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8]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영상]

엄마에게는 '최애' 자녀가 있다.

글쓴이 : Clothild 날짜 : 2018-08-07 (화) 20:47 조회 : 7186

 

 

미국 퍼듀대학의 사회학자 질 수이터 교수는 20년에 가까운 세월 동안 부모에게 

가장 좋아하는 자녀가 있음을 밝히기 위해 연구했다. 

그리고 지난 5월 지식공유 강연인 테드(TED)를 통해 

엄마들에게는 가장 좋아하는 자녀가 있다 ’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수이터 교수는 “ 해당 주제를 연구하기 위해 기획 단계에 접어들었을 때는 

그 어떤 부모도 편애하는 자식이 있음을 인정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다 ”고 밝혔다. 

그는 “그럼에도 이 연구를 고집했던 이유는 기존에 많이 연구돼 왔던 

부모와 한 명의 자식 간의 유대관계가 아닌 여러 자녀와의 관계성을 

고찰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수이터 교수는 ‘부모-자녀들’이라는 다소 광범위한 실험 대상을 줄이기 위해 

‘엄마-어른이 된 자녀들’로 대상을 한정시켰다. 그리고 556명의 엄마들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이 인터뷰에서 ‘ 어떤 자녀와 개인적인 문제를 상담하고 싶은가 ’ 

당신이 늙고 아프게 된다면 어떤 자녀가 돌봐주기를 바라는가 ’ 

어떤 자녀와 정서적으로 가깝다고 느끼는가 ’ 

어떤 자녀가 가장 자랑스러운가 ’ 

어떤 자녀가 당신을 가장 실망시키는가 ’ 

어떤 자녀와 가장 많은 갈등을 겪는가 ’와 같은 질문을 던졌다.

 

 

실험 결과는 아래와 같다.

 

- 엄마들에게는 다른 자식들보다 더 좋아하는 자식이 있었다.

 

- 대체적으로 엄마는 아들보다는 딸을 더 좋아했다.

 

- 엄마는 첫째와 중간보다는 막내를 더 좋아했다.

 

- 대체적으로 편애 받지 못한 자식들은 

자신이 부모가 가장 좋아하는 자식이라고 확신하는 경향이 있었다.

 

- 시간이 흘러도 엄마가 선택한 자식은 바뀌지 않았다.

(7~8년 전 답변과 똑같은 답변을 들었다.)

 

- 엄마는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자식이 

자신이 나이가 들었을 때  곁에서 돌봐주길 바랐다.

(다른 자식들이 돌봐줘도 우울감을 느꼈다.)

 

-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자식은 나이가 든 엄마를 봤을 때

우울감과 책임감을 동시에 느꼈다.

 

 

마지막으로 질 수이터 교수는 아래와 같은 말을 전했다.

 


 “ 설령 당신이 엄마의 가장 좋아하는 자녀로 선택받지 못했을지라도, 

당신의 형제, 자매를 질투할 필요는 없다. 

결국 그들은 당신의 인생에 있어서 

가장 친한 친구가 되어줄 사람이기 때문이다.

 

 

출처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582493

 

......

ddkEE 2018-08-07 (화) 20:49
쌍둥이라도 같을수 없고 어머니도 사람이니 어쩔수 없죠. 아들보단 딸이좋고 첫째나 중간보다 막내가 좋다니 막내인저를 제일 좋아하시는게 확실합니다
장산김선생 2018-08-07 (화) 20:49
이건 살아보면 확 느껴지죠.
토인 2018-08-07 (화) 20:51
난 3남매중 남자고 막내인디 내가 편애하는 바로 그 자식이다!!! ㅋㅋㅋㅋ
     
       
LP68 2018-08-07 (화) 21:21
- 대체적으로 편애 받지 못한 자식들은

자신이 부모가 가장 좋아하는 자식이라고 확신하는 경향이 있었다.
싸리비 2018-08-07 (화) 20:51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는데

유독 더 아픈 손가락 덜 아픈 손가락이 있다고 하죠
냥집사 2018-08-07 (화) 20:52
자녀 셋중 성별이 다른 하나만 좋아하는 경향이 있긴하더라구요a
뿌룽 2018-08-07 (화) 20:55
손가락 중에 안아픈 손가락은 없어도 길고 예쁜 손가락은 따로 있는 것과 같지요.
물곰둘리 2018-08-07 (화) 21:22
윗말은 부질없고, 이 글 또한 부질 없다..
기적의공대오… 2018-08-07 (화) 21:58
괜히 서글프네 ㅠㅠ
아빠엄마 사랑해요
소이힛 2018-08-07 (화) 22:22
별로 상관없는거 아닌가요?
첫째건, 막내건.. 걔네들 엄마는 세상에 하나잖음? 대체로.
썰렁매니아 2018-08-07 (화) 23:37
당연한거를 뭐 소통더 하고 더 살갑게 굴고 돈더 쥐어주고 하면 더 좋아하지 공평하게 사랑한다? 불가능하다
아리오리 2018-08-08 (수) 00:18
편애 받는 건 불행한 거 아닌가...
따귀한대 2018-08-08 (수) 16:55
질문자체가 애러아닌가요? 형제 자매중 각 선택지별로 하나씩 고르게하고 점수를 매기면 당연히 그 안에서 순위가 나뉠수밖에 없는데 그게 제목 처럼 '최애' 자녀라 하기엔 뭔가 애매하지 않나요? 사람의 감정이 기계처럼 딱딱 떨어지는게 아닌데 그게 가능하다면 선택장애 와같은 말이 나올수 없었겠죠
아리오로 2018-08-08 (수) 20:50
부모자식을 떠나서
가족이고 혈연이어도 인간관계는 별개로 존재함.
그냥 좀 더 좋은 관계를 쌓을 기회가 많이 주어질뿐.
관계에 소흘하면 남과 다름없어짐


부모 자식이면 관계나 정서적 교감 상관없이
무조건 의무와 도리를 강조하는
유교적 가족관이 쓰레기인 이유.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4
32877 [유머]  마구 스샷첨부 나트륨과다 11:46 0 805
32876 [기타]  전력선 작업.gif (4) 스샷첨부 Timbaland 11:40 0 1739
32875 [기타]  [골목식당] 솔루션 끝나도 가서는 안되는 집 재확인 (20) 스샷첨부 블루복스 11:34 5 2264
32874 [기타]  충격받은 남친 월급 (36) 스샷첨부 Baitoru 11:28 7 3936
32873 [엽기]  "짐승을 쳐도 멈추는데..." 눈물 마른 유족 절규 (8) 스샷첨부 yohji 11:27 6 2130
32872 [기타]  도보 보병부대 2030년 사라진다…모든 전투원에 '워리어 플랫폼' (14) 스샷첨부 yohji 11:23 1 1676
32871 [사회]  [바티칸 Live]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 &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 (1) belcowin 11:13 0 940
32870 [유머]  강서구 PC방 사건보고 울었어 ㅠㅠ (15) 스샷첨부 근쓸이 11:13 6 3916
32869 [기타]  한국인이 알아야할 일본 상식.jpg (4) 스샷첨부 Timbaland 11:12 5 3440
32868 [기타]  아무데서나 '찰칵' 괜찮지 않습니다 .. (11) 스샷첨부 yohji 11:00 0 3715
32867 [유머]  수능 레전드 (5) 스샷첨부 ♥드라마왕자… 10:59 1 3946
32866 [사회]  총리 협박하는 도지사.jpg (19) 스샷첨부 노랑노을 10:49 0 5197
32865 [기타]  결혼비용 천만원 (38) 스샷첨부 Baitoru 10:48 8 5589
32864 [유머]  이경규의 방송철학.jpg (15) 스샷첨부 노랑노을 10:44 6 4554
32863 [엽기]  다이빙 (5) 스샷첨부 Baitoru 10:38 1 3232
32862 [사회]  박사모 광역도발 (10) 스샷첨부 밀맥 10:36 0 4422
32861 [기타]  올해 74살인 WWE 회장.gif 소리O (17) 스샷첨부 뺘요 10:35 3 3323
32860 [유머]  홍콩 노답들 (2) 스샷첨부 Baitoru 10:34 2 4284
32859 [유머]  드디어 조보아를 부른 백종원.jpg (15) 스샷첨부 노랑노을 10:31 7 6337
32858 [감동]  닌텐도의 마지막 선물 (5) 스샷첨부 차단 10:28 4 4748
32857 [후방]  서세원딸 서동주 (14) 스샷첨부 미국드라마 10:26 4 6429
32856 [유머]  초딩때 교실 난방 이거였던분?. (52) 스샷첨부 수양추 10:25 10 4948
32855 [기타]  스페인의 리오틴토 강 (8) 스샷첨부 Baitoru 10:25 0 3459
32854 [기타]  흔한 양덕 코스프레 (3) 스샷첨부 M13A1Rx4 10:24 5 4098
32853 [유머]  택배 왔습니다..... 옆집 건데요 (1) 스샷첨부 나트륨과다 10:22 1 4765
32852 [유머]  분식집에 찾아온 지옥의 손님 (6) 스샷첨부 M13A1Rx4 10:19 5 5262
32851 [유머]  스마일게이트 에픽세븐 운영수준 (17) 스샷첨부 박사님 10:11 3 4229
32850 [기타]  송해선생님 과 Fitz And The Tantrums 의 콜라보레이션.bgm 소리O (2) 김소혜♡티마 10:09 0 1187
32849 [동물]  꼬냥이가 자는 곳.jpg (3) 스샷첨부 Miecky 10:02 4 3086
32848 [엽기]  여러 움짤 (5) 스샷첨부 Baitoru 10:01 0 306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