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박종철열사가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누구
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영화 1987 박종철열사가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누구

[시사게시판]
글쓴이 : 수기2015 날짜 : 2018-01-13 (토) 08:34 조회 : 999
영화 ‘1987’이 흥행을 일으키면서 영화 속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고(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11.jpg

              ▲ 경찰의 고문에 숨을 거둔 고(故) 박종철 열사. 서울신문 DB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전두환 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학생회장 이던 박종철 열사가 불법 체포돼 치안본부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다가 수사관들에게 고문·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박종철 열사는 서울대에 재학 중이던 1987년 1월 13일 자신의  하숙집 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수사관에게 연행됐다. 경찰이 ‘민주화추진위원회사건‘ 관련 수배자인 박종운의  소재 를 파악하기 위해 그 후배인 박종철 열사를 체포한 것이다.  

‘박종운이 어디 있느냐’는 심문에 박종철은 선배의 소재를 발설하지 않고 갖은 고문을 견디다 죽음에 이르렀다.

선배 박종운은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선거까지 세 번 도전해 낙선한 바 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연세 대학 교 총학생회장으로써 군부독재 반대 시위를 이끈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종운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했던 분들이 정당을 선택해서 정치활동을 펼치는 것에 대해 변절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해서 갔을 때 박종철씨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에 너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22.jpg

            ▲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박종운씨 선거 공보물

우 대표는 “박종운, 우상호 같은 사람들은 선택의 자유가 없다. (누군가의) 죽음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종운이는 종철이를 생각하면 정치를 안 하든가, 다른 일을 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밝혔다

대한민국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belcowin 2018-01-13 (토) 08:48
좌에서 우로 간 물건들이 더 더럽다고 하더군요.
일본 헌병보다 친일 앞잽이가 더 악랄한 것 처럼...
ex. 혼수상태...
     
       
구름에달가듯 2018-01-13 (토) 10:12
ex2. 관등문수...
cleankor 2018-01-13 (토) 09:00
박종운......드라마 대사 처럼.....X팔........누가 지켜주라고 했냐고.....하고 있지는 않을까....
그렇지 않고서야...
샤방이 2018-01-13 (토) 09:14
저 사례와 같은 대표적 인간이 자위매국당 김*수죠.
운동권출신으로 정계입문후 503적폐잔당 홍위병 역을 자처했죠.
진성변절자.
에혀~
천하나 2018-01-13 (토) 09:46
김문수 보면 답 없던데요.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신기함.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29291 [날씨]  곡우(穀雨)였는데.... 목장지기 01:20 1 32
129290 [일반]  서울 박원순·경기 이재명·광주 이용섭…‘이변’ 없었다 이미지첨부 전사abj 01:19 0 35
129289 [일반]  [한국갤럽 4.17-19]민주당 50%, 한국당 12%..국정지지도 70% (2) 이미지첨부 전사abj 01:18 2 45
129288 [일반]  오유, 북유게 헛소리들 슬슬 딴데서도 보이네요. 장산김선생 01:18 0 49
129287 [뻘글]  오랜만에 내보낸 경상도 사투리 퀴즈 (7) 디스한갑 01:14 0 60
129286 [일반]  남경필하고 이재명하고 비교하면 누가 더 나쁜가요? (3) belcowin 01:10 2 212
129285 [일반]  팟빵에 이이제이 삼성2편 업로드 됐네요. (2) 코뮤니스트 01:08 1 57
129284 [일반]  이재명 시장을 지지해야 하는 이유 (6) 덩더꿍쿵더쿵 01:07 6 211
129283 [뻘글]  오늘 경상도어른들이야기 (2) 빙그레v 01:06 0 142
129282 [잡담]  페북/트위터에 남경팔 찍겠다는 민주당 지지자들 좀 보이는데 (20) 파지올리 00:55 6 249
129281 [일반]  으어~ 크로스파이어 테스트 한번 해보고 싶네요 ㅠㅠ (4) 오말우왕자 00:54 0 79
129280 [일반]  경기도지사 민주당 후보가 이재명이 되었군요. (4) 이미지첨부 린가드 00:54 5 214
129279 [일반]  [단독] 삭제된 보고서 내용 보니.."삼성에 불리한 근거들" (1)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0:51 5 262
129278 [뻘글]  경상도 외 지역분들 중 이노래 가사 안틀리고 부를 수 있는 분? (15) 디스한갑 00:49 3 146
129277 [일반]  성남시장 예비후보... (8) 이미지첨부 백두텨 00:48 0 388
129276 [일반]  뉴스타파 천안함 보도, 핵심은 이거였썸! (3) 인간조건 00:44 4 315
129275 [일반]  인천 지역 고등학교 수준이 어떻게 되나요 (6) 이토렌탈 00:42 0 207
129274 [잡담]  밑에 월급 500 넘겼던 회원입니다.. (8) 헤르시나 00:40 3 545
129273 [일반]  이재명이이겼으니 hkkim 보도는 지금부터 시작이겠군요 (31) 높이나는도요… 00:38 1 390
129272 [잡담]  전 뜨겁다면 뜨거운 경남에삽니다. (11) 수타가이 00:36 7 285
129271 [뻘글]  sondia 어른 (2) 순수의식 00:31 0 173
129270 [일반]  한 번도 안 틀리고 누구도 부르기 어려운 노래 아시나요 (5) 산들에꽃피네 00:30 1 221
129269 [잡담]  제 생각에 양봉업계와 관련된 문제는 점점 (15) 본후리 00:29 0 213
129268 [잡담]  7년만에 막내 탈출 입니다. (1) 일본의대단 00:28 0 326
129267 [일반]  맥컬리 컬킨 주연 영화요. (8) 형살있는남자 00:23 0 256
129266 [일반]  제가 주로쓰는 폰에서 인증서 지웠습니다. (2) 통합사회황국… 00:21 1 250
129265 [잡담]  삼성전자 진짜 6시 출근 밤 11시 퇴근인가요? (10) hansom 00:20 0 435
129264 [잡담]  시리아 학교와 민가에 숨겨둔 화학무기, 미사일로 파괴 불가능 (4) 이미지첨부 donn 00:18 0 244
129263 [일반]  조여옥대위 위증처벌청원 19만3천명이네요.마감 6일남음. (10) 설바우두 00:16 11 330
129262 [잡담]  지금 골목 식당 보는 중....ㅎ (1) 하얀손™ 00:16 1 18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