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19] (기타) 땅꾼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09-19] 스마트기기
LG 신형 스마트워치 정보는 없…
중고 스마트폰 추천좀해주세요…
삼성 덱스패드 질문있습니다!!
삼성 갤럭시 s9+ , LG v35 중…
미 AT&T 유심 국내에서 사용가…
A8 스타 스마트폰 어떠한가요?…
KT 기기변경 - A6 VS X4 …
안드로이드폰중 사이즈는 작고…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
수리 잘 하시거나 직업/취미로…
   
[도서게시판]

기본적인 사전조사도 안되면 발생하는 일(지식이 부족한건가).jpg

글쓴이 : 게비센 날짜 : 2018-01-13 (토) 22:19 조회 : 13464
f8991f0540d34215164c5e6625735b18_1515596959_1172_834769.jpg
옆동네에서 사진보고 너무 어이없어서 올립니다

은강불괴 동강불괴 실화입니까....?;;;
심지어 출판;;;

동물을 매우 좋아합니다

제르크 2018-01-13 (토) 22:19
어 금강불괴는 무협이라면 거의 빠지지않고 나와서 익숙한데 은강이랑 동강은 뭔지 설마 저거 앞에 금은동으로 해서 구별한건가요? 금강석의 금강일텐뎈ㅋㅋㅋㅋㅋ 그 무협에 금강불괴 하위호환으로 철포삼같은거 있는데왴ㅋㅋㅋㅋㅋ
륜의 2018-01-13 (토) 22:1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그로 집어넣었으면 이해했을텐데
진지한 주인공의 심리
lemo 2018-01-13 (토) 22:19
'금강'은 '다이아몬드(금강석)'를 뜻하죠.
껄꺼리 2018-01-13 (토) 22:19
금강->은강->동강으로 변하는 매직~
재미로 쓴게 아닐까 싶네요.
피자호빵맨 2018-01-13 (토) 22:19
금은 오히려 무른 금속인데...
무협소설을 제대로 읽어본 작가가 아닌가 보네요.
출판사도 제대로 체크도 안하는듯...
드릴조 2018-01-13 (토) 22:19
이게 어찌보면 한자에 무지해서 발생하는 일이죠. 최소한의 교양이 있거나 책을 많이 읽어서, 한자를 정확히 모르더라도 한글 음에 대응되는 상용 한자들의 뜻을 많이 알고 있다면 저런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을 텐데요. 하지만 90년대인가부터 한자교육 철폐?한게 일장일단은 있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한자는 라틴어취급이나 받으면 다행일 미개한 표의문자라고 생각해서...... 우리말의 60%도 한자어 차용과 한국식 한자어도 많다지만 그것들은 이미 단어로 완성된 상태니까.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한자무지?
글쎄요.
사전이 빈약한 게 더 맞지 않을까요?
     
       
컴바치 2018-01-14 (일) 05:29
쇠 금, 굳셀 강.
대체 얼마나 한자에 무지하면 '한자를 몰라서' 타령입니까.
애시당초 한자를 통해 단어를 이해한다면,
'쇠 금'자를 짚어 넣은 단어가 탄소덩어리를 의미하는 것조차 납득할 수 없죠.
드릴조 2018-01-13 (토) 22:19
생각해보면 저도 20대긴 하지만 어릴때에 컴퓨터나 인터넷이 있지는 않았고 책읽는게 낙이었는데 그 시절 책들은 출판사에서 빡세게 띄어쓰기랑 맞춤법을 교정하는 편이라 유희로 책을 읽는 것만으로 언어공부가 됐던것같네요. 한자 9급컷인 50개조차도 몰랐지만 언어문제중에 모르는 사자성어같은거나 아예 모르는 단어가 나와도 한글 음계에 대응되는 상용 한자의 뜻들을 추측해서 풀고 그랬는데 최소 3개중 2개는 맞췄던 기억이...... 그리고 사실 그런 교정빡빡한 책들을 많이 읽다 보니까 언어영역 공부안해도 1~2등급은 걍 받게 되더군요.

근데 지금은 그런 책으로 놀이시간을 보내기보다는 인터넷을 하고 마는데다가 거기서는 길잡이가 되어줄 참고할 만한 한글규칙도 없고요; 맞춤법도 어지간한건 지적안하겠는데 기본적인것들을 예상이 안될정도로 절망적으로 틀리지않나..... 문장마다 엔터안치면 글을 읽지도못하는 난독증이 범람하지않나;
     
       
오비탈레인 2018-01-13 (토) 22:19
저도 소설책만 보고 살았는데 모의고사 언어는 항상 2등급...
정작 중요한 수능은 망했지만 ㅋㅋㅋ
탈마 2018-01-13 (토) 22:19
그냥 말장난으로 이해 하고 싶네요 ㅋㅋㅋㅋㅋ 은강불괴라니 ㅠㅠ
불화살 2018-01-13 (토) 22:19
코믹무협물이면 작자의 개그코드이고 진지한 무협물에서 저랬다면 작가의 무협장르 대한 몰이해.
cirino 2018-01-13 (토) 22:19
한 이삼년전에 디시에 올라온 글 아닌가요?
예전에 그것보고 찾아봤는데 초보인가 했더니 당시에도 출판된 소설 수만 15개인가 16개인가 하던 정X민이라는 사람이더라는...
참고로 위에 나온 소설은 로크에서 나온 대X선...
바람둘 2018-01-13 (토) 22:19
기므군 2018-01-13 (토) 22:19
뇌피셜로 없는말도 지어내네 ㅋㅋ
베오그 2018-01-13 (토) 22:19
똥강불괴 ㅋㅋㅋㅋㅋㅋ
베오그 2018-01-13 (토) 22:19
금강불괴를 금강불체로 잘못 쓰는 경우는 봣어도 금은동강불괴는 처음이네요 ㅋㅋㅋ
엔젤리오스 2018-01-13 (토) 22:19
ㅉㅉ 다들 무협을 모르시네 ㅉㅉ

요센 브론즈 부터 시작해서  동강불괴 은광불괴 금강불괴 > 플래티넘 불괴 다이아 불괴 마스터 불괴 챌린저 불괴 에요

요센 무협도 세대가 바뀐지 언제대...은 개뿔 ㅋㅋㅋㅋ
와워우어엌 2018-01-13 (토) 22:19
금강이 다이아라는 뜻이구나 ㅋ.....
그럼 정확하게 금강불괴 백금불괴 황금불괴로 써야된다는 건데 그럴바에야 금은동을 쓰는게 나을 것 같음
     
       
샤크미스 2018-01-13 (토) 23:08
다이아몬드를 금강석이라 부르죠.
그래서 금강불괴는 금강석처럼 단단하여 쉽게 깨지지않는 몸이라고 무협지에서 나와요.
야누스짱 2018-01-13 (토) 22:19
어짜피 허구 소설인데 선구자가 만든 세계관 안 따라간다고 징징대는 글들 보면 무협자체를 왜 읽는지 모르겠네
     
       
불한당들의모… 2018-01-13 (토) 22:19
아무렇게나 써버린 글은 납득이 안 되니까요.
무협이라고 다 되고, 판타지라고 다 되는 게 아니잖아요.
허구도 결국 땅에 발 붙어서 나오는 겁니다.
     
       
내눈물속하늘 2018-01-13 (토) 22:19
그렇게 따지면, 금강불괴 차용해 온 것도 문제 아닌가유
     
       
kyless 2018-01-13 (토) 22:19
저건 세계관이 문제가 아니라 기본 어휘력이 부족한건데요.
     
       
clunnn 2018-01-13 (토) 22:19
어휘부족 222
갖다 쓸려면 제대로 쓰던가
아예 새로운 용어를 만들든가 해야죠.
     
       
배고픈길동이 2018-01-14 (일) 10:41
그럼 무협지라고 해서 세종대왕님 동생들을 네종대왕 오종대왕 육종대왕 이렇게 써도 되겠네요
     
       
XYAB 2018-01-14 (일) 19:08
저 작가가 세로운 세계관을 만들었다고 해도 금, 은, 동에서 가장 단단한건 동입니다.
결국 왜 금, 은, 동을 썼는지 따로 설명을 하지 않았다면(ex> 단단함이 아닌 가치 기준, 금강불괴는 단단한 몸이 아닌 비싼 몸) 그냥 아무 생각없이 금, 은, 동을 쓴거죠.
그런데 위의 사진에서 읽어보면 검기를 막는다는 내용이 있으니 가치 기준이 아닌 경도 기준이니 작가가 아무 생각이 없는겁니다.
높은파도 2018-01-13 (토) 22:19
금은동은 무른 금속들인데  보석이나 귀금속의 가치로 생각한 건가...?

출판사가 아주 대담한 곳인 듯
별처럼 2018-01-13 (토) 22:19
피식 웃게 만드는 사진이네요
소마랑 2018-01-13 (토) 22:19
개웃김 ㅋㅋㅋㅋ 금은동강불괴 ㅋㅋㅋ
기린비 2018-01-13 (토) 22:19
대괴선이라는 소설이네요 ㄷㄷ
infel 2018-01-13 (토) 22:19
뭐 천근추로 몸무게를 늘리면 낙하속도가 빨라진다는 소리도 당당하게 적어 놓던데 저정도는 애교아님?
     
       
사존 2018-01-13 (토) 23:25
이건 그거랑은 좀 다름
https://namu.wiki/w/%EC%B2%9C%EA%B7%BC%EC%B6%94#s-3
물리학적으로 몸무게가 늘어난다고 낙하속도가 빨라진다는건 아니지만
허공답보처럼 내공으로 공중에 떠 있을수 있다는 논리가 이미 통용되는 무협세계관에서 반대로 내공으로 공중에서 빨리 떨어지는것도 가능하다라는 논리도 통할수 있기 때문에
물론 무협소설에서 나오는 과학 논쟁에서 제일 자주, 많이 거론되는 떡밥이기는 해도
이거는 무협소설이라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물리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정도로 나뉘는거고
저거는 아예 단어 뜻자체를 몰라서 저리 적은거니
     
       
소이힛 2018-01-14 (일) 00:03
무협소설에서 쓰이는 천근추는.. 시전하면 낙하속도가 늘어나는게 맞아요.
천근추는 질량을 늘인다는 개념이라기 보다는, 시전자와 지구 사이에 존재하는 인력을 늘인다는 개념이어서요.
질량은 불변인데, 인력, 즉 '힘'이 늘어나는 개념이니 이렇게 보면 낙하 속도가 증가하는게 맞고.

질량이 늘어나는 케이스라고 보더라도
종단속도가 증가하게 되기 때문에 낙하속도가 빨라지는 것도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짧은거리라면 의미가 없어도, 11m이상.. 그러니깐 4층 정도의 높이라면 종단속도에 거의 도달하기 때문에...
천근추를 시전하는 상황, 보통 절벽이죠? 이런 상황에선 질량을 늘여도 낙하 속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게 맞지요.
     
       
임이도 2018-01-14 (일) 04:59
높이가 충분하고 진공 상태가 아니라는(저항이 발생할 수 있는 유체 속을 운동한다는) 가정 하에, 동일한
 표면적을 가진 두 물체의 질량이 다르면 종단 속도terminal velocity라는 값이 달라지므로 최종적인 낙하 속도는 달라지게 됩니다. 더 무거운 물체가 더 빨리 떨어지게 됩니다.


약간 더 쉽게 설명하면,
물체가 지상으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공기와 계속 부딪히겠죠? 그리고 물체의 속도가 빨라지면 그만큼 더 빠른 속도로 공기에 부딪히는 것이므로 공기의 저항이 더 강해지겠죠. 그렇게 공기의 저항이 강해지다보면 어느 순간 공기의 저항이 너무 강해져서 더 이상 낙하 속도가 빨라지지 않는 시점이 생깁니다.
예를 들어 스카이다이버는 아무리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51m/s 이상으로 속력이 올라가지 않아요.
하지만 스카이다이버의 표면적을 가지고 있지만 몸무게가 3톤인 사람을 상상해봅시다.
f=ma이므로 51m/s의 속력으로 공기에 부딪힐 때 그가 주는 충격량은 일반 체중의 스카이다이버보다 더 강합니다. 당연히 공기는 그 사람의 낙하를 최대로 저항할 수 없고, 3톤인 남자는 중력 가속도에 더 많은 영향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그는 100m/s 이상의 속력에 도달할 수 있는 거예요.
     
       
XYAB 2018-01-14 (일) 19:11
천근추는 질량을 늘리는 게 아니라 기를 이용해서 몸을 아래쪽으로 누르는 겁니다.
아래쪽으로 힘을 가하는 거죠.
당연히 F=ma이므로 가해진 힘만큼 가속도가 더해집니다.
몸을 가볍게하는 경공의 경우 반대라고 보시면 될 듯.
어우어 2018-01-13 (토) 22:19
읽는 즉시 뿜게 만드는 필력...
정말 미치겠네요...
라이모 2018-01-13 (토) 22:19
왜 굳이 무른 금을 ㅋㅋㅋ
양치기중년 2018-01-13 (토) 22:19
뭐... 예전에 블리자드를 화염계 마법으로 묘사하는 환타지 소설을 본 적도 있는데요... ^^;;
퓨론 2018-01-13 (토) 22:19
동강동강ㅋㅋㅋㅋ
릴렉스 2018-01-13 (토) 22:19
이 금불괴가 네 불괴냐?
이 은불괴가 네 불괴냐?
쿠커솔져 2018-01-13 (토) 22:19
요즘 본 소설에
동패구상? 그리고 무슨 설명문 쓴거 처럼 너무 지문도 길었음.. 그래서 1권에서 하차
제목이 천환벽?
브롤리 2018-01-13 (토) 22:19
때리면 동강나서 동강불괴인가
clunnn 2018-01-13 (토) 22:19
뿜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 금이라면 금강불괴도 단숨에 썰릴 텐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모르는 단어는 사전 찾아보면 되는데
한자 공부해야한다는 논리는 아쉽네요.

영어권 작가가 단어 오용한다고
라틴어 배워야할까요?
어원따라서 고대 프랑스어나 뭐 이런 거 배워야할까요?
배우고 싶은 사람은 배울 수도 있겠지만 그게 기본소양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22:19
한자를 공부할 필요까지는 없지요
다만 자신이 쓰는 단어가 무슨말인지는 알아야하지 않을까요
금강불괴는 그대로 해석하면 '금강석은 부서지지않는다'는 단순한 말이지만
거기서 핵심은 금 은 동이 아니라 금강이라는 단어죠
자신이 무슨말을 쓰는지도 모르는데 그걸로 글을쓰는게 이해가 안되는겁니다 저는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게비센님에게 한 말은 아니죠.
로드아톰 2018-01-13 (토) 22:19
활쏘는 석방형이 인정많은 석황을 강금한다!
활석<석고<방해석<형석<인회석<정장석<석영<황옥<강옥<금강석
모스경도에서 가장 단단한게 금강...
아 중학교 추억돋네요 ㅋㅋ
하지만 금강불괴의 금강은 보통 불교의 금강에서 따온걸거예요.
무엇으로도 부술수 없는...그런 단단한 진리...
금강경 많이 들어보셨죠 ㅎㅎ
다이아몬드를 처음 보석으로 쓴게 인도 사람들이니~
무념무상전 2018-01-13 (토) 22:19
최소 작가라면 금/은/동.. 과 금강(다이아몬드)의 차이 정도는 알아야하는건데..
이건 너무했다고 봅니다.
게거품 2018-01-13 (토) 22:19
중딩도 고딩도 작가하는 시대인데요.
기준을 좀 낮추면 모두 편해집니다.
필스너 2018-01-13 (토) 22:26
동강불괴 밑에는 언랭불괴라는 구간이 존재합니다
dkahfdka 2018-01-13 (토) 22:47
언어유희인데 글쓴이님이 너무 진지하신듯
     
       
글쓴이 2018-01-13 (토) 22:50
언어유희로 받아들이기엔 제 지식에 너무 어긋나서요..
개그로 쓴 부분이라면 모르겠는데
설명하는 부분이 너무 진지해보이니까요 ;ㅅ;
김좌죤 2018-01-13 (토) 22:50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동광불괴 은광불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금도끼가 넷것이냐? 은도끼가 네것이냐? 아니면 동도끼;;; 합성인거 같은데..
울트론 2018-01-13 (토) 23:47
현실에 있을법한 허구를 원하시는군요.
라임라임해 2018-01-13 (토) 23:58
첨알았다ㄷㄷ
헬메스 2018-01-14 (일) 00:02
소설 출간할 정도의 사람이 저걸 모를 가능성은 좀 적고...

그냥 흔한 말장난을 한 거겠죠.
     
       
각두기 2018-01-14 (일) 09:32
요즘 작가 수준을 모르셔서 이런말하죠,,

요즘 작가들은 진지하게 저렇게 쓸수있습니다.
탐욕의가벼움 2018-01-14 (일) 00:18
철강불괴! 티타늄불괴!...
온종일천 2018-01-14 (일) 01:54
산신령이 통달했을 법한 느낌이다...
레서판다 2018-01-14 (일) 11:27
금강불괴 금강석(다이아) 만큼 단단해지는....

은강불괴 은처럼 무뎌져버린....

동강불괴 동강동강열매 능력자(전설의 칠무해가 가졌다는 능력)
     
       
글쓴이 2018-01-14 (일) 12:28
동강동강에서 터졌네요ㅋㅋㅋㅋ
하하11q 2018-01-14 (일) 17:04
금 은 동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어이없어서 웃기려고 저렇게 쓴건지
진짜 몰라서 저렇게 쓴건지 헷갈리네요.
동급생 2018-01-14 (일) 19:03
작가의 개그에요
이 작가가 그정도 모를 작가는 아니고 그냥 개그랍시고 한건데... 전혀 안통하는 개그였을 뿐인거죠
이토에요 2018-01-14 (일) 19:57
장풍 하위호환 중풍 - 소풍도 작가의 머리엔 있을듯.
     
       
테루아드 2018-01-15 (월) 21:06
장풍이니 아마 단풍으로 쓸듯..

중자는 두루 쓰이니 그렇다 치고..
4Vendeta 2018-01-14 (일) 22:58
한자를 모르면 어쩔 수 없이 뽀록나는 작가의 지식 레벨.
메이플 2018-01-15 (월) 13:41
유머로써의 가치는 인정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3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LG.KT.SK.전국 최고의 정책입니다 휴대폰결합할인.공유기무료이벤트 진행중 인터넷나라 09-19
17794  [기타] 땅꾼 (57) 스샷첨부 Poomchi 04:27 15521 0
17793  [정보] 일주일만에 해외 여행 준비하는 법.jpg (121) 스샷첨부 Voyageur 00:21 20782 33
17792  [연예인] 박선영 아나운서 볼륨이 들어나는 티셔츠.. (60) 스샷첨부 샤방사ㄴr 00:02 26097 14
17791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아찔한 무브먼트.. (40) 샤방사ㄴr 09-18 25205 36
17790  [기타] 배우 조덕제 성님 패북 (88) 스샷첨부 하데스13 09-18 26474 85
17789  [기타] 도둑인줄 알았더니 의적 .jpg (109)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8 43489 79
17788  [회원게시판] 개 X같은 세입자 때문에 머리가 다 아프네요 (149) CivilWar 09-18 26517 42
17787  [기타] 가난에는 이자가 붙는다.jpg (116) 스샷첨부 신묘한 09-18 37183 113
17786  [감동] 훈훈한 커플 데이트 사진입니다.jpg (12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9-17 66285 126
17785  [블박] 러시아식 문답무용 (98)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7 34645 42
17784  [연예인] [트와이스] 안무 틀려서 다현에게 혼나는 사나 (45) 스샷첨부 피그시 09-17 34832 51
17783  [회원게시판] 여자친구 하늘나라 보내고 10일째네요.. (173) 이은또 09-17 34211 89
17782  [연예인] 윤태진 (51) 스샷첨부 8블리즈♡ 09-17 41657 36
17781  [엽기] 마트에서 파는 고기 대란의 진실 (168) 스샷첨부 하데스13 09-17 55228 96
17780  [블박] 상남자의 칼치기 .gif (100)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7 35877 53
17779  [기타] 한국야구 레전드 두 명의 상반된 행보.jpg (110) 스샷첨부 간지큐 09-17 37344 146
17778  [기타] 늙은 남자의 몰락 (159) 스샷첨부 Baitoru 09-17 45460 120
17777  [회원게시판] [펌] 후쿠시마 투어를 다녀온 뉴질랜드 유튜버 (168) 스샷첨부 필브리안 09-16 38090 160
17776  [연예인] [약후방 주의] 이희은 사장님 모음 (93) 스샷첨부 李小龍 09-16 44638 67
17775  [유머] 혼수??? 필요없어 오빠는 몸만 와 (132) 스샷첨부 이루피 09-16 63790 94
17774  [연예인] 너무 내려간 사나.. (5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9-16 43407 54
17773  [기타] 또라이 신입이 들어와 불편한 공무원 (273) 스샷첨부 koohong 09-16 37760 112
17772  [기타] 늑대 14마리가 가져온 생태계 변화.jpg (153) 10X10 09-16 40742 147
17771  [블박] 쉴드치는 아우디.gif (15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9-16 43267 65
17770  [사용기/후기] 안성탕면 해물맛이 궁금하여 먹어봤습니다. (102) 네버님 09-16 26889 82
17769  [연예인] 복귀한 EXID 솔지.. (7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9-15 46795 46
17768  [감동] 일본여자가 바라본 한국 남자 (182) 스샷첨부 하데스13 09-15 49978 265
17767  [엽기] 조덕제 사건을 살펴보자 (149) 스샷첨부 블루복스 09-15 35960 96
17766  [동물] 허스키에게 입양된 고양이 .jpg (77)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5 35778 125
17765  [기타] 건배사 하랬더니 퇴사 선언 (196) 스샷첨부 하데스13 09-15 59868 124
17764  [유머] 우회전 깜빡이 좀 켜자! (139) 스샷첨부 Poomchi 09-15 44873 97
17763  [유머] 시민들 초상화 그려주는 이말년.jpg (137) Voyageur 09-14 46900 125
17762  [회원게시판] 9년 만나던 여친과 헤어지고 집에왔어요 (293) 솜브라자 09-14 43519 142
17761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통영 식당들.jpg (182) 스샷첨부 블록틱스 09-14 40948 95
17760  [감동] 사라진 야구팬.jpg (377) 스샷첨부 뚝형 09-14 61939 226
17759  [유머] 한남과 한녀 몸바뀌는 만화. (188) 스샷첨부 아트람보 09-13 59089 170
17758  [회원게시판] 만약 엉덩이 6개월같은 일이 제게 벌어진다면... (225) 정저지와 09-13 41069 170
17757  [블박] 자라니 레전드 모음집.gif (270) 스샷첨부 Voyageur 09-13 43253 121
17756  [기타] 펌]보배 사건으로 가슴을 치고 몰래 눈물을 훔치는 아내입니다 (207) 스샷첨부 간지큐 09-13 48247 108
17755  [연예인] 사나의 디펜스 (75)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3 46835 50
17754  [회원게시판] 대로변에 좌판 깔았어요 (157) 스샷첨부 젖은눈슬픈새 09-13 38228 136
17753  [회원게시판] 직원에게 월급 20만원 준 독서실 주인의 최후 (242) 스샷첨부 파지올리 09-13 37844 95
17752  [기타] 변호사들이 뽑은 사법개혁의 필요를 느낀 사건 1위 (159) 스샷첨부 마블러스 09-12 41621 204
17751  [기타] 현재 난리난 대만. 일본은 사과해라!.jpg (170) 스샷첨부 신묘한 09-12 56228 151
17750  [회원게시판] 여중학생한테 손가락 욕을 먹었습니다 후기입니다 (97) 우루사만땅 09-12 40366 85
17749  [기타] 소녀들과 매춘부들 (112) 스샷첨부 Clothild 09-12 51623 158
17748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군산 식당들.jpg (166) 스샷첨부 블록틱스 09-12 33008 75
17747  [베스트10] 전국 족발 맛집 베스트10 (159) 스샷첨부 맛집감별사 09-12 21824 26
17746  [사용기/후기] 의왕 떡볶이 생활의달인 철이네 후기 (64) 스샷첨부 CivilWar 09-12 26736 29
17745  [정보] 차선 상식.jpg (122) 스샷첨부 alllie 09-12 34343 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