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14] (특가판매) [특가판매] 일루스 RGB LED 게이밍 마우스… (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나눔이벤트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회원게시판]

[베트남] 땅을 선물 받았습니다.

글쓴이 : 그치지않는비 날짜 : 2019-01-08 (화) 15:08 조회 : 43377 추천 : 59  

지난 토요일 신년 회식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차피 늦게 끝날 회식이라 아내와는 제가 주말을 호치민에서 보내는 것으로 합의를 본 상태였습니다.

회식을 끝내고 2차를 갈 줄 알았는데....2차를 안가더군요 ㅠ.ㅠ

뭘 할까 하다가 부이비엔 여행자 거리를 갔고 거기서 라이브 밴드의 노래를 듣다가,

마사지를 받다가 다시 노래를 듣다가를 반복하면 밤을 지새웠습니다.

새벽 3시가 조금 넘자 갑자기 처가집에 가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노조에서 주최하는 신년 파티가 다다음주 토요일에 계획되어 있어서 아무래도 집에 못 갈 것 같아서,

아들놈하고 마눌님 얼굴이나 잠시 볼까 하고 첫 버스를 타기로 했습니다.

1시간 짜리 전신 마사지를 받고 터미널로 향하니 마침 첫 차 출발 시간.


버스 안에서 눈을 붙이고 처가집에 도착하니 장인장모가 굉장히 반가워 하시더군요.

아내는 너무 놀라서 제대로 반응도 못하고 ㅋㅋ

암튼 아내와 함께 근처에서 아침을 먹고 아들놈과 좀 놀아주다가

현관에 해먹을 펴놓고 잠시 누워 있었습니다.

한시간 정도 깜박 잠이 든 것 같습니다.


처가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호치민으로 오기 위해 집을 나서는데 아내가 웃으면서 저에게 그러더군요.

" 아빠가 오늘 땅을 주시로 하셨어 "

" 응? 무슨? "

" 내가 지난 번에 말한 거 있잖아. 그거 주시기로 했어 "


얼마 전 부터 아내는 장인에게 땅을 하나 달라고 조르고 있었습니다.

저희와 장인이 나눠서 산 땅이 있었습니다.

그 땅 옆에 유원지가 생긴다는 이야기에 사 둔 땅인데,

현재 유원지는 완공이 되었고 한창 주변의 행정 신도시와 연결하는 도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 입니다.

도로 공사도 끝나면 이제 주거지역 및 상업지역으로 개발이 될 예정이지요.

그런데 아내는 그 땅을 자기에게 달라고 장인을 설득하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제가 은퇴하거나 혹시 제가 먼저 죽어서 아내가 혼자 남게 되면,

가족이 있는 그 곳으로 돌아와 살 곳이 필요하다는 이유였지요.

분명히 제 아들놈은 자기랑 같이 살지 않을 테니 나이 먹고 가족들과 같이 지낼 수 있을 곳이 필요하다는 이유 였습니다.

아내는 땅을 받는 대신에 장인이 대신 일수로 굴리고 있는 저희 돈 약 3천만원을 드리겠다고 했습니다.

장인은 반대하고 계신 상황이었습니다.


여기서 잠깐 장인이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드리자면,

장인의 누님은 남편이 군인 출신으로 꽤 돈이 많았습니다.

고무농장도 여러 개 가지고 있고 땅도 많이 가지고 계셨죠.

그런데 이 분이 딸만 내리 7명을 낳다가 마지막에 아들 두 명을 얻었습니다.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분이라 딸들 결혼 할 때는 크게 신경 쓰지 않던 분이,

아들들에게는 살아 계실 때 재산을 더 퍼주셨죠.

그래서 딸 들이 서운한 감정이 많았었습니다.

그런데 이 분이 큰 병에 걸리게 되었는데,

자신이 재산을 다 퍼 준 아들들은 아버지를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 이었습니다.

호치민으로 가서 치료를 받아도 될까말까 인데 돈이 없다는 핑계로 병원에는 잠시만 계시다가,

집에서 요양을 하셨죠.

대부분 잘 풀려서 잘 살고 있는 딸들에게는 자신이 한 짓이 있어서 미안한 마음에 손을 내밀지 못 하고,

딸 들도 약간의 도움을 제외하고는 아버지를 전적으로 돕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재산은 다 아들들에게 줬으니 아들 덕을 보라는 것 이었죠.

결국 그 분은 작년에 돌아가셨습니다.

장례식이 끝나고 장인은 처남과 제 마눌님을 앉혀 놓고 이야기하셨답니다.

" 내가 지금 돈을 버는 것은 장차 너희들을 위한 것 이다.

  그러나 나와 너희 어머니가 죽기 전 까지는 그것은 전부 우리 재산이니 너희는 신경 쓰지 말아라. "


이런 이유로 장인은 아내가 땅을 달라고 하는 것을 반대하셨던 입니다.

뭐..저도 어차피 장인 재산은 나중에 처남에게 갈 것 이라 생각해서 아예 신경을 끄고 살았던 지라

아내가 그러는 것을 타박하고 있던 참 이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제가 새벽 부터 몇 시간 걸려서 처가에 와서 피곤하게 눈 붙이고 있는 것을 

장인이 보시고는 대견한 마음에 마음을 바꾸셨다고 하네요.


그래서 제 마눌님에게 그 땅을 주시기로 하셨답니다.

약 500제곱미터 정도 되는 땅이라 저희가 가지고 있는 땅과 합치면,

이쁜 집을 짓고 거기에 정원과 텃밭까지 만들 수 있는 규모가 되는 거지요.

아내는 장인이 굴리고 있는 저희 돈 3천만원에 아주 좋은 땅을 얻게 되었습니다.


제가 의도를 했던 그렇지 않건 간에 어제 처가집에 간 것이 결론적으로 아주 좋은 일이 되었습니다.

크큭.


드디어 아내와 제가 항상 생각해 왔던 전원 주택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었네요.

이쁜 정원에 아내가 좋아하는 여러 새들과 개들을 기르고,

텃밭에서는 맛있는 야채와 과일을 키우고 덤으로 닭 까지 방목해서 키울 수 있는 그런 곳 이요.

저는..정원 한 켠에 창고 하나 지어 놓고 여러 가지 기계 가져다 놓고 놀 수 있는 작업장 하나 갖고요 ㅋㅋㅋ

큭...생각만 해도 좋네요 ㅋㅋ


B on D



16..........................
그치지않는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2019-05-24] 이런 어린이 선물은 없었다 말하는 앵무새 인형 따라쟁이 마코 (21)  (eTo마켓)

쵸코링 2019-01-08 (화) 15:08 추천 19 반대 1
크큭은 뺏으면..
마루얍 2019-01-08 (화) 23:28
부럽네요. 어차피 한국에서 결혼도 못할거 저도 베트남가서 살고싶네요.
     
       
글쓴이 2019-01-09 (수) 09:56
해외 생활이 다 그렇지만 직접 경험해 봐야 나랑 맞고 맞지 않고를 알 수 있어요. 저도 여기서 보면 여기로 발령받고 잘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에 적응이 안되서 불과 몇 달 만에 그만 두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재재아바 2019-01-09 (수) 00:30
산심96 아니신가요? 옛날 성사에서 본 듯한 아뒤라..
     
       
글쓴이 2019-01-09 (수) 09:23
헐.....전 학부제 세대라 산심은 아니고 경영학부에 산심 전공이죠. 여기서 동문분을 또...이래서 닉네임은 자주 바꿔줘야 함..와..근데 이 닉네임을 어떻게 기억하시고 ㅎㄷㄷ...거기 활동 안한지도 오래 되었고...더군다나 제 전공까지....
포리링 2019-01-09 (수) 02:08
베트남에 장가갈 생각이 있는 사람입니다만 아직 베트남업체에다 전화해본적없구 하노이 두번여행하면서 베트남분들 어떻게 사나 정도만 봐왔습니다.
한국에 직장이있다보니... 베트남처자 만나기 쉽지않네요
한국사람과 결혼은 포기해야해서 어디서부터 첫단추를 끼워야할지 모르겠네요
업체 이용하면 번개불에 콩굽든 며칠만에 결혼해서 와버리니... 결혼은 사람천천히 보고 사귀다 해야하꺼같아서...
업체 이용안하고 방법이없는거같고 힘드네요
     
       
글쓴이 2019-01-09 (수) 09:29
업체 통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비추 합니다. 물론 잘 사는 사람들은 잘 산다지만 이혼율이 비정상적으로 높다는 것은 그 만큼 문제가 있다는 것 이겠지요. 우선 서로 대화 자체가 안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애결혼의 경우 연애란 과정을 거치려면 어느 언어가 되었던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언어가 있는데 업체 통하는 경우에는 서로 언어가 통하지 않을 확률이 매우 높죠. 그 상태에서는 정말 오해가 많이 생길 수 있습니다. 저희도 영어로 의사소통을 하는데 늬앙스 같은 세밀한 표현은 좀 힘든 편 이고 답답함을 느낄 때가 있는데 언어가 안통한다면 더 말할 필요도 없겠죠. 그리고 업체 통해서 해외 이주를 하려는 여성들의 목적은 대부분 동일합니다. 가난 탈출이나 현실 도피 같은 거지요. 이 경우, 그 목적이 충족되지 못할 때에는 결혼 자체에 대해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차라리 주변에 베트남 사람과 결혼해서 잘 된 케이스가 있다면 그 사람의 지인을 통해서 알아 보시는 것이 차라리 더 낫습니다. 쌩판 모르는 사람이 엮어 주는 쌩판 모르는 사람 보다는 그 편이 좀 더 확실하죠.

물론 가장 좋은 것은 연애 결혼 입니다.
할수있다 2019-01-09 (수) 06:32
부럽네요 전 직장에서 짤리고 다시 그지 생활중인데 ㅜㅜ
나콧 2019-01-11 (금) 17:59
ghen ti
     
       
글쓴이 2019-01-11 (금) 18:33
Ko sao ma.
밀포드 2019-01-12 (토) 09:02
행복하세요.
푸른남자 2019-01-15 (화) 20:23
개러지는 남자들의 로망이죠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3
  SWoo 06-19
20378  [기타] 조현 지지성명문 (50) 스샷첨부 흐노니 04:23 23310 13
20377  [연예인] 숙이는 묵직한 레인보우 재경 (29) 스샷첨부 재래식119 01:24 21610 17
20376  [유머] 성상품화와 걸크러쉬의 차이 (100) 스샷첨부 빡치는댓글 06-18 38950 37
20375  [기타] 임시완 후임이 올린 인스타 .jpg (282) 스샷첨부 천마신공 06-18 42265 48
20374  [베스트10] 연쇄 살인마 영화 10선 (4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18 13054 27
20373  [기타] 진짜 건달은 일반인 안건드린다는거.. (118) 찬란하神김고… 06-18 47020 62
20372  [정보] 양념 집대성.jpg (226) 스샷첨부 노랑노을 06-18 31020 158
20371  [반려동물] 저는 졸지에 캣닢인간이 되었어요;; (닝겐의 발이 위협받고 있어요!!) (37) 스샷첨부 냥냥쿤 06-18 18354 32
20370  [동물] 바다에 전화기 떨군 소녀들.gif (72) 스샷첨부 책에봐라 06-18 45375 49
20369  [기타] 모범생인데 갑자기 자퇴하겠다는 딸 (136) 스샷첨부 posmall 06-18 43796 80
20368  [연예인] 오늘자 게임돌림픽 난리난 조현 의상ㅗㅜㅑ.GIF (83) 스샷첨부 패션피플 06-18 36716 66
20367  [정보] 기레기 고소 꿀팁.jpg (39) 스샷첨부 와드빌런 06-18 26621 96
20366  [연예인] 아이유도 은근히 글래머인듯 (173) 스샷첨부 버닝선 06-18 47151 39
20365  [기타] 미드 체르노빌 명장면.jpg (101) 산꾼 06-17 38534 77
20364  [유머] 연상 여친이 체력적으로 감당이 안되는 썰.jpg (77) 스샷첨부 노랑노을 06-17 59248 29
20363  [기타] 경리단길 근황.. (171)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17 58772 106
20362  [유머] 흔한 금융권 광고.jpg (77) 스샷첨부 일검혈화 06-17 46202 65
20361  [기타] 어제 열린 경기도의 한 행사 (91) 스샷첨부 욱나미 06-17 52597 73
20360  [연예인] 국군방송 오세인 아나운서 착한 몸매.GIF (99)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6-17 50347 112
20359  [반려동물] 집사와 냥이들의 오후시간 훔쳐보기! (28) 스샷첨부 냥냥쿤 06-17 11869 19
20358  [회원게시판] 일본생활 3년차의 하소연ㅋ (127) ARCHAc 06-17 38578 67
20357  [연예인] 한서희 시선강탈 몸매 (122) 스샷첨부 재래식119 06-17 63207 53
20356  [동물] 냥이 겨드랑이에서 꾸물꾸물 나오는 그것!~ (30) 스샷첨부 한마루 06-17 23652 69
20355  [블박] 자라니 참교육.gif (200) 스샷첨부 뚝형 06-16 33107 52
20354  [기타] 굿바이 브라 .jpg (218) 스샷첨부 천마신공 06-16 59179 61
20353  [공개자료실] 구글 크롬 v74.0.3729.157 정식버전 (37) 스샷첨부 PzGren 06-16 12712 16
20352  [엽기] 혐) TV에 나와 해맑게 웃던 그녀가 사실은.. (135)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6-16 47960 133
20351  [연예인] 사나: ㅂㅗ바ㅘ봤지!! (60) 스샷첨부 사나미나 06-16 49986 109
20350  [공개자료실] Glary Utilities v5.120 (시스템 최적화 올인원 프로그램) (60) 스샷첨부 PzGren 06-16 11339 51
20349  [유머] 대회 참가자한테 망했죠라고 묻는 양현석.jpg (143) 스샷첨부 하늘과바람과… 06-16 43887 125
20348  [기타] 홍콩 시위대수준.gif (126) 스샷첨부 왜죠 06-16 45783 101
20347  [반려동물] 어제 새끼를 낳았습니다 !! (45) 스샷첨부 리더111 06-16 20320 57
20346  [반려동물] 만취 냥! 개다래 떡실신.냥. (48) 스샷첨부 노블렛초코 06-16 17776 45
20345  [TV게시판] 체르노빌 역대급 미니시리즈 미드 후기 (100) 스샷첨부 보스노이즈 06-16 24144 59
20344  [정보] 조상님들의 작명법 (99) 스샷첨부 조니미첼 06-15 31145 51
20343  [기타] 고깃집에서 당당해지기.. (9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6-15 48733 76
20342  [영화게시판] 영화 존윅이 완벽해지게 된건 진짜 이장면 인거 같음 (61) 스샷첨부 재래식119 06-15 33659 69
20341  [정보] 2019 넷플릭스 추천작 총 정리 (207) 찬란하神김고… 06-15 34552 138
20340  [기타] 주윤발과 오맹달의 이야기 (62) 스샷첨부 욱나미 06-15 26511 72
20339  [연예인] 장원영 다리길이 체험짤 (85) 스샷첨부 레시탈 06-15 52624 34
20338  [정보] 펌)헬스 초보자 꿀팁 TIP (159) 잇힝e 06-15 41111 68
20337  [회원게시판] 미코 출전 동생 인기 투표 부탁드려도 될까요? (113) 스샷첨부 브링잇온 06-15 27080 72
20336  [회원게시판] 동사무소 이놈들 진짜개판이네요 (188) Nier 06-15 27022 86
20335  [유머] 중국인도 놀랐다. 한국의 혐중감정 (229) 스샷첨부 색종이사세요 06-14 51510 87
20334  [연예인] 상류사회 김규선 근황 (58) 스샷첨부 재래식119 06-14 54557 48
20333  [기타] 열받은 여사장님 (141) 스샷첨부 욱나미 06-14 59763 123
20332  [회원게시판] 익명 처리해주세요 (199) 좋은뮤직 06-14 24184 18
20331  [기타] 엄청 강한 멘탈의 자주포 폭발 전신화상 피해자 근황 (105) 스샷첨부 욱나미 06-14 31556 115
20330  [기타] 주윤발 근황 (116) 찬란하神김고… 06-14 34093 124
20329  [추천사이트] 인물사진 "자동 배경 제거" 사이트 (140) 나미h 06-14 21423 132
20328  [취미생활] 미스터션샤인 기억하세요? (19) 스샷첨부 잭피디 06-14 27000 45
20327  [감동] 홍콩영화 최고 전성기시절 여자배우들 모음 (246) 스샷첨부 posmall 06-14 38831 65
20326  [감동] 영재발굴단 초토화 시킨 삼둥이 (175) 스샷첨부 블루복스 06-14 33578 140
20325  [공개자료실] [알송가사 플러그인 수정] 푸바2000 포터블 (DarkOne 4 한글 스킨 적용) (31) Crayon 06-14 5588 18
20324  [공개자료실] Notepad++ 노트패드 한글 언어 파일 (korean.xml) 7.6.5 버전 (22) 스샷첨부 세번째가면 06-14 6688 10
20323  [기타] 서울 중국인 유학생들 근황 (96) 스샷첨부 사니다 06-14 44466 82
20322  [감동] 자연인 '김씨돌'이라 알려진 사람의 정체와 현재 (52) 스샷첨부 조니미첼 06-13 33824 109
20321  [반려동물] 8차선구조 냥이 마레 근황 올립니다. (60) 스샷첨부 dlfakfp 06-13 10728 60
20320  [유머] 통수치려다 뼈맞은 중국 대학생 (117) 스샷첨부 욱나미 06-13 44981 87
20319  [회원게시판] 오늘 홍콩에서 경찰한테 휴대폰 뺏겼습니다. (65) 스샷첨부 풍비랑 06-13 29491 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