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1] (정보) 컴퓨터에서 당장 지워야할 것.jpg (9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내 평생의 업(業)” 매일 나무 한 그루씩 심어 섬 구한 남자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8-11 (토) 16:17 조회 : 2430


침식작용 탓에 조금씩 강물에 쓸려 내려가 없어질 운명이었던 섬을 단 한 명이 살려냈습니다.

40여 년 간 매일 나무를 한 그루씩 심은 덕분이었습니다.


인도 남성 자다브 파옝(Jadav Payeng)씨는 1979년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고향은 인도 아삼 주 브라마푸트라 강에 떠 있는 마주리 섬으로,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자 토양이 강물에 쓸려 나가면서 점점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가만히 앉아 물에 잠겨가는 고향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던 16세 소년은 나무를 심어 토양 유실을 막아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매일 거르지 않고 나무 한 그루 심기를 40년 가까이 계속하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자다브 씨는 550제곱미터나 되는 큰 숲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는 뉴욕 센트럴파크(341m²)보다도 넓은 면적입니다.


그가 만든 숲은 인도코뿔소, 벵갈호랑이 등 야생동물들의 터전이 되었습니다.

매년 100여 마리의 코끼리들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빽빽하게 뿌리 내린 나무들은 토양 유실을 막아주고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모래땅 같은 허허벌판에 숲을 만들어 낸 ‘영웅’의 이야기는 놀랍게도 2007년이 되어서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우연히 근처에서 촬영하던 사진작가 지투 칼리타(Jitu Kalita)가 자다브 씨를 발견한 것이었습니다. 


지투 칼리타 씨는 배를 타고 브라마푸트라 강을 따라 내려가며 야생 조류 사진을 찍다가 마주리 섬이 무언가 특이하다는 걸 직감했다고 합니다.

황무지 섬 대신 빽빽한 숲이 강물에 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다브 씨는 숲을 두리번거리는 지투 씨가 밀렵꾼인 줄 알고 화를 냈지만 오해는 곧 풀렸습니다.

두 사람은 금방 친해져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고, 지투 씨는 자다브 씨의 역작을 세상에 알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지역 신문에 소개된 자다브 씨는 ‘숲의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젖소를 키우며 산다는 자다브 씨는 숲을 가꾸는 것이야말로 일생을 걸고 추구하는 업(業)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 황무지에 나무를 심기 시작했을 땐 솔직히 ‘시간낭비가 아닌가’하는 생각도 했었죠.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나니 나무들이 알아서 씨를 퍼뜨리고 뿌리를 내렸습니다.”


자다브 씨는 ‘인간은 모든 자원이 닳아 없어질 때까지 소비하고 또 소비한다’며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그가 만든 숲에는 밀렵꾼과 무단 벌목꾼들이 끊임없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벌목꾼들의 톱날을 몸으로 가로막고 ‘나무를 자르려면 나를 먼저 잘라야 할 거다’라고 소리쳐 제지한 적도 있었습니다.


출처 : 사진=Facebook 'The forest man of india'


열여섯 살에 시작한 평생의 과업을 50대가 된 지금까지 지켜나가고 있는 자다브 씨.

2015년 인도 정부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시민상을 수여했습니다.

자다브 씨의 업적을 다룬 다큐멘터리도 만들어졌습니다.


“마주리 섬을 완전히 구해낼 수 있을 정도로 나무를 심으려면 30년이 더 걸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숨이 다하는 순간까지 나무를 심고 씨앗을 뿌릴 것입니다.”



이예리 기자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삶의미풍 2018-08-11 (토) 17:10
지구적인 관점에서 이분이 히어로중 한분인듯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분류인기순  유머 | 정보 | 감동 | 동물 | 엽기 | 공포 | 블박 | 후방 | 사회 | 기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동영상 게시판 분리 및 신설 안내 eToLAND 09-10 8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2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6
52344 [유머]  보수적인 레즈 (2) 스샷첨부 박사님 04:23 0 361
52343 [기타]  남녀 명절 스트레스비용 (7) 스샷첨부 손예진 03:28 2 1067
52342 [유머]  인텔 외계인고문 사실로밝혀져 (4) 스샷첨부 손예진 03:27 4 1510
52341 [유머]  그렇게큰건 안들어간다구 (2) 스샷첨부 손예진 03:26 2 1122
52340 [기타]  시대를 앞서간 시인 스샷첨부 손예진 03:25 1 932
52339 [기타]  신종 광고 문자 클라스.jpg (2) 스샷첨부 솔나무 02:57 0 1706
52338 [유머]  편의점 남직원 레전드 (3) 스샷첨부 유일愛 02:53 5 2214
52337 [유머]  부랄....새 (4) 스샷첨부 디스한갑 02:50 0 1340
52336 [유머]  아무도 못건드리는 한국가수 (5) 스샷첨부 유일愛 02:40 3 2428
52335 [엽기]  남편이 죽었으면 좋겠어요 (23) 스샷첨부 유일愛 02:36 2 2269
52334 [기타]  신상 막걸리 후기.jpg (4) 스샷첨부 솔나무 02:32 3 2112
52333 [기타]  "El Chapo"의 마약 운반 잠수함 [기사] (4) 스샷첨부 최대8자 02:23 0 1303
52332 [사회]  마카롱이 현지 시각 월요일 저녁에 중대 발표를 해야 한다는데....jpg (2) 스샷첨부 donn 02:10 0 1930
52331 [기타]  트위터를 못 끊는 이유.jpg (2) 스샷첨부 솔나무 01:58 1 2466
52330 [기타]  학교폭력 해결 350만원짜리 삼촌패키지.jpg (9) 스샷첨부 솔나무 01:49 4 2433
52329 [기타]  길에 버려진 리얼돌을 주웠다.jpg (5) 스샷첨부 솔나무 01:40 4 3781
52328 [유머]  지하철에서 본 아저씨.jpg (4) 스샷첨부 은발붉은눈 01:30 0 3597
52327 [유머]  오늘의 유머.jpg (6) 스샷첨부 솔나무 01:22 5 2816
52326 [기타]  0개 국어 구사 네티즌.jpg (13) 스샷첨부 솔나무 01:13 6 4082
52325 [후방]  노란색 상의를 내려 브래지어.. (2) 샤방사ㄴr 01:08 13 4347
52324 [기타]  마이크로닷 母 "사과하겠다"더니..일가족 17일째 잠적 (34) 스샷첨부 망크 01:03 12 3236
52323 [기타]  장문복 -췍췍 근황 (12) 스샷첨부 갓유리 00:52 3 4014
52322 [사회]  허죽님 트윗 (이재명의 직권남용, 검사사칭, 허위사실유포) (7) 스샷첨부 saintcom 00:51 0 1226
52321 [유머]  꼭지섬.gif (7) 스샷첨부 박사님 00:34 6 4756
52320 [사회]  썰매 살 돈이 없네...만평.jpg (5) 스샷첨부 동뚠당 00:33 0 3835
52319 [사회]  불어터진당과 자유한심당...만평.jpg (12) 스샷첨부 동뚠당 00:32 0 2792
52318 [사회]  꼬리자르기...만평.jpg 스샷첨부 동뚠당 00:30 0 2274
52317 [기타]  일본내 외국인 기능실습생 연쇄 사망 진행중. 미스테리. (10) 스샷첨부 ehlln 00:28 5 3510
52316 [기타]  역도 유망주 시윤이 근황 (8) 스샷첨부 NJay 00:24 13 4523
52315 [유머]  간지 폭발! (14) 스샷첨부 코코라바 00:22 9 417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