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먼저죠"..주민투표로 경비원 급여 올린 아파트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사람이 먼저죠"..주민투표로 경비원 급여 올린 아파트

글쓴이 : 생나기헌 날짜 : 2018-01-13 (토) 12:00 조회 : 1975


어이 강남의 현다이아파트 사람들아 읽어라 읽어

그리고 적고 적고

가슴에 새기고 시행해라.....

ㅉㅉ




'최저임금 지급·9000원 추가 부담' 68% 주민 지지..경비원·미화원 고용 유지

울산 중구 태화동 리버스위트 아파트 박달서(63) 경비조장 /사진=뉴스1 조민주 기자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스스로 관리비를 인상해 경비원들의 고용을 유지한 이야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2가구 규모의 울산 중구 태화동 주상복합아파트 리버스위트에는 2018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앞두고 관리비 인상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묻는 안내문이 게시됐다.

안내문을 게시한 주민자치위원회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비원 급여가 올라 관리비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2가지 안으로 주민투표를 진행한다고 알렸다.

울산 중구 태화동 리버스위트 아파트에 걸린 입주민 설문조사 서명지. /사진=뉴스1 조민주 기자

투표안에는 가구당 9000원을 추가 부담해 경비원들에게 2018년 최저시급 7530원에 맞춰 인상된 급여를 제공하는 방안과 휴게시간을 1시간30분 늘리고 근무자 인원수를 조정한다는 방안이 담겼다.

투표 결과 경비원 급여를 인상하자는 방안이 입주민 68%의 지지를 받아 6명의 경비원과 미화원들은 근무시간 조정이나 인원 변화없이 자리를 지키게됐다.

박금록 리버스위트 주민자치회장은 뉴스1에 "입주민 입장에서 관리비 부담이 커지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입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로 서로 공존 할 수 있는 방안이 된 것 같다"며 "경비원분들도 공동체의 한 일원이기 때문에 상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주민들의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박달서(63) 경비조장은 "입주민들께서 경비원들을 공동체의 일원으로 생각해주셔서 고마운 마음이고 힘이 난다"며 "주민들을 돕는 일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고 조금이라도 더 주민들에게 안전함과 편리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민자치위 관계자는 "최근 서울 압구정동 구현대아파트 입주민대표회의가 경비원 94명을 해고한 일을 두고 시가가 수십억원 하는 아파트 주민들이 월 몇 천원 추가 부담이 싫어서 경비원을 해고한 게 과연 정상적인 사회인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우리 사회가 이 정도 부담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그래서 우린.촛불을 들었고 7떡 박힌헤를 끌어 내쳤다.
생나기헌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토토로이 2018-01-13 (토) 12:01
울산 중구 태화동이면 5분에 한대씩 벤츠 지나가는 곳인데...
kid4 2018-01-13 (토) 12:02
그렇고만 근데 내년에 또올라서 1년한계겟군요 1년보장도 어디긴함
baboon 2018-01-13 (토) 12:42
최저임금 올리면 거기 맞춰주는게 당연한 일인 것 같은데 당연한 일이 아닌게 되네요
길동이555 2018-01-13 (토) 12:49
우리나라가 얼마나 엿같은지 최저임금이 인상되었다고 직원을 자른다고 난리입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최저임금을 받으면서 사는건지..
최저임금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이 정도는 받아야 최저한의 생활이 가능하다는 뜻 아닙니까?
스파클 2018-01-15 (월) 22:32
경비비로 얼마씩 내는지 궁금하네.

월 13만원씩 나가는 것도 지출이 심한 느낌인데, 무인전자경비로 바꾸고 싶을뿐.
한명은 너무 안바귀고, 한명은 너무 자주 바뀌고 껄끄러운 아재들 잘도 부려먹는 노인 거주자들만 좋아하는 느낌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102 [감동]  소방활동 방해 차량은 망가져도 안 물어준다 .. (3) yohji 17:27 15 2624
101 [감동]  따뜻한 하루 중 삼척동자 16:51 2 1373
100 [감동]  도로 한복판 치매할머니 댁까지…서울 친절택시기사 49명 표창 .. (1) yohji 15:26 2 1566
99 [감동]  책은 사치품이다. 소리O (3) 광악 14:22 0 2196
98 [감동]  목걸이 만드는 만화... (12) 스샷첨부 아트람보 11:36 25 6380
97 [감동]  왜 남녀가 싸워야하죠?.jpg (14) 스샷첨부 영원한공허 08:19 38 9158
96 [감동]  - 소풍 - (8) 스샷첨부 아트람보 05:18 14 3385
95 [감동]  32시간의 뇌종양 수술을 마치고 (4) 하데스13 02:30 7 3991
94 [감동]  참모는 조연배우다 (6) 하데스13 02:25 27 4365
93 [감동]  김건모 이벤트 수준.jpg (21) 노랑노을 01-22 38 11570
92 [감동]  추억은 방울방울, 1991 (5) Baitoru 01-22 4 3731
91 [감동]  가장의 무게 (1) 하데스13 01-22 17 4225
90 [감동]  경비원 최저임금 꼼수에…"한 달 커피 한 잔 값 때문에" 주민 글 .. (7) yohji 01-22 16 3475
89 [감동]  청각장애女와 사랑에 빠진 후.jpg (20) ferryj 01-22 45 20630
88 [감동]  따뜻한 하루 중 (2) 삼척동자 01-22 0 1758
87 [감동]  따뜻한 하루중... (4) 스샷첨부 ZI마스터 01-22 0 3017
86 [감동]  개념있는 일본인 학생 wlkgjai 01-22 8 6174
85 [감동]  최고의 제품 (1) wlkgjai 01-22 1 4215
84 [감동]  어느 사진사의 하루.jpg (5) 포와르 01-22 5 5256
83 [감동]  이런 행사가 많아져야 (5) wlkgjai 01-22 14 5138
82 [감동]  위대한 이름 아버지,, (4) wlkgjai 01-22 12 3560
81 [감동]  그만 좀 생각하세요. 그냥 하세요. (6) 비텐펠트 01-21 7 4522
80 [감동]  실제상황 원더우먼 .gif (8) 천마신공 01-21 17 9788
79 [감동]  늙은 사진사의 하루 (6) wlkgjai 01-21 3 5652
78 [감동]  학교 일진 찾아가서 참교육시킴 (74) 블루복스 01-21 119 23847
77 [감동]  32시간에 걸친 뇌종양 수술을 끝낸 외과의사 (5) 스샷첨부 정의구현불가 01-21 4 6676
76 [감동]  180120 신촌 홍익문고 앞 - ' 어르신의 멋진 피아노 독주.avi ' 소리O (1) 핫수고대 01-21 1 1678
75 [감동]  가장의 무게 (2) wlkgjai 01-21 20 4757
74 [감동]  유튜브의 유용성 (2) wlkgjai 01-21 11 4183
73 [감동]  공부하는 의느님. (4) 하데스13 01-21 12 4950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