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8] (회원게시판) 맘카페 이모란 사람 신상 털렸네요..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스무살 청년의 짧지만 아름다웠던 삶.

글쓴이 : hellsarm 날짜 : 2018-10-12 (금) 00:13 조회 : 4746


제주시내 한 오르막길에서 수레를 힘겹게 끌던 90대 할머니를 돕다 교통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고 김선웅(20)군.

그는 마지막까지 자신의 장기를 7명의 생명에 나눠주며 아름다운 자취를 남겼다.  


◇ 수레 끄는 90대 할머니 도와주다 사고

김군은 지난 3일 오전 3시5분쯤 제주시 도남동 정부종합청사 앞 횡단보도에서 김모(90) 할머니의 수레를 끌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쪽파 묘종을 수레에 싣고 인근 텃밭에 가던 김 할머니가 오르막길을 힘들게 오르자 지나치지 않고 도와주던 길에 당한 사고였다.

당시 김군은 제주시청 한 만화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걸어가는 중이었다.  


폐쇄회로(CC)TV 영상 확인 결과 김군은 사고를 당하기 직전 150m에 이르는 길을 김 할머니와 함께 수레를 끌며 걸어갔다.

그러나 김 할머니와 함께 사고 현장 횡단보도를 건너다 김씨를 미처 보지 못했던 오모(25)씨가 몰던 승용차량에 치였다.

이후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머리를 크게 다치면서 뇌사 판정을 받았다.

◇ "다른 사람 도와주길 좋아하던 착한 아들"

제주한라대학교 호텔조리과 1학년생이었던 김군은 대학 입학 후 스스로 용돈을 벌겠다며 야간 아르바이트를 해왔다.

제주시내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아버지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서였다.  


사고 당일도 학교 수업을 받고 밤늦게까지 일을 해 피곤한 몸이었지만, 김군은 도움을 요청하는 할머니를 뿌리치지 않았다.

특히 김군은 아르바이트를 쉬는 주말에도 유치부, 중‧고등부 선생님 등 교회 봉사 활동을 해오기도 했다.

아버지 김형보(56)씨는 10일 CBS노컷뉴스 취재진에게 "바쁜 시간 쪼개가며 남 일을 돕는 걸 좋아하던 착한 아들이었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고등학생 때부터 학교 공부하느라 바쁜 와중에도 묵묵히 가게 일을 도와주던 아들이었는데…"라고 말하며 안타까움에 말끝을 흐렸다.

누나 김보미(30)씨도 "헌혈차를 보면 바로 달려가 아낌없이 헌혈할 정도로 착한 동생이었다"며 "사고를 당한 날에도 헌혈하러 오라는 문자가 동생 휴대전화로 왔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 어머니와 같은 뇌 손상…7명에게 장기기증

사고 직후 김군이 병원에서 뇌사 소견을 받은 이후 아버지 김형보씨는 아들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김군 어머니의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다.

김군의 어머니는 김군이 6살이었던 지난 2004년 자택 화장실에서 미끄러져 뇌진탕을 당했다. 뇌의 기능이 손상돼 3년간 병원에서 식물인간으로 생활하다 2007년 요양시설에서 숨졌다.


가족들은 이번 사고로 김군도 어머니처럼 사실상 오래 살지 못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였다. 이후 다른 사람에게 새 생명을 주기 위해서 선뜻 김군의 장기를 기증했다.

특히 김군 어머니가 숨진 이후로 누나, 아버지는 이미 장기기증 서약을 하기도 했다. 이번 장기 기증으로 김군도 가족들의 뜻을 이어가게 됐다.

김형보씨는 "아내가 식물인간이 된 이후 매일 병원을 찾아가 깨어나길 바랐지만, 결국 숨졌다"며 "그런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아들이 조금이라도 (몸 상태가) 좋을 때 장기 기증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김군의 간, 콩팥, 각막, 신장, 폐 등은 모두 7명의 사람에게 돌아가 새 삶을 줬다. 


 늘 착한 사람은 하늘이 먼저 데려가지요.


고맙고 슬프네요...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hellsarm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zero9 2018-10-12 (금) 00:15
하늘에서 천사가 필요했기 때문에, 먼저 데려갔나봅니다. 지상에서도 천사가 필요한데..
H마스 2018-10-12 (금) 00:16
R.I.P.
그니닷 2018-10-12 (금) 11:07
그 부모에 그 자식... 천성도 유전인가 봅니다ㅠㅠ
wdiydw3 2018-10-12 (금) 23:00
시발 천사.. 아니 시발 악마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1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4
107 [감동]  홀로서기 (1) 욱나미 08:20 2 330
106 [감동]  열도의 핸드폰 재기동 서비스 .jpg (3) 스샷첨부 천마신공 02:33 4 4956
105 [감동]  얼음녹이는 아이 (7) 스샷첨부 미국드라마 01:17 7 4853
104 [감동]  조선시대 할아버지의 손자 사랑 .jpg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7 11 3871
103 [감동]  못난 아빠라 미안해 (5) 스샷첨부 Baitoru 10-17 2 3270
102 [감동]  상남자.gif (8) 스샷첨부 뺘요 10-17 8 4693
101 [감동]  "그는 현대사회가 잃어버린 기사도의 풍모가 느껴지는 사람이다" (14) 스샷첨부 yohji 10-17 26 3672
100 [감동]  박찬호가 20년 전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 (16) 스샷첨부 오족팝콘 10-17 27 5866
99 [감동]  [아직 살만한 세상] ‘위대한 모성애’ 담은 사진 한 장…‘거대 우박’ 맞으며 아기 … (4) 스샷첨부 JYLE 10-17 1 2430
98 [감동]  불법체류중인 Spider Man의 활약 (8) prisen 10-17 4 5385
97 [감동]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 (13) 스샷첨부 뚝형 10-17 16 8398
96 [감동]  임대업자들과 싸우던 경북대 기숙사 근황.jpg (119)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7 54 23223
95 [감동]  감동적인 배려 .jpg (10)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7 6 6396
94 [감동]  최동원.jpg (8) 스샷첨부 일검혈화 10-16 4 7694
93 [감동]  의로운 자의 용기 (9)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6 14 5446
92 [감동]  임요환 상대로 스타 40분 버팀.jpg (52) 스샷첨부 뚝형 10-16 91 26666
91 [감동]  슈퍼 히어로 (7)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6 7 4977
90 [감동]  한 법조인의 일침 .jpg (13) 스샷첨부 아직우린젊기… 10-16 42 6635
89 [감동]  네팔 아내 (22) 스샷첨부 Baitoru 10-15 5 7968
88 [감동]  한때유행했던 (5) 스샷첨부 금도도동 10-15 1 7091
87 [감동]  '영웅본색' 주윤발 "한달 용돈 11만원, 전재산 8096억원 사회 환원" (17) 스샷첨부 Talia12 10-15 18 3830
86 [감동]  우즈벡 아내 (7) 스샷첨부 Baitoru 10-15 19 10319
85 [감동]  결벽증 남편 (45) 스샷첨부 Baitoru 10-15 12 11664
84 [감동]  우루과이전에서 나온 카드섹션 장면.gif (9) 스샷첨부 Timbaland 10-15 5 9904
83 [감동]  “굶지 마라, 선배가 밥값 보태줄게” 대학가 늘어나는 ‘1000원 아침’ (31) 스샷첨부 흐노니 10-14 16 8410
82 [감동]  이 동시를 쓴 아이는 나중에 커서 (10) 스샷첨부 아직우린젊기… 10-14 31 8184
81 [감동]  곧 유행할 미국의 새로운 트랜드 [힘투] (5) 마춤법파괘자 10-14 28 8417
80 [감동]  BTS 문재인 대통령 시계 이니템 인증 (7) 스샷첨부 아직우린젊기… 10-14 25 7781
79 [감동]  방탄소년단 도쿄돔 콘서트 암표근황 (15) 스샷첨부 뚝형 10-14 15 9772
78 [감동]  쏟아지는 우박 폭풍속에서 아기를 지킨 호주맘 (8) 스샷첨부 한마루 10-14 5 7654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