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박종철열사가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누구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영화 1987 박종철열사가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누구

[시사게시판]
글쓴이 : 수기2015 날짜 : 2018-01-13 (토) 08:34 조회 : 963
영화 ‘1987’이 흥행을 일으키면서 영화 속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고(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11.jpg

              ▲ 경찰의 고문에 숨을 거둔 고(故) 박종철 열사. 서울신문 DB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전두환 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학생회장 이던 박종철 열사가 불법 체포돼 치안본부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다가 수사관들에게 고문·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박종철 열사는 서울대에 재학 중이던 1987년 1월 13일 자신의  하숙집 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수사관에게 연행됐다. 경찰이 ‘민주화추진위원회사건‘ 관련 수배자인 박종운의  소재 를 파악하기 위해 그 후배인 박종철 열사를 체포한 것이다.  

‘박종운이 어디 있느냐’는 심문에 박종철은 선배의 소재를 발설하지 않고 갖은 고문을 견디다 죽음에 이르렀다.

선배 박종운은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선거까지 세 번 도전해 낙선한 바 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연세 대학 교 총학생회장으로써 군부독재 반대 시위를 이끈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종운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했던 분들이 정당을 선택해서 정치활동을 펼치는 것에 대해 변절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해서 갔을 때 박종철씨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에 너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22.jpg

            ▲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박종운씨 선거 공보물

우 대표는 “박종운, 우상호 같은 사람들은 선택의 자유가 없다. (누군가의) 죽음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종운이는 종철이를 생각하면 정치를 안 하든가, 다른 일을 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밝혔다

대한민국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수기2015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belcowin 2018-01-13 (토) 08:48
좌에서 우로 간 물건들이 더 더럽다고 하더군요.
일본 헌병보다 친일 앞잽이가 더 악랄한 것 처럼...
ex. 혼수상태...
     
       
구름에달가듯 2018-01-13 (토) 10:12
ex2. 관등문수...
cleankor 2018-01-13 (토) 09:00
박종운......드라마 대사 처럼.....X팔........누가 지켜주라고 했냐고.....하고 있지는 않을까....
그렇지 않고서야...
샤방이 2018-01-13 (토) 09:14
저 사례와 같은 대표적 인간이 자위매국당 김*수죠.
운동권출신으로 정계입문후 503적폐잔당 홍위병 역을 자처했죠.
진성변절자.
에혀~
천하나 2018-01-13 (토) 09:46
김문수 보면 답 없던데요.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신기함.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가상화폐 관련 게시물은 시사게시판에 작성바랍니다. 이토렌트 01-14 3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85927 [뉴스]  대법원 추가조사위 “사법행정권 남용 문건 다수 발견” 잉그라맨 11:50 0 3
85926 [일반]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감독이 갑자기 바꾼 프로필 사진 [출처: 중앙일보] 여자아이스… (4) 오름오름H 11:42 0 353
85925 [고민]  벅스의 문제점(굿다운로더) 굿변 11:41 0 110
85924 [잡담]  감기조심하세요 유식학수 11:41 0 25
85923 [방송]  예측 가능한 평화와 경제 새날 11:41 1 69
85922 [일반]  문재인정부 지금 상황 (6) 제발가지마 11:41 0 359
85921 [잡담]  현송월 인기 대폭발이네요 (6) 작은뙈지 11:38 1 454
85920 [도움]  엊그제 퇴사했는데 연말정산 어떡해 하나요? (5) 스카이큐브 11:21 0 563
85919 [잡담]  강력한파 (1) 지니진1 11:20 1 319
85918 [일반]  해 바뀌면 한 살 더 '한국식 나이'…92% "하나로 통일" (5) II놀자II 11:18 0 391
85917 [일반]  평창 올림픽을 정쟁화 하는 기레기들과 야레기들 (2) akansas 11:17 6 215
85916 [잡담]  세계 언론은 한국의 가상화폐 과열 투기를 걱정한다. (4) 페이르 11:09 4 459
85915 [일반]  50사단 다녀오신분들은 제설작업 한번도 한적 없다는데 진짜에요? (7) 근쓸이 11:09 0 314
85914 [뉴스]  한병 주사놓고 5명분 청구한 파렴치한 병원 (7) 연금술사 11:06 4 357
85913 [일반]  오후에는 눈이나 비가 내린다고 하니 우산이 필요할 것입니다. (2) gogo1024 11:00 0 220
85912 [뉴스]  [속보] 검찰, 'MB 친형' 이상득 자택 압수수색..특활비 흘러간 정황 포착 (9) 닉닐 10:59 7 566
85911 [잡담]  어둠의 문파 (3) 닉닐 10:56 6 416
85910 [일반]  보복수사 프레임을 걸려고 하는 더러운 쇼를 하는군요. (2) chylaw 10:55 3 308
85909 [일반]  같은당에서도 욕먹는 박원순의 대중교통 무료 (16) 치단된코멘트 10:55 2 559
85908 [일반]  부모님 암수술 결과 들었네요 (4) 이미지첨부 에엥12 10:52 2 630
85907 [뉴스]  당정, 운전면허 합격 기준 높이고 음주운전 단속 기준도 강화키로 (1) 최고사기꾼 10:50 0 291
85906 [일반]  아이스하키 문제를 부풀리는 세력이 있는듯. (7) 원자력강아지 10:50 2 178
85905 [일반]  하키단일팀 논란 보면서 다른 비인기종목 선수들은 자괴감들듯... (5) 깝조권 10:48 1 228
85904 [잡담]  자격증 관련 내일배움카드 (7) ψ오크 10:41 0 333
85903 [뉴스]  청와대, "최저임금 인상 꼭 필요한 정책..야당도 추가 대책 제안해 달라" (2) 최고사기꾼 10:41 0 184
85902 [뉴스]  北 중앙통신, "南 보수언론‧정객들 때문에 평창 올림픽이 '대결올림픽… (3) 최고사기꾼 10:38 3 264
85901 [일반]  평창올림픽에 북한이 숟가락 얹는다고 난리인데 (14) 문화비평가 10:34 1 471
85900 [뉴스]  美 정부 셧다운 이틀째...공화ㆍ민주 교착상태 지속 최고사기꾼 10:33 0 145
85899 [일반]  황교익이 이런 말 할 자격있나요?ㅋㅋ (27) 이미지첨부 로또당첨갈망 10:28 4 1210
85898 [뉴스]  [사설]갈수록 심화되는 재벌 전횡,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최고사기꾼 10:23 1 27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