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0] (유머) 고기 못 굽는 후배 (52)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꿈의 조국’서 직업연수…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들 [기사]

글쓴이 : JYLE 날짜 : 2018-10-12 (금) 04:52 조회 : 3118
‘꿈의 조국’서 직업연수…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들
“제가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러워 한글 이름을 새겨 넣었습니다. 중국인이냐고 물어오는 사람들에게 대답으로 팔을 보여줍니다.” 긴 머리의 꽃미남인 카를로스 에르네스토 올리베라 임(29)이 ‘임미남’이라고 한글 문신을 한 근육질 오른팔을 들어 보이며 호탕하게 웃는다. 고향인 쿠바 마탄사스에서 요리사였던 그는 연수를 마치고 돌아가면 한국 문화와 음식을 소개하는 식당 사업을 해보고 싶다는 독립운동가 후손다운 포부를 밝혔다.

“내 이름은 임미남입니다” 쿠바 독립운동가 1세대 임천택 선생의 증손자 카를로스 에르네스토 올리베라 임(임미남·29)과 호근덕 선생의 증손자 빅토르 모넬 호 치니퀘(35)가 한글 이름 문신과 독립유공자 포상증을 들어 보이고 있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멕시코·쿠바 한인 후손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과 경제기반 지원을 위해 마련한 직업연수에 참가 중인 16명의 젊은이들이 경기도 용인시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에서 제과·제빵 기술 및 한국어 교육, 모국문화 체험 등 빡빡하게 짜인 3개월짜리 프로그램을 소화하며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쿠바에서 온 19살 청년 한 카를로스 훌리오 존 에스트라다가 자기방에서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빅토르 모넬 호 치니퀘(35)가 휴식 시간에 쿠바에 있는 가족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임미남씨의 증조할아버지는 쿠바 이민 한인 1세대로 조국의 독립운동을 이끈 임천택 선생이다.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1905년에 멕시코 유카탄 반도로 노동 이주한 임 선생의 부모와 조선인들은 에네켄( Henequen : 잎 모양이 용의 혀 같다고 해서 용설란으로 불리는 열대 선인장) 농장에 팔려나가 고된 노동을 했고, 1921년에 쿠바로 재이주해 자리를 잡았다. 한인 조직을 만든 그는 1925년 민성국어학교를 세워 학교장으로 쿠바 한인들에게 조국의 언어와 풍습을 가르치며 민족혼 심기에 노력을 기울였다. 독립자금을 모금해 임시정부에 군자금을 지원하며 민족운동과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조국을 그리워하며 83세의 일기로 쿠바에서 세상을 떠난 임 선생에게 정부는 건국훈장애국장을 수여했고, 2004년에 유해를 고국 대전국립현충원에 모셨다.

우소라 한국어 강사(42)는 “한글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공부를 시작해 어려움이 많을 텐데 배우려는 열의가 있어 열심히 듣고 발표도 잘해요.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들입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제과·제빵 수업 중 쿠바에서 온 수이렌 베아트리스 베르무네스 에르난데스(25세)가 수업 내용을 메모하고 있다.
쿠바에서 온 호세 라울 김 마르케스(25세)와 빅토르 모넬 호 치니퀘(35세)가 밀가루 반죽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파울리나 모레노 디아스(29세)와 호세 루이스 구티에레스 마이(37세)가 완성된 빵을 보이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뿌리를 찾아 한국에 온 에네켄의 후손들이 제과 제빵 수업을 하며 자신들이 직접 만든 빵을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한국어 수업시간에 멕시코 출신 에릭 알레한드로 송 라구나(32)가 칠판에 “저희는 대한민국의 후손이에요”라고 쓰고 있다.

아벨 델 바예 오초아(34세) 방에 모인 교육생들이 윳놀이를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일과를 마치고 코인노래방을 찾은 교육생들이 흥겨운 스페인 노래에 맞춰 춤추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제빵 실습을 마친 임씨가 기자에게 방금 자신이 구운 큼지막한 양파 빵 두 개를 전해주며 맛보라고 손짓한다. 빵의 따뜻한 온기가 이역만리 에네켄 농장에서 땡볕 속 중노동으로 어렵게 번 돈을 독립자금으로 보내며 평생 조국을 사랑한 그의 증조할아버지 마음을 닮았다. 돈도 벌고 잘살게 해준다는 말에 꿈과 희망을 안고 찾은 지구 반대편 머나먼 나라에서 우리 민족 특유의 부지런함으로 110여년을 살아온 그들의 선조가 그랬듯이 직업을 찾기 위해 조국을 찾은 이 청춘들의 삶이 더 윤택해지고 행운이 늘 함께하기를 바란다.

글·사진=이제원 기자 jwlee @ segye . com
來日..

추천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큰 보람과 응원이 됩니다.

시규어로스 2018-10-12 (금) 08:31
잘해줘라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2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6
203 [감동]  세계 1등 소방관.jpg (12) 스샷첨부 원비D 09:10 26 5458
202 [감동]  악마 manwha (10) 스샷첨부 붉은언덕 12-09 7 5806
201 [감동]  대만 작가가 그린 여고생 교복 모음 (13) 스샷첨부 붉은언덕 12-09 11 9519
200 [감동]  라스 레전드 (14) 스샷첨부 Baitoru 12-09 34 10176
199 [감동]  인성 월클 손흥민, 셔츠 갖다달라는 원정 꼬마팬에게 유니폼 선물 + 박수갈채.jpg (7)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09 8 5122
198 [감동]  무장한 강도 40명과 싸워 이긴 구르카 병사 (13) 스샷첨부 셀랑스 12-09 6 6854
197 [감동]  영웅의 시점.gif (12) 스샷첨부 정의™ 12-09 9 8272
196 [감동]  박항서, 널 잊어서 미안... (9) 스샷첨부 블루복스 12-09 26 8348
195 [감동]  SON(아들)에게 셔츠 좀 주세요. (17) 스샷첨부 블루복스 12-09 34 9185
194 [감동]  손흥민 중거리슛 (4) 스샷첨부 Baitoru 12-09 4 6702
193 [감동]  우리나라에 세계 1등 소방관이 있다? (7) 스샷첨부 프로츠 12-09 35 6595
192 [감동]  미국 왕따 가해자 아버지의 당당함 (8) 스샷첨부 빠라삐리뽕 12-09 7 6702
191 [감동]  역사를 바꾼 미국 장교의 결단 (6) 스샷첨부 Baitoru 12-08 8 6247
190 [감동]  오뚜기와 석봉 토스트 (13) 스샷첨부 김말석 12-08 30 9134
189 [감동]  결혼식 도중 식장을 떠난 남편 (4) 스샷첨부 녹차우유곽 12-08 11 7221
188 [감동]  백석역 온수관 사고 안타까운 사연 .jpg (10) 스샷첨부 시티은행 12-08 5 5636
187 [감동]  먼저 세상을 떠난 배우자를 향한 편지.jpg (9) 스샷첨부 웨이백 12-08 10 5087
186 [감동]  무지개 늪.jpg (3) 스샷첨부 정의™ 12-08 2 5459
185 [감동]  김재중이 팬사인회 도중 눈물 쏟은 이유 .jpg (6) 스샷첨부 시티은행 12-07 16 7317
184 [감동]  베트남이 박항서에게 열광하는 이유 .jpg (19) 스샷첨부 시티은행 12-07 15 8780
183 [감동]  생각보다 모르는 마이클잭슨 피부의 진실 .jpg (15) 스샷첨부 시티은행 12-07 6 7666
182 [감동]  불임치료하는 manwha(약스압,약후방) (14) 스샷첨부 붉은언덕 12-07 22 7601
181 [감동]  단편영화로 만들어진 "독일공군기의 에스코트를 받은 B-17" 소리O (2) PzGren 12-07 3 2356
180 [감동]  낚시를 잘하는 여자아이 manwha (4) 스샷첨부 붉은언덕 12-07 1 4803
179 [감동]  60인치 TV를 사고싶은 선생님 (2) 스샷첨부 선별 12-07 7 6297
178 [감동]  5 살 영재 소녀가 남자가 되고 싶은 이유 (9) 스샷첨부 선별 12-07 8 5630
177 [감동]  잊지 못 할 드래곤볼 명장면 [약후] (14) 스샷첨부 정의™ 12-07 6 8096
176 [감동]  미국 왕따 가해자 아버지 훈육법 (52) 스샷첨부 사니다 12-07 109 16192
175 [감동]  열일곱살 누나 .jpg (18) 스샷첨부 천마신공 12-07 28 9776
174 [감동]  선의를 배푼 결과.jpg (15) 스샷첨부 노랑노을 12-07 30 6622
 1  2  3  4  5  6  7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