람이 거꾸로 꽂은거죠.

완벽하게 일치하는 두 글자의 다른 모양은 절대 이게 필사나 목판이 아니라, 이동활자본의
증거라고...
애쉬ash 2019-08-19 (월) 14:29 추천 20 반대 0
이게 그냥 이루어진 일이 아니였군요 ㅠㅠ 한 연구자의 헌신과 집념이 없었다면 어떠했을지

매일 매일 의괘랑 씨름하던 모습을 본 프랑스 관계자 누군가의 마음이 어떠했을까요....
너희kin 2019-08-22 (목) 12:42 추천 17 반대 0
이 분 숙원을 이루신지 몇 달 후에 향년 88세로 돌아가셨고 공로를 인정 받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되셨다고 합니다.
곰맛 2019-09-01 (일) 18:48 추천 10 반대 0
금속활자가 대단한 이유는 금속으로 활자를 만들어서 찍어 냈기때문이 아니라
금속활자로인해 인쇄업이 부흥하고 지식의 폭발적 증가와 보급으로 근대사회로 이행하는데 가장 핵심적인 원인이 되었다는 것인데
여기서 한자와 모아쓰기하는 한글이 가지는 태생적인 한계로 로마자의 금속활자 활용에는 훨씬 미치지를 못하죠
로마자는 많아봐야 60개가 안되는 종류의 활자를 반복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출판이 가능해져버리니
너희kin 2019-08-22 (목) 12:42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이 분 숙원을 이루신지 몇 달 후에 향년 88세로 돌아가셨고 공로를 인정 받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되셨다고 합니다.
건이23 2019-08-22 (목) 20:12
직지심체요절이랑 외규장각의궤 말고도 프랑스, 영국, 일본 등등이 훔쳐간 우리 문화재들중에서 아직 반환 안된것들이 많죠. 그런것들이 언젠가는 이 땅으로 되돌아오길 기원해봅니다
Becrux 2019-08-23 (금) 23:33
다른말 필요없이 "존.경" 합니다.
루피마스터 2019-08-24 (토) 08:44
이분이야말로 공로훈장을 받아 마땅한 분이라고 생각되네요.
정말 애국을 위해 평생을 바치셨네요. 감사드립니다.
tosuny 2019-08-26 (월) 09:38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현타빡시게옴 2019-08-27 (화) 22:20
애미 , 이 나라는 시바 처음부터 잘못됬어
사는게뭐 2019-08-28 (수) 09:22
종특인지.. 밑천도 없는데 갈헐적 세계적 천재가 나온단..
문태양 2019-08-28 (수) 13:01
제 존경을 바칩니다
남명왕 2019-08-29 (목) 14:33
멋지십니다.ㅠㅠ
Shift 2019-08-30 (금) 01:15
감사한 마음으로 댓글을 답니다.
스카이7 2019-08-30 (금) 02:06
이런 사실을 알게되어 감사하고 박명선님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무꼴 2019-08-30 (금) 09:57
존경합니다.
곰맛 2019-09-01 (일) 18:48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금속활자가 대단한 이유는 금속으로 활자를 만들어서 찍어 냈기때문이 아니라
금속활자로인해 인쇄업이 부흥하고 지식의 폭발적 증가와 보급으로 근대사회로 이행하는데 가장 핵심적인 원인이 되었다는 것인데
여기서 한자와 모아쓰기하는 한글이 가지는 태생적인 한계로 로마자의 금속활자 활용에는 훨씬 미치지를 못하죠
로마자는 많아봐야 60개가 안되는 종류의 활자를 반복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출판이 가능해져버리니
     
       
종이돛배 2019-09-02 (월) 19:33
매우 동감합니다.. 직지심체요절 훌륭한 우리유산이지만, 서양의 금속활자는 단순히 최초의 의미보다 그 영향력때문에 역사학자들이 높게 평가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왜 우리 직지심체요절은 서양처럼 사회적 영향력이 없다시피 한게 궁금했었는데 한자의 태생적 한계 때문이었네요 좋은 지식 알아갑니다
허마이언 2019-09-02 (월) 22:53
서양 학자들이 자존심 상할 이유가 없는데요? 게다가 왜 비난을 합니까? 뭐라고 비난을 했죠?
     
       
릴렉스 2019-09-20 (금) 10:35
지금도 서양의 누군가는 당신을 비난합니다. 이유는 당신이 백인이 아니니까.
놀랍겠지만 아직도 인종차별주의자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백인이 가장 우월하다고 믿는 백인 우월주의.

뭐 대략 원색적인 비난도 있지 않았을까. 조심스래 짐작해봅니다.
썰렁매니아 2019-09-03 (화) 23:14
정말 애국자군요 존경스럽네
고운가루 2019-09-04 (수) 15:35
존경합니다.
이런 분에게 애국 훈장을 수여해야 한다.
별달뽐롤 2019-09-05 (목) 00:11
존경합니다
예겸 2019-09-05 (목) 15:37
감사합니다.. 아주머니
꾸갱 2019-09-05 (목) 20:59
진짜 감사합니다..
진짜열시미살… 2019-09-06 (금) 06:32
대단합니다
ilulil 2019-09-06 (금) 10:21
존경하고 감사합니다만, 왜 저걸 희생이라고 표현하는지 모르겠네요. 감사한마음을 오버해서 표현한거라면 표현의 오류고 정말 희생이라고 생각한다면 당사자에게 폐끼치는것 아닌지. 저분이 이루어낸 성과는 국가적으로 명예로운 일이고 본인스스로도 얼마나 자랑스러운 영웅적인 일을 하신건데 희생이라뇨. 희생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하신게 희생입니다.
     
       
ilulil 2019-09-06 (금) 10:22
저분이 하기싫은일을 누가 강요해서 한게아니잖아요 희생은 완전히 잘못사용한거같네요
          
            
릴렉스 2019-09-20 (금) 10:40
자신의 인생을 바로 당신의 조국을 위해 바쳤으니까.
만약 당신의 조국이 대한민국이 아니라면 위 말은 취소합니다.

대한민국을 위해 자신의 일생을 바친 분입니다.

독립운동가 역시 누가 강요해서 하기 싫은 일을 한게 아니잖아요라고 생각하시나?
궁금할뿐이네요.

감히 짐작하건데 그분들은 모두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으실까?

마땅히 해야하는 일이니까.
파파주노 2019-09-06 (금) 11:07
존경스런 학자이자 신념있는 여성분이시네요. 멋집니다.
중화요리스 2019-09-06 (금) 18:58
제가 연구하던 주제라서 마침 나온 고 박병선 박사 이야기에 조금 더 보태 말씀 드리자면,
직지심체요절은 개항기 조선에 왔던 초대 프랑스 공사 콜랭 드 플랑시가 책방에서 구입해서 프랑스로 건너가게 되었습니다. 콜랭 드 플랑시는 자신이 수집한 장서를 목록으로 만들었기에, 그가 직지심체요절 상·하 권을 구입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현재 전해지는 것은 하권 뿐입니다.
다행히 이 책 말미에 직지의 제작이 1377년 청주 흥덕사에서 쇠로 된 활자에 먹을 발라 인쇄한 것이라는 제작방법을 작성한 구절이 나옵니다. 이를 통해 직지가 구텐베르그 성서보다 78년을 앞섰다는 근거가 됩니다.
(아울러 청주시에서 매년 직지축제나 2년에 한번씩 문화비엔날레 같은 행사를 하는 이유가 이 때문입니다.)

도서 수집광이었던 콜랭 드 플랑시 사후 그의 콜렉션은 경매에 나오게 됩니다.
1911년 앙리 베베르가 약 180프랑(현 70만원정도)에 낙찰받아 소장하다가 베베르 사후 후손들은 1952년 프랑스 국립 리슐리외 도서관에 기증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콜랭 드 플랑시가 수집한 책들은 대부분 프랑스 국가 소유가 되었습니다.

박병선 선생이 프랑스 유학을 떠난것이 1955년이고, 1967년부터 프랑스 국립도서관 사서로 근무했는데, 이때 발견하셔서 연구 하시다가 1972년 파리에서 열린 '세계 도서의 해 기념 도서전시회' 에서 직지심체요절이 현존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임을 발표하게 됩니다.

프랑스로서는 당시 서지학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앞서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동양의 작은 나라에서 온 학자가 서지학계를 뒤흔들만한 발표를 하게되니 엄청난 충격을 받게됩니다. 그래서 좀 가혹하다 싶을만큼 박병선 선생의 직지 관련 논문을 검증하고 조사합니다. 그런 절차를 거치며 공인 된 것인 만큼 직지가 가지는 의미와 이를 발견해 낸 박병선 선생의 노력은 실로 대단한 것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직지는 콜랭 드 플랑시가 합법적으로 구입해 나간 것인 만큼, 우리에게 돌려달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아울러
중화요리스 2019-09-06 (금) 19:00
아울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는 직지를 귀중본실에 보관하여 열람도 엄중히 금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 와중에 박병선 선생은 1975년, 사서 업무분야 중 하나인 레지스트라(도서목록작성자)가 되어 프랑스국립도서관 베르사유 별관 (이른바 폐지창고, 진짜 폐지모아 놓은데가 아니라 도서 정리가 안된 상태의 서고를 이르는 업자용어)에서 문제의(?) 외규장각 의궤들을 찾아내게 됩니다.

병인년에 강화도를 유린(1866, 병인양요)했던 프랑스 함대의 로즈제독은 자신들의 전리품(이라 쓰고 약탈품이라 읽는...)의 목록을 만들었습니다. 특히 강화에 있는 외규장각에서 수많은 책과 유물들을 가져갔는데, 이들이 목록화 되어 있다는 것을 우리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위의 자료에서도 잠깐 나오지만, 박병선 선생이 유학 준비를 할 때, 제자를 격려하고 프랑스에 가면 로즈 제독의 목록에 있는 도서와 유물을 찾아볼 것을 주문한 사람이 바로 두계 이병도입니다. (친일행각으로 환빠들이 그렇게 물어 뜯는 그 이병도 선생입니다)

어쨌거나, 제자는 이역만리 먼 곳에서도 스승의 당부를 잊지않고 로즈제독의 목록들을 기억하고 있었고, 이런 그의 눈에 띈것이 바로 외규장각 의궤입니다. 선생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로즈제독의 약탈품인 외규장각 의궤를 가지고 있음을 세상에 알렸고, 결국 등록과 조사가 안된 품목을 허락없이 공개했다는 이유로 프랑스 국립도서관 사서직을 잃게됩니다. 자료에도 나왔지만, 이후 선생은 계속해서 개인연구자 자격으로 열람 신청을 하여 외규장각 외궤를 조사하셨습니다.
중화요리스 2019-09-06 (금) 19:01
의궤의 반환에 있어선 또 한명의 인물을 소개해야 합니다.
의궤는 약탈품 이기 때문에 약탈의 증거를 제시하면 돌려주는 것이 맞지만, 의궤 반환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1991년에는 프랑스를 상태로 이런 논의를 한다는 것이 참 어려웠습니다.

이분이 처음으로 외교관으로 부임하여 맡은 업무가 바로 외규장각 의궤 반환문제 였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2010년 의궤가 다시 우리품에 돌아오기까지의 19년 중 15년동안 협상 실무를 진행한 분입니다.
현재 주 카메룬 대한민국대사인 유복렬 대사입니다.
이와 관련된 약 20년간의 이야기는 '돌아온 외규장각 의궤와 외교관 이야기'라는 책으로 나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예전에 한번 만나뵈었는데,
"처음 협상 테이블에 앉았을때 이십대였던 여자외교관이 어느덧 오십대 아줌마가 되었더라고요" 하시며 웃으셨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만큼 문화재, 문화유산의 반환 문제가 쉽지 않다는 것을 실감했던 순간이었습니다.

평생을 직지와 의궤에 바친 서지학자 고 박병선 선생님의 노력과 용기
그리고 의궤의 환수에 자신의 외교관 커리어 대부분을 쏟아부은 유복렬 대사 등,
문화재, 문화유산의 환수문제는 결코 쉽지 않지만 누군가는 해야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다시 점화되고 있는 그리스와 영국의 앨긴 마블 혹은 파르테논 마블 상황를 보며, 우리나라와 프랑스간의 협상은 참 의미있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모쪼록 많은 분들께서 국외 한국 문화재 문화유산 문제 안팎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피, 땀이 숨어있음을 살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제동이 2019-09-12 (목) 08:37
정말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호롤롤로롱 2019-10-31 (목) 16:09
바로 책 구매했습니다. 좋은갈 감사합니다
Moont 2019-09-07 (토) 09:53
5만원권에 굳이 여성 위인을 넣어야 했다면 이런 훌륭하신 분이 계신데 일개 학부모를 넣었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맨발의청춘 2019-09-07 (토) 21:39
정말 정말 대단하십니다. 존경합니다.
해오륜 2019-09-08 (일) 13:33
소름이 돋습니다. 한 사람의 일생을 건다는게 이런거네요.
수고하셨습니다. 존경합니다.
나가1 2019-09-11 (수) 23:28
존경스럽습니다. 저런분한테 훈장이 수여되었나 찾아봐야겠네요.
donc 2019-09-11 (수) 23:47
참... 대단하다
quaker 2019-09-12 (목) 06:49
존경합니다. 이런 분은 표창에 마땅함.
제동이 2019-09-12 (목) 08:39
다시 한 번 더 감동하게 됩니다. 이런 분이 계셔서 우리나라가 자존심을 잃지않고 버틸 수 있게 된것 같습니다.
예술적감각 2019-09-14 (토) 00:37
언냐 2019-09-14 (토) 13:40
다시봐도 감동이네요...정말 고맙습니다..
데프톤즈 2019-09-15 (일) 00:44
왜 우리는 이런 대단하신 분에 대해 그동안 무지 했을까요.
조국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신 분들에 대해 국가가 좀 더 조명해 주었으면 좋겠네요,

그리고 나는  하지 못할 일들을 행하신 박병선님에게 감사함을 느낍니다.
프리맨2 2019-09-16 (월) 18:57
직지와 구텐베르크의 관계가 과학으로 증명되고있어서 많은 논란이 있습니다ㅎㅎ직지의 원리인 주물사주조법이 구텐베르크 기술에서도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프랑스 학자들 중심으로 나오고있습니다.

교황이 고려왕에게 보냈다는 편지는 해석에따라 신빙성이 낮지만 서양과 원나라의 교류사이에서 고려의 기술이 전파되었을 것으로학자들은 추측합니다.

또한 과거에 미부통령을 지낸 엘고어가 2005년 정보화포럼에서 "인류가 오늘날과 같이 번영을 이룬것은 바로 정보화 덕분이다. 한국은 정보화의 모태인 금속활자를 발명한 위대한 나라지만 써먹질 못했다. 서양의 활자기술은 교황사절단이 고려에서 배워간것"이라고 말해 파장이 잇기도했죠ㄷㄷ

당시 엘고어는 스위스박물관에서 들은 내용이라했지만 전문가들은 호기심이 많은 엘고어가 바티칸비밀수장고에 기록된 방대한 사료중에서 본 내용이라고 추측하고있습니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미 앨고어는 1994년 G7정상회담 기조연설에서 인쇄술은 한국이 발명했는데, 전세계는 구텐베르크만 기억한다. 한국이 근대적 정보화를 이룩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닥달하기도 했습니다ㄷㄷ(후일담으로 이 사실을 들은 당시 우리정부와 브레인들이 조상들의 실수를 반복하지않겠다는 신념으로 국민피시, 초고속인터넷 같은 정보화사업에 박차를 가했다고하네요. 실제로 IMF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정보화사업만은 어떻게든 진행)

세종대왕의 한글창제, 반도체, 인터넷같은 정보화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선도하는 이유는 그런 DNA가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풍호랑 2019-09-17 (화) 14:34
존경합니다
새노트 2019-10-02 (수) 19:57
박사님 감사합니다.
조형우 2019-11-25 (월) 01:23
존경스럽고  고맙습니다
       
            꾸 벅 _ _
아크로아킨 2019-12-30 (월) 13:30
고 박병선 씨가 참 대단하시긴한데

저렇게 금속활자를 만들어놓고 몇권 찍지도 않은 조선왕조도 참 대단한듯... 돼지목에 진주네
ncnm 2020-03-23 (월) 16:24
의지의 한국인 여성 박병선 박사님 존경합니다.
처음  1  2
   

  • 민물 무태 장어
  • 단백질 높은 황태로 만든 간식 소개해드립니다.
  • 덴탈마스크 50매세트 1회용 마스크
  • 인터넷+티비 가입시 46만원 지급
  • 대명아임레디
  • 서해바다에서 잡은 참조기
  •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 차량용 공기 살균기
  • 배수구 클리너 청소
  • [차량용]  3D풀커버형방석
  • 탄산수만 있으면 과일 톡톡톡 트로피카나!
  • 수입과자선물세트
  • 이토랜드 공식파트너 명컴퓨터
  • 어디서도 쉽게 볼 수없는 유니크한 핸드메이드 귀걸이
  • 정말 갈치살이 두툼하고 담백하여
  • 이토랜드 공식 법률사무소 율제
  • 차량용 HUD H200   헤드업디스플레이 속도+시계
  • [감자농가 살리기 프로젝트]
  • 품질좋은 국내산 1+ 암돼지
  • 미라클 M70
  • 맛있는 구이채 3종류!!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0-22 31
[광고랜드] 당신은 3년이상 안경을 착용하셨나요? -하늘안과의원- (111) 라식라섹은하늘안과
20650  [기타] 허위사실 유포한 트짹이의 최후 .jpg (50) 스샷첨부 천마신공 14:28 15469 3
20649  [연예인] 연희 첫번째 레전드..ㅗㅜㅑ... (13) jollypong 14:23 13086 1
20648  [유머] 레전드 페미짤의 진실. (54)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3:59 25004 8
20647  [유머] 결벽증 새언니 (77) 스샷첨부 ㅇㅇ그러해다 13:25 31221 7
20646  [회원게시판] 알집 쓰지 마세요 (106) 스샷첨부 잊지맙시다 12:50 15023 29
20645  [기타] 김건모 손해배상 청구 준비중.jpg (50) 스샷첨부 노랑노을 11:05 22473 39
20644  [유머] 방송 중에 진심으로 즐겨버린 서장훈 (70) 스샷첨부 posmall 09:56 37046 47
20643  [유머] 자신의 군 입대에 조건을 요구하는 사람 (157) 스샷첨부 파라파라파라 09:14 27456 42
20642  [연예인] 도저히 참을수 없는 예린 레전드 (30) jollypong 09:10 22896 36
20641  [연예인] 앤 해서웨이 느낌나는 수지 ㄷㄷ (53) 스샷첨부 리저드맨 07:56 25990 31
20640  [게임게시판] [무료 배포 / 에픽게임즈] Hob & Gone Home (12) 스샷첨부 Moebius 04:57 5527 18
20639  [연예인] 공중파에서 과감한 강미나 (15) 사나미나 04:51 29310 22
20638  [연예인] 피에스타 재이 팬티 노출 (28) 케이판다 04:09 34479 35
20637  [유머] "남교사가 필요해..." (144)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6 40425 96
20636  [연예인] 사진 뜨고 반응 오졌던 설현 사진.jpg (59) TrueLove 04-06 39385 67
20635  [연예인] 강미나 느리게 보기 (45) 스샷첨부 탱폭도 04-06 36559 67
20634  [유머] 김민경이 민경장군인 이유 (78)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6 43108 82
20633  [연예인] 하영이... Y ... ㅗㅜㅑ... (38) jollypong 04-06 48405 51
20632  [유머] 라미란이 비난받는 이유.jpg (76) 스샷첨부 정청래 04-06 51071 92
20631  [기타] 본사 CEO까지 등판시킨 여대 앞 치킨집 .JPG (54)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6 51208 89
20630  [회원게시판] 대만에서 난리난 한국인 (87) 스샷첨부 큐트포니 04-06 20732 61
20629  [기타] 코로나가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jpg (82) 스샷첨부 뚝형 04-06 35157 96
20628  [취미생활] 코로나로 고생하시는 정은경 질병관리 본부장님 그려봤습니다. (80) 스샷첨부 패쓰워드 04-06 11047 138
20627  [기타] 일본애들이 한국을 비아냥거리는 이유 .JPG (22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4-06 35476 73
20626  [연예인] 멤버 전원 금발해본 트와이스 (29) 스샷첨부 posmall 04-06 30089 37
20625  [유머] 무단횡단아줌마 역관광 (78) 스샷첨부 posmall 04-06 39993 118
20624  [유머] 어제 강남클럽줄 (170) 스샷첨부 색종이사세요 04-06 41405 86
20623  [연예인] 강미나.....음방MC중....살짝 보이는 슴골....GIF (28) 패션피플 04-06 32107 35
20622  [게임게시판] 에픽스토어 Totally Reliable Delivery Service 무료 (5) 마댕 04-06 5921 19
20621  [회원게시판] 게임이 대체가 왜 없나요? 많은데? (204) 재림예수 04-06 19790 92
20620  [게임게시판] 스팀 무료 Escape From Tethys 등 총7개 (14) 스샷첨부 쥐앤알 04-05 9613 25
20619  [회원게시판] 여의도에 사람 바글바글 (114) 스샷첨부 kinghn 04-05 23885 85
20618  [연예인] 김아랑 선수 (26) 스샷첨부 그린이 04-05 35927 62
20617  [회원게시판] 정말 멍청한 일본인 (52) 스샷첨부 디비져따 04-05 25306 80
20616  [유머] 부산 풀코스의 리얼 현장.jpg (123) 스샷첨부 우주왕콕 04-05 52141 26
20615  [연예인] 걸그룹 골반王.gif (60) 스샷첨부 TrueLove 04-05 40886 60
20614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타이트한 스커트 ㄷㄷㄷ (23) 사나미나 04-05 29025 44
20613  [기타] 대만에서 사고친 한국인 .jpg (152) 스샷첨부 천마신공 04-05 32771 95
20612  [연예인] 엔딩 실패한 리아 (40) 스샷첨부 아이즈원♡ 04-05 25670 40
20611  [회원게시판] 불매는 자유 아닌가요? (218) 표독도사 04-05 14451 52
20610  [회원게시판] 결국엔 락다운 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51) 불경 04-05 15632 51
20609  [연예인] 손나은.....섹시한 화이트스키니 의상 ㄷㄷㄷ (28) 패션피플 04-05 29449 35
20608  [기타] 어제 방송후 난리났던 과자공장 22살 직원 자살사건..jpg (184) 스샷첨부 천마신공 04-05 44187 123
20607  [유머] 여자들은 모르는 남탕 모습.jpg (111) 스샷첨부 노랑노을 04-05 46759 54
20606  [유머] 현재 일본에서 한국 비웃고 있는 사진 (253) 스샷첨부 파라파라파라 04-05 37677 99
20605  [기타] 배우 이병헌이 탑 클래스인 이유 (85) 스샷첨부 앵쯔 04-05 37069 58
20604  [블박] 미국 차이나타운 주차장 대참사 (81) 스샷첨부 jollypong 04-05 30431 70
20603  [회원게시판] 우리나라가 자가 격리도 잘할 수밖에 없는 이유. (37) 스샷첨부 만들어진신 04-05 20610 69
20602  [유머] 군대에서 헌혈해도 초코파이만 줬던 이유 (113) 스샷첨부 프로츠 04-05 30629 130
20601  [기타] 일본의 코로나 검사 거부 실제 사례.jpg (70) 스샷첨부 사나미나 04-04 37604 1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