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6/25] (연예인) 건국대 연영과 나연의 연기력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지극한 부성애’…15㎞ 떨어진 학교 다니는 세 아들 위해 홀로 8㎞ 산길 닦아

글쓴이 : vandit 날짜 : 2018-01-13 (토) 01:41 조회 : 3261
‘지극한 부성애’…15㎞ 떨어진 학교 다니는 세 아들 위해 홀로 8㎞ 산길 닦아 


말그대로,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지극한 마음이 8km에 달하는 길을 만들어냈다. 

인도 동부 오디샤주의 한 남성이 곡괭이 한 자루와 망치, 끌, 쇠지렛대만으로 지난 2년 간 8㎞에 이르는 도로를 닦았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5살의 잘란드하 나야크라는 이 남성은 학교에 다니는 세 아들이 좀더 자주 그리고 편하게 집으로 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일에 매달렸다.

나야크가 살고 있는 굼사히 마을과 아들들이 다니는 학교가 있는 풀바니 마을은 약 15㎞ 떨어져 있지만 교통편도 없어 산길로 걸어다니려면 어른이라도 최소 3시간 넘게 걸린다. 사실상 아이들로선 통학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나야크의 아이들은 주중에는 학교가 있는 풀바니에서 생활하다가 주말이나 명절 등에만 굼사히 마을로 부모를 만나러 왔다.

나야크는 아이들과 좀더 자주 만나기 위해 직접 길을 내기로 결심했다. 그는 지난 2년 간 매일 새벽 길을 닦는 작업에 나섰다. 낮에는 생계를 위해 야채 행상을 했고 저녁이면 또 다시 길을 닦는 일에 매달렸다. 망치와 끌로 바위를 부수고 쇠지렛대와 곡괭이로 바위를 치우며 길을 닦았다. 그렇게 하루 8시간씩 쉬지 않고 일한 끝에 8㎞에 이르는 도로가 오직 나야크 혼자만의 힘으로 생겼다.

이러한 나야크의 노력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아 이번달 초 오디샤주의 ‘뉴스 월드’에 소개됐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다. 나야크가 길을 닦는 사연이 전해지자 오디샤주 정부가 나머지 7㎞의 도로는 주정부에서 완공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나야크는 나머지 7㎞의 도로를 내는데 3년 정도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는데 주정부의 약속으로 추가 노력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

지방행정관 브룬다 D는 “나야크의 큰 감명을 주었다”며 “그가 지난 2년 간 기울인 노력과 시간은 보상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나야크에게 금전적 보상을 해줄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나야크의 사연은 비하르주에서 22년에 걸쳐 42㎞에 이르는 도로를 혼자 힘으로 닦은 다시랏 만지의 이야기에 비유되곤 한다. 만지는 자신을 위해 도시락을 배달해주던 아내가 부상을 당하자 혼자서 산길을 닦았으며 그 사연이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2007년 사망한 만지는 이로 인해 ‘산의 남자’(mountain man)이라 불리기도 했다.




탈마 2018-01-13 (토) 01:45
호랑이나 표범 같은 동물이 없나 보네요
던진도넛스 2018-01-13 (토) 01:58
우공이산  - 우공이 산을 옮긴다는 말로,남이 보기엔 어리석은 일처럼 보이지만 한 가지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면 언젠가는 목적(目的)을 달성(達成)할 수 있다는 뜻

대단합니다.
올챙2 2018-01-13 (토) 02:17
그럴 정성이면 학교 옆으로 이사를 가는건 어때?
     
       
이상해고씨 2018-01-13 (토) 02:28
그게 됐으면 그렇게 했겠죠...
     
       
니가짱먹어라 2018-01-13 (토) 16:35
내용은 읽고 댓글 써라...에휴...
     
       
생각좀하자23… 2018-01-13 (토) 18:34
에휴...
     
       
미디블 2018-01-14 (일) 00:37
저런 사랑을 받을 사람이 없나보죠
도깨비 2018-01-13 (토) 07:20
위대하신 아버지!~^ ^
이응맨 2018-01-13 (토) 10:01
우공이산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27) 스샷첨부 eToLAND 04-26 56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eToLAND 07-19 4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eToLAND 03-20 29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eToLAND 06-19 11
106 [감동]  아이들을 위한 아빠의 특별한 선물 (2) 스샷첨부 porsche 06-24 0 4681
105 [감동]  야이 사탄놈들아!! (6) 스샷첨부 거스기 06-24 4 5768
104 [감동]  편의점에 댕댕이 한마리가 들어왔다 (8) 스샷첨부 유일愛 06-24 19 7294
103 [감동]  락커룸에서 대통령의 위로 (36)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4 27 6608
102 [감동]  이제는 보기 힘든 한국 축구의 열정 소리O (9) 와워우어엌 06-24 4 3962
101 [감동]  자연과 동물을 사랑하는 금손 소년 (1) 스샷첨부 밀맥 06-24 5 3579
100 [감동]  아버지의 이름으로 (8) 스샷첨부 한궈 06-23 6 3360
99 [감동]  군인 집단폭행한 고삐리10명과 빡친 사단장 (27)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3 21 8188
98 [감동]  아침마다 보는 자극영상 (7) 맛있는팝콘 06-23 4 4274
97 [감동]  모두 민주적인 주말 보내새오^^ (1) 맛있는팝콘 06-23 2 2711
96 [감동]  마가렛 대처 사망했을때 영국인들 (82) 스샷첨부 부처님ㅋ 06-23 106 20786
95 [감동]  다뉴브 강가의 신발들과 노란리본 (2) 스샷첨부 블루복스 06-23 4 2812
94 [감동]  너에게 닿기를.jpg (11) 스샷첨부 아무로 06-23 10 5436
93 [감동]  치즈 덕후들 눈 돌아가는 레시피 (8) 맛있는팝콘 06-23 2 4788
92 [감동]  인류사를 바꿔놓은 영웅 (9) 스샷첨부 David™ 06-22 6 7088
91 [감동]  하늘에서 온 답장 (10) 스샷첨부 한궈 06-22 9 5520
90 [감동]  천조국 정의구현 (3) 비텐펠트 06-22 1 3040
89 [감동]  지하철 무개념 아줌마 역관광시킨 할아버지 (43) 스샷첨부 뚝형 06-22 62 16983
88 [감동]  국민브라.jpg (15) 스샷첨부 빡도리 06-22 12 9585
87 [감동]  난민 상대로 카데나치오급 수비력 자랑하는 법무부 ㄷㄷ (21) 스샷첨부 뚝형 06-22 23 6725
86 [감동]  딸 셋 아빠의 노하우.gif (11) 스샷첨부 제이앤정 06-22 4 7891
85 [감동]  4천만원 돈으로 혼자서 집 지은 남자 .jpg (80) 스샷첨부 시티은행 06-21 93 24289
84 [감동]  미녀는 괴로워 OST - 별 피아노 연주 소리O (4) 뮤직맨쏠 06-21 2 1438
83 [감동]  고양이가 죽은 자리에 피어난 꽃. (5) 스샷첨부 럽플로우 06-21 2 3752
82 [감동]  아빠와 드라이브 (7)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6-21 4 3856
81 [감동]  불법체류 중국놈들은 개처럼 패서 추방해야 (8)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6-21 13 4369
80 [감동]  엄마한테 칼휘두르던 딸아이 근황 (28)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6-21 10 8339
79 [감동]  현존 최대 익산미륵사지 석탑 20년 수리 완료 (23) 스샷첨부 사니다 06-21 21 6743
78 [감동]  가짜 버스 정류장 (10) 스샷첨부 월급루팡 06-21 5 8377
77 [감동]  배우 성동일씨의 아내.jpg (14) 스샷첨부 시티은행 06-20 44 11208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