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9] (감동) 모국에서 수학교사 였다가 한국와서 영주권 받은 … (107)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2-19] 베스트10
이제서야 알았습니다. 당신의 …
이동진 평론가의 2018년 외국…
예사롭지 않은 재즈음악 10선
오지 오스본 베스트 10
블랙 사바스 베스트 10
2018)영화 흥행 순위 TOP10
오우야. 심장앓이했던 나만의 …
매력뿜뿜+소름뿜뿜 한국 영화 …
기적적으로 살아난 사람들 베…
2018년 올해를 빛낸 예능방송…
   
[도서게시판]

기본적인 사전조사도 안되면 발생하는 일(지식이 부족한건가).jpg

글쓴이 : 게비센 날짜 : 2018-01-13 (토) 22:19 조회 : 13637
f8991f0540d34215164c5e6625735b18_1515596959_1172_834769.jpg
옆동네에서 사진보고 너무 어이없어서 올립니다

은강불괴 동강불괴 실화입니까....?;;;
심지어 출판;;;

동물을 매우 좋아합니다

제르크 2018-01-13 (토) 22:19
어 금강불괴는 무협이라면 거의 빠지지않고 나와서 익숙한데 은강이랑 동강은 뭔지 설마 저거 앞에 금은동으로 해서 구별한건가요? 금강석의 금강일텐뎈ㅋㅋㅋㅋㅋ 그 무협에 금강불괴 하위호환으로 철포삼같은거 있는데왴ㅋㅋㅋㅋㅋ
륜의 2018-01-13 (토) 22:1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그로 집어넣었으면 이해했을텐데
진지한 주인공의 심리
lemo 2018-01-13 (토) 22:19
'금강'은 '다이아몬드(금강석)'를 뜻하죠.
껄꺼리 2018-01-13 (토) 22:19
금강->은강->동강으로 변하는 매직~
재미로 쓴게 아닐까 싶네요.
피자호빵맨 2018-01-13 (토) 22:19
금은 오히려 무른 금속인데...
무협소설을 제대로 읽어본 작가가 아닌가 보네요.
출판사도 제대로 체크도 안하는듯...
드릴조 2018-01-13 (토) 22:19
이게 어찌보면 한자에 무지해서 발생하는 일이죠. 최소한의 교양이 있거나 책을 많이 읽어서, 한자를 정확히 모르더라도 한글 음에 대응되는 상용 한자들의 뜻을 많이 알고 있다면 저런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을 텐데요. 하지만 90년대인가부터 한자교육 철폐?한게 일장일단은 있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한자는 라틴어취급이나 받으면 다행일 미개한 표의문자라고 생각해서...... 우리말의 60%도 한자어 차용과 한국식 한자어도 많다지만 그것들은 이미 단어로 완성된 상태니까.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한자무지?
글쎄요.
사전이 빈약한 게 더 맞지 않을까요?
     
       
컴바치 2018-01-14 (일) 05:29
쇠 금, 굳셀 강.
대체 얼마나 한자에 무지하면 '한자를 몰라서' 타령입니까.
애시당초 한자를 통해 단어를 이해한다면,
'쇠 금'자를 짚어 넣은 단어가 탄소덩어리를 의미하는 것조차 납득할 수 없죠.
드릴조 2018-01-13 (토) 22:19
생각해보면 저도 20대긴 하지만 어릴때에 컴퓨터나 인터넷이 있지는 않았고 책읽는게 낙이었는데 그 시절 책들은 출판사에서 빡세게 띄어쓰기랑 맞춤법을 교정하는 편이라 유희로 책을 읽는 것만으로 언어공부가 됐던것같네요. 한자 9급컷인 50개조차도 몰랐지만 언어문제중에 모르는 사자성어같은거나 아예 모르는 단어가 나와도 한글 음계에 대응되는 상용 한자의 뜻들을 추측해서 풀고 그랬는데 최소 3개중 2개는 맞췄던 기억이...... 그리고 사실 그런 교정빡빡한 책들을 많이 읽다 보니까 언어영역 공부안해도 1~2등급은 걍 받게 되더군요.

근데 지금은 그런 책으로 놀이시간을 보내기보다는 인터넷을 하고 마는데다가 거기서는 길잡이가 되어줄 참고할 만한 한글규칙도 없고요; 맞춤법도 어지간한건 지적안하겠는데 기본적인것들을 예상이 안될정도로 절망적으로 틀리지않나..... 문장마다 엔터안치면 글을 읽지도못하는 난독증이 범람하지않나;
     
       
오비탈레인 2018-01-13 (토) 22:19
저도 소설책만 보고 살았는데 모의고사 언어는 항상 2등급...
정작 중요한 수능은 망했지만 ㅋㅋㅋ
탈마 2018-01-13 (토) 22:19
그냥 말장난으로 이해 하고 싶네요 ㅋㅋㅋㅋㅋ 은강불괴라니 ㅠㅠ
불화살 2018-01-13 (토) 22:19
코믹무협물이면 작자의 개그코드이고 진지한 무협물에서 저랬다면 작가의 무협장르 대한 몰이해.
cirino 2018-01-13 (토) 22:19
한 이삼년전에 디시에 올라온 글 아닌가요?
예전에 그것보고 찾아봤는데 초보인가 했더니 당시에도 출판된 소설 수만 15개인가 16개인가 하던 정X민이라는 사람이더라는...
참고로 위에 나온 소설은 로크에서 나온 대X선...
바람둘 2018-01-13 (토) 22:19
기므군 2018-01-13 (토) 22:19
뇌피셜로 없는말도 지어내네 ㅋㅋ
베오그 2018-01-13 (토) 22:19
똥강불괴 ㅋㅋㅋㅋㅋㅋ
베오그 2018-01-13 (토) 22:19
금강불괴를 금강불체로 잘못 쓰는 경우는 봣어도 금은동강불괴는 처음이네요 ㅋㅋㅋ
엔젤리오스 2018-01-13 (토) 22:19
ㅉㅉ 다들 무협을 모르시네 ㅉㅉ

요센 브론즈 부터 시작해서  동강불괴 은광불괴 금강불괴 > 플래티넘 불괴 다이아 불괴 마스터 불괴 챌린저 불괴 에요

요센 무협도 세대가 바뀐지 언제대...은 개뿔 ㅋㅋㅋㅋ
와워우어엌 2018-01-13 (토) 22:19
금강이 다이아라는 뜻이구나 ㅋ.....
그럼 정확하게 금강불괴 백금불괴 황금불괴로 써야된다는 건데 그럴바에야 금은동을 쓰는게 나을 것 같음
     
       
샤크미스 2018-01-13 (토) 23:08
다이아몬드를 금강석이라 부르죠.
그래서 금강불괴는 금강석처럼 단단하여 쉽게 깨지지않는 몸이라고 무협지에서 나와요.
야누스짱 2018-01-13 (토) 22:19
어짜피 허구 소설인데 선구자가 만든 세계관 안 따라간다고 징징대는 글들 보면 무협자체를 왜 읽는지 모르겠네
     
       
불한당들의모… 2018-01-13 (토) 22:19
아무렇게나 써버린 글은 납득이 안 되니까요.
무협이라고 다 되고, 판타지라고 다 되는 게 아니잖아요.
허구도 결국 땅에 발 붙어서 나오는 겁니다.
     
       
내눈물속하늘 2018-01-13 (토) 22:19
그렇게 따지면, 금강불괴 차용해 온 것도 문제 아닌가유
     
       
kyless 2018-01-13 (토) 22:19
저건 세계관이 문제가 아니라 기본 어휘력이 부족한건데요.
     
       
clunnn 2018-01-13 (토) 22:19
어휘부족 222
갖다 쓸려면 제대로 쓰던가
아예 새로운 용어를 만들든가 해야죠.
     
       
배고픈길동이 2018-01-14 (일) 10:41
그럼 무협지라고 해서 세종대왕님 동생들을 네종대왕 오종대왕 육종대왕 이렇게 써도 되겠네요
     
       
XYAB 2018-01-14 (일) 19:08
저 작가가 세로운 세계관을 만들었다고 해도 금, 은, 동에서 가장 단단한건 동입니다.
결국 왜 금, 은, 동을 썼는지 따로 설명을 하지 않았다면(ex> 단단함이 아닌 가치 기준, 금강불괴는 단단한 몸이 아닌 비싼 몸) 그냥 아무 생각없이 금, 은, 동을 쓴거죠.
그런데 위의 사진에서 읽어보면 검기를 막는다는 내용이 있으니 가치 기준이 아닌 경도 기준이니 작가가 아무 생각이 없는겁니다.
높은파도 2018-01-13 (토) 22:19
금은동은 무른 금속들인데  보석이나 귀금속의 가치로 생각한 건가...?

출판사가 아주 대담한 곳인 듯
별처럼 2018-01-13 (토) 22:19
피식 웃게 만드는 사진이네요
소마랑 2018-01-13 (토) 22:19
개웃김 ㅋㅋㅋㅋ 금은동강불괴 ㅋㅋㅋ
기린비 2018-01-13 (토) 22:19
대괴선이라는 소설이네요 ㄷㄷ
infel 2018-01-13 (토) 22:19
뭐 천근추로 몸무게를 늘리면 낙하속도가 빨라진다는 소리도 당당하게 적어 놓던데 저정도는 애교아님?
     
       
사존 2018-01-13 (토) 23:25
이건 그거랑은 좀 다름
https://namu.wiki/w/%EC%B2%9C%EA%B7%BC%EC%B6%94#s-3
물리학적으로 몸무게가 늘어난다고 낙하속도가 빨라진다는건 아니지만
허공답보처럼 내공으로 공중에 떠 있을수 있다는 논리가 이미 통용되는 무협세계관에서 반대로 내공으로 공중에서 빨리 떨어지는것도 가능하다라는 논리도 통할수 있기 때문에
물론 무협소설에서 나오는 과학 논쟁에서 제일 자주, 많이 거론되는 떡밥이기는 해도
이거는 무협소설이라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물리학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정도로 나뉘는거고
저거는 아예 단어 뜻자체를 몰라서 저리 적은거니
     
       
소이힛 2018-01-14 (일) 00:03
무협소설에서 쓰이는 천근추는.. 시전하면 낙하속도가 늘어나는게 맞아요.
천근추는 질량을 늘인다는 개념이라기 보다는, 시전자와 지구 사이에 존재하는 인력을 늘인다는 개념이어서요.
질량은 불변인데, 인력, 즉 '힘'이 늘어나는 개념이니 이렇게 보면 낙하 속도가 증가하는게 맞고.

질량이 늘어나는 케이스라고 보더라도
종단속도가 증가하게 되기 때문에 낙하속도가 빨라지는 것도 전혀 틀린 말은 아닙니다.
짧은거리라면 의미가 없어도, 11m이상.. 그러니깐 4층 정도의 높이라면 종단속도에 거의 도달하기 때문에...
천근추를 시전하는 상황, 보통 절벽이죠? 이런 상황에선 질량을 늘여도 낙하 속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게 맞지요.
     
       
임이도 2018-01-14 (일) 04:59
높이가 충분하고 진공 상태가 아니라는(저항이 발생할 수 있는 유체 속을 운동한다는) 가정 하에, 동일한
 표면적을 가진 두 물체의 질량이 다르면 종단 속도terminal velocity라는 값이 달라지므로 최종적인 낙하 속도는 달라지게 됩니다. 더 무거운 물체가 더 빨리 떨어지게 됩니다.


약간 더 쉽게 설명하면,
물체가 지상으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공기와 계속 부딪히겠죠? 그리고 물체의 속도가 빨라지면 그만큼 더 빠른 속도로 공기에 부딪히는 것이므로 공기의 저항이 더 강해지겠죠. 그렇게 공기의 저항이 강해지다보면 어느 순간 공기의 저항이 너무 강해져서 더 이상 낙하 속도가 빨라지지 않는 시점이 생깁니다.
예를 들어 스카이다이버는 아무리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51m/s 이상으로 속력이 올라가지 않아요.
하지만 스카이다이버의 표면적을 가지고 있지만 몸무게가 3톤인 사람을 상상해봅시다.
f=ma이므로 51m/s의 속력으로 공기에 부딪힐 때 그가 주는 충격량은 일반 체중의 스카이다이버보다 더 강합니다. 당연히 공기는 그 사람의 낙하를 최대로 저항할 수 없고, 3톤인 남자는 중력 가속도에 더 많은 영향을 받게 됩니다. 따라서 그는 100m/s 이상의 속력에 도달할 수 있는 거예요.
     
       
XYAB 2018-01-14 (일) 19:11
천근추는 질량을 늘리는 게 아니라 기를 이용해서 몸을 아래쪽으로 누르는 겁니다.
아래쪽으로 힘을 가하는 거죠.
당연히 F=ma이므로 가해진 힘만큼 가속도가 더해집니다.
몸을 가볍게하는 경공의 경우 반대라고 보시면 될 듯.
어우어 2018-01-13 (토) 22:19
읽는 즉시 뿜게 만드는 필력...
정말 미치겠네요...
라이모 2018-01-13 (토) 22:19
왜 굳이 무른 금을 ㅋㅋㅋ
양치기중년 2018-01-13 (토) 22:19
뭐... 예전에 블리자드를 화염계 마법으로 묘사하는 환타지 소설을 본 적도 있는데요... ^^;;
퓨론 2018-01-13 (토) 22:19
동강동강ㅋㅋㅋㅋ
릴렉스 2018-01-13 (토) 22:19
이 금불괴가 네 불괴냐?
이 은불괴가 네 불괴냐?
쿠커솔져 2018-01-13 (토) 22:19
요즘 본 소설에
동패구상? 그리고 무슨 설명문 쓴거 처럼 너무 지문도 길었음.. 그래서 1권에서 하차
제목이 천환벽?
브롤리 2018-01-13 (토) 22:19
때리면 동강나서 동강불괴인가
clunnn 2018-01-13 (토) 22:19
뿜었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 금이라면 금강불괴도 단숨에 썰릴 텐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모르는 단어는 사전 찾아보면 되는데
한자 공부해야한다는 논리는 아쉽네요.

영어권 작가가 단어 오용한다고
라틴어 배워야할까요?
어원따라서 고대 프랑스어나 뭐 이런 거 배워야할까요?
배우고 싶은 사람은 배울 수도 있겠지만 그게 기본소양이라고 할 수는 없다고 봅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22:19
한자를 공부할 필요까지는 없지요
다만 자신이 쓰는 단어가 무슨말인지는 알아야하지 않을까요
금강불괴는 그대로 해석하면 '금강석은 부서지지않는다'는 단순한 말이지만
거기서 핵심은 금 은 동이 아니라 금강이라는 단어죠
자신이 무슨말을 쓰는지도 모르는데 그걸로 글을쓰는게 이해가 안되는겁니다 저는
          
            
정민정이 2018-01-13 (토) 22:19
게비센님에게 한 말은 아니죠.
로드아톰 2018-01-13 (토) 22:19
활쏘는 석방형이 인정많은 석황을 강금한다!
활석<석고<방해석<형석<인회석<정장석<석영<황옥<강옥<금강석
모스경도에서 가장 단단한게 금강...
아 중학교 추억돋네요 ㅋㅋ
하지만 금강불괴의 금강은 보통 불교의 금강에서 따온걸거예요.
무엇으로도 부술수 없는...그런 단단한 진리...
금강경 많이 들어보셨죠 ㅎㅎ
다이아몬드를 처음 보석으로 쓴게 인도 사람들이니~
무념무상전 2018-01-13 (토) 22:19
최소 작가라면 금/은/동.. 과 금강(다이아몬드)의 차이 정도는 알아야하는건데..
이건 너무했다고 봅니다.
게거품 2018-01-13 (토) 22:19
중딩도 고딩도 작가하는 시대인데요.
기준을 좀 낮추면 모두 편해집니다.
필스너 2018-01-13 (토) 22:26
동강불괴 밑에는 언랭불괴라는 구간이 존재합니다
dkahfdka 2018-01-13 (토) 22:47
언어유희인데 글쓴이님이 너무 진지하신듯
     
       
글쓴이 2018-01-13 (토) 22:50
언어유희로 받아들이기엔 제 지식에 너무 어긋나서요..
개그로 쓴 부분이라면 모르겠는데
설명하는 부분이 너무 진지해보이니까요 ;ㅅ;
김좌죤 2018-01-13 (토) 22:50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동광불괴 은광불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금도끼가 넷것이냐? 은도끼가 네것이냐? 아니면 동도끼;;; 합성인거 같은데..
울트론 2018-01-13 (토) 23:47
현실에 있을법한 허구를 원하시는군요.
라임라임해 2018-01-13 (토) 23:58
첨알았다ㄷㄷ
헬메스 2018-01-14 (일) 00:02
소설 출간할 정도의 사람이 저걸 모를 가능성은 좀 적고...

그냥 흔한 말장난을 한 거겠죠.
     
       
각두기 2018-01-14 (일) 09:32
요즘 작가 수준을 모르셔서 이런말하죠,,

요즘 작가들은 진지하게 저렇게 쓸수있습니다.
탐욕의가벼움 2018-01-14 (일) 00:18
철강불괴! 티타늄불괴!...
온종일천 2018-01-14 (일) 01:54
산신령이 통달했을 법한 느낌이다...
레서판다 2018-01-14 (일) 11:27
금강불괴 금강석(다이아) 만큼 단단해지는....

은강불괴 은처럼 무뎌져버린....

동강불괴 동강동강열매 능력자(전설의 칠무해가 가졌다는 능력)
     
       
글쓴이 2018-01-14 (일) 12:28
동강동강에서 터졌네요ㅋㅋㅋㅋ
하하11q 2018-01-14 (일) 17:04
금 은 동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어이없어서 웃기려고 저렇게 쓴건지
진짜 몰라서 저렇게 쓴건지 헷갈리네요.
동급생 2018-01-14 (일) 19:03
작가의 개그에요
이 작가가 그정도 모를 작가는 아니고 그냥 개그랍시고 한건데... 전혀 안통하는 개그였을 뿐인거죠
이토에요 2018-01-14 (일) 19:57
장풍 하위호환 중풍 - 소풍도 작가의 머리엔 있을듯.
     
       
테루아드 2018-01-15 (월) 21:06
장풍이니 아마 단풍으로 쓸듯..

중자는 두루 쓰이니 그렇다 치고..
4Vendeta 2018-01-14 (일) 22:58
한자를 모르면 어쩔 수 없이 뽀록나는 작가의 지식 레벨.
메이플 2018-01-15 (월) 13:41
유머로써의 가치는 인정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4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LG공식렌탈] LG전자 케어솔루션 12월 최대혜택! // 사은품 최대증정 // 설치,가… LG렌탈월드 12-19
18606  [감동] 모국에서 수학교사 였다가 한국와서 영주권 받은 훈훈한 사례 (107) 스샷첨부 M13A1Rx4 10:28 30949 88
18605  [유머] 한국은 탈코르셋 일본은 여자력 열풍 (128) 스샷첨부 바리에이션 08:57 40247 89
18604  [연예인] 전효성 (101) 스샷첨부 橋本ありな 04:45 42964 40
18603  [감동] 오뚜기 라면맛이 갑자기 바뀐 이유 .jpg (175) 스샷첨부 시티은행 03:23 43110 87
18602  [유머] 배정남이 8년만에 밝힌 마르코 난투극 사건.jpg (125) 웨이백 12-18 39256 111
18601  [기타] [펌]아는 동생에게 1000만원 줬습니다 (93) 스샷첨부 간지큐 12-18 31775 145
18600  [기타] 가장 무섭다는 영화 (90) 스샷첨부 Baitoru 12-18 36044 115
18599  [기타] 난민을 거부하는 러시아 (74) 스샷첨부 Baitoru 12-18 35241 74
18598  [연예인] 사실 패왕색을 가지고 태어난 장원영 ㄷㄷ.gif (115)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8 37453 38
18597  [회원게시판] 노가다꾼의 아픈 현실.. (191) 행복한나날들 12-18 24422 63
18596  [회원게시판] [베트남] 공장에서 먹는 점심 (126) 스샷첨부 그치지않는비 12-18 36222 75
18595  [기타] 서울대에서 A+를 받는 비법 (233) 스샷첨부 M13A1Rx4 12-17 52385 119
18594  [기타] 집에 친구가 왔다 (드루이드 근황) (53) 스샷첨부 네모홀릭 12-17 53312 21
18593  [유머] 김영희의 가장 큰 논란.jpg (114) 스샷첨부 빈폴 12-17 62420 64
18592  [정보] 커피믹스 속 인산염.jpg (111) 스샷첨부 뚝형 12-17 39456 95
18591  [회원게시판] 일본애니에서 다룬 임진왜란.jpg (154) 스샷첨부 sienic77 12-17 27350 61
18590  [회원게시판] 마음이 너무 이쁜 우리 마누라(자랑주의) (150) 스샷첨부 ragsak 12-17 23528 44
18589  [유머] 번역가 황석희 (126) 스샷첨부 Honey브레드 12-17 39010 44
18588  [회원게시판] 무한도전 폐지 외치던 사람들 지금 만족하는지 모르겠네 (235) 깝조권 12-17 24653 50
18587  [회원게시판] 여동생이 성씨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가 봅니다. (174) 자전거맨 12-17 26052 22
18586  [유머] 반박불가 최고의 아내 (93) 스샷첨부 프로츠 12-17 52342 65
18585  [정보] 수입맥주 순위 (196) 스샷첨부 ehlln 12-17 32542 55
18584  [기타] 아이큐 204의 천재소년 (227) 스샷첨부 서브맨 12-17 44104 78
18583  [기타] 현재 미국에서 난리난 경찰 (120) 스샷첨부 선별 12-17 50106 47
18582  [회원게시판] 45년 살면서 느낀점 (195) ♡페르세포네 12-17 30266 74
18581  [감동] 어제자 KBS동행 열아홉 여고생 조은혜 (132) 스샷첨부 선별 12-16 52393 197
18580  [감동]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105) 스샷첨부 오파운드 12-16 40261 96
18579  [연예인] 16살 안유진의 미친 피지컬.GIF (110)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6 65251 50
18578  [회원게시판] 최신 빚투터진 연예인.jpg (91) 스샷첨부 빈폴 12-16 44118 48
18577  [회원게시판] 휴지도둑 잡으러 파출소 다녀왔네요 (178) 스샷첨부 원탑™ 12-16 43521 82
18576  [기타] 애플유저였던 유투버가 전하는 애플 근황 (279) 스샷첨부 유일愛 12-16 51494 149
18575  [정보] 노브랜드 초콜릿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17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48686 188
18574  [사용기/후기] 아주 별로였던 대관령 양떼목장 후기 (184) 스샷첨부 CivilWar 12-15 33766 48
18573  [기타] 마동석이 저예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138) 스샷첨부 유일愛 12-15 49192 129
18572  [연예인] 걸그룹 정전기 레전드-EXID 정화 (89) 스샷첨부 ⓜ멘탈리스트… 12-15 46107 47
18571  [기타] 이마트 레전드 광고.. (150) 샤방사ㄴr 12-15 47530 132
18570  [기타] 싼옷만 사는 여자.jpg (109) 웨이백 12-15 62027 60
18569  [회원게시판] 어머니 패딩 사러 갔다가 놀랬네요.. (145) 아랏싸 12-15 42612 60
18568  [연예인] 양정원 부들부들.gif (89) 스샷첨부 울트라캡뽕 12-15 60119 56
18567  [정보] 끝내주는 웹툰 하나 추천함 (105) 스샷첨부 흐엉앙렁 12-15 53903 22
18566  [정보] 달걀이 내년부터 바뀌는 점 (138) 스샷첨부 Baitoru 12-14 44479 159
18565  [기타] 멕시코 부자가 한국에 사는 이유 (113) 스샷첨부 햇사나무 12-14 61543 91
18564  [연예인] 리허설 하는 지효를 옆에서 보면.. (78) 샤방사ㄴr 12-14 51522 57
18563  [기타] 남녀 임금 격차에 대한 어느 여성의 생각 .jpg (126)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43122 209
18562  [회원게시판] 요즘 핫한 나라인 베트남 이야기 (184) 명교수 12-14 41375 120
18561  [감동] 편백나무 판매자 근황.jpg (102) 스샷첨부 노랑노을 12-13 58674 70
18560  [연예인] 트와이스 쯔위 뒷모습 비율이 ㄷㄷ.. (91) 샤방사ㄴr 12-13 57576 73
18559  [회원게시판] 오뚜기와 농심이 의미있는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네요. (241) 스샷첨부 파지올리 12-13 37702 151
18558  [기타] mc몽 군대관련 요약 (15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39876 110
18557  [연예인] 은근히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데프콘 (84) 스샷첨부 Baitoru 12-13 41327 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