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22] (회원게시판) 인생의 목표 중 한 개를 이룬 것 같습니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영화 1987 박종철열사가 죽음으로 지킨 선배 박종운은 누구

[시사게시판]
글쓴이 : 수기2015 날짜 : 2018-01-13 (토) 08:34 조회 : 1009
영화 ‘1987’이 흥행을 일으키면서 영화 속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의 고(故)박종철과 그의 선배 박종운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11.jpg

              ▲ 경찰의 고문에 숨을 거둔 고(故) 박종철 열사. 서울신문 DB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전두환 정권 말기인 1987년 1월 14일 당시 서울대 언어학과  학생회장 이던 박종철 열사가 불법 체포돼 치안본부의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다가 수사관들에게 고문·폭행을 당해 사망한 사건이다.

박종철 열사는 서울대에 재학 중이던 1987년 1월 13일 자신의  하숙집 에서 치안본부 대공분실 수사관에게 연행됐다. 경찰이 ‘민주화추진위원회사건‘ 관련 수배자인 박종운의  소재 를 파악하기 위해 그 후배인 박종철 열사를 체포한 것이다.  

‘박종운이 어디 있느냐’는 심문에 박종철은 선배의 소재를 발설하지 않고 갖은 고문을 견디다 죽음에 이르렀다.

선배 박종운은 2000년 경기도 부천시 오정구에서 제16대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선거까지 세 번 도전해 낙선한 바 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연세 대학 교 총학생회장으로써 군부독재 반대 시위를 이끈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종운에 대해 “민주화 운동을 했던 분들이 정당을 선택해서 정치활동을 펼치는 것에 대해 변절이라고 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박종운이 그 당을 선택해서 갔을 때 박종철씨 유가족이 받은 상처가 너무 컸다. 

내 아들을 죽인 사람들과 같은 진영으로 갔다는 생각 때문에 너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22.jpg

            ▲ 한나라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박종운씨 선거 공보물

우 대표는 “박종운, 우상호 같은 사람들은 선택의 자유가 없다. (누군가의) 죽음을 안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종운이는 종철이를 생각하면 정치를 안 하든가, 다른 일을 하는 게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밝혔다

대한민국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belcowin 2018-01-13 (토) 08:48
좌에서 우로 간 물건들이 더 더럽다고 하더군요.
일본 헌병보다 친일 앞잽이가 더 악랄한 것 처럼...
ex. 혼수상태...
     
       
구름에달가듯 2018-01-13 (토) 10:12
ex2. 관등문수...
cleankor 2018-01-13 (토) 09:00
박종운......드라마 대사 처럼.....X팔........누가 지켜주라고 했냐고.....하고 있지는 않을까....
그렇지 않고서야...
샤방이 2018-01-13 (토) 09:14
저 사례와 같은 대표적 인간이 자위매국당 김*수죠.
운동권출신으로 정계입문후 503적폐잔당 홍위병 역을 자처했죠.
진성변절자.
에혀~
천하나 2018-01-13 (토) 09:46
김문수 보면 답 없던데요.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신기함.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3)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42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80006 [일반]  취한 관계로가진곡에 한해서만 신청곡 해드림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3:40 0 1
180005 [일반]  지금 검색순위 1위 고유진 (1) 12월28일 23:39 0 68
180004 [잡담]  이 상황 제가 잘못한건가요? (1) 아이언엉아 23:39 1 55
180003 [일반]  캉테 사연 기사로 보니 눈물나네요... 이미지첨부 네메시스 23:37 0 122
180002 [잡담]  우리나라 대기업이 쓰레기인 이유 (2) painofpa 23:37 0 112
180001 [잡담]  경기동부 소환은 왜 합니까? (1) 뭐라예 23:34 1 133
180000 [일반]  미친 날씨네요......ㅠ_ㅜ (2) 오후2시 23:33 1 108
179999 [일반]  기무사, 양승태 욕받이 된 이재명 ㅋㅋ (1) 라만다 23:33 1 162
179998 [뉴스]  [사설]‘사법농단’ 영장 무더기 기각, 수사 안 받겠다는 건가 최고사기꾼 23:32 0 59
179997 [일반]  영화 '아수라' 디테일 정리.jpg (3) 이미지첨부 백석 23:31 8 392
179996 [잡담]  외국인들 한국으로 초대한 방송보면 왜 맨날 생낙지랑 족발만 먹이는걸까요? (5) 이미지첨부 공평해서적을… 23:29 1 236
179995 [잡담]  우리는 일본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5) Origin88 23:28 0 143
179994 [일반]  왓칭 책 읽을만 한가요? (2) 이미지첨부 잇힝e 23:25 0 99
179993 [뉴스]  2018년 7월 22일 (일) 뉴스룸 다시보기 최고사기꾼 23:24 0 30
179992 [잡담]  에어컨 전기세 테스트중 (11) 후후헤헤헤 23:24 1 319
179991 [잡담]  왜 고기압 두개사이에 껴버려서 ㅠㅠ (1) 레한 23:22 1 245
179990 [잡담]  주52시간 도입하는데도 이리 난리면 주40시간은 2040년쯤 도입하려나요 (5) painofpa 23:22 1 143
179989 [뉴스]  MBC 뉴스데스크 2018년 7월 22일 최고사기꾼 23:21 0 60
179988 [잡담]  기타 잘 아시는분 계신지요? 5년 정도 방치된 기타 (5) Pixar 23:21 0 75
179987 [일반]  대형화재현장 (3) 이미지첨부 소총3자세 23:21 1 197
179986 [일반]  처음 음방 열었을 땐 30.6도였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올라가네요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3:19 0 112
179985 [잡담]  히든싱어 고유진편이군요 (6) 잘부탁해 23:18 0 162
179984 [일반]  이재명 논문 표절 인정 (5) 빼가루 23:17 9 466
179983 [일반]  이집트하고 중국하고 어디가 역사가 더 오래된 나라인가요??? (11) 자작극 23:16 0 208
179982 [뉴스]  [다시보기] 2018년 7월 22일(일) KBS뉴스9 최고사기꾼 23:12 0 32
179981 [잡담]  김수미씨가 음식을 잘하긴 하나보네요. (1) 후후헤헤헤 23:11 0 315
179980 [잡담]  성남시는 (1) 소리나는 23:11 1 155
179979 [일반]  그래도 내가 이재명을 아직 믿고 결과가 나올때까지 지켜보는 이유는 (7) 무득 23:11 11 300
179978 [뉴스]  [단독] 러시아 학사·석사를 3년 만에…'불법유학' 통로 된 '평생교육… 최고사기꾼 23:09 0 237
179977 [뉴스]  '물통 바꿔치기'로 수질검사 조작…수천만 원 뒷돈 챙긴 공무원 (1) 최고사기꾼 23:06 1 20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