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세 딸 치여 죽이고 가족여행 떠난 가해자” 대전 소방관 아빠의 호소문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사회]

“6세 딸 치여 죽이고 가족여행 떠난 가해자” 대전 소방관 아빠의 호소문

글쓴이 : ferryj 날짜 : 2018-01-13 (토) 07:10 조회 : 4196
약봇 beta

보배드림 캡처

2017년 10월 대전의 한 아파트 단지 내 횡단보도를 건너던 엄마와 6세 딸이 승합차에 치여 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석 달이 지난 현재 딸을 잃은 아버지는 사고가 난 아파트 단지에 현수막과 호소문을 붙이며 주민들에게 사건의 실상을 알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당시 사고을 직접 목격했다는 아파트 주민은 11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이 주민은 사고 직후 사진과 글을 게재해 사건을 알리기도 했다.

목격자는 피해자 아버지가 아파트에 호소문도 붙이고 사고 현장과 출입구에 현수막도 달고 있다며 사진 여러장을 공개했다. 그는 사고 현장 사진과 함께 사망한 6살 아이가의 핏자국이 물로 씻어도 지워지지 않을 정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본인도 가족이 있으면서 저런 행동을 한다는게 정말 놀랍네요”라며 피해자 아버지 붙인 호소문을 공개했다.

“저희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해 사실과 다른 소문들이 있어서 사실을 알려 드리고 도움을 받고자 이글을 올립니다”라고 시작하는 피해자 아버지의 호소문에는 분노가 담겼다.

아버지는 “2017년 10월 16일 19시 10분경 아내와 딸이 다음날 소풍 준비를 위해 장을 보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갑자기 돌진해오는 차에 피할 겨를도 없이 치였다”며 “블랙박스 확인 결과 차가 바로 정지하지 않고 더 이동해 딸 아이가 죽음에 이르게 됐다”며 당시 사고를 설명했다.


6세 아이 목숨을 앗아간 사고 현장. 핏자국이 선명하다. 보배드림 캡처.

이어 “(가해자는) 재판 과정에서 바로 멈췄다고 했지만 블랙박스 확인 결과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단지 못 봤다고 합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가해자는 사고 몇 일 후 비행기를 타고 가족여행을 갈 정도로 상식선을 넘는 행동과 죄값을 달게 받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최대한 벌을 받지 않으려고 하는 행동으로 저희를 기만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아버지는 6년 만에 힘겹게 얻은 딸을 잃고 아내는 중상을 입고도 죽지 못해 살고 있다면서 “가해자에게 법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하고, 다시는 우리 아이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044771&code=61121111&cp=nv
dfd
ferryj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흑기사청 2018-01-13 (토) 07:11
인간이 아니군요
이달룡 2018-01-13 (토) 07:13
사실이면 욕이 나오는 일이지만 양쪽말을 다 들어보거나 CCTV뜨면 욕하겠슴다
davyoule 2018-01-13 (토) 07:57
사람 치어 죽여놓고 여행이라니...
이건 좀 아니지않나?
북악흑제 2018-01-13 (토) 08:06
싸이코패스인가....?
데디베어 2018-01-13 (토) 08:15
미쳐돌아가는 세상이네요.. 사람 죽여놓고 해외여행이라니...
애들 키우는 아빠로서 애들 사고사 들을때마다 남일같지가 않아요 ㅠㅠ 그 어린것을...
보드카선 2018-01-13 (토) 08:51
사실이라면.... 감방 보내야 겠네요....
떼쟁이삼촌 2018-01-13 (토) 09:17
내가 저 아빠라면 내딸 죽이고 놀러간 놈 잡아다 불로 태워 죽일거같아
     
       
벌크베브 2018-01-13 (토) 10:35
전 그집 가족들 납치에서 한명씩 죽일꺼임. 그놈만 살려두고
야밤에체조 2018-01-13 (토) 10:16
일단 사고가해자가 여행간게 사실이라면 아무리 다른 왜곡된 정보가 껴있다고 가정해도 압도적으로 가해자가 악당일 가능성이 높다. 일반인은 절대 저렇게 못함. 사이코패스가 유력하다.
벌크베브 2018-01-13 (토) 10:35
21세기에 얼마나 인간사회가 개판이면 저게 가능한지.....
진짜 외계인이라도 처들어와서 한번 뒤집어야...
강군륌 2018-01-13 (토) 17:24
개세끼 선량한 사람죽여놓고 여행을갔네
개차방 2018-01-13 (토) 21:24
이 나라에는 사람의 탈을 쓴 악마들이 너무 많아..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64640 [사회]  한국 언론신뢰성 38개국 중 37위 (2) 뉴로21 18:23 0 367
64639 [유머]  일본 덕후들 근황 (6) 바리에이션 18:15 2 1791
64638 [동물]  한가로운 새끼 수달 (5) 유일愛 18:05 6 1888
64637 [기타]  가장 강력한 처벌은? (8) 블루복스 18:03 3 2121
64636 [기타]  대박난 렉스턴스포츠.jpg (10) 치와왕 18:02 0 2948
64635 [유머]  공룡이 빙하기때 멸종한 이유 (2) Leego 18:01 2 2219
64634 [후방]  황사마스크녀.gif (9) 치와왕 18:00 6 3344
64633 [유머]  이씨 집안이 토렌트를하면 (26) 라하마 17:55 4 2796
64632 [동물]  견주님들 개가 집안에서 짖지 못하게 하는 좋은 방법 없을까요? (21) 다빈크 17:46 0 1587
64631 [사회]  이재명 “권력에 눈멀어 갈등 증폭시키는 자유한국당” (8) 카마다다이치 17:33 0 1887
64630 [유머]  한국의 요술 버선에 반한 일본인.만화 (7) 리더십특강 17:28 8 3913
64629 [사회]  레알 종북집단 (6) 바리에이션 17:26 0 3295
64628 [유머]  심형탁 근황 (8) 바리에이션 17:23 11 4578
64627 [영상]  슈가맨에 나오지 않았던 영턱스클럽의 진짜 완전체 소리O (5) 글루미선데이 17:22 3 3047
64626 [유머]  [영수증] 김신영의 집 관리비가 많이 나오는 이유. 스샷첨부 아트람보 17:21 6 4107
64625 [유머]  저 좀 망가뜨려주세요 (4) wlkgjai 17:12 4 4396
64624 [유머]  조선 시대에도 중요했던 얼굴 (10) wlkgjai 17:10 3 4895
64623 [유머]  죽음의 성관계 (6) Nostalgh 17:09 5 6304
64622 [유머]  엄마의 뽀뽀 wlkgjai 17:08 3 3411
64621 [유머]  호랑이 아닐지도 몰라 (2) 유일愛 17:06 3 3963
64620 [유머]  돈을 벌 수 있는 동전 마술 (2) wlkgjai 17:03 3 3508
64619 [유머]  남자의 싸움이란 (4) wlkgjai 17:02 5 3772
64618 [정보]  어제자 그알 레.전.드.jpg (3) 노꿀이야 17:02 3 5564
64617 [엽기]  똥 쌀 때도 긴장을 놓으면 안되는 대륙 (12) wlkgjai 16:57 3 5409
64616 [동물]  코카스파니엘의 시간은 반대로 간다 (3) wlkgjai 16:56 0 2934
64615 [유머]  산산히 부서진 한 남자의 꿈 (3) wlkgjai 16:54 2 3852
64614 [유머]  평창 방문 후기.jpg (6) 스샷첨부 말탁 16:54 6 6182
64613 [감동]  늙은 사진사의 하루 (5) wlkgjai 16:53 3 3112
64612 [사회]  오늘자 기레기 (4) 레시탈 16:52 0 2635
64611 [유머]  나폴레옹의 자기 합리화 (5) wlkgjai 16:52 2 28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