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23] (기타) 로또 당첨되고 난후 레전드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스압 ) 잘못건 전화

글쓴이 : 無答 날짜 : 2018-03-10 (토) 19:05 조회 : 5558
지금은 아니지만...


 

그때는 딸 하나를 둔 평범한 아빠였다.


 

 


 

시작은


 

우연한 실수에서 비롯됐다.


 

친구에게 건다는 게 그만 엉뚱한 번호를 눌렀다.


 

어쩌면 운명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여보세요”


 

 


 

“아빠~?”


 

 


 

아마도 내 딸 현정이와 비슷한 또래로 초등학교 저학년 쯤 되는 여자아이 목소리였다.


 

 


 

“넌 아빠 번호도 모르니?


 

저장이라도 하지 !”


 

 


 

괜히 내 딸 같아서


 

핀잔을 준 건데 ...


 

 


 

“아빠 바보...


 

나 눈 안 보이잖아!”


 

 


 

순간 당황했다.


 

‘아! 장애있는 아이구나’


 

 


 

“엄만 요 앞 슈퍼가서


 

대신 받은 거야


 

아빠 언제 올거야?”


 

 


 

너무 반기는 말투에


 

잘못 걸렸다고 말하기가 미안해서...


 

 


 

"아빠가


 

요즘 바빠서 그래”


 

 


 

대충 얼버무리고


 

끊으려 했다.


 

 


 

“그래도 며칠씩 안 들어오면 어떡해?


 

엄마는 베개싸움 안 해


 

준단 말야.”


 

 


 

“미안~ 아빠가 바빠서 그래!


 

일 마치면 들어갈게”


 

 


 

“알았어 그럼 오늘은 꼭 와


 

끊어~”


 

 


 

막상 전화를 끊고 나니 걱정됐다.


 

애가 실망할까봐 그랬지만 결과적으론 거짓말한 거니까,


 

큰 잘못이라도 한 것 처럼


 

온종일 마음이 뒤숭숭했다.


 

 


 

그날 저녁, 전화가 울린다.


 

아까 잘못 걸었던 그 번호...


 

왠지 받기 싫었지만 떨리는 손으로 받았다.


 

 


 

“여~~ 여보세요?”


 

침묵이 흐른다.


 

 


 

“여보세요”


 

 


 

다시 말을 하니 왠 낯선 여자가...


 

 


 

“죄~ 죄송합니다.


 

아이가 아빠한테서


 

전화가 왔대서요”


 

 


 

“아~ 네... 낮에 제가


 

전화를 잘못 걸었는데


 

아이가 오해한 거 같아요.”


 

 


 

“혹시 제 딸한테


 

아빠라고 하셨나요?


 

아까부터 아빠 오늘 온다며


 

기다리고 있어서요”


 

 


 

“죄송합니다 엉겁결에...”


 

 


 

“아니에요.


 

사실 애 아빠가 한달 전에


 

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셧어요.


 

우리 딸이 날 때부터


 

눈이 안 보여서


 

아빠가 더 곁에서 보살피다보니


 

아빠에 대한 정이 유별나네요”


 

 


 

“아~ 네! 괜히 제가~...”


 

 


 

“혹시, 실례가 안 된다면


 

제 딸한테


 

아빠 바빠서 오늘도 못 가니


 

기다리지 말라고 말씀 좀 해주실


 

수 있나요?“


 

 


 

“그냥 그렇게만 하면


 

될까요?”


 

 


 

“네 부탁 좀 드릴게요.


 

잠도 안 자고 기다리는 게


 

안쓰러워서요.


 

죄송합니다.


 

참 애 이름은 '지연'이에요.


 

유지연!


 

5분 뒤에 전화 부탁드릴게요“


 

 


 

왠지 모를 책임감까지 느껴졌다. 5분 뒤에 전화를 걸자


 

아이가 받는다.


 

 


 

“여보세요.”


 

 


 

“어 아빠야~ 지연아!


 

뭐해?”


 

 


 

“아빠 왜 안와?


 

아까부터 기다리는데”


 

 


 

“응~ 아빠가 일이 생겨서


 

오늘도 가기 힘들 거 같아”


 

 


 

“아이~ 얼마나 더 기다려?


 

아빤 나보다 일이 그렇게 좋아?”


 

 


 

아이가 갑자기 우는데...


 

엉겁곁에...


 

 


 

“미안 두 밤만 자고 갈게”


 

 


 

당황해서 또 거짓말을 해 버렸다.


 

 


 

“진짜지? 꼭이다!


 

두밤자면 꼭 와야 해! 헤헤~”


 

 


 

잠시 뒤에 아이 엄마에게서


 

다시 전화가 왔는데 너무 고맙단다.


 

 


 

아이한테 무작정 못 간다고 할 수 없어 이틀 뒤에나 간다고 했다니까


 

알아서 할테니 걱정 말라며 안심시켜 줬다.


 

 


 

그리고 이틀 뒤,


 

이젠 낯설지 않은 그 번호로 전화가 왔다.


 

 


 

“아빠!”


 

 


 

울먹이는 지연이 목소리


 

 


 

“아빠! 엄마가 아빠 죽었대.


 

엄마가 아빠 이제 다시 못 온대... 아니지?


 

이렇게 전화도 되는데 아빠 빨리 와 엄마 미워 거짓말이나 하고...


 

혹시 엄마랑 싸운 거야?


 

그래서 안 오는 거야?


 

그래도 지연이는 보러 와야지


 

아빠 사랑해 얼른 와~”


 

 


 

가슴이 먹먹하고 울컥해서


 

아무 말도 못한 채 한참을 있을 수밖에 없었다.


 

 


 

“지연아 엄마 좀 바꿔 줄래?”


 

 


 

전화를 받아 든 지연이 엄마는


 

미안 하다며 애가 하도 막무가내라 사실대로 말하고,


 

전화걸지 말랬는데도 저런단다.


 

 


 

그말에... 딸 둔 아빠로써


 

마음이 너무 안 좋아서 제안을 했다.


 

 


 

“저기~~ 어머니!


 

제가 지연이 좀 더 클 때까지


 

이렇게 통화라도 하면 안 될까요?”


 

 


 

“네? 그럼 안 되죠.


 

언제까지 속일 수도 없고요”


 

 


 

“지연이 몇 살인가요?”


 

 


 

“이제 초등학교 1학년이에요”


 

 


 

“아~ 네 저도 딸이 하나 있는데 3학년 이거든요.


 

1학년이면 아직 어리고 장애까지 있어서 충격이 더 클 수도 있을테니까 제가 1년 쯤이라도 통화하고 사실대로 얘기하면


 

안 될까요?“


 

 


 

“네? 그게 쉬운 게 아닐텐데”


 

 


 

“제 딸 보니까 1학년 2학년 3학년


 

한 해 한 해가 다르더라고요.


 

좀 더 크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거 같아요“


 

 


 

오히려 내가 지연이 엄마한테


 

더 부탁을 했다.


 

그땐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지연이에게 뭐라도 해주고 싶었다.


 

그리고 그 뒤부터 자주는 아니지만


 

보름에 한번쯤 지연이와 통화를 했다.


 

 


 

“아빠 외국 어디에 있어?”


 

 


 

“사우디아라비아”


 

 


 

“거기서 뭐하는데?”


 

 


 

“어~ 빌딩짓는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지”


 

 


 

“아~ 거긴 어떻게 생겼어?”


 

 


 

어릴 적 아버지께서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노동자로 몇해 다녀오신 적이 있어서


 

그때 들은 기억들을 하나둘 떠올려


 

지연이한테 말해줬다.


 

 


 

그렇게 한 게


 

1년이 되고 2년이 되고...


 

내 딸 현정이 선물살 때


 

지연이 것도 꼭 챙겨서 택배로 보냈고...


 

그렇게 지연이의 가짜 아빠 노릇을


 

전화로 이어나갔다.


 

 


 

“당신 어린애랑 요즘 원조교제 같은 거 하는 거 아냐?”


 

 


 

한때 아내에게 이런 오해를 받을 만큼 자주 통화도 했다.


 

 


 

현정이는 커 가면서...


 

 


 

“아빠 과자 사와, 아이스크림 피자~


 

아빠 용돈 좀~~”


 

 


 

늘 그런 식인데


 

지연이는...


 

 


 

“아빠 하늘은 동그라미야 네모야?


 

돼지는 얼마나 뚱뚱해?


 

기차는 얼마나 길어?”


 

 


 

등등...


 

사물의 모양에 대한 질문이 대부분이었다.


 

그럴 때면 안쓰러워 더 자상하게 설명하곤 했지만 가끔 잘하고 있는 건지 의문이 들기도 했다.


 

 


 

3년쯤 지난 어느날,


 

지연이한테서 전화가 왔다.


 

 


 

“어~ 지연아 왜?”


 

 


 

“저기~ 나 사실은...


 

작년부터 알았어!


 

아빠 아니란거”


 

 


 

“.....”


 

 


 

뭐라 할 말이 없었다.


 

 


 

“엄마랑 삼촌이 얘기하는 거 들었어 진짜로 아빠가 하늘나라 간 거”


 

 


 

“그그그~~ 그래 미안~


 

사실대로 말하면 전화통화 못할까봐 그랬어”


 

 


 

“근데 선생님이 4학년이면 고학년이래~!


 

이제부터 더 의젓해야 된댔거든”


 

 


 

“지연아!


 

근데 진짜 아빠는 아니지만


 

좋은 동무처럼 통화하면 안 될까?


 

난 그러고 싶은데 어때?“


 

 


 

“진짜~ 진짜로? 그래도 돼?”


 

 


 

“그럼 당연하지”


 

 


 

그 뒤로도 우린 줄곧 통화를 했다.


 

다만 이제 아빠라고는 안 한다. 그렇다고 아저씨도 아니고


 

그냥 별다른 호칭없이 이야기하게 됐는데 솔직히 많이 섭섭했다.


 

 


 

그래도 늘 아빠로 불리다가 한순간에 그렇게 되니까... 그렇다고 아빠라고 부르라고 하기도 뭐하고...


 

 


 

시간이 흘러 지연이가 맹학교를 졸업하는 날이 됐다.


 

 


 

전화로만 축하한다고 하기엔 너무나 아쉬웠다.


 

몇해 동안 통화하며 쌓은 정이 있는데 그날만은 꼭 가서 축하해주고 싶었다.


 

 


 

목욕도 가고 가장 좋은 양복도 차려 입고 한껏 치장을 했다.


 

비록 지연이가 보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처음 만나는 날인데,


 

그 옛날 아내와 선보러 갈 때보다 더 신경쓴 거 같다.


 

 


 

꽃을 사들고 들어간 졸업식장에서


 

지연이 엄마를 처음 만났다.


 

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몇 번씩 하시는데 왠지 쑥스러웠다.


 

 


 

잠시 후,


 

졸업장을 받아든 아이들이


 

하나 둘 교실에서 나오는데


 

단박에 지연이를 알아볼 수 있었다.


 

신기하게도 그 많은 아이들 중에


 

유독 지연이만 눈에 들어왔으니까


 

 


 

“지연아!”


 

 


 

지연이 엄마가 딸을 부른다.


 

그러자 활짝 웃으며 다가온 지연이한테...


 

 


 

“지연아! 누가 너 찾아오셨어 맞춰봐”


 

 


 

하며 웃자 지연이는...


 

“누구?”하며 의아해 할 때


 

꽃다발을 안겨주면서


 

 


 

“지연아! 축하해”


 

 


 

그러자 갑자기 지연이가 큰소리로 울음을 터뜨렸다.


 

예상치 못한 반응에 지연이 엄마도 나도 어쩔 줄 모르는데 지연이가 손을 더듬어 나를 꼭 안았다.


 

 


 

“아빠!


 

이렇게 와줘서


 

너무~~ 너무 고마워”


 

 


 

그 말을 듣는 순간


 

내 눈에도 눈물이 흘러내렸다.


 

 


 

난 이미 오래 전부터 너무나 착하고 이쁜 딸을 둘이나 둔...


 

너무 행복한 아빠였음을


 

그날 알게 됐다.


 

 


https://youtu.be/psVVLapu0f0

활빈이 2018-03-10 (토) 19:09
하지마 이런거 힘들어 ㅠㅜ
샘스 2018-03-10 (토) 19:10
아씨 왜 콧물이 나는거지! 것도 눈에서
날아라양돼지 2018-03-10 (토) 19:10
슬프다 ㅜ
오말우왕자 2018-03-10 (토) 19:12
그래서 지연이 엄마 이뻐요?
     
       
하나시 2018-03-11 (일) 12:25
대단하네 정말..
     
       
Yull군 2018-03-14 (수) 13:07
대단하네 정말....
ahdrn 2018-03-10 (토) 19:12
눈에 조금 뭐가 나요
썬라이트파워 2018-03-10 (토) 19:13
ㅠㅠㅠㅠ
모듬구이 2018-03-10 (토) 19:13
오글거려서 감동파괴하고 감
시각에 장애가 있는 사람들은 애나 어른이나
청각이 상당히 예민함
아무리 전화상이래도
구별못할 수가 없다
     
       
호전랑갈이 2018-03-10 (토) 19:15
실화냐 아니냐가 아니라 이야기 자체가 감동적이고 슬퍼서 그런거예염.  실화라면 더 하겠죠.    전 영화 아마겟돈보면서도 엉엉 울었어요 ㅠ
     
       
공백삼 2018-03-10 (토) 19:21
모듬..너 잘났다 너 잘났어..좋겠다 그거 알아서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잘난 삐..
     
       
울리3 2018-03-10 (토) 19:39
그러나 글을 쓸줄아는 사람이 글을 읽지 못할수 있다는 새로운 사실도 알려졌다
     
       
조용히살고싶… 2018-03-10 (토) 21:30
이미 알면서도 의지하고 싶어서 그럴수도 있어요
호전랑갈이 2018-03-10 (토) 19:13
ㅠㅠ 혼술하는중인데 ㅠ.  이런 ㅠㅠ 크흡 ㅍ
공백삼 2018-03-10 (토) 19:15
아씨..제발..이런건 눈물 때문에 읽을수가 없어요..
강세이 2018-03-10 (토) 19:19
.. 실화던 창작이던 제길.. 영화나 나와라..
행복하세욤 2018-03-10 (토) 19:24
아 콧등따가워 ㅠㅠ
홍오홍 2018-03-10 (토) 19:37
눈물나..ㅠㅠ
민경아범 2018-03-10 (토) 20:30
아.. 눈물이..
난애 2018-03-10 (토) 21:09
아직 이런 얘기에 울 수 있어서 다행이다...
핀마쿨 2018-03-11 (일) 03:24
영화화  제대로 한다면..아역상은 그냥 따 놓을듯
지옥서생 2018-03-11 (일) 09:47
미세먼지가 아침부터....
모태알콜 2018-03-11 (일) 13:14
모바일이라 그런가? 줄띄우기 왜케 심하지...
몇줄 안일고 패스
     
       
글쓴이 2018-03-11 (일) 13:45
첫걸음 2018-03-11 (일) 19:58
장문인데도 정신 없이 읽었네요..
리자드맨소프… 2018-03-12 (월) 02:22
아우..... ㅜㅜㅜㅜㅜ
탈바인 2018-03-12 (월) 17:05
아 일해야 하는데 울리고 그러시네...
달타사냥 2018-03-14 (수) 14:50
눈에서 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