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응보 [썰]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인과응보 [썰]

글쓴이 : 도깨비 날짜 : 2018-01-13 (토) 06:56 조회 : 4388

2018년 1월 12일에 제가 직접 겪은 이야기 입니다.

그림을 팔고 받은돈 50만원을 코트 주머니 속에 넣고

집으로 가려고 버스 정류장을 향하던중 음악을 들으려고

주머니속에서 핸드폰을 꺼냈는데 뭔가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주머니를 확인해보니 50만원이 담긴 돈봉투가 없어진걸

알았고 뒤돌아서서 왔던길로 가려는 순간 저랑 나이대가

비슷한 한 남자분이 거친숨을 내쉬며 좀전에 이거 떨어뜨리고 가셨다면서

50만원이든 봉투를 건내 주시더라구요!~

제 주머니에서 떨어진걸 보자마자 얼른 주워서 절 놓칠까봐

뛰어 오신거였어요!~

전 고개 숙이며 정말 고맙다는 말을 두번 건냈고 사례비를 드리려고

하니까 극구 사양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전 부담 스러워 하지 마시고 받으셔도 된다고 말했지만 손을 흔드시면서

계속 거절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그럼 다음에 식사대접이라도 꼭 하고 싶다고 연락처도 물어 봤는데

자신은 당연히 할일을 한것 뿐이라며 끝내 알려 주시지 않으셨어요!~

다시한번 고맙다고 인사한뒤 그 남자분도 가시고 저도 버스가 와서 타고

의자에 앉아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인과응보를 오늘 겪은거였네요!~

제가 예전에 친구 아버님께서 많이 편찮으셔서 병문안을 가서 찾아뵙고

하루 빨리 쾌차 하시라고 말을 전해드리고 그 친구와 병원 정문앞 벤치에

앉아서 이야기를 하고 친구가 병원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본후 집으로 향하던 길에

제 발에 무언가 걸려서 아래를 보니 바로 만원짜리가 가득해서 뚱뚱해진 지갑이었어요!~

생각에 누군가의 병원비겠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분실물 센터에 맡기면서 안내방송을 부탁했고

5분후에 지갑 주인이 다급하게 오셔서 방송듣고 지갑 찾으러 오셨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저에게 수술비 300만원을 찾아줘서 고맙다 하시며 사례비를 주시려고 하시길래

괜찮다며 극구 사양하며 전 그냥 저의 것이 아니기에 당연히 돌려 드린거고 지갑 찾으셨으니

다행이라는 말과 함께 바로 집으로 돌아갔었죠!~

전에 했었던 선행 때문에 어제 저에게도 좋은일이 있었던거였네요!~

그러기에 아직 저에게는 세상이 행복하네요!~^ ^

< 끝으로 제 자랑으로 글을 올린점은 단 1도 없으니 절대 오해하시 마세요!~ >






말맒라 2018-01-13 (토) 07:30
좋은일 하시고 돌아오는군요
     
       
글쓴이 2018-01-13 (토) 07:38
저도 좋은일 행하면 반드시 자신에게 돌아온다는말
솔직히 믿지 않았는데 어제 겪어보니 절대 틀린말이
아니었어요!~^ ^
날아라햄토리 2018-01-13 (토) 07:42
감시합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08:17
뭘요!~^ ^;;
     
       
부처님ㅋ 2018-01-13 (토) 08:23
감시하지 마세요.
     
       
터진벌레 2018-01-13 (토) 09:11
cctv세요??
터진벌레 2018-01-13 (토) 09:10
이런건 자랑해도 됩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10:53
정말 자랑 하려고 올린글이 아닌데
좋게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如來神掌 2018-01-13 (토) 09:25
     
       
글쓴이 2018-01-13 (토) 10:54
고맙습니다.^ ^
드록인간 2018-01-13 (토) 09:38
세상 아직 살만합니다. 이런 인과응보 너무 좋앙ㅎㅎㅎ
     
       
글쓴이 2018-01-13 (토) 10:55
그렇죠!~
아직 좋은분들이 많으신 세상이에요!~^ ^
BlSeeD 2018-01-13 (토) 09:40
추천은 이런때 하라고 배웠습니다 ㅎㅎ
     
       
글쓴이 2018-01-13 (토) 10:56
감사합니다. ^ ^
ashburn 2018-01-13 (토) 15:10
잘 하셨어요.

도깨비님 덕분에 더 좋은 세상이 되어갑니다.
     
       
글쓴이 2018-01-14 (일) 06:27
저는 아주 작은일 하나 한것 뿐이고
제가 아니더라도 다른분들도 똑같이 하셨을테고
더 좋은일들 하시는분들이 계세요!~^ ^
大丈夫 2018-01-16 (화) 01:39
그렇죠..누군가에게는 하루술값도 안되는 300만원 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생명줄일수 있는 돈인데...착한일 하셔서 그런듯 하네요~~
     
       
글쓴이 2018-01-16 (화) 05:22
제가 아니였어도 다른 누군가가 주웠다면
저처럼 주인 찾아 주었을거에요!~^ ^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8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1
96 [감동]  어느 마트의 휴지로 만든 작품.jpg (2) 스샷첨부 빛나리야 04-21 1 6391
95 [감동]  한국에서 피습당했던 마크 리퍼트 주한미대사 근황 (3) 스샷첨부 fldkh 04-21 21 6172
94 [감동]  제대로 된 82년생 김지영 후기.jpg (14) 스샷첨부 네그레도111 04-21 13 7277
93 [감동]  김밥집에서 울 뻔 했습니다 (11) 스샷첨부 선별 04-21 11 5901
92 [감동]  자살하지 말아야하는 이유 (20) 스샷첨부 sony1 04-21 6 7240
91 [감동]  [펌] 잘못 건 전화 (25) 라벨 04-20 40 5532
90 [감동]  내 여자라고!! (10) 스샷첨부 붉은언덕 04-20 9 6757
89 [감동]  흔한 올해 의대 졸업생 (15) 스샷첨부 러브제니 04-20 58 12286
88 [감동]  노스쿨존.jpg (1) 스샷첨부 I시나브로l 04-20 3 5151
87 [감동]  흔한 20대 직장인의 깨달음.jpg (13) 스샷첨부 노랑노을 04-20 35 12320
86 [감동]  따뜻한 하루 중 스샷첨부 삼척동자 04-20 0 2517
85 [감동]  주인 지켜려 독사에 물리고도 활짝 웃어 보인 강아지 (14) 스샷첨부 델핀 04-20 30 6140
84 [감동]  치매 노모, 자전거에 태우고 7년 간 일한 효자 (6) 스샷첨부 킨킨 04-20 9 3461
83 [감동]  노래보다 가사가 너무짠한 그룹 ㅠㅠ (17) 갓유리 04-20 19 7157
82 [감동]  청년 마이클 잭슨의 야망 .jpg (5) 스샷첨부 시티은행 04-19 9 5621
81 [감동]  엄마 목소리 처음듣는 청각장애 아기.. (13) 스샷첨부 샤방사ㄴr 04-19 11 4374
80 [감동]  국제 결혼은 일본 사람을 추천합니다 (46) 스샷첨부 하데스13 04-19 49 16205
79 [감동]  LG가 또!! (16) 스샷첨부 하데스13 04-19 34 6787
78 [감동]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였던 그녀가 범법자가 된 이유(청와대 청원 링크 첨부) (13) 가능성의짐승 04-19 18 7386
77 [감동]  7년 9개월 동안 한 사람을 후원 .jpg (14) 스샷첨부 시티은행 04-18 73 8839
76 [감동]  영화 식스센스 중 명장면 (26) 스샷첨부 3초찍빅파이 04-18 10 9166
75 [감동]  흔한 대학 축제 초대가수.jpg (13) 스샷첨부 마노에리나 04-18 2 10210
74 [감동]  평양공연 윤도현 밴드 공연 보다가... 소리O (3) 노트2노예계… 04-18 5 3202
73 [감동]  헌혈증 가지고 오면 고기 한 근 드립니다! (11) 스샷첨부 yohji 04-18 16 6378
72 [감동]  정우성 인스타 (6) 스샷첨부 하데스13 04-17 20 5740
71 [감동]  엄마는 왜 그렇게 젊었을때 결혼했어? .jpg (13) 스샷첨부 시티은행 04-17 30 12901
70 [감동]  담배피는 의사 .jpg (12) 스샷첨부 시티은행 04-17 36 10981
69 [감동]  김어준 "정우성, 2초만에 '그날,바다' 내레이션 승락..노개런티" (12) 스샷첨부 제우스™ 04-17 28 3661
68 [감동]  수강 신청이 두명 뿐이었던 강의의 최후 (13) 스샷첨부 지니진1 04-17 18 9418
67 [감동]  따뜻한 하루 중 (1) 스샷첨부 삼척동자 04-17 2 2271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