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9] (기타) 무전기 집어던지는 이국종교수님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14만 조각 넘는 피자 기부한 美부부의 사연 ,,,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12 (금) 13:12 조회 : 4749


왼쪽은 성년인 두 딸, 오른쪽은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



피자전문점들은 대개 고객들에게 갓 구운 피자를 신속하게 배달하겠다는 약속을 한다.

그러나 미국의 한 피자가게는 2년 넘게 지역 사회 노숙자들에게 피자를 주기로 한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NBC는 노스다코타 주 파고시에 있는 리틀 시저스 피자 가게 부부가 800명 이상의 노숙자들에게 14만 2000조각이 넘는 피자를 기부하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2015년 5월 작은 피자 체인점을 연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는 4개월 후, 우연히 한 남성이 인근 주유소 밖에서 2시간 동안 앉아있는 것을 보았다.

제니는 남성에게 뭐라도 가져다 줘야하지 않을까란 생각에 피자 한 조각을 가져다주었고,

그는 매우 감사해하며 피자를 받았다.

그 이후 부부는 다른 사람, 또 다른 사람들에게 똑같은 행동을 되풀이하게 됐다.


그리고 2016년 여름, 부부는 노숙자들이 간혹 자신들이 버린 쓰레기통에서 피자를 찾는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가게 창문에 “당신들은 쓰레기통에서 꺼낸 한 끼의 음식보다 더 가치 있는 사람들이다. 들어와서 따뜻한 피자와 물 한 컵을 무료로 받아가라”는 알림문을 써 붙이면서 본격적인 기부를 시작하게 됐다.


부부가 연 피자 가게와 가게 창문에 붙인 알림문.



당시 남편 마이크는 백혈병과 싸우고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계속 도울 수 있을 지에만 집중했고, 그해 11월 한 노숙자 쉼터와 함께 일하면서 더 많은 피자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로도 부족했는지 그는 도움의 범위를 확장해 노숙자 쉼터 세 곳과 매주 무료로 피자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그는 “우리가 필요한 것보다 우리는 더 많이 가지고 있다. 다음 끼니를 찾기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을 왜 돕지 않겠는가?”라며 “사람들이 피자 주는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들었다.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사람들의 일상과 삶에 잇따른 작은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기뻐했다.


백혈병 투병중임에도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노숙자들을 도울지 생각했던 마이크.



안타깝게도 마이크는 지난해 12월 1일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아내 제니는 그 후로도 배고픈 노숙자들을 돕는 일을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기준으로 지금까지 피자 14만 2,498조각(약 1만7812판, 80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

그녀는 피자 기부를 계속하기 위해 지역 사회에도 도움을 요청했고, 최근에는 온라인 모금 페이지도 만들었다.


부부는 피자를 갓 구워 냉동시켜 놓은 뒤, 쉼터 직원들이 필요할 때 노숙자들에게 나눠줄 수 있도록 했다.


부부는 카운터에 모금함을 설치하고, 고객이 기부한 돈이 어디에 쓰이는지 투명하게 공개했다.


제니는 “우리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할 뿐”이라며 “남편은 정말 이 일을 계속 해내가길 원했다. 남편의 유언으로 생각하고 피자 기부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81012100105546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다덤벼개박살 2018-10-12 (금) 18:49
대단하군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5
107 [감동]  터키인이 바라본 한국의 근현대사.jpg (5) 스샷첨부 노랑노을 20:57 15 2656
106 [감동]  차량 접촉사고 가해자가 받은 문자.jpg (6) 스샷첨부 도르메 20:11 8 4141
105 [감동]  Top 10 전세계가 호나우지뉴를 찬양하게 한 순간들 소리O (16) 여자와아이는… 18:14 5 2931
104 [감동]  이 돈은 제 것이 아닙니다 (5) 스샷첨부 하데스13 15:42 12 5542
103 [감동]  밤에 차 좀 빼달라고 전화했다가 가정파괴범 된 듯.jpg (10)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2 11 8051
102 [감동]  알베르토 인스타 근황 (4) 스샷첨부 수양추 09:35 22 10960
101 [감동]  억만장자의 두얼굴 (12) 스샷첨부 하데스13 09:21 22 7821
100 [감동]  흔한 연애 만화 (8) 스샷첨부 붉은언덕 00:10 0 6225
99 [감동]  변하지 않는 것 manwha (5) 스샷첨부 붉은언덕 10-18 18 4389
98 [감동]  고양이 좋아하는 사람 이야기 manwha (4) 스샷첨부 붉은언덕 10-18 0 3023
97 [감동]  10분만에 배달되는 중국음식.gif (25) 스샷첨부 이루피 10-18 5 9634
96 [감동]  푸드트럭 핫도그집을 가봤다.jpg (9)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8 29 9041
95 [감동]  갤러리에서 일하는 과장님의 소확행.jpg (6) 스샷첨부 Pnjjnj 10-18 28 8895
94 [감동]  일본 통신사의 추억의 휴대폰 재기동 서비스 (10)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10-18 6 6486
93 [감동]  닌텐도의 마지막 선물 (8) 스샷첨부 차단 10-18 9 9627
92 [감동]  안흔한 건물주 (5) 스샷첨부 하데스13 10-18 25 8720
91 [감동]  LG 의인상 (18) 스샷첨부 하데스13 10-18 36 8204
90 [감동]  홀로서기 (4) 욱나미 10-18 7 3113
89 [감동]  열도의 핸드폰 재기동 서비스 .jpg (5)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8 7 8152
88 [감동]  얼음녹이는 아이 (8) 스샷첨부 미국드라마 10-18 8 7503
87 [감동]  조선시대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 .jpg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7 14 4839
86 [감동]  못난 아빠라 미안해 (5) 스샷첨부 Baitoru 10-17 3 3899
85 [감동]  상남자.gif (8) 스샷첨부 뺘요 10-17 8 5204
84 [감동]  "그는 현대사회가 잃어버린 기사도의 풍모가 느껴지는 사람이다" (14) 스샷첨부 yohji 10-17 30 4359
83 [감동]  박찬호가 20년 전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16) 스샷첨부 오족팝콘 10-17 29 6424
82 [감동]  [아직 살만한 세상] ‘위대한 모성애’ 담은 사진 한 장…‘거대 우박’ 맞으며 아기 … (4) 스샷첨부 JYLE 10-17 1 2607
81 [감동]  불법체류중인 Spider Man의 활약 (8) prisen 10-17 4 5593
80 [감동]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 (13) 스샷첨부 뚝형 10-17 19 8955
79 [감동]  임대업자들과 싸우던 경북대 기숙사 근황.jpg (134)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7 54 26225
78 [감동]  감동적인 배려 .jpg (10)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7 6 6557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