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4] (유머) 외노자 현실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트럼프를 겨냥해 아슬아슬한 말을 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dollar 날짜 : 2018-05-18 (금) 01:24 조회 : 653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트럼프를 겨냥해 아슬아슬한 말을 했다
"윤리와 진실성의 위기"

렉스 틸러슨 전 미국 국무장관이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아슬아슬한 발언을 했다.

버지니아 주립 사관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평소 카메라를 피하곤 하는 틸러슨 전 국무장관은 지난 3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백악관에서 쫓겨난 이후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미국 민주주의의 상태를 생각해 볼 때, 나는 윤리와 진실성의 위기가 커져감을 목격하고 있다.”

틸러슨이 진실성을 강조한 것은 지난 3월 그의 퇴임사를 떠올리게 한다. 틸러슨은 여기서 한 발 더 나갔다.

“우리 지도자들이 진실을 숨기려 한다면, 우리 시민들이 팩트에 기반하지 않은 대안 현실(alternative realities)을 받아들이게 된다면, 우리 미국 시민들은 우리의 자유를 포기하는 길로 가는 것이다.”

트럼프 정권에서 틸러슨이 일했던 기간엔 긴장이 팽배했다. 틸러슨은 해고되기 8개월 전에 트럼프를 ‘멍청이’라 불렀다고 알려져 있으며, 당시 CIA 국장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가 틸러슨의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석유 업계 베테랑인 틸러슨은 트럼프를 직접적으로 비난하지는 않았다. 틸러슨은 세계화된 경제에 대한 이야기로 연설을 시작했으며, “친구와 동맹”의 가치를 강조했다. 틸러슨이 트럼프의 수사와 ‘아메리카 퍼스트’ 정책에 대해 던진 비판 중 이번 연설의 수위가 가장 높았다.

‘친구와 동맹’에 대해서는 틸러슨도 깨끗하다고 할 수는 없다. 그는 폭군들과 손을 잡은 석유 대기업 엑슨의 CEO로 큰 돈을 벌었고, 기후 변화 재앙을 불러오기도 했다. 국무장관을 역임하는 동안에는 미국 외교단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진실과 팩트에 대한 틸러슨의 발언은 트럼프가 거짓말, 절반의 진실, 과장을 자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팩트에 충실하다면 “우리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 우리를 묶는다”며, 러시아 등 “비민주주의 국가”들과 미국을 구분하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아닌지, 무엇이 팩트이고 무엇이 아닌지”를 인식하는 것은 모든 미국인들의 책임이라고 했다. 또한 미국의 미래는 “희망 사항, 바라는 결과를 주겠다는 얄팍한 약속이 아닌 팩트에 기반해야 한다. 있는 그대로의 팩트를 명확하게 파악해야 하며, 가장 힘든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자유롭게 찾을 수 있게 해줄 진실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로운 시민인 우리가 아무리 사소해 보이는 일이라 해도 진실을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 미국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

틸러슨은 비관적인 전망으로 연설을 마무리하며, 진실에서 멀어지면 “우리가 알고 있던 미국의 민주주의가 황혼을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래 영상에서 틸러슨의 연설 전체를 볼 수 있다. 


dollar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6.13 지방선거 관련 게시물/댓글 주의사항 안내 이미지첨부 eToLAND 05-14 16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2)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3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46040 [뉴스]  코치 폭행 신고하자 멋대로 취하…폭력 '감추는' 체육계 최고사기꾼 22:42 0 5
146039 [뉴스]  北 핵무기연구소 성명 발표…"핵시험장 폐기 의식 진행"(종합) 경비실 22:41 0 23
146038 [일반]  SSD 총 용량의 10퍼 사용 안하게 설정하면 좋나요? qudakt6 22:41 0 23
146037 [일반]  처음으로 마셔보는 맥주인데 이미지첨부 레어 22:41 0 63
146036 [잡담]  보드카 드셔보신 분 계신가여 (5) 돈벌자 22:38 0 110
146035 [일반]  헐 황당한 일이 (1) 모든스킬상승 22:36 0 124
146034 [뉴스]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해 폐기…'완전한 비핵화' 첫발(종합3보) 천사의눈빛 22:36 2 123
146033 [일반]  지난 총선 때 나돌았던 안철수 짤. 이미지첨부 두당타카 22:35 0 203
146032 [뉴스]  MBC 뉴스데스크 2018년 05월 24일 (1) 최고사기꾼 22:35 0 70
146031 [잡담]  한국 미래에 답이 없다는 건.. 안철수가 이미지 세탁하고 (1) 영원한소년 22:33 0 176
146030 [뉴스]  [단독] KT '실세 의원 채용청탁·지역구 기부금' 내사 착수 (2) 최고사기꾼 22:30 0 131
146029 [일반]  캬..미국 꼴통을 대하는 일찐(대빵언냐 주목ㅋ)의 자세 ㅋㅋㅋ (2) 이미지첨부 옵지토이 22:29 2 334
146028 [일반]  그녀는 울면서 갔지만 내맘도 편하지는 않았어 (2)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22:28 0 267
146027 [잡담]  김정은 다롄 방문은 큰 실수가 될 듯. (3) 영원한소년 22:26 2 493
146026 [뉴스]  출연 미끼로 무명배우에 '성폭력 의혹'…유명 PD 등 조사 (6) 최고사기꾼 22:20 1 493
146025 [일반]  하;;; 비밀번호 뭔지 잊어먹었네요...... (4) 잔잔해요 22:20 0 241
146024 [잡담]  그나저나..주택형 원룸은 별룬듯.. (3) 풍운비 22:19 0 255
146023 [뉴스]  조현아, '땅콩회항' 이후 다시 포토라인에…불법고용 혐의 최고사기꾼 22:16 0 240
146022 [뉴스]  진에어, 엔진 결함에도 276명 태우고 '비행 강행' 의혹 최고사기꾼 22:12 0 308
146021 [일반]  독거노총각의 방 (11) 이미지첨부 Bavoo 22:10 4 754
146020 [뉴스]  트럼프 예고한 '다음 주 무슨 일'은? 폼페이오·김영철 접촉설 (1) 최고사기꾼 22:09 0 187
146019 [잡담]  변희재 (2) 이다운 22:07 2 355
146018 [일반]  손학규 출마 선언을 들은 유승민의 오늘 표정 (12)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22:06 1 727
146017 [뉴스]  폼페이오 "김 위원장, 경제지원 요구"…'비핵화 빅딜' 공개 (1) 최고사기꾼 22:04 2 245
146016 [잡담]  드루킹이 효과가 있으려면 (1) 영원한소년 22:04 2 240
146015 [잡담]  일하기 전에는 일하고 싶고 일을 하면 일하기 싫고.. (4) 연쨩ㅎ 22:03 0 152
146014 [일반]  바른정당 갤러리 근황 (3) 이미지첨부 부모님 22:02 5 783
146013 [뻘글]  일배 사이트 이거 뜨면 좋겠다 (6) 이미지첨부 소리없는헌신 22:02 3 468
146012 [잡담]  마트 사수 갑질해서 보고했네요.. (6) 풍운비 22:02 0 260
146011 [뉴스]  폐기현장 참관한 취재진, 원산으로…폭파 영상은 내일쯤 최고사기꾼 22:01 0 19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