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0]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산 식당들.jpg (118)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본인에게 채찍질한 손흥민 "앞으로 PK 안 차겠습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천사의눈빛 날짜 : 2018-10-13 (토) 00:12 조회 : 874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강팀 우루과이를 꺾은 뒤에도 쉽게 웃지 못했다.

손흥민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평가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좋은 팀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를 거뒀지만, 개인적인 부분에선 반성할 부분이 많다"라며 "특히 페널티킥에서 실수했다.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0-0으로 맞선 후반 21분 팀 동료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얻은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섰다.

공 위치를 두고 상대 골키퍼와 신경전을 펼친 손흥민은 마음을 가다듬고 힘차게 슈팅했지만, 공은 상대 골키퍼 손에 막히고 말았다.

   

다행히 황의조가 문전으로 쇄도해 굴러나온 공을 차 넣으면서 1-0으로 앞서 나갔다.

대표팀은 이 골을 바탕으로 우루과이를 2-1로 눌렀다. 대표팀이 우루과이와 A매치에서 승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경기 후 "막기 좋은 코스로 찬 것"이라며 "이런 이야기를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짜증이 난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실축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7일 코스타리카와 평가전에서도 페널티킥을 실축했는데, 다행히 이재성(홀슈타인킬)이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잘 차 넣었다.

손흥민은 "이제는 페널티킥을 차지 않으려 한다"라며 "오늘 승리를 했지만, 난 아직도 많은 것이 부족한 선수"라고 자책했다.

인터뷰 내내 한숨을 몰아쉬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손흥민은 오는 16일 파나마와 평가전에서 더 좋은 모습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올해 참 많은 일이 있었다"라며 "파나마전은 올해 치르는 마지막 A매치인데,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차출에 따른 대한축구협회와 토트넘 간 협의에 따라 11월 A매치는 뛰지 않는다.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전술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벤투 감독은 빌드업 상황에서 선수들의 움직임을 잘 잡아주고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준다"라며 "전술 훈련을 하다가도 부족한 부분이 보이면 바로 중단하고 조언한다. 선수들도 이를 숙지해 경기에서 펼쳐내려고 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그는 "오늘 많은 팬이 경기장에 와 주셨는데, 이런 관심을 더욱 소중히 생각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이겠다"라고 밝혔다.

i5 Haswell 4670 / Samsung 16G DDR3 12800
Gigabyte B85M-D3H / GTX1060 AMP! Edition DDR5 6G
Crucial MX100 256GB / WD 80emaz 8T 256MB 5400RPM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1512 [일반]  왜 독립운동을 한반도가 아닌 만주에서 했을까? 테크노 09:27 0 11
1511 [일반]  열일하는 조국 (5) 이미지첨부 오바킹 09:12 0 304
1510 [정치]  박용진 3법 장마철소낙비 09:00 0 123
1509 [일반]  예산안 심사가 오래 걸인 진짜 이유 (6) 이미지첨부 오바킹 08:54 0 349
1508 [사회]  사립유치원(박용진 3법) 찬성할거면 차라리 사립을 임대하는게?? (12) prnte 08:49 0 104
1507 [뉴스]  "검사 먹일 돈 5천"..양진호 '검경 로비' 정황 나와 (1) 새날 08:41 0 152
1506 [정치]  연동형 비례 대표제란 장마철소낙비 08:33 0 130
1505 [일반]  연동형비례대표제하면 이젠 정당에 투표 하는건 안하게 되는 건가요?? 키보드워리어… 08:24 0 92
1504 [일반]  옥탑 박시장 2탄 (5) 이미지첨부 오바킹 07:54 0 465
1503 [일반]  다음달 부터 로봇택시 상용화 (3) 이미지첨부 오바킹 07:50 0 343
1502 [뉴스]  극빈층 노인' 생계비 10만원 추가 지원, 결국 '없던 일'로 (7) 나우컴미 06:38 0 476
1501 [사회]  1950년대도 아닌데.. (4) 이미지첨부 우보만리 06:36 0 528
1500 [정치]  ( 페미를 예로 ) 심각한 논리적 오류 이제 그러지 맙시다. 대박대박 06:32 0 194
1499 [일반]  KTX 탈선 열차 탑승자 “승무원 아닌 군인 승객이 구조” (1) 이미지첨부 봉래산 05:51 0 493
1498 [일반]  사회·복지 1조2000억 ‘증발’…여야 실세 지역구 SOC엔 ‘팍팍’ (4) 봉래산 05:48 0 297
1497 [정치]  페미가 뽑은 대통령과 문재인의 몰락 (19) 피처린치 05:33 0 916
1496 [잡담]  로그인전에 시게에 들어가니 수타가이 05:01 0 141
1495 [일반]  유성기업 폭력사태의 엄청난 진실 그리고 현대차 아우짜라고 03:52 0 421
1494 [일반]  무슨 문통을 페미랑 엮지 말아라 어쩌라 하는데 (17) 이미지첨부 쇠렌센 03:02 0 502
1493 [방송]  [풀영상] J 23회 : 기자들의 질문권과 대통령의 답변 안 할 권리 새날 03:01 0 114
1492 [방송]  [풀버전]김의성 주진우 스트레이트 32회-추적, 기업살인 버려진 사람들 새날 02:15 0 111
1491 [사회]  페미니즘은 첫 단추를 잘못끼웠다 (4) 민채 01:59 0 619
1490 [일반]  몇일전에 나온 여성폭력방지법은 진짜문제는 남자 (6) 간다간다투게… 01:46 0 361
1489 [일반]  지금 페미로 문통 엮으려는 페무새들이 역겨운게......... (34) 이미지첨부 kjj7979 01:41 0 530
1488 [일반]  정부가 바뀌어도 복지 예산은 늘지 않았다. (13) 이미지첨부 아이돌학교 00:53 0 582
1487 [일반]  남녀혐오로 몰고가는게 진짜 어이가 없어서 써봅니다. (21) 모그리01 00:47 0 1077
1486 [일반]  조던 피터슨 과 함량미달 기자 의 극우 논쟁 이미지첨부 델몬트 00:43 0 250
1485 [일반]  [세계타워] 文대통령 `외교참사설`의 실상 (3) 셀랑스 00:42 0 524
1484 [단문]  이재명 뭔가 양파처럼 나올꺼 같은 느낌이 듬 (11) Element 00:38 0 507
1483 [일반]  민주당도 어지간히 답답하게 정치하네 진짜 (3) 키토야모 00:38 0 39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