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3] (기타) 지복을 스스로 걷어찬놈.jpg (6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감동]

14만 조각 넘는 피자 기부한 美부부의 사연 ,,,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12 (금) 13:12 조회 : 4880 추천 : 7  


왼쪽은 성년인 두 딸, 오른쪽은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



피자전문점들은 대개 고객들에게 갓 구운 피자를 신속하게 배달하겠다는 약속을 한다.

그러나 미국의 한 피자가게는 2년 넘게 지역 사회 노숙자들에게 피자를 주기로 한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NBC는 노스다코타 주 파고시에 있는 리틀 시저스 피자 가게 부부가 800명 이상의 노숙자들에게 14만 2000조각이 넘는 피자를 기부하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2015년 5월 작은 피자 체인점을 연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는 4개월 후, 우연히 한 남성이 인근 주유소 밖에서 2시간 동안 앉아있는 것을 보았다.

제니는 남성에게 뭐라도 가져다 줘야하지 않을까란 생각에 피자 한 조각을 가져다주었고,

그는 매우 감사해하며 피자를 받았다.

그 이후 부부는 다른 사람, 또 다른 사람들에게 똑같은 행동을 되풀이하게 됐다.


그리고 2016년 여름, 부부는 노숙자들이 간혹 자신들이 버린 쓰레기통에서 피자를 찾는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가게 창문에 “당신들은 쓰레기통에서 꺼낸 한 끼의 음식보다 더 가치 있는 사람들이다. 들어와서 따뜻한 피자와 물 한 컵을 무료로 받아가라”는 알림문을 써 붙이면서 본격적인 기부를 시작하게 됐다.


부부가 연 피자 가게와 가게 창문에 붙인 알림문.



당시 남편 마이크는 백혈병과 싸우고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계속 도울 수 있을 지에만 집중했고, 그해 11월 한 노숙자 쉼터와 함께 일하면서 더 많은 피자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로도 부족했는지 그는 도움의 범위를 확장해 노숙자 쉼터 세 곳과 매주 무료로 피자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그는 “우리가 필요한 것보다 우리는 더 많이 가지고 있다. 다음 끼니를 찾기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을 왜 돕지 않겠는가?”라며 “사람들이 피자 주는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들었다.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사람들의 일상과 삶에 잇따른 작은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기뻐했다.


백혈병 투병중임에도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노숙자들을 도울지 생각했던 마이크.



안타깝게도 마이크는 지난해 12월 1일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아내 제니는 그 후로도 배고픈 노숙자들을 돕는 일을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기준으로 지금까지 피자 14만 2,498조각(약 1만7812판, 80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

그녀는 피자 기부를 계속하기 위해 지역 사회에도 도움을 요청했고, 최근에는 온라인 모금 페이지도 만들었다.


부부는 피자를 갓 구워 냉동시켜 놓은 뒤, 쉼터 직원들이 필요할 때 노숙자들에게 나눠줄 수 있도록 했다.


부부는 카운터에 모금함을 설치하고, 고객이 기부한 돈이 어디에 쓰이는지 투명하게 공개했다.


제니는 “우리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할 뿐”이라며 “남편은 정말 이 일을 계속 해내가길 원했다. 남편의 유언으로 생각하고 피자 기부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81012100105546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다덤벼개박살 2018-10-12 (금) 18:49
대단하군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2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6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50
257 [감동]  축구 국대 A매치 가장 아름다운 골... (14)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10:39 15 6811
256 [감동]  프로포즈 종류와 장소 (5) 스샷첨부 산두꺼비 08:07 2 4252
255 [감동]  돈 과 정화 (9) 라벤다향기 07:45 3 2993
254 [감동]  오뚜기 창업자의 위엄 (4) 스샷첨부 하데스13 00:01 27 6918
253 [감동]  강당에 나타난 고래 (9) 스샷첨부 붉은언덕 02-22 3 5607
252 [감동]  오늘자 박진성 시인 트윗 (3) 스샷첨부 흐노니 02-22 34 3623
251 [감동]  바리깡 그라데이션 최고봉... (11) 스샷첨부 푸른권율 02-22 5 6696
250 [감동]  공항버스 (3) 스샷첨부 #MERCY 02-22 12 4116
249 [감동]  가장의 책임감 (25) 스샷첨부 100매입 02-22 24 7355
248 [감동]  아스날 패스 수준 ㄷㄷㄷㄷ (20)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2-22 14 8100
247 [감동]  인간관계는 버스를 타는 것과 같다.jpg (10) 스샷첨부 노랑노을 02-22 6 4895
246 [감동]  주인을 구하기 위해 자신보다 덩치가 4배나 큰 야생멧돼지에게 맞선 충견.jpg (1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12 3304
245 [감동]  댕댕이가 성당에 오는 이유. JPG (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14 6437
244 [감동]  배우 조승우 인생에서 가장 화나게했던 기자의 무례한 질문 (4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77 20241
243 [감동]  11살 엄마 지숙이 (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19 6398
242 [감동]  자살 하려는 군인을 살린 유재석 (11)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28 7306
241 [감동]  어느 츤츤한 선수 (11) 스샷첨부 붉은언덕 02-22 7 5929
240 [감동]  '한국땅에 누우련다'..英 6·25 영웅 스피크먼 유해 도착 (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65 2578
239 [감동]  故 이은주, 오늘(22일) 14주기.꽃 같은 나이에 진 안타까운 별 (12) 스샷첨부 잇힝e 02-22 4 3051
238 [감동]  파병가서 돌아온 엄마 (11) comaster 02-22 2 3958
237 [감동]  아빠 내가 소금 넣어줄께... (13) comaster 02-22 12 5801
236 [감동]  방탄소년단 리더의 독일 공연 엔딩 발언 (6) 스샷첨부 노노치킨 02-22 6 5501
235 [감동]  독립운동가 9인이 남긴 마지막 명언 (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27 3582
234 [감동]  프랑스 소방관이 된 불법체류자 (13) 스샷첨부 Baitoru 02-21 9 6324
233 [감동]  진정한 교황의 모습 (6) 스샷첨부 흐노니 02-21 29 6443
232 [감동]  대기업에 취업한 대학생의 깨달음(펌) (14) 스샷첨부 #MERCY 02-21 13 7454
231 [감동]  할아버지의 소주 사랑 (펌) (1) 스샷첨부 #MERCY 02-21 8 4308
230 [감동]  가난에는 이자가 붙는다 (1) 스샷첨부 잇힝e 02-21 4 4878
229 [감동]  1박 2일 역대급 특집(눈시울 주의) (10) 스샷첨부 잇힝e 02-21 12 6586
228 [감동]  IS에 합류했다고 되돌아가고 싶은 영국 여성.jpg (17) 스샷첨부 노랑노을 02-21 20 6004
 1  2  3  4  5  6  7  8  9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