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8]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사회]

‘야구선수 도박사건’ 재판개입 고위법관 견책 처분… 대법원 ‘제식구 감싸기’ 비판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12 (금) 13:30 조회 : 2051


서울고법 부장판사 ‘재판개입’으로 견책 처분받아

‘오승환·임창용 야구선수 도박사건’ 재판 절차 개입

“재판 넘기면 판사도 못 바꾸는데” 솜방망이 징계 비판

양승태 대법원 당시 ‘법관 비리 수사’ 저지 문건 작성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한겨레> 자료사진.


양승태 대법원 시절 수사기밀 누설 의혹을 받은 서울고법 부장판사가 야구선수 오승환·임창용씨 도박사건 재판 과정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 대법원에서 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법관의 재판 개입에 견책이라는 경징계가 내려진 데 대해 대법원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대법원은 법관징계위원회 결정에 따라 지난 4일 임성근 서울고법 부장판사에 견책 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대법원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임 부장판사는 2016년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로 근무할 당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 중이던 야구선수 오승환·임창용씨의 도박사건 재판 과정에 개입했다.

임 부장판사는 그해 1월 14일 법원 사무직원으로부터 ‘담당 법관인 김아무개 판사가 해당 사건을 정식 재판에 넘겼다’는 보고를 받은 뒤 ‘공판절차 회부 결정문 송달 등 후속 절차를 보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김아무개 판사에게 “다른 판사들의 의견을 더 들어보고 처리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취지의 말을 건넸다.

당시 오승환 선수와 임창용 선수는 해외 카지노에서 4천만원대의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돼 각 벌금 1천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검찰은 두 선수에 대해 각각 벌금 700만원에 약식명령을 청구한 바 있다.

대법원 조사 결과 등을 살펴보면, 당초 정식 재판에 넘긴 결정을 뒤집어 두 선수에 약식명령을 내린 것이다.

 대법원은 임 부장판사의 행위에 대해 “사법행정권의 정당한 범위를 벗어나 사법행정을 담당하는 법관으로서의 직무상 의무를 위반했다”며 견책 처분을 내렸다.

징계 처분이 너무 낮다는 비판과 함께 대법원이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견책 처분은 서면 훈계하는 정도의 징계로, 법관징계법이 정한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다. 한 판사는 “결정을 이미 해서 재판에 넘긴 사건은 판사 본인도 못 바꾼다. 견책은 말도 안 되는 처분”이라며 “공판절차에 회부해 종국 입력까지 마친 순간 결정문은 공문서로서 완성된 것이다. 그걸 파기하면 공용서류무효죄로 봐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임 부장판사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유에스비에서 발견된 문건 ‘김수천 부장 대응방안’ 작성에 관여한 혐의로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해당 문건은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김수천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왔을 당시 작성된 것으로, 검찰의 ‘법관비리’ 수사확대를 막기 위한 구체적 계획이 담겼다.

“검찰 수사 태도로 볼 때 다른 판사들에게로 수사확대가 예상된다. 수사 착수를 차단해야 한다”고 분석한 뒤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이 정운호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해 검찰 수사를 저지하는 방안이 담겼다.

대법원은 “이번 징계 처분은 사법행정권 남용의혹 특별조사단의 조사나 수사기관 수사와 직접 관련이 없이 별개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8&aid=0002428233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mecie311 2018-10-12 (금) 13:46
뭔 견책이야 ㅡㅡ 파면해야지 아오
♥드라마왕자… 2018-10-12 (금) 13:57
달랑견책이라니ㄷㄷㄷ
구습 2018-10-12 (금) 14:38
역시 한국은 사법부가 필요가없어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4
32907 [사회]  자유한국당: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세금으로 월급 받으면서 비싼 밥만 골라 먹어" (1) 스샷첨부 마블러스 14:20 0 129
32906 [엽기]  맘카페 이모의 항변 (5) 스샷첨부 엄마친구 14:17 1 772
32905 [사회]  올해엔 특별 이벤트로 개그맨들이 참석한 국정감사 (12) 스샷첨부 마블러스 14:11 0 1128
32904 [유머]  10분만에 배달되는 중국음식.gif (8) 스샷첨부 오사카꿀주먹 14:11 1 1608
32903 [유머]  어제 유투브 터진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jpg (7) 스샷첨부 은휼 14:09 1 1287
32902 [사회]  대기업&언론: "문재인의 노동개혁법이 경제 망치는 중. 이명박때 법으로 되돌려야" (16) 스샷첨부 마블러스 14:02 0 847
32901 [후방]  맥심 메이킹 신재은 gif (7) 스샷첨부 Timbaland 13:49 2 3727
32900 [유머]  일본인 "한국인으로 태어나는것은 지옥이다" (42) 스샷첨부 박사님 13:46 9 3240
32899 [유머]  혼돈의 카오스 수냉식 컴퓨터 ㅡ.,ㅡ; (26) 스샷첨부 딸망주 13:39 1 4383
32898 [기타]  포스트 김갑수로 떠오르는 여배우.jpg (12) 스샷첨부 살인자들의섬 13:33 4 5109
32897 [기타]  천조국 아주라.gif (9) 스샷첨부 일검혈화 13:29 5 4308
32896 [기타]  캠핑카 디자인 (8) 스샷첨부 Baitoru 13:26 0 3612
32895 [기타]  [골목식당] 분식집 창업 상상과 참혹한 현실 (30) 스샷첨부 블루복스 13:22 28 4242
32894 [유머]  특이점이 온 가수의 등장씬.gif (20) 스샷첨부 Timbaland 13:20 3 5148
32893 [기타]  7억원 빼돌려 사용한 유치원 원장 울면서 사과 (43) 스샷첨부 히나루토 13:13 17 4437
32892 [정보]  목화솜 이불계의 거장.jpg (3) 스샷첨부 히나루토 13:09 3 2867
32891 [기타]  라오스 평범한 아줌마 (8) 스샷첨부 Baitoru 13:05 2 5646
32890 [기타]  신라호텔 중식당 16만원 코스요리.jpg (19) 스샷첨부 Timbaland 13:04 5 5950
32889 [기타]  엄청난 폭포 풍경.gif (13) 스샷첨부 Timbaland 13:00 4 4635
32888 [유머]  3개월간 생리없던 여친이랑 산부인과 다녀왔다.jpg (56) 스샷첨부 좀비형님 12:58 14 7142
32887 [유머]  원숭이 드론 사냥.gif (5) 스샷첨부 Timbaland 12:56 4 4148
32886 [정보]  라면맛나게 끓이는방법 Best8.jpg (28) 스샷첨부 Timbaland 12:54 5 4777
32885 [공포]  염전노예 피해자 "노동청 갔더니 구타만" [혐오] (7) 일군에트리 12:36 12 3689
32884 [유머]  똥 오줌 잘 나올것같은 화장실 (19) 스샷첨부 로또1등가보… 12:35 3 6920
32883 [사회]  ‘치매사회’ 터널 진입하는 日 (12) 스샷첨부 Baitoru 12:27 0 4707
32882 [기타]  호흡기 활용.jpg (23) 스샷첨부 alllie 12:20 9 6225
32881 [감동]  일본 통신사의 추억의 휴대폰 재기동 서비스 (10)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12:19 6 4426
32880 [기타]  유기농은 없었다…경찰, 미미쿠키 부부 검찰에 송치 (13) 스샷첨부 yohji 12:14 3 4123
32879 [기타]  물 마시는 법 잊은 치매 할머니 위해 ‘물 젤리’ 만든 손자 ,, (13) 스샷첨부 yohji 12:10 10 4931
32878 [엽기]  로또를 기원하는 예비신부 (32) 스샷첨부 David™ 12:07 14 88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