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9] (감동) 오뚜기 라면맛이 갑자기 바뀐 이유 .jpg (10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14만 조각 넘는 피자 기부한 美부부의 사연 ,,,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10-12 (금) 13:12 조회 : 4855


왼쪽은 성년인 두 딸, 오른쪽은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



피자전문점들은 대개 고객들에게 갓 구운 피자를 신속하게 배달하겠다는 약속을 한다.

그러나 미국의 한 피자가게는 2년 넘게 지역 사회 노숙자들에게 피자를 주기로 한 약속을 지켜나가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NBC는 노스다코타 주 파고시에 있는 리틀 시저스 피자 가게 부부가 800명 이상의 노숙자들에게 14만 2000조각이 넘는 피자를 기부하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2015년 5월 작은 피자 체인점을 연 제니와 마이크 스티븐스 부부는 4개월 후, 우연히 한 남성이 인근 주유소 밖에서 2시간 동안 앉아있는 것을 보았다.

제니는 남성에게 뭐라도 가져다 줘야하지 않을까란 생각에 피자 한 조각을 가져다주었고,

그는 매우 감사해하며 피자를 받았다.

그 이후 부부는 다른 사람, 또 다른 사람들에게 똑같은 행동을 되풀이하게 됐다.


그리고 2016년 여름, 부부는 노숙자들이 간혹 자신들이 버린 쓰레기통에서 피자를 찾는다는 사실을 알게됐고, 가게 창문에 “당신들은 쓰레기통에서 꺼낸 한 끼의 음식보다 더 가치 있는 사람들이다. 들어와서 따뜻한 피자와 물 한 컵을 무료로 받아가라”는 알림문을 써 붙이면서 본격적인 기부를 시작하게 됐다.


부부가 연 피자 가게와 가게 창문에 붙인 알림문.



당시 남편 마이크는 백혈병과 싸우고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계속 도울 수 있을 지에만 집중했고, 그해 11월 한 노숙자 쉼터와 함께 일하면서 더 많은 피자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로도 부족했는지 그는 도움의 범위를 확장해 노숙자 쉼터 세 곳과 매주 무료로 피자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그는 “우리가 필요한 것보다 우리는 더 많이 가지고 있다. 다음 끼니를 찾기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을 왜 돕지 않겠는가?”라며 “사람들이 피자 주는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들었다. 일주일에 한 번이지만 사람들의 일상과 삶에 잇따른 작은 변화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기뻐했다.


백혈병 투병중임에도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노숙자들을 도울지 생각했던 마이크.



안타깝게도 마이크는 지난해 12월 1일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아내 제니는 그 후로도 배고픈 노숙자들을 돕는 일을 늦추지 않고 있다.

지난 1일 기준으로 지금까지 피자 14만 2,498조각(약 1만7812판, 8000만원 상당)을 기부했다.

그녀는 피자 기부를 계속하기 위해 지역 사회에도 도움을 요청했고, 최근에는 온라인 모금 페이지도 만들었다.


부부는 피자를 갓 구워 냉동시켜 놓은 뒤, 쉼터 직원들이 필요할 때 노숙자들에게 나눠줄 수 있도록 했다.


부부는 카운터에 모금함을 설치하고, 고객이 기부한 돈이 어디에 쓰이는지 투명하게 공개했다.


제니는 “우리는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할 뿐”이라며 “남편은 정말 이 일을 계속 해내가길 원했다. 남편의 유언으로 생각하고 피자 기부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81012100105546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다덤벼개박살 2018-10-12 (금) 18:49
대단하군요.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2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6
202 [감동]  하루종일 울었다.. (17) 스샷첨부 #MERCY 12-18 11 4243
201 [감동]  공짜 (8)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12-18 9 3573
200 [감동]  최근 김연아가 받은 스포츠상 클라스 (19) 스샷첨부 사니다 12-18 20 7018
199 [감동]  알바생들에게 잘해주니까 매상도 오르네요 (42) 스샷첨부 웨이백 12-18 21 8406
198 [감동]  엄마가 바보라서 미안해.. (7) 스샷첨부 Soul33 12-18 4 5087
197 [감동]  아빠 일어나.gif (9) 스샷첨부 오프온오프 12-18 12 5153
196 [감동]  아오이 소라님 임신하셨답니다 (16) 스샷첨부 100세시대 12-18 0 7879
195 [감동]  서프라이즈에 눈물 흘리는 여자친구.jpg (14) 스샷첨부 ψ오크 12-18 2 10009
194 [감동]  명현만 선수 "조두순 나오면 남자구실 못하게 해주겠다" (23) 스샷첨부 뚝형 12-18 9 6805
193 [감동]  모국에서 수학교사 였다가 한국와서 영주권 받은 훈훈한 사례 (55) 스샷첨부 M13A1Rx4 12-18 77 12244
192 [감동]  섹시한 검스 드러머 (15) 스샷첨부 Baitoru 12-18 6 11110
191 [감동]  인생채널 김연아 (4) 스샷첨부 Baitoru 12-18 20 5793
190 [감동]  돌솥비빔밥 가격.jpg (14) 스샷첨부 웨이백 12-18 14 7524
189 [감동]  오뚜기 라면맛이 갑자기 바뀐 이유 .jpg (98) 스샷첨부 시티은행 12-18 95 23328
188 [감동]  손흥민이 ㄹㅇ 대단한 이유 (5) 스샷첨부 David™ 12-17 31 9501
187 [감동]  윙크하는 여자는 예쁘다. 데이터주의.gif (10) 스샷첨부 웨이백 12-17 8 6608
186 [감동]  인삼 밭의 고구마.jpg (11) 스샷첨부 opsksh 12-17 25 8378
185 [감동]  연아선배.jpg (6) 스샷첨부 opsksh 12-17 32 8950
184 [감동]  엄마, 나 취직했어.jpg (5) 스샷첨부 뚝형 12-17 10 7533
183 [감동]  안내견 맥스의 마지막 동행.jpg [스압] (8) 스샷첨부 뚝형 12-17 10 3624
182 [감동]  슴가가 살렸다.gif (10) 스샷첨부 뚝형 12-17 1 8777
181 [감동]  어느 아파트에 쪽지.jpg (3) 스샷첨부 뚝형 12-17 7 6243
180 [감동]  [스압]20년 만에 하숙집 할머니 찾아간 배정남.jpg (41) 스샷첨부 노랑노을 12-17 53 9852
179 [감동]  엄마 왜 나 꼬셔 (12) 스샷첨부 음악듣는곰탱… 12-17 9 6746
178 [감동]  이집트 땅크 지휘관의 결단 (6)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2-17 3 6372
177 [감동]  현장르포 동행 :: 열아홉, 종호의 선택..jpg (11) 스샷첨부 오프온오프 12-17 27 4570
176 [감동]  크리스마스에 돌아온 딸 (8)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7 13 8620
175 [감동]  윤발이형 클래스 .jpg (16) 스샷첨부 시티은행 12-16 32 10908
174 [감동]  빡친 회장님 .jpg (16) 스샷첨부 시티은행 12-16 29 12169
173 [감동]  맥컬리 컬킨과 마이클 잭슨의 관계 .jpg (14) 스샷첨부 시티은행 12-16 17 8800
 1  2  3  4  5  6  7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