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24] (베스트10) 돈 주고 샀던 앨범 BEST 10 [락, 메탈 장르]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0-24] 음악게시판
Meramipop - somewhat trustwo…
고나영 - 부족해
윈터플레이(Winterplay) - Cha…
Gym Class Heroes - The Fight…
바닐라 어쿠스틱-사랑이 또 될…
Bellamy Brothers Let Your …
Lupe Fiasco - Old School Lov…
여자친구-귀를 기울이면
Rakim - Guess Who's Bac…
럼블피쉬 - 예감 좋은 날
   
[기타]

80년대생의 주말

글쓴이 : 코카코라 날짜 : 2018-10-03 (수) 04:17 조회 : 61540
80년대생의 주말_1.jpg

80년대생의 주말_2.jpg

80년대생의 주말_3.jpg

추천은 자셔에게 큰 힘이 됩니다. ㋡
김빠진 코카코라 입니다.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코카코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숭배 2018-10-04 (목) 01:55
88~92년도 이야기네요 제가 81년생이니 8살부터 12살까지 ㅎㅎ 초등학교5년동안 저랬었죠. 93년도 6학년때부턴 먼가 바뀌였던 기억이 납니다.
마키쨔응 2018-10-04 (목) 01:56
아.. 글 읽으면서 그시절 떠오르니 좋네요 ㅋㅋㅋ
강수완무 2018-10-04 (목) 03:16
구니스 재미있었는데....
밤다른몽상가 2018-10-04 (목) 04:37
구니스!!!!!!!!!!!!!!!!!!!!!!!!!!!!!!
양공주 2018-10-04 (목) 09:38
지금은 하루종일 핸드폰 하고 얌전하게 지방에서 게임하고
ijjun 2018-10-04 (목) 10:36
병뚜껑 망치만 모르겠네요
성난호랑이d 2018-10-04 (목) 10:50
어릴때 천원이나 받다니...
     
       
희네랑 2018-10-04 (목) 20:58
이게 맞는 말인듯...진짜 천원이면 엄청 큰돈이었는데, 물가도 뭔가 좀 다르네요. 그때는 100원이 안되는 먹거리도 참 많았죠. 오뎅도 하나에 50원이었고, 불량식품 거의다 50원, 참라면 뿌셔먹는데 그게 한봉지에 80원이었으니까요. 90년대 중반이나 되서야 어쩌다 1000원씪 받았던 기억....
          
            
minste 2018-10-04 (목) 22:15
82년도 떡볶이 100원에 20게 먹은기역이 나요
               
                 
Ariad 2018-10-05 (금) 00:11
80년대생 이야기지 80년대 이야기가 아니니까요
80년대생이 초등학생이면 90년대 후반쯤도 포함입니다
                    
                      
오로마루 2018-10-07 (일) 12:47
쌍쌍바 50~100원 떡꼬치 100원 핫도그 300원 바나나우유 200원 초코파이 100~200원
떡복이 1000원 뽑기 100원 오락기 100원

신기한게 90년대부터 2년만에 물가가 2배씩 오르기 시작
50원하던 쌍쌍바가 중학생되니까 500원이되었음
                         
                           
닭순이 2018-10-17 (수) 01:16
80년대 중반생인데 어릴때 떡볶이 2천원정도면 밥솥 가득 줬었던 기억나네요
                         
                           
nice05 2018-10-17 (수) 17:23
저 국교생 땐 가는 떡볶이 한접시에 백원, 빙수 백원이었는데......
          
            
할레루야 2018-10-11 (목) 03:07
제가 기억하기론 ... 병에든 콜라가 ..250원 하던때..해피라면 쇠고기라면 100원씩.
     
       
으이구쌉 2018-10-13 (토) 03:30
500원이 일주일 용돈으로 기억됨
     
       
바보라여 2018-10-21 (일) 09:48
79년생입니다. 초등학교때 500원이면 일주일 살았습니다.
니부타니신카 2018-10-04 (목) 11:34
명화극장 시그널 음악이 자동 재생되는군요 후아~
     
       
딸기쥬스 2018-10-08 (월) 02:19
빠빠빠빰 빠빠빠빰 빠라빠~~ㅁ 빠라라~~
          
            
adev 2018-10-11 (목) 14:15
백그라운드 영상은 벤허 등등ㅋ
               
                 
구글사장 2018-10-22 (월) 23:36
프랑스 노래 아닌가요?
인터넷 방송 라디오 듣다가 유튜브로 다운 받았는데 나름 좋아요
모나모~빠라빱빠~모나모~
감자99 2018-10-04 (목) 12:56
전 붕어빵 100원에 3개 사먹던 (사진보다 좀 더 과거로...) 기억,  폐품접어서 딱지, 병뚜겅 두드려서 딱지 만들던 기억나네요. 그리고 동네 공터에서 구멍파서 구슬따먹기 하던 기억....추억 새록새록 나는군요......이토에 나이(?)드신 분이 제법 많은가 보네요...
MrBlank 2018-10-04 (목) 13:31
과자 한봉지에 100원, 200원 하던 시절...ㅜㅜ
랭보야 2018-10-04 (목) 14:50
병뚜껑 납작이 만들려고 철도길에 놓고 기차를 기다린 기억이 난다. ㅋㅋㅋ
     
       
오로마루 2018-10-07 (일) 12:50
전 망치질했는데요.
그러고보면 초딩때부터 망치질했다는...
원두막 2018-10-04 (목) 16:34
도시 사람이군요 ㅋㅋ
촌에선 동네 아이들 모아모아 구슬치기, 비석치기, 딱지치기로 하루일과를 마무리하는 듯 ㅋㅋ
오후 1시쯤엔 배추도사무도사, 원더키디, 슈퍼보드 꼭 챙겨봤는데 ㅋㅋ
김장독 2018-10-04 (목) 16:51
부자였네요 천원이라니.....ㅋㅋㅋ 6학년때 중학교 올라간다고 세뱃돈 많이 받은게 다 합쳐서 만원이었네요 ㅋㅋ
     
       
H2O2 2018-10-04 (목) 18:48
80년대생에겐 IMF 간접경험..
개차반 2018-10-04 (목) 20:58
어렸을 때 라면 한봉지 50원 100원 했던 기억 나네요
     
       
minste 2018-10-04 (목) 22:15
네!!! 50원  !!
라르고 2018-10-05 (금) 02:14
희대의 유행어
엄마 100원만
알사탕골드 2018-10-05 (금) 06:53
추억이네요
오기어 2018-10-05 (금) 09:01
번뜩에서부터 공감...ㅠㅠ
DelMa 2018-10-05 (금) 18:03
리얼 핵공감 ㅠ
서벨리 2018-10-05 (금) 19:07
엄마 백원만 하면 엄마는 엄마이름이 백원이냐고 하셨던 ㅋㅋㅋ
     
       
유령이당 2018-10-11 (목) 23:10
저한텐 니 이름은 이제부터 백원만이야 라고 하셨는데
아필라운 2018-10-05 (금) 20:00
병뚜껑 망치 빼곤 리얼 공감이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득 옛날이 떠오르네요 ㅋㅋㅋㅋㅋㅋㅋ
inoooo 2018-10-06 (토) 00:56
82년생  완전 공감이요.
여기에 방방이? 팡팡이? 지역마다 이름 다른 그거.....그것도 재밌었어요.
딴따라s 2018-10-06 (토) 08:10
100원만이 별명아닌가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호홍 2018-10-06 (토) 13:05
추억돋네요 학교에서 상장받은 날이면 용돈을 기대하며 집에 한걸음에 달려가곤했죠 거금 백원만 받아도 50원짜리 뽀빠이랑 빠빠오를 맛나게 먹으며 뿌듯해 할 수 있었으니까요 ㅋ 그땐 나름 동네 자랑거리였는데 지금의 제 모습은 참 초라하네요 오늘은 부모님께 맛난거 사드려야겠습니다
빵떡류 2018-10-06 (토) 20:55
저때는 호기심 많고 세상에는 참 재밌고 신나는 일이 많았는데 왜 지금은 모든게 지겹고 감흥이 없는지 모르겠어요.
크로브 2018-10-07 (일) 00:07
사람은 누구나 옛날이 좋았다고 한다지만, 생각해보면 저때가 정말 좋았던 것 같네요.
별처럼 2018-10-07 (일) 01:34
완벽한 아저씨 세대가 되어버린 지금은
저때가 정말 근심걱정없이 지냈었던 마지막 추억이었던 같습니다.
괜히잘해줬어 2018-10-07 (일) 09:59
200백원 받다가 300원 받으면 완전 좋아서 달려나갔는데... 핫도그 50원하고, 과자중에 베트맨 별사탕이 천원짜리였는데 이게 젤비싼 과자였네요..
검은여우 2018-10-07 (일) 13:42
오 ㅋㅋ 잘만들었네요 ㅋㅋ 공감 ㅎㅎ
HIR0 2018-10-08 (월) 05:07
소름돋게 저랑 똑같네요 ㅎㅎㅎㅎㅎㅎ 다들 그랫나요 ㅎㅎ
Glenny 2018-10-08 (월) 17:55
90년대 초반도 알고 있습니다.. 그립네요 그 때 그 주말
어부덕화 2018-10-09 (화) 01:59
주말에도 저녁까지 일하고 오신 아버지....
나즈린 2018-10-10 (수) 12:54
저도.. 아부지 치킨 크... 그 추억의 맛은

그저 넘 행복했다는 기억밖엔
패트rick 2018-10-10 (수) 18:29
ㅋㅋ 내 과거를 다른사람이 짤로 만들어 올리다니
사람냄새2 2018-10-11 (목) 07:22
ㅋㅋㅋㅋ공감 100퍼...ㅋㅋ
구라쟁이3 2018-10-11 (목) 07:25
와~ 정말 잘 만들었다~ 내어릴적 인생이 여기있다니!!
으핫헛 2018-10-11 (목) 23:59
병뚜껑 팔아서 용돈쓰고그랬는데말이죠
ajflsj 2018-10-12 (금) 08:10
추억돋습니다~
사랑사랑 2018-10-12 (금) 18:25
81년생.ㅋ아폴로 사다가 먹으면 그리좋을 수가 없었음. 명화극장의 그주제곡은 아직도 기억하네요.ㅎ
닐삼촌 2018-10-12 (금) 23:44
오락실이 오십원에서 백원되었을때의 쇼크는 ㅡㅡ ㅋㅋㅋ
잡설이 2018-10-13 (토) 16:55
나의 대학시절 .. 우린 이런 추억이 아니라 최류탄과 하루를 함께 했죠.
같은 시절을 살아도 달라도 넘 다른 생활
     
       
nice05 2018-10-17 (수) 17:21
386세대에겐, 전 늘 빚진 마음으로 삽니다.
물론 모두에게는 아니지만요.
rtf12 2018-10-13 (토) 20:23
어렷을때는 만화영화를 TV에서 많이 해줬었는데, 요새는 만화영화 방영 시간이 거의 없어진듯.
피구왕통키, 달려라 부메랑, 쥐라기 월드컵, 세일러문, 슛돌이, 시간탐험대 등등
보이굿 2018-10-15 (월) 17:08
추억 제대로 살려주네요 ^^ 하루가 너무도 잼났었는데
앤디허 2018-10-15 (월) 18:59
분명 얼마전까지 저러고 있엇는데 왜 날 아재라 부르지....
생각좀해봅시… 2018-10-15 (월) 21:59
요즘은 아이들이 놀 곳이 없어서 안타깝더라구요.
예전엔 개천에서 멱도 감고, 골목에서 공도 차고, 야구하다가 창문도 깨먹고 했었는데.
그래서인지 주말에 목욕탕에 '놀러'온 아이들이 첨벙첨벙 냉탕에서 수영해도 왠지 머쓱한 기분이 들어 조용하라고 잔소리도 못하겠고..
시대가 변함에 따라 놀이 문화도 바뀌는 거겠지만 간혹 씁쓸한 기분이 들기도 하더군요.
고님남님 2018-10-16 (화) 14:10
후후후 재미있네요
nice05 2018-10-17 (수) 17:21
70년대생인데, 비슷한 거 꽤 있네요.
오락실에서 질릴 때까지 해보고 싶었는데,
지금은 그럴 수 있지만, 오락실이 안 보이네요.
베시두즈 2018-10-17 (수) 18:11
전국노래자랑보면서 밥먹고 만화챙겨봐야죠
부산육식남 2018-10-17 (수) 18:42
그립네요..그때 그 시절만의 낭만과 정이 있었는데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과 사회에서 먹고 살기 급급해 저런 추억도 잊고 살았네요
맞아 그땐 그랬지..천원 한 장에도 할 수 있는게 많고 재미있는 일들이 넘쳐났는데
지금은 그때 보다 머리도 몸도 커졌지만 욕심도 같이 커져 소소한 행복을 놓치며
살고 있진 않은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어요..
sandboy 2018-10-18 (목) 04:56
주말의 명화는 아직도 생강나넹~
『깡』 2018-10-18 (목) 20:47
하루용돈 200백원 이엿지 ㅋ
좀 커서 5백원 그 담에 천원 이엿나
악당곰 2018-10-18 (목) 23:35
저는 동네형들이 전부 팽이쳐서 팽이 엄청 돌렸던 기억이 ㅎㅎ
팀 나눠서 자전거 2대로 릴레이 경주도 했고 말뚝박기 잣치기 비석치기 땅따먹기 ..그러다가 최신 유행의 깡통차기..
5시나 6시쯤 되면 만화영화 보려고 다 집에 들어갔었죠
하하로유 2018-10-19 (금) 06:48
한국 경제사도 저때가 황금기였네요. 여유와 낭만이 있었겠죠
killex 2018-10-19 (금) 20:47
안돼 공감하면 아재가 돼는거다
히아우 2018-10-20 (토) 01:50
디즈니 만화 참 많이 봤는데말이죠 ㅋㅋ
톰과제리가 거기서 했던가?
노래자랑 끝난뒨가 달려라 하니 보고 그랬었는데..
뚜껑은 망치로 왜 때리죠? 뚜껑 하나만 모르겠네요 ㅋㅋ
루미옹 2018-10-20 (토) 20:24
작은오락게임기는 50원당 1판이던가....

명화극장에서 바람과함께 사라지다 보면서 눈물 질질질 흘렸던....
늑대와춤을 보면서 콧물 질질질...
폐비윤씨2 2018-10-21 (일) 04:00
천원이나 받음?...
울집에 분식점 했는데 90년대후반까지 떡복이 2개100원햇음
ipoo 2018-10-21 (일) 10:34
교회간다고 뻥치면 천원 주셨네요. 물론 그 천원은 교회로 들어가지 않고 본문처럼 사용되었지만.
슈퍼콩만이 2018-10-21 (일) 17:33
핵공감..ㅠㅠ
TorrentL 2018-10-21 (일) 21:29
진짜 저때 천원은 지금 만원짜리한장보다도 할게많았던듯...
지금 만원...과자 세봉지사면 끝나던데;;;
가로수9 2018-10-22 (월) 00:45
일요일아침 9시에 AFKN에서 만화했었음..마징가Z...고질라,,등등
     
       
구글사장 2018-10-22 (월) 23:38
좋은곳에 사셨네요
근처에 양키들 많았나봐요
성원거사 2018-10-23 (화) 11:23
81년생인데 딱 제가 겪은 국딩때 모습이네요. 아마 80년대 후반생이신분들은 살짝 공감이 안갈수도 있을꺼 같지만 제 또래친구분들이라면 공감하실듯요.
오뚜기컵라면 2018-10-23 (화) 13:55
명화극장은 잘모르겠고...
kbs토요명화, mbc주말의명화 아니였나요

고교때 imf직격탄맞고 그여파가 아직도 쭉~~
맞기전엔 용돈도 엄청 많이받았었는데ㅋㅋ

어릴때 받은 호사..  부모님께 돌려드릴려면 아직도 갈길이 머네요~

전 저시절 생각하면 세상천지 모르는 절 이렇게 잘키워주신 부모님이 더 생각남..
eLingo 2018-10-23 (화) 15:38
80년대 인데 천원(?) 인거보면 글쓴이는 잘사는 동네였나 보네요. 아니면 80년대 극후반이던지요. 보통 '엄마 백원만~' 하던 시대였는데.. 보통 하루 100~200원 받지 않았나요? 오락실도 80년대엔 한판엔 50원하고, 학교앞 쭈그려서 하는 작은 오락기는 20원~30원하던 시절. 노점에서 나무젓가락에 손가락 마디만한 빨간소세지 꽂아서 밀가루 옷 잔뜩 둥그렇게 입힌 핫도그 50원했던 기억나네요. 핫도그 파는 아줌마가 검은색 기름통 사이드에 막대 꼽으라고 있는 틈에 핫도그 거꾸로 꽂아서 튀기고, 다되면 설탕에 한번 뒹굴려서 캐첩 지그재그 발라 건네주던 기억이 납니다.
처음  1  2  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3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LGU+ 숙박업소 단체할인 인터넷+IPTV방송 최저요금 월9,578원 무한통신 10-24
18107  [베스트10] 돈 주고 샀던 앨범 BEST 10 [락, 메탈 장르] (31) 베일워커 01:52 5866 2
18106  [기타] 하루에 25조를 번 남자가 주는 삶의 교훈 (102) 스샷첨부 신현희와김루… 01:16 29606 13
18105  [기타] 선수들의 팬서비스 차이 (86) 스샷첨부 하데스13 10-23 27425 38
18104  [연예인] 노림수가 분명한 조현 (51) 스샷첨부 무조건버텨라 10-23 31837 15
18103  [연예인] 여자친구 은하 리허설 레깅스.gif (43) 스샷첨부 루다양 10-23 30414 16
18102  [엽기] 실제상황) 거짓말쟁이의 눈물 (215) 스샷첨부 사니다 10-23 46014 87
18101  [정보] 전자레인지 500% 활용법 (172) 제우스™ 10-23 40607 92
18100  [기타] K-9 자주포 폭발 사고 당한 군인 근황 (103) 스샷첨부 Anarkia 10-23 32959 79
18099  [유머] 여직원 남미출장 후기 (164) 스샷첨부 댜앙랴 10-23 51007 89
18098  [유머] (펌) "우리 개는 골든리트리버야! " (143) 스샷첨부 戊戌年 10-23 37062 45
18097  [회원게시판] 선 자리가 파토 난 이유 (218) 그란츠 10-23 31762 61
18096  [연예인] 잠깐 한눈파는 팬을 발견한 러블리즈 지수.gif (51) 스샷첨부 Delight 10-22 30424 46
18095  [연예인] 베리굿 조현 접촉사고.. (55) 스샷첨부 샤방사ㄴr 10-22 34195 40
18094  [유머] 일본과 영국의 공통점.jpg (105) 스샷첨부 뚜우지 10-22 32130 88
18093  [연예인] 서현숙 치어 맥심 표지 (74) 스샷첨부 dufmadle 10-22 37925 67
18092  [베스트10] 컴퓨터 안티바이러스 사분면 분포도 (47) 스샷첨부 Smile에스 10-22 25102 7
18091  [정보] 떡볶이 소스 천기누설.jpg (291) 스샷첨부 빈폴 10-22 33398 194
18090  [감동] 옆집에 사는 맹인소녀 (177) 스샷첨부 하데스13 10-22 41318 172
18089  [유머] 결혼하면 안되는 여자 (102) 스샷첨부 로또1등가보… 10-22 55580 106
18088  [유머] 일본 육상자위대 수색대대 ~ (175) 스샷첨부 afsdoihj 10-20 62786 218
18087  [유머] 버스기사 아저씨가 겁나 째려봄.jpg (177) 스샷첨부 서울팽 10-20 56489 208
18086  [연예인] 나연 파란원피스 (60) 스샷첨부 사나미나 10-20 52025 76
18085  [유머] 백종원의 최종목표.jpg (229) 스샷첨부 야그러 10-20 44370 184
18084  [연예인] 고급진 오늘자 아이유 (64) 스샷첨부 갓커리 10-20 47468 45
18083  [감동] 러시아에서 인종차별을 피해 한국에 온 모자.jpg (166) 스샷첨부 노랑노을 10-20 45472 169
18082  [기타] 심각한 일본 상황 (196) 제우스™ 10-20 52210 88
18081  [회원게시판] 강서구 살인사건은 사이코패스였네요 (108) 歸去來辭 10-20 26161 27
18080  [정보] 나만 알고 싶은 핵꿀맛 소스 레시피들 (235) 스샷첨부 Anarkia 10-20 25027 118
18079  [유머] 중국판 비정상회담 근황 (187) 제우스™ 10-20 35882 70
18078  [동물] 이겨준다메!! 자신있다메!! (59) 스샷첨부 sandboy 10-20 28910 58
18077  [회원게시판] 주윤발 전재산 8096억원 사회 환원 한달 용돈 11만원 ;; (142) 사패 10-20 25709 40
18076  [기타] [펌/스압] 토익 900점이 주는 토익 꿀팁 (221) 스샷첨부 호랭이친구 10-20 32763 75
18075  [정보] https 차단 우회 방법 (283) 휠윈드 10-19 36701 167
18074  [기타] 무전기 집어던지는 이국종교수님 (293) 스샷첨부 ㅇㅇ그러해다 10-19 43205 110
18073  [회원게시판] 외모만 보면 불호겠죠? (197) 스샷첨부 웰시고기 10-19 51225 60
18072  [기타] 아이돌 발연기에 대한 최민식의 생각 (153) 아트람보 10-19 49629 173
18071  [회원게시판] 직장내 신입 여직원때문에 질문드립니다 (414) 71038274 10-19 37423 69
18070  [기타] [골목식당] 분식집 창업 상상과 참혹한 현실 (146)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8 45036 173
18069  [연예인] 아디다스 원피스 착용한 오하영 (86) 스샷첨부 찻잔속에고요 10-18 57347 62
18068  [회원게시판] 유치원장의 7억짜리 눈물 (159) 스샷첨부 hellsarm 10-18 32561 83
18067  [연예인] 유튜브에 진출한 신세경 옆모습.. (138) 샤방사ㄴr 10-18 44787 74
18066  [기타] 역사상 가장 미화된 나라 (166) 스샷첨부 하데스13 10-18 50431 126
18065  [회원게시판] 오늘 지옥을 경험하고 왔습니다.ㅠㅠ (250) MEGUI 10-18 37859 62
18064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청원좀 동의부탁드립니다... (189) 귀국자녀 10-18 34811 127
18063  [유머] 아이유 친척.jpg (168) 스샷첨부 은휼 10-18 60130 80
18062  [회원게시판] 맘카페 이모란 사람 신상 털렸네요.. (152) 간지큐 10-18 46803 66
18061  [회원게시판] 알쓸신잡에서 사진 도용했군요 (126) 스샷첨부 lenoi 10-18 27654 108
18060  [연예인] 지수 엉덩이 찰지게 때리는 미주 (48) 스샷첨부 사나미나 10-18 38967 31
18059  [기타] 목화솜 이불계의 거장 .jpg (70)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8 40157 63
18058  [기타] 보배펌]강서구 PC방 알바 칼침 30회 살인사건 국민청원 (266) 스샷첨부 간지큐 10-18 33911 11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