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6] (블박) 기분 좋게 해주는 센스있는 운전자들 모음 (5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기타]

미국 슈퍼돔에 등장한 일본 대형 전범기

글쓴이 : 無答 날짜 : 2018-11-09 (금) 06:12 조회 : 10918 추천 : 28  
닭 대글빡이 아니 돌아가니

천운처럼 2018-11-09 (금) 06:17
역시 천조국 패기
아르웨니 2018-11-09 (금) 06:21

욕나올뻔 했잖아요 ㅋㅋㅋ
차후 2018-11-09 (금) 06:51
역시 패기롭구만 ㅋㅋ
피욘드 2018-11-09 (금) 06:56
60년 걸려서 능욕할려고 보관했던거야?
ㅋㅋ
자이언트 2018-11-09 (금) 08:03
착한 인증 !!
인정합니다.
PzGren 2018-11-09 (금) 08:38
이것도 사연이 있는 사진일 겁니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위 사진 속 아버지 부시)과 관련된 사건이 있는데, 오가사와라 제도의 치치시마 식인 사건인데요.
(1943년 6월 해군장교로 임관해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습니다. 해군 조종사 과정을 수료한 그는 당시 만19세로 미 해군의 최연소 조종사였습니다.)

1944년 9월2일 오가사와라(小笠原) 제도 폭격에 나섰던 제51 뇌격대(VT-51)의 일원으로 출격한 부시 중위의 애기(愛機) 애칭은 ‘바바라’, 고향에 두고 온 약혼녀(전 미국 퍼스트레이디 바바라 여사, 부시 미국 대통령의 어머니)의 이름입니다. 그런데 ‘바바라’는 8000피트 상공에서 폭탄을 투하하던 중 일본군의 대공포에 명중해서 추락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비행기가 추락하기 전에 부시 중위는 낙하산으로 탈출하는데 성공하죠.

구명정은 상당히 먼 곳에 있었지만 미군기가 강하와 상승을 반복하면서 위치를 알려준 덕분에 그는 헤엄쳐서 구명정에 도달할 수 있었고 일본군 함정 두 척이 그를 생포하러 쫓아왔지만 미군기들이 물리쳤죠. 부시 중위는 그렇게 두세 시간 가량 치치시마 앞바다에서 표류하다가 그후 풍향이 바뀌면서 구명정이 치치지마 쪽으로 흘러가던 도중에 미군 잠수함이 그를 구조합니다.

당시 오가사와라 제도를 겨냥한 수차례의 폭격 와중에 미군기가 격추돼, 미군 9명이 바다에 떨어졌는데, 조종사 가운데 부시 중위만 유.일.하게 생환했습니다. 다른 8명의 조종사인 지미 다이, 글렌 프로이저, 플로이드 홀, 마브 모숀, 워런 얼 본, 딕 울러프, 그레이디 요크, 신원미상의 비행사는 일본군의 포로가 된 후 일본군의 식인 희생자가 되었고요.
PzGren 2018-11-09 (금) 08:41
부시 미국 대통령이 1946년 7월생이니 만일 이때 부시 전 대통령이 구조되지 못하고 일본군에게 잡아먹혔다면 아들 부시 미대통령은 태어나지도 못했을 겁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1988년의 자서전에서 이 시기를 전쟁 중 경험한 최악의 시기였다고 밝혔고 1989년 히로히토의 장례식에 참석해서 '이제서야 일본인을 용서할 마음이 생겼다'고 말했다죠.


참조문헌 : 대전대 이창위 교수의 글을 기본, 플라이보이스(자음과 모음), 우리의 눈으로 본 일본제국 흥망사(궁리) 등
세월아네월아 2018-11-10 (토) 02:36
나가토는 격파된 것이 아니라 종전 후 미국이 전리품으로 압수해가서 다른 추축국 압수 전투함 및 폐기용 미군함들과 함께 비키니섬에서 수폭실험 할 때 겸사 겸사 해상 함대에 대한 수폭의 효과를 알기 위한 표적함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저 깃발은 압수하면서 전리품으로 챙겨서 남겨놓은것이구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47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59
111408 [유머]  스포 당하기 전에 어벤져스 보고 온 사람 스샷첨부 블랙핑꾸 22:58 0 73
111407 [기타]  18년 만에 헤어스타일 바꾼 시미켄.jpg (1) 스샷첨부 간지큐 22:57 1 396
111406 [후방]  은행원 누님.. (1) 스샷첨부 샤방사ㄴr 22:57 0 400
111405 [기타]  아재들 침샘자극 (1) 스샷첨부 블랙핑꾸 22:56 1 323
111404 [기타]  힐러인줄 알았는데 딜러였다 (3) 스샷첨부 블랙핑꾸 22:55 2 474
111403 [감동]  현 복싱 한국챔피언들의 현주소 스샷첨부 시티은행 22:55 3 506
111402 [엽기]  '알코올 금단증상' 환청 듣고 아내 살해한 남성 '심신미약' 인정… (2) 스샷첨부 yohji 22:54 0 169
111401 [기타]  소설 안 쓰는 소설가...jpg (4) 스샷첨부 시티은행 22:47 4 956
111400 [기타]  정형돈의 어머니를 향한 못다 한 이야기 (1) 스샷첨부 시티은행 22:45 4 917
111399 [감동]  경찰서 출두한 초딩삼총사 .jpg (6) 스샷첨부 시티은행 22:43 9 1351
111398 [기타]  기네스 북에 등재된 전쟁 .jpg (6) 스샷첨부 시티은행 22:40 3 1591
111397 [정보]  독일에서 인종차별 당한 한국인 (6) 스샷첨부 블랙핑꾸 22:35 13 1784
111396 [기타]  다마스커스 염소 (7) 스샷첨부 알아서기어라 22:32 1 1848
111395 [기타]  요즘 깁스 (8) 스샷첨부 블랙핑꾸 22:30 7 1834
111394 [유머]  2500원 돈까스버거 (12) 스샷첨부 곰탱이왕자 22:21 6 3050
111393 [기타]  태평양 나무 개구리 (3) 스샷첨부 알아서기어라 22:16 1 2074
111392 [기타]  편의점에 들어온 술취한 손님 .jpg (3) 스샷첨부 시티은행 22:14 12 3166
111391 [기타]  20년간 전국의 구멍가게를 그린작가 (7) 스샷첨부 시티은행 22:13 11 2766
111390 [기타]  펌] 보배인의 가짜 장애인 참교육 (11) 스샷첨부 잇힝e 22:11 14 3049
111389 [기타]  정신나간 정신과 의사 (4) 스샷첨부 시티은행 22:11 8 2779
111388 [블박]  러시아의 교통사고 (8) 스샷첨부 한궈 22:10 4 2166
111387 [유머]  남자친구가 너무 무식해서 정떨어져요 (16) 스샷첨부 잇힝e 22:07 2 3519
111386 [감동]  아내를 그리워 하는 자연인 .jpg (3) 스샷첨부 시티은행 22:06 13 2602
111385 [감동]  딸 생각이 나서 그랬어요 .jpg (2) 스샷첨부 시티은행 22:04 11 2294
111384 [유머]  남친 정 떨어질 때.gif (4) 스샷첨부 잇힝e 22:00 4 3648
111383 [감동]  집안을 바꿔놓은 아내 (15) 스샷첨부 시티은행 22:00 8 3197
111382 [유머]  어느 컵이 먼저 채워질까요? | (27) 스샷첨부 잇힝e 21:58 2 3145
111381 [감동]  소방관의 지혜...jpg (3) 스샷첨부 시티은행 21:58 8 2107
111380 [유머]  잔소리와 충고의 차이 (3) 스샷첨부 잇힝e 21:57 3 1975
111379 [사회]  자한당이 빡친 패스트트랙 초간단 정리 (8) 스샷첨부 블루복스 21:55 0 25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