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8/16] (동물) 가장 겁이 없는 동물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아프리…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내 평생의 업(業)” 매일 나무 한 그루씩 심어 섬 구한 남자

글쓴이 : yohji 날짜 : 2018-08-11 (토) 16:17 조회 : 2357


침식작용 탓에 조금씩 강물에 쓸려 내려가 없어질 운명이었던 섬을 단 한 명이 살려냈습니다.

40여 년 간 매일 나무를 한 그루씩 심은 덕분이었습니다.


인도 남성 자다브 파옝(Jadav Payeng)씨는 1979년부터 나무를 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고향은 인도 아삼 주 브라마푸트라 강에 떠 있는 마주리 섬으로, 홍수와 가뭄이 반복되자 토양이 강물에 쓸려 나가면서 점점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가만히 앉아 물에 잠겨가는 고향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던 16세 소년은 나무를 심어 토양 유실을 막아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매일 거르지 않고 나무 한 그루 심기를 40년 가까이 계속하자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자다브 씨는 550제곱미터나 되는 큰 숲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는 뉴욕 센트럴파크(341m²)보다도 넓은 면적입니다.


그가 만든 숲은 인도코뿔소, 벵갈호랑이 등 야생동물들의 터전이 되었습니다.

매년 100여 마리의 코끼리들이 찾아오기도 합니다.

빽빽하게 뿌리 내린 나무들은 토양 유실을 막아주고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모래땅 같은 허허벌판에 숲을 만들어 낸 ‘영웅’의 이야기는 놀랍게도 2007년이 되어서야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우연히 근처에서 촬영하던 사진작가 지투 칼리타(Jitu Kalita)가 자다브 씨를 발견한 것이었습니다. 


지투 칼리타 씨는 배를 타고 브라마푸트라 강을 따라 내려가며 야생 조류 사진을 찍다가 마주리 섬이 무언가 특이하다는 걸 직감했다고 합니다.

황무지 섬 대신 빽빽한 숲이 강물에 떠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다브 씨는 숲을 두리번거리는 지투 씨가 밀렵꾼인 줄 알고 화를 냈지만 오해는 곧 풀렸습니다.

두 사람은 금방 친해져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고, 지투 씨는 자다브 씨의 역작을 세상에 알리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지역 신문에 소개된 자다브 씨는 ‘숲의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젖소를 키우며 산다는 자다브 씨는 숲을 가꾸는 것이야말로 일생을 걸고 추구하는 업(業)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 황무지에 나무를 심기 시작했을 땐 솔직히 ‘시간낭비가 아닌가’하는 생각도 했었죠. 그런데 점점 시간이 지나니 나무들이 알아서 씨를 퍼뜨리고 뿌리를 내렸습니다.”


자다브 씨는 ‘인간은 모든 자원이 닳아 없어질 때까지 소비하고 또 소비한다’며 사람들의 어리석음을 비판했습니다. 


실제로 그가 만든 숲에는 밀렵꾼과 무단 벌목꾼들이 끊임없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벌목꾼들의 톱날을 몸으로 가로막고 ‘나무를 자르려면 나를 먼저 잘라야 할 거다’라고 소리쳐 제지한 적도 있었습니다.


출처 : 사진=Facebook 'The forest man of india'


열여섯 살에 시작한 평생의 과업을 50대가 된 지금까지 지켜나가고 있는 자다브 씨.

2015년 인도 정부는 그의 공로를 인정해 시민상을 수여했습니다.

자다브 씨의 업적을 다룬 다큐멘터리도 만들어졌습니다.


“마주리 섬을 완전히 구해낼 수 있을 정도로 나무를 심으려면 30년이 더 걸릴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나는 포기하지 않습니다. 마지막 숨이 다하는 순간까지 나무를 심고 씨앗을 뿌릴 것입니다.”



이예리 기자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yohji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삶의미풍 2018-08-11 (토) 17:10
지구적인 관점에서 이분이 히어로중 한분인듯
   

(구)유머게시판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유머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9 11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3-20 30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7-19 41
8692 [정보]  얼굴 면도 방법 by Gillette 스샷첨부 파뜨무러차 00:11 0 156
8691 [동물]  인사 안하면...gif 스샷첨부 그루메냐 00:10 0 128
8690 [사회]  시장님 쇼하지 마십쇼~!!!! (2) 스샷첨부 invincible1 00:10 0 261
8689 [영상]  국내도입이 시급한 놀이기구 소리O 아라봐라 00:09 0 260
8688 [동물]  쥐의 위기탈출넘버원.gif (2) 스샷첨부 응가요정 00:09 1 200
8687 [사회]  [팩트체크] "삼성 180조 통큰 투자"?…언론이 말하지 않은 사실은 (2) 스샷첨부 rottne 00:05 0 297
8686 [영상]  런닝맨은 12세 관람가~ 소리O Marilyn 00:05 0 356
8685 [영상]  흉폭한놈 소리O (1) 그까이꺼뭐라… 00:03 1 214
8684 [사회]  이낙연 총리, 부정확한 언론보도 지적 - "왜곡은 일부러 하는 것" (4) 스샷첨부 샘이깊은물 08-16 0 524
8683 [영상]  생활의 달인에 나왔던 특전사 출신 박은하 유튜브 소리O (2) SuArt 08-16 0 1286
8682 [기타]  한반도 전쟁 위기의 순간 (7) 스샷첨부 하데스13 08-16 12 2440
8681 [유머]  두달 뒤 대학생들.jpg (7) 스샷첨부 삼토렌트™ 08-16 3 3098
8680 [감동]  베지밀 탄생 일화 (1) 스샷첨부 하데스13 08-16 7 1435
8679 [유머]  SNL 역대 최고의 명작 (12) 스샷첨부 하데스13 08-16 20 3484
8678 [유머]  동료에서 연인까지 만화 (4) 스샷첨부 붉은언덕 08-16 1 2056
8677 [사회]  이재명 경기지사,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그게 공정한 사회" (6) 스샷첨부 샘이깊은물 08-16 0 1019
8676 [유머]  영화보로왔다가 여고딩이랑 손잡은썰 [펌] (20) 갓유리 08-16 2 3175
8675 [영상]  슴가녀-밤 산책 2탄 [약후] 네임 08-16 1 3074
8674 [기타]  서장훈 실제 키 느낌 (13) 스샷첨부 델핀 08-16 2 3994
8673 [사회]  "흔한 교훈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3) 스샷첨부 샘이깊은물 08-16 0 1919
8672 [엽기]  화장빨의 무서움.jpg (16) 스샷첨부 서울팽 08-16 3 4417
8671 [유머]  데이터 쪼까리 때문에 네이버에게 정지당한 게이머 (5) 스샷첨부 M13A1Rx4 08-16 1 3476
8670 [유머]  위생관리 불량으로 영업정지 받았던 속초 만석닭강정 근황 (16) 스샷첨부 드림키드 08-16 6 4146
8669 [유머]  유부남들 술자리에서 한다는 게임 (14) 스샷첨부 M13A1Rx4 08-16 4 5254
8668 [기타]  미모가 독이 됐던 처자.jpg (1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8-16 6 5960
8667 [정보]  개인적으로 평가해보는 김용의 작품 순위 (22) 스샷첨부 본캐없다말로… 08-16 6 2977
8666 [영상]  노예영상 사실임 (노예합니다) (유정호 ) (3) 갓유리 08-16 2 2903
8665 [기타]  레이저 각인 (14) 스샷첨부 M13A1Rx4 08-16 4 4162
8664 [유머]  음악성따윈 개나 줘버리라지;; [데이터] 소리O (20) 국산바나나 08-16 2 1787
8663 [유머]  최초로 발견된 공룡 (7) 스샷첨부 이게머임 08-16 1 47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