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게시판

↑맨위로 ↓맨아래

   
[잡담] 

남성 여러분 운동 하세요..

[회원게시판]
글쓴이 : snapzoo 날짜 : 2019-11-20 (수) 10:38 조회 : 6759 추천 : 19    



40대 초반에 아이 둘 있는 유부남 입니다.


둘째가 태어나고 나서 부터는 


아침 텐트를 까먹고 살았지요...-_-;;




가족끼리 공통된 취미 생활을 해보자 라는 취지로

복싱을 시작한지 한 달 되었습니다.


그 한 달 동안 술이 줄어서 그럴까요?


하체 운동을 해서 그럴까요?



생각 하지 않았던 아침 텐트가 튼튼해 졌습니다.

대박 입니다.


셋째 딸내미 생각이 간절해 지내요..ㅋㅋㅋ




물론 

가족끼리 그러는거 아닙니다..-_-

snapzoo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윙크사치코 2019-11-20 (수) 10:41
텐트가 튼튼하다면 아이와 캠핑을 다니세요.. ㅎㅎ
아이가 엄청 좋아할것 같아요~
     
       
글쓴이 2019-11-20 (수) 10:42
캠핑도 열심히 다니고 있습니다..ㅋㅋㅋㅋㅋ
10년된 캠프타운 이지만 튼튼하고 넓게 자리를 지켜 주고 있지요..ㅋㅋ
          
            
아린민솔파 2019-11-21 (목) 10:05
10된 캠프타운 모델이면 노란색 돔형 텐트든가요.

전 이제 10년이 되어가는 코베아 블랙홀 텐트입니다(단종된 모델이라, 치고나면 캠핑 늦게 시작한 분들은 저런 코베아도 있었어??? 한다는)

출퇴근에 4시간 가까이 쓰다보니, 아우 운동이라 쩝, 술 먹을 시간도 없어요~
               
                 
글쓴이 2019-11-21 (목) 10:30
네~ 노랭이 입니다..ㅋㅋㅋㅋ
저도 출퇴근 시간이 4시간에서 30분으로 줄어서
시작 했습니다..ㅋㅋㅋㅋㅋ

4시간일때는 출근하면 퇴근하기 싫고
퇴근 하면 출근하기 싫지요...ㅠ_ㅠ
                    
                      
아린민솔파 2019-11-21 (목) 10:48
진짜 부럽내요 출퇴근에 30분, 아우~~~~~~~~~~~~
무리모두 2019-11-20 (수) 10:44
가족끼리 그러는거 아니라면서 바깥에서 세째를 구해오면.... 안됩니다.
     
       
글쓴이 2019-11-20 (수) 10:46
어...... 와이프는 자기는 소명을 다했다며
밖에서 구해오라고...ㅋㅋㅋ



아. 물론 입양 이야기 입니다.
신중하고 깊게 생각 해서 입양을 해보는건 어떨까
의논 중입니다..^^
nwtad 2019-11-20 (수) 10:46
니들은 결혼해라..
     
       
글쓴이 2019-11-20 (수) 11:0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간의속삭임 2019-11-20 (수) 10:52
힘들지 않나요? 복싱은?
     
       
글쓴이 2019-11-20 (수) 11:05
힘 듭니다... 죽을것 같습니다...
운동 끝나고 나오면 애들과 와이프가 떡볶이나 핫도그 같은걸 먹습니다.
전 아무것도 못먹습니다...-_-
힘들어 음식이 땡기지도 않는군요..

한 달 정도 지나고 나니
여전히 힘들고 죽겠습니다..-_-

3개월 지불 한거 후회하고 있습니다..ㅋㅋㅋㅋ
맹그 2019-11-20 (수) 11:03
헬스 2개월차 입니다... 헬창 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글쓴이 2019-11-20 (수) 11:06
이해합니다..ㅋㅋㅋㅋ
고수진 2019-11-20 (수) 13:22
일헌 무서운 분^ ^
금기자 2019-11-20 (수) 13:34
오줌 마려워서 그래요,, 큰 기대 마세요. ㅠㅠㅠㅠㅠㅠ
disturbe 2019-11-20 (수) 14:30
복싱이라... 나중에 체력 올라가면 은근 중독됩니다.

꽤 오래했었는데 이젠 늙어서 그런지 스탭이 꼬입니다. ㅋ
사악사악 2019-11-20 (수) 14:45
빨리 묶으시죠? 사고남
     
       
글쓴이 2019-11-20 (수) 22:31
가족 끼리 그러는거 아닙니다.
술도 밖에서 안 마십니다. 집에서 소주 반병 정도로 끝내고 있습니다.

 
요즘 가끔 밖에서 돌아 다닐때 손 잡고 다니는데.... 좀 찝찝 합니다..-_-
묶기보다는 잘라야 겠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는 군요..-_-
새수홀릭 2019-11-20 (수) 14:50
운동하면 와이프가 좋아합니다 ㅎㅎ
알아서뭐하겡 2019-11-20 (수) 17:43
잘때  오줌 싸고 자세요
     
       
자스토 2019-11-21 (목) 07:48
ㅋㅋㅋ
five1986 2019-11-20 (수) 18:20
호르몬이 살아 나는중
꿈꾸는순수 2019-11-20 (수) 18:20
근데 아침텐트는 자면서 3번정도 총 20~40분정도 발기 하는데 그 타이밍에 맞춰 깨서 텐트쳐있는거지 건강이랑은 큰 관련은 없음.
     
       
글쓴이 2019-11-20 (수) 22:33
아.... 그렇군요..
근데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은 15년째 변함이 없는데
그 타이밍이 변한건가 보네요..^^
추추사랑 2019-11-20 (수) 19:00
복싱 재밌어요. 헬스보단 훨씬 재밌음ㅎㅎ
주구장창 줄넘기를 가장 많이하지만ㅠㅜ
힘내세요~~
     
       
글쓴이 2019-11-20 (수) 22:34
오늘도 열심히 줄넘기 하고 쨉 쨉 원투 원투 하고 왔습니다.

토 할거 같습니다..ㅠ_ㅠ
바이올린조아 2019-11-20 (수) 19:41
아이셋 만드세요 너무너무 좋아요 둘보다는 셋이 좋아요  전 셋입니다
     
       
글쓴이 2019-11-20 (수) 22:34
          
            
글쓴이 2019-11-20 (수) 22:34
ㅋㅋㅋㅋ
               
                 
글쓴이 2019-11-20 (수) 22:35
ㅋㅋㅋㅋㅋㅋㅋㅋ




안속습니다...-_-
기똥찬열정 2019-11-20 (수) 23:56
텐트 어떤걸 말씀하시나요?
     
       
글쓴이 2019-11-21 (목) 10:31
아... 전 10년된 캠프타운 노랑이 가지고 있습니다..ㅋㅋㅋ
Shine빛 2019-11-21 (목) 00:00
누비 2019-11-21 (목) 00:04
운동하셔가지고 의무방어전 많이 하셧으면 좋겟습니다 ㅋ_ㅋ
오십구키로 2019-11-21 (목) 00:10
아침텐트치면 부인이 아침부터 캠프파이어 하시러
     
       
글쓴이 2019-11-21 (목) 10:31
불장난 하면 오줌 쌉니다...-_-;;
바른장군 2019-11-21 (목) 08:51
복싱 7년했었는데 여전히 죽도록 힘듭니다-_- 동체시력이 좋아져서 게임할때 좋아요-_-
     
       
글쓴이 2019-11-21 (목) 10:32
와~ 와~ 와~~
대단 하십니다...ㅠ_ㅠ
퇴직연금 2019-11-21 (목) 09:42


텐트는 인생낭비입니다.
     
       
글쓴이 2019-11-21 (목) 10:32
음...
태영서 2019-11-23 (토) 19:47
설...마  회광반조? 

운동이 젤 좋죠~  지금처럼 추울땐 집에서 이것저것 하는게 참 좋더라구요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포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2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2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1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15
2928 [잡담]  로또1등된 꿈 행복하세욤 14:26 0 1
2927 [잡담]  엄마가 부럽습니다... 뿡탄호야 14:26 0 6
2926 [일반]  치킨 한마리 반 돈이 날라 갔습니다 ㅠㅠ (2) 19세이상만 14:17 2 179
2925 [사회]  미국에서 일반인이 총기 이외의 화기도 구매가 가능한가요? (2) 아리오리 14:04 1 138
2924 [일반]  고해상도 오디오 파일에는 음향 효과를 적용할 수 없습니다 (4)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3:59 1 92
2923 [일반]  노인들 아무것도 안 먹으면 돌아가시겠죠? (4) 나는꽃이야 13:42 1 247
2922 [일반]  드라마 스토브리그 재밌네요 ㅎㅎㅎ (1) 곰아저C 13:35 2 190
2921 [일반]  차 실내 청소하고 소모품 바꿨네요. (3) 신성사회황국… 12:55 3 271
2920 [일반]  이승우는 왜 이런 신세가 되었나요? (10) 겨울아가지마 12:55 1 643
2919 [잡담]  동기 아버님께서 돌아가셨다고 했는데 상갓집 안갔습니다.. (28) 샤키엘 12:33 5 598
2918 [잡담]  영화 ‘스팅’ 너무 재밌게봤네요+_+ (5) 이미지첨부 봉주흨 12:05 3 493
2917 [잡담]  세탁기는 통돌이가 좋네요 (17) 20세기소년 11:34 7 891
2916 [잡담]  이토 포인트는 계급말고 사용할 수 있는 용도가 있을까요? (13) 나즈린 11:25 1 277
2915 [일반]  풀무원 마라탕면을 맛보앗습니다. (4) gogo1024 11:22 0 414
2914 [일반]  드라마]사랑의 불시착 1화 중간 후기- 디테일의 불시착 제주한라코 11:18 0 251
2913 [일반]  부부싸움하면진짜답답하네요 (8) 잘될꺼야 11:17 4 598
2912 [일반]  요즘 영화파일 보면 mp4가 제일 많은데 (5) 아자 11:04 0 423
2911 [일반]  알뜰폰 ... 저렴하데요. (9) 신성사회황국… 11:04 1 394
2910 [일반]  씨름의희열이라는 프로 은근 재밌네요 (2) 삶의미풍 10:59 1 265
2909 [잡담]  '현대판 장발장' 훈훈한 미담으로 마무리 (3) 이미지첨부 제미니 10:46 4 291
2908 [일반]  아침에 동네에서 족제비를봤습니다. (2) chylaw 10:38 4 324
2907 [잡담]  모니터로 티비볼까요? 아니면 티비 하나 살까요? (22) 순수의식 10:37 1 278
2906 [일반]  오늘은 김밥싸서~~ (1) ♥나비냐옹♥ 10:24 4 236
2905 [잡담]  5년전에 개인 사업할려고 머리 굴릴때. (7) 블록틱스 10:22 1 505
2904 [일반]  블랙아이스.. (2) 공유하는세상 10:09 1 292
2903 [잡담]  전화에 대한 추억 (4) yesimmad 09:47 3 230
2902 [잡담]  조카가 나에게 어려운 미션을 줬어요 ㅋㅋ (6) 이미지첨부 미치지않고서… 09:34 2 1105
2901 [일반]  아이폰 보안이 그렇게 좋다는데 안드폰는 그냥 뚤리나요? (15) 슈퍼대마왕 09:26 1 568
2900 [잡담]  11월달 부터 계속 꿈속에 (3) 도깨비 08:35 1 303
2899 [일반]  현대판 쟝발장 글 보면서 느낀건데요 (3) 이미지첨부 뭐래ㅋㅋㅋ 08:11 3 43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