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논란 ‘까칠남녀’ 폐지 결정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동성애 논란 ‘까칠남녀’ 폐지 결정

글쓴이 : BY땅콩 날짜 : 2018-01-11 (목) 15:52 조회 : 24120

음란(淫亂)은 음탕하고 난잡하다.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는 것도 머쓱할 지경이다.

한 학부모단체가 ‘음란하다’ 낙인 찍은 한 방송사 앞에서 ‘난잡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전학연)이 최근 교육방송(EBS) 앞에서 벌이고 있는, EBS <까칠남녀> 폐지 피켓팅을 두고 하는 말이다.

‘음란’ 방송의 논거는 <까칠남녀>가 다룬 ‘동성애 특집’에서 불거졌다.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학부모단체의 공동대표인 이경자씨는 “소수자는 보호해야 한다. 다문화가정이나 결손가정의 아이들이 그렇다. 그러나 성소수자는 옛날에 변태라고 부르던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변태는 레즈비언(lesbian)과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트랜스젠더(transgender)로 LGBT라 통칭할 수 있다.

‘난잡’ 시위의 증거는 행동에 나선 전학연의 일부 학부모가 그들의 말과 달리 교육적이지 않은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사회적 도덕율을 내세운 이들은 방송사 로비에 콘돔을 씌운 당근을 던졌다. 불특정한 방송사 출입자에게 각종 채소를 나눠주며 성적 도구로 활용예를 설명하기도 했다. <까칠남녀>에 흥분한 나머지, 성희롱급의 행동도 서슴지 않았다



l_2018011002000489900102661.jpg

<까칠남녀>는 그 출발부터 논란이 예상됐다. 국내 최초의 젠더(Gender) 토크쇼다. 지난해 3월 주간 프로그램으로 방송을 시작한 이후, △공주도 털이 있다 △나는 오늘 쩍벌녀가 됐다 △남자들이여, 일어나라 △부장님, 그건 성희롱입니다 등의 주제가 방송됐다. 이 프로그램은 방송 1년도 되지 않아,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고, 여성가족부와 여성민우회로부터 각각 ‘좋은 프로그램’으로 선정됐다. 냉탕과 온탕을 오간 우리 방송 사상 초유의 프로그램일 수 있다.

이경자 대표는 10일 오후 ‘스포츠경향’과의 통화에서 이 프로그램에 대해 공영방송에서 동성애를 다룬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과, 패널의 편향성 지적을 내놓았다. 이에 대해 <까칠남녀>의 류재호 부장은 “동성애 문제를 차별의 관점에서 바라본 것”이라며 “패널의 편향성 지적은 이해가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 학부모단체의 지적을 프로그램에 반영할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그러나 반전이다. <까칠남녀>는 오는 2월19일 폐지가 지난해 이미 결정됐다. 류재호 부장은 “논란적 주제가 더이상 확장성을 가질 수 없어서, <까칠남녀>의 한계가 명확해 폐지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남은 6개 아이템 중 4편은 촬영을 마쳤고, 2편은 촬영이 예정돼 있다. 더군다나 이 사실을 학부모 단체도 알고 있는 데, 이런 과격한 시위를 벌이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입장이다.

이에 대해 확인하고자 이경자 대표와 연락을 취했지만, 이미 기자의 질문에 ‘좌파’ ‘경향신문’을 직접 거론하며 “내가 미쳤지. 전화 끊는다”라며 통화를 종료한 마당에 더이상 연락이 되지 않았다.

전학연의 학부모들은 ‘다정도 병인 양하여 잠 못 들어’ 시위에 나선 것에 ‘꼼수’가 엿보인다. 걱정이 너무 큰 탓에 동성애의 사전적 의미인 ‘동성 간의 사랑’을 음란으로 규정한 것도 너무 나간 것으로 보인다. 결국 이 대표가 속내를 들킨 ‘좌파’란 정치적 의미와 수미쌍관을 이루고 있는 것은 아닌 지 모를 일이다.

동성애는 논란 속에 버텨내고 있는 일부 사람들의 성정체성이다. 이들을 경계하는 사람도 있고, 이들을 위무하는 사람도 존재한다. 동성애에 대한 양극단이 존재하기에 이를 방송한다고 해서‘돈벌이’가 되지는 않는다.

국영방송은 지배 이데올로기를 재생산한다. 이에 비해 공영방송은 소수자의 낮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EBS는 국영방송이 아니라, 공영방송이다. 동성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방송 프로그램이 부당하지 않은 이유다. 제작진 역시 ‘차별의 관점’에서 만들었다고 했다.

폐지를 앞둔 프로그램의 폐지를 주장하는 시위가 오히려 음탕하고 난잡해 보인다. 전학연은 이달 말까지 교육방송 앞에 집회 신고를 해 놓았다. 폐지를 주장하는 이들 앞에 교육방송이 딱히 뭐라 얘기를 못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 사태의 진상은 집회시 벌어지는 우발적 진상 행동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방송의 주제는 논쟁을 낳지만, 성희롱 행위는 처벌이 가능한 범죄다.







냉동식품 2018-01-12 (금) 21:27
다수가 소수 까는것은 안되는데 소수가 다수 까는것은 되는 방송 아니야?
자료찾아삼만… 2018-01-13 (토) 12:35
쓰레기 프로그램이 사라지겠군
워드맵 2018-01-13 (토) 14:22
애초에 섹스칼럼니스트라는 게 꼴리면 아무 상대하고나 자고서 밤문화에 대해 글 싸지르는 걸레들임.
그런 성 관념 가진 여자 고정패널로 데려다가 진행 시키는 교육방송도 제정신은 아니었음.
붕탁붕탁 2018-01-14 (일) 13:46
드디어 쓰레기 프로그램이 사라지는구나
골든슬라임 2018-01-14 (일) 16:12
진짜 처음 봤을때 EBS라곤 상상도 못하고 종편 수준이 그렇지 뭐라고 했었는데...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9
 [LG전자렌탈] 역사상 大 최대혜택 / 공기청정기 10개월무료 / 정수기 6개월무료 /… LG렌탈 01-20
15503  [회원게시판] 정재승을 보면서 좀 무서웠음. (131) 김김뚜뚜 11:30 14498 32
15502  [회원게시판] 부모님과 식당 운영하는 32살 남자입니다. (107) 마공만보면짖… 09:16 14785 42
15501  [유머] 이번주 800회 맞는 서프라이즈 근황 (65) M13A1Rx4 08:50 26123 30
15500  [기타] 어제 토론 유시민작가의 비유 (214) 스샷첨부 욱나미 04:34 22285 47
15499  [유머] 한서희 우울증..강혁민 반응.jpg (69) 노랑노을 01-19 37851 57
15498  [연예인] 유아 몸매 훌륭하군요~ (100) 반쪽화살 01-19 41234 47
15497  [정보] 백종원. 자영업자들에게 이득을 손님과 나누라더니 (164) 스샷첨부 레드보틀 01-19 38574 49
15496  [회원게시판] 솔직히 여자 남자를 떠나서 호주국자일은 엄청난 사건아닌가요? (48) 오메가3칼슘 01-19 24265 21
15495  [회원게시판] '논란' 한서희 "정신과 다녀, 공황장애·우울증…사람으로 봐달라" (109) 김씨5 01-19 22028 25
15494  [연예인] 수지 가슴 트임 의상 (78) 움짤러 01-19 41468 23
15493  [자동차] 자동차에 숨겨진 기능 하나 (102) 스샷첨부 생나기헌 01-19 21914 66
15492  [주식게시판] 가상화폐 세력 프로그램 패턴 분석. 10분이내 하락예고. (137) 1025h 01-19 14845 54
15491  [연예인] 뒤에서 본 성소 (43) 반쪽화살 01-19 27548 61
15490  [유머] 아~ 왜~ 딸기맛 샀어?? (60) 스샷첨부 욱나미 01-19 32284 56
15489  [회원게시판] 우리회사는 미친x들이 창문을 열고 일합니다 (79) 단단 01-18 20835 27
15488  [회원게시판] 설현 출연작중 최고 노출작 (65) 시간이제일정… 01-18 27952 15
15487  [회원게시판] 사촌형이란 새끼 진심 패죽이고 싶습니다 (154) 해적좀비 01-18 28020 77
15486  [자동차] 마티즈를 살려야 나도 산다.ㄷㄷㄷㄷㄷㅇㅇ (59) 생나기헌 01-18 22197 24
15485  [도서게시판] 블랙헌터... 전 재밌네요.^^;;; (35) 무명암 01-18 11079 2
15484  [회원게시판] 여초사이트였으면 난리났을 시어머니가 제 어머니입니다.. (103) 낭인12 01-18 27133 28
15483  [회원게시판] 이결혼해야될까요......그이후입니다 (140) 인연이라면 01-18 26932 29
15482  [연예인] 아이유 매니저 하길 잘했지? (51) 8블리즈♡ 01-18 34216 48
15481  [도서게시판]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41) 스샷첨부 스몰빌리지 01-18 7560 46
15480  [연예인] 사나 실물느낌 넘치는 짤들 (29) 반쪽화살 01-18 26855 31
15479  [주식게시판] 무턱대고 존버는... 안될듯 합니다. (43) 트럼페터 01-18 17001 14
15478  [연예인] 쑥쓰러운듯한 전소미 (46) 반쪽화살 01-17 28940 39
15477  [회원게시판] 얼마전에 호주간다고 글올린 청년입니다.. (140) 거북이등딱지 01-17 22981 70
15476  [감동] 비정상회담을 감동으로 물들인 사유리 .jpg (73) 시티은행 01-17 35702 361
15475  [회원게시판] 5,990원짜리 배달피자 (56) GYoung 01-17 34026 11
15474  [유머] 한국남자와 일본여자가 잘맞는 이유 (250) 하데스13 01-17 46732 132
15473  [회원게시판] 집돌이, 집순이 특징.jpg (114) 스샷첨부 빈폴 01-17 31399 119
15472  [회원게시판] 오늘 지하철에서 참으로 씁쓸한 경험을 했습니다. (161) 빅토르발데스 01-17 29791 131
15471  [감동] 사유리가 미래의 딸에게 (74) 스샷첨부 생나기헌 01-16 29337 114
15470  [주식게시판] 초보용 가상화폐 평단가 계산기 공유합니다 (20) luxuryfate 01-16 12825 19
15469  [회원게시판] 새해부터 또 별이 하나 졌군요 (71) 金Canis 01-16 29204 47
15468  [기타] 여동생이 태어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떠난 소년 (77) 사니다 01-16 38867 85
15467  [기타] 최민수 사건의 진실.jpg (103) opsxdw 01-16 40891 90
15466  [동물] 곰이여도 이겨낼수 없는 절대고통.gif (110) 치와왕 01-16 33480 73
15465  [감동] 방송 중 뜬금없이 큰 돈 써버리는 고든램지 .jpg (52) 시티은행 01-16 37193 53
15464  [회원게시판] 아재들 채굴 프로그램.jpg (78) 스샷첨부 빈폴 01-16 29313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