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1] (연예인) 여아이돌 싸움꾼들 (5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일반] 

병원에 있다보니 ... 병원 올곳이 못되요.

[회원게시판]
글쓴이 : 통합사회황국… 날짜 : 2019-04-15 (월) 12:52 조회 : 4160 추천 : 9    
진짜 병원에선 억지로 약으로 사람 생명

연명하는 경우가 많이 보이네요.

선택이겠지만 ... 왜리 억지스러 보이는지 ...

저는 큰 병원 올 돈도 없지만 ... 굳이 ...

그냥 공기 좋은데 가서 있다가 자연스럽게

가고 싶네요. 진짜 병원 올곳이 아님 ...

단 ... 이빨관리는 치과가서 꼭 해야합니디.

이빨이라도 튼튼해야 먹는거 잘 먹고살아요.
... 야한건 안됩니다.

대한민국은 건전해야 합니다.

푸르고 청정한 세상을 위해서
통합사회황국…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무리모두 2019-04-15 (월) 12:57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잇몸으로 할 수 있는건 없습니다. 치아관리 잘하는게 만수무강에 도움됩니다.
디스이즈잇 2019-04-15 (월) 12:59
치료 가망도 없는데.. 가산을 전부 털어가며 연명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결국 얼마 살지도 못하고 죽는데.
그럴바에 강한 진통제나 많이 사서 고통스러우면 조금씩 먹으면서 남은 삶을 자유롭게 즐기는게 낮죠.
     
       
닉오브타임 2019-04-15 (월) 13:03
강한 진통제는 마약성분이 있어서 개인이 보관할수 있게 주지 않고
병원에서만 먹을수 있는거로 압니다
          
            
디스이즈잇 2019-04-15 (월) 13:07
처방 받아서 그때 그때 먹거나, 호스피스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뭐 그정도 방법 말고는 없겠죠.
담장너머보기 2019-04-15 (월) 13:00
치과 가는 것도 '억지' 로 생명 연장하는거죠? ㄱ후ㅗㅇ기 좋은 곳에서 하는 자연치유도 아닌데.
가족이나 본인이 죽을 병에 걸려보면 이런 생각은 못합니다. 무조건 살리고 싶죠.
     
       
글쓴이 2019-04-15 (월) 13:05
치과는 연명이 아니죠. 평소 건강을 위한 관리 입니다.

그리고 전 그렇게 연명하고 싶은 마음 없네요.
          
            
검처니 2019-04-15 (월) 16:42
병원도 그렇게 평소에 자주 다니시면 위와같은 상황은 없을 수도 있겠지요.
보통은 난 건강해~~ 하면서 병원 한번 안다니던 사람이 한방에 큰걸로 훅 가는거고
잔병치레 많이하면서 병원 자주 다니는 사람이 오래산다고들... 하지요.
요울 2019-04-15 (월) 13:04
네. 가족이 큰병걸리면 병원연명치료 안하고 시골로 보내실분?
에로즈나 2019-04-15 (월) 13:05
처한 상황마다 다르더라고요. 

가족중에 항앙치료를 하더라도, 엄청나게 괴롭고 생존확률도 희박했었는데,

할머니께서는 호스피스를 선택하셨고 (마약성 진통제로 고통만 줄여주는)
작은아버지는 항암치료를 선택하셨네요.

내가 지켜야 될게 더이상 없다면, 굳이 고통받으면서까지 살고 싶지 않겠지만,
내 목숨이나 고통보다 소중한것들이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살고 싶을수 있거든요.
     
       
글쓴이 2019-04-15 (월) 13:07
정답 ...
     
       
디스이즈잇 2019-04-15 (월) 13:08
문제는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결국에는 병 때문에 죽는다는거죠.
애플 스티브잡스 보세요. 돈이 아무리 많으면 뭐함?
          
            
에로즈나 2019-04-15 (월) 13:17
정확하게 말하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결국에는 죽는다는거겠죠.   

죽는다는걸 알더라도, 모두 살아가고 있자나요?

그중에서 고통을 감수하면서까지도 살기 위해 노력을 해야만 되는 사람과
굳이 고통을 감수하면서까지 살 이유가 없는 사람의 선택이 다르다는 얘기입니다.
          
            
고수진 2019-04-15 (월) 16:16
잡스 - -

자연치료한다고 병원안가고 헛짓하다가
               
                 
우주여행객 2019-04-15 (월) 18:06
그덕에 조금 더 오래 살았을지도..
소총저격수 2019-04-15 (월) 13:09
병원에 안가는것이 최선이지요.
불량아재 2019-04-15 (월) 13:10
와이프 집중 치료실에 한달 있었는데 당일 보통 3명은 유명을 달리 하더군요..
에이오엠지 2019-04-15 (월) 14:23
고통만 없으면 누구나 자연에서 자연스럽게 가고 싶죠.
병 걸려서 고통을 참을 수 없으니깐 병원에 가는 거지요.
레이디버그 2019-04-15 (월) 15:02
연명하고 싶음 하는거죠 자신의 기준으로 평가하기는 무리라고 봅니다.
원글님도 연명이냐 죽음이냐 둘중 하나의 선택이 기로에 놓인다면 달라질수 있습니다.
삑살왕자 2019-04-15 (월) 16:19
가망성과 돈 문제입니다
가망성이 있다면 포기안합니다
가망성 중에 돈도 들어가죠
그만큼 받쳐줄수있는 돈(대출을 한다고 해도)이 있으면 포기안합니다

부모는 자식을 포기안합니다
자식이 부모를 포기하는상황보다는... 슬프네요
샤이닝프로덕… 2019-04-15 (월) 17:22
사람이 95%확률로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해도... 5%에 희망을 갖고 하게 되는게 아닐까요?
지금 젊으셔서 아무 질병 없이 사시는거라 그러실 수 있는데 사람은 누구나 아프게 되고 때론 본의 아니게 상해를 입게 되어 병원을 가게 될 일이 있습니다.
부모님께서도 나이가 있으실텐데 약 따위로 생명연장하지 마시고 거 시원하게 공기좋은데 있다가 가십시오 라고 하실 순 없잖아요.
어쭈구리 2019-04-15 (월) 17:51
그건 개개인의 판단문제라...
우주여행객 2019-04-15 (월) 18:07
연명을 택하는건 견딜수 있을만해서라고 생각이 드는군요. 매일매일이 어제보다 더 큰 고통이라면 선택 못할겁니다
아자토스 2019-04-15 (월) 18:47
제목이랑 내용이 글쓴이가 생각한거랑 다르게 적은듯
항암말기 같은 케이스를 말하고 싶으신듯한데
미친깡패 2019-04-15 (월) 20:09
병이란게 치료시기라는게 있어서 치료시기 놓치면 힘들지만 조기에 잘 발견하고 관리하면 충분히 정상인처럼 생활하는것도 가능합니다.
짱카이 2019-04-15 (월) 22:51
참 사람이 기운이라는게 중요 한거 같아요 어머니 아플때 병원에 잠시 있었는대
아픈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사람 기운도 축 처지고 금방 지치더라구요 ...
웃을일이 많이 없는곳이라 그런거 같아요
빙수팥 2019-04-15 (월) 23:36
그래서 평소에 건강 잘 챙겨야하죠.
아프신분들 보면 참 안타깝습니다.
JKRAH 2019-04-16 (화) 00:37
간단한 논리입니다.

당신의 부모님
1주일 더 살릴 수 있는데
죽이실래요?
아니.. 죽게 내버려둘래요?

2주일 더 살 수 있는데
2일만에 죽게 내버려 둘래요?

결국엔 죽을 테지만
하루라도 더 살게 하고픈 바람의 표현이 연명치료입니다.
메르짱 2019-04-16 (화) 00:50
본인이 그상황 되고 자식들이 호흡기 뗀다하면 ...기분이 참 더러울겁니다.
wdiydw3 2019-04-16 (화) 11:38
님은 절대로 연명하지 마시길
진진자리 2019-04-16 (화) 11:40
남이사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87912 [일반]  행복주택 고민이네요 killer63 09:53 0 14
87911 [잡담]  옐리치 괴물이네 ㅋㅋㅋㅋㅋ 빠꾸없는서비… 09:51 0 50
87910 [도움]  축가 부탁을 받아가지구요 MR을 구해야되는데 어디 받을만한곳없나요??? (3) 기루송 09:45 0 46
87909 [잡담]  이토마켓 강제 비밀글 (5) qufaudqn 09:27 3 168
87908 [일반]  60계치킨 드셔보신분? (5) 유식학수 09:19 0 319
87907 [일반]  그러고 보니 내 사촌동생은 결혼 잘했나 봐요... emit123 09:17 1 330
87906 [잡담]  여자친구가 8명 이었습니다.... (8) 없더라능 08:56 2 594
87905 [일반]  기사를 쓰기 싫었던 연합뉴스 기레기 (2) 닥똥집똥침 08:32 0 458
87904 [일반]  나도 파혼했음 (22) 이미지첨부 벼룩님이다 08:25 9 1059
87903 [잡담]  비슷한 상황을 이야기 했을때 이중잣대를 보인다면 (2) 혼돈의시대 08:05 0 151
87902 [일반]  새로 맞춘 컴퓨터 그래픽카드 소음이 심하네요 (9) 이미지첨부 여기가아닌가 07:52 0 403
87901 [날씨]  오늘의 날씨입니다 ~ 미세먼지 보통입니다! (1)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07:50 2 63
87900 [날씨]  4/21 대기질 지수 (1) 이미지첨부 o어나니머스o 07:48 1 100
87899 [잡담]  어제 백화점에 밥먹으러 갔다가... (5) 이미지첨부 굿모닝입니다 07:48 1 559
87898 [일반]  맛사지 받고 왔습니다. (5) 이미지첨부 바른장군 07:46 0 392
87897 [일반]  뭣 모르는 20대인 내가 사람을 평가하는 기준과 분류법 (4) 게이pop파티 07:36 1 351
87896 [잡담]  비가 오는건지 마는건지.... (7) 곰돌이분신술 07:01 0 265
87895 [일반]  하얀거짓말 vs 쓸데없이 솔직함 (4) 펀딕 06:54 0 302
87894 [잡담]  다음주 아는 형님 출연자 라고 하네요 (4) 이미지첨부 미니라디오 06:48 2 874
87893 [일반]  투표게시판 찬성 투표 좀 부탁드립니다. 펀딕 06:40 0 73
87892 [고민]  자동차 수리 질문 입니다.회원님들 의견 부탁드려요 (4) 아이쿠깜짝이… 05:38 1 207
87891 [일반]  정눈꽃?의 영상을 시청하고서... (2) SAYYYY 04:56 2 176
87890 [일반]  나베 내 아이도 취준쟁 5번 떨어져 (6) 겨울숲 04:26 0 709
87889 [일반]  CNN "文대통령, 김정은에 전할 트럼프의 메시지 갖고 있다"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4:25 0 275
87888 [잡담]  마시고,집에 가는중에 잡담. (1) ntom 03:39 0 272
87887 [일반]  트럼프, 리비아반군 군벌 하프타르와 통화…사실상 지지 선언 (2) 전사abj 03:18 0 257
87886 [일반]  일본 일반모델 (2) 이미지첨부 야옹 03:15 0 1329
87885 [일반]  선택을 잘못한듯. 봄이오네 03:03 0 370
87884 [일반]  휘성 인스타 (6) 야옹 03:01 9 1298
87883 [일반]  총선 제대로 치룰까 싶을 정도로, 완전히 망한 꼬라집니다 (2) 전사abj 02:59 0 77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