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6] (기타) 경찰이 또 주작??? (10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응모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뉴스] 

'패스파인더' 20여년 전 화성 착륙지는 고대 바닷가

[회원게시판]
글쓴이 : 포이에마 날짜 : 2019-03-16 (토) 15:31 조회 : 438 추천 : 0  

미 연구팀 "생명체 흔적 쉽게 접근해 찾을 수 있는 곳"

패스파인더와 착륙지 지도 화성 착륙선 패스파인더(왼쪽 하단)와 화성 최초의 로버 소저너(왼쪽 중앙). 오른쪽 사진 중앙의 +표시 지역이 패스파인더 착륙지이며 아래는 내해, 위는 북해를 표시하고 있다. [ MOLA Science Team, MSS, JPL, NASA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미국이 22년 전 화성에 보낸 '패스파인더'의 착륙지가 고대 바닷가의 범람지로, 당시에는 놓쳤지만 앞으로 탐사에서 화성의 생명체 흔적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패스파인더 프로젝트는 1970년대 발사된 화성 궤도 탐사선 '매리너 9호'의 전송 사진에서 약 34억년 전 거대한 홍수로 생긴 듯한 수로 흔적이 포착되면서 시작됐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1997년 7월 4일 독립기념일에 맞춰 바이킹 착륙선 이후 20년 만에 패스파인더를 착륙시켰으며 화성 최초의 로버 '소저너'를 통해 주변에 대한 지질 조사를 했다.

당시 소저너가 고대 홍수를 나타내는 하천의 흔적을 찾기는 했지만 과학자들이 예측했던 것보다 범람 수위가 10배나 낮게 나타나 용암이 흘러 형성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어정쩡한 상태로 끝나고 말았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난 뒤 미국 행성과학연구소(PSI)의 수석과학자 알렉시스 로드리게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당시 수집된 자료를 재검토해 범람으로 형성됐다는 점을 확인하는 새로운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의 온라인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었다.

연구팀은 거대한 범람이 패스파인더 착륙지에서 상류 쪽으로 250㎞가량 떨어진 곳에 지금까지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던 내해(內海)를 만들었으며 패스파인더가 착륙한 곳이 북해(Northern plains ocean)와 내해를 가르는 범람지로 분석했다.

북해는 지구의 아랄해 비슷하게 바닷물이 급속히 빠지면서 계단형 지형인 해안단구가 형성돼 있지 않은 것으로 설명됐다. 연구팀의 컴퓨터 시뮬레이션에서는 화성의 고대 바다가 불과 수천 년 사이에 얼음으로 뒤덮이고 증발하면서 급격히 사라졌으나 얼음층 아래에서는 액체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해와 내해는 고대 해안의 최대 융기선이 같은 것으로 관측됐는데 이는 두 바다가 지하 수로 등을 통해 서로 연결돼 있었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로드리게스 박사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결과, 내해가 홍수를 완화해 패스파인더 착륙지까지 미치는 얕은 범람이 이뤄졌으며 매리너 9호가 관측한 것과 같은 하상 지형을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화성의 고대 바다가 지구와 달리 지하수를 갖고 있었으며, 지하수를 품고있는 대수층(帶水層)에 생명체가 있었다면 패스파인더가 착륙했던 곳의 해양 퇴적물에 그 흔적이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스파인더는 놓쳤지만 앞으로 탐사활동에서 쉽게 접근해 생명체 흔적을 찾을 수 있는 곳이라는 얘기다.

eomns@yna.co.kr


in principio creavit Deus caelum et terram

패스파인더 2019-03-16 (토) 16:07
놓쳐서 죄송합니다ㅠㅠ
     
       
촉새 2019-03-16 (토) 16:12
ㅋㅋㅋㅋㅋ 본인등판 ㅋㅋ
     
       
글쓴이 2019-03-16 (토) 17:24
ㅋㅋㅋㅋ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97944 [고민]  소개팅 할 여자가 출장샵에서 일한다는데... ManCity 22:21 0 60
97943 [잡담]  효린 학폭피해자라는 사람도 일진?이라는데~~~ (1) 몬테카를로 22:20 0 46
97942 [잡담]  카카오가 망해가는 이유! 사랑유으 22:17 1 250
97941 [일반]  미중무역분쟁에 관한 이야기 노란레몬향 22:15 0 46
97940 [일반]  영어 회화할 때 관사를 잘못쓰면 원어민은 어떤 느낌이 들까요? (5) 덴마크모카라… 22:12 0 87
97939 [일반]  늦봄의 인왕산숲길 산책 이미지첨부 클매니아 22:07 1 118
97938 [잡담]  조조가 영웅일수없는 이유 반박글 (13) 우월한써니 22:05 1 297
97937 [일반]  짜장면 2,500원 (3) 이미지첨부 산돌마을 22:04 1 385
97936 [일반]  내일자 장도리.jpg (3)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22:03 0 215
97935 [잡담]  혼전순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여쭙습니다. (14) 우왕제발없길 22:00 0 212
97934 [일반]  (목주의)즐거운 저녁 (2) 이미지첨부 ♥나비냐옹♥ 21:56 0 170
97933 [일반]  이왕 이렇게 된거 갈때까지 가보자는건가 혼수성태 (2) 겨울숲 21:54 0 230
97932 [잡담]  효린 학폭으로 처벌이 가능할까여? (5) ψ오크 21:54 0 252
97931 [일반]  둘다 보긴 볼꺼같은데..... (1) 일산앤디 21:53 0 101
97930 [일반]  기생충 영화 근데 무슨 스토리 일까요 (7) 잇힝e 21:52 0 212
97929 [잡담]  황교안은 치킨호크 - 뉴스룸의 일갈 (3) 이미지첨부 파지올리 21:49 0 210
97928 [정치]  순실정권 선미정권 (12) 씨오씨 21:46 0 239
97927 [잡담]  만두 좋아하세요? 만두는 사랑입니다. (18) 이미지첨부 블록틱스 21:43 3 349
97926 [일반]  지금 중국에 남아있는 카드가 있나요? (12) 하루미치 21:37 0 336
97925 [잡담]  개신교인들 사고방식을 이해해야할 것중 하나 (3) 가가맨 21:36 0 182
97924 [잡담]  저녁은 비빔밥으로 때웠네요 (4) 한계를넘어서… 21:32 1 211
97923 [고민]  블로그에 취미로 책리뷰를 쓰고있는데, 내용이 어떤지 한번 봐주세요ㅠㅠ (10) 이미지첨부 자유도시 21:27 0 155
97922 [일반]  버튼 누르면 띵~동 울리는 그런 기계 없나요? (4) 가나라다마 21:24 0 168
97921 [일반]  페미로 정부까는것들은 죄다 벌레들! (17) 전자학개론 21:22 12 241
97920 [일반]  토왜당의 끊임없는 도둑질 산돌마을 21:21 0 181
97919 [일반]  늦은 저녁 해장하고 왔습니다. (3) 이미지첨부 잇힝e 21:20 0 216
97918 [음식]  동대문 쉑쉑왔습니다 (7) 이미지첨부 Gollira 21:17 1 555
97917 [잡담]  비비고 미역국 맛있네요 ㅋ (2) 이미지첨부 뒷걸음 21:16 0 261
97916 [잡담]  서울 중랑천 장미축제 다녀왔습니다. (6) 이미지첨부 루카루스s 21:15 3 271
97915 [잡담]  슬플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3) 순수의식 21:11 0 11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