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3시 (현지 시각 8시) 난리난 하와이.txt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새벽 3시 (현지 시각 8시) 난리난 하와이.txt

글쓴이 : 치와왕 날짜 : 2018-01-14 (일) 08:47 조회 : 5505





새벽 3시 (현지 시각 8시)


긴급 재난 문자


하와이 지역에 탄도미사일 경보 발령


지금 당장 대피소로 피난하십시오! 


지금 당장 대피소로 피난하십시오! 


  이것은 훈련이 아닙니다!








지난달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이 실시된 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됐다.

미군과 하와이 주정부는 신속하게 '미사일 공습은 없다'고 정정 발표를 했으나, 주민과 관광객 등이 공포와 불안에 떨며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오경보 사태를 보고받았으며, 당국은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13일 오전 8시 7분(하와이 현지시간)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휴대전화로 받았다.


하지만 13분이 지난 뒤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HEMA)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다.

털시 개버드(하와이) 하원의원도 뒤이어 트위터에 "잘못된 경보다. 당국에 확인한 결과 하와이로 들어오는 미사일은 없다고 확인했다"라고 적었다.

미 국방부와 태평양 사령부도 즉각 탄도미사일 위협이 없다고 발표했다.

태평양 사령부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하와이에 어떠한 탄도미사일 위협이 있다는 사실을 감지하지 않았다"며 "경고문을 잘못 보내진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 등 외신도 "하와이에 발령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 메시지는 실수로 발령된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당국과 언론이 불과 10여 분 만에 오경보 사실을 전했지만, 하와이 지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정거리에 들고, 지난달 핵 공격 대피훈련까지 실시된 이후에 나온 것이어서 깜짝 놀란 주민과 관광객 등은 긴급히 대피했다.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한 호텔에서 휴가를 보내던 김영호(42) 씨는 연합뉴스에 "갑자기 큰 소리로 알람이 울려 잠이 깬 뒤 문자메시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로비로 내려가 보니 호텔 손님들도 일제히 뛰어나와 어떻게 해야 할지 우왕좌왕했다. 모두 공포에 질린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 프로골프(PGA) 소니 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오경보에 놀라 황급히 대피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존 피더슨은 트위터에 "욕조의 매트리스 밑에는 아내와 배 속의 아기가 있다"며 "제발 이 폭탄 위협이 진짜가 아니게 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비상경보 오발령 사태에 대해 즉각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 공보 담당 린제이 월터스가 전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오발령 사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으며, 민주당에서는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메이지 히로노(민주·하와이) 연방상원 의원은 "오늘 경보는 거짓 경보였다. 긴장이 고조되는 시기에는 발표되는 정보가 정확해야 한다는 것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하와이 주에서는 지난달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

주 정부 비상관리국이 주관한 이 훈련은 작년 11월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이전에 기획된 것이지만, 화성-15형 미사일 발사로 북핵 위기가 고조되면서 하와이뿐 아니라 미 전역에서 큰 관심을 보였다.

치와왕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Ryuzi 2018-01-14 (일) 08:55
논외로 긴급훈련이란게 참 애매한듯.. 실제 긴급이 아니다보니깐
애쉬ash 2018-01-14 (일) 08:57
북한이 미사일 쏘면 하와이에 쏠 것 같지? 그냥 희망사항
태평양엔 무력시위용 빈 미사일만 쏠거고
실전용 탄두는 어디 쏠지 다 알면서 무슨 재난훈련을....
우아아앙 2018-01-14 (일) 09:13
그냥 관심돌리기 쇼한것 같은데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64791 [사회]  치킨업계의 이중성 (1) 서브맨 00:31 0 222
64790 [정보]  현재 우리나라 미세먼지 상황 (1) 음악듣는곰탱… 00:29 1 276
64789 [사회]  암호화폐 끝물이라는 확실한 증거 (4) 스샷첨부 러쉬고 00:26 0 980
64788 [동물]  고양이 발 정리.gif (2) 응가요정 00:24 1 627
64787 [유머]  개는 개장수를 알아본다.jpg (7) 포와르 00:20 2 1253
64786 [유머]  세계 미세먼지 1위 국가.jpg (9) 포와르 00:18 1 1344
64785 [유머]  고독한 미식가.. 작중 최강의 위기... (5) 밥돌이군 00:14 2 1668
64784 [유머]  게임 속 뜻밖의 패륜.jpg (1) 포와르 00:14 3 1902
64783 [유머]  날아나라 물개물개!!.gif (5) 포와르 00:13 0 1131
64782 [유머]  브로콜리 싫어하는 아이들을 위한 부비트랩.jpg (8) 포와르 00:11 0 1550
64781 [유머]  122 장난전화.jpg (5) 포와르 00:10 2 1512
64780 [유머]  키스 타임 레전드.gif (2) 포와르 00:08 1 2255
64779 [유머]  헬스 트레이너가 알려주는 우유의 비밀 (11) 포와르 00:07 2 2309
64778 [유머]  심장 폭행하는 눈싸움 (1) 100Mdal 00:06 0 1630
64777 [정보]  환도의 비밀기능.jpg (6) 포와르 00:05 0 2064
64776 [유머]  오늘이 마지막 진료일이다.gif (1) 포와르 00:03 0 1646
64775 [동물]  나무 위에서 떨고 있는 귀염둥이.jpg (4) 포와르 00:02 2 1290
64774 [유머]  5명이 칼질 3번으로 공평하게 나눠 먹는 방법 (4) 스샷첨부 공구리님 00:02 3 2333
64773 [유머]  고기집에 쫓겨나는 방법.jpg (7) 포와르 00:00 0 2496
64772 [유머]  야쿠자의 가정교육 (5) 포와르 01-21 5 2206
64771 [유머]  불곰국 밀덕이 눈으로 하는 흔한 놀이 (3) 포와르 01-21 6 1457
64770 [기타]  실제상황.. (5) 샤방사ㄴr 01-21 4 2215
64769 [기타]  네명이서 할 수 있는 재미있는 놀이 (1) 솔나무 01-21 0 1528
64768 [유머]  불곰국 패션쇼에 나온 불곰국의 전통 의상 (4) 포와르 01-21 2 1851
64767 [사회]  이재명 성남시장 트윗 (3) 스샷첨부 샘이깊은물 01-21 0 1439
64766 [영상]  인사동에 나가있는 김도연 캐스터 (4) 포와르 01-21 0 2268
64765 [유머]  카톡 최신 이모티콘.jpg (8) 포와르 01-21 4 2713
64764 [유머]  잘못 알고 있는 랜드마크,jpg (4) 포와르 01-21 1 2611
64763 [유머]  이런 말 진짜 싫어!.jpg 포와르 01-21 0 2069
64762 [기타]  61세 근육맨 할아버지.. (5) 샤방사ㄴr 01-21 7 23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