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2] (정보) 콤퓨타가 존나 느려져서 빡친 컴잘알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잡담] 

아기 고양이 그냥 놔두고 왔는데, 잘 한걸까요?

[회원게시판]
글쓴이 : 스누피79 날짜 : 2018-05-18 (금) 01:07 조회 : 470
KakaoTalk_Video_20180518_0107_21_492.mp4 (3.1M), 2018-05-18 01:07:44

  처음 미용(아기 고양이 울음소리를 저는 이렇게 표현합니다...)소리를 들은 건 오후 6시 넘어서 편의점에 도시락 사러 갈 때였구요.

도시락 구매 후 돌아오는 길에 미용 소리가 계속 들리길래, 동네 길고양이가 또 새끼를 낳았나보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집에 들어갔습니다.

그 후 오후 11시 넘어서 아는 형님이 댁에서의 술자리를 만들었기에 택시 불러놓고, 담배나 한 대 필 생각으로 미리 나왔는데, 또 다시 들리는

미용 미용 소리....동영상은 아기 고양이의 위치를 확인 후 휴대폰 카메라 플래쉬 키고 찍은 것입니다.

박스가 근처에 있었던 것으로 보아 누가 유기한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 오만 잡 생각이 다 들더군요......

하지만, 여기 회게에 고양이 관련해서 글들을 많이 읽어본 결과 그냥 놔두는게 좋겠다는 판단이 들어 내버려두고 택시에 올라탔습니다.

술 자리가 파한 후 다시 택시를 타고 집에 오려는데, 갑자기 비가 많이 내리더군요.

우산 하나를 빌려들고 집에 온 다음 고양이가 있었던 자리로 가봤습니다.

박스는 그대로지만, 고양이가 없어요...

어미가 보금자리를 옮긴 거겠지요? 아니면, 다른 누군가가 데리고 갔겠지요?

스누피79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우주는하나다 2018-05-18 (금) 01:11
미용 하면 배고픈거 래요. 목소리가 미용 쩌렁쩌렁하면 어미 찾는건데 그 주위에서 계속 있고 미용미용 찢어지게 울어대면 어미가 새끼가 병에걸려 버린거라고 하더라구요.  주변에서 있어요 어미가 안물고갔으면 계속 울어요 죽기전까지 대부분 탈수 및 영양실조로 죽고요. 병걸려서 죽기도 하고요. 이미 못먹은새끼 고양이는 죽을깨 되면 그 구데기 같은게 겨울은 서너시간이면 나오고 여름은 부패가 빨리 진행이 되는건지 한시간 정도면 구데기가 몸밖에서도 보이더라구요. 집근처가 둘래길 이여서 길고양이 돌봐주시는분 없을때 많이 죽어서 묻어준적이 있내요.
언츠비 2018-05-18 (금) 01:49
시내에서 오늘 왕복 3차선에서 1차로 중간에 죽은 사체 아깽이가.... 누워있는걸 봤는데....요;;;;;;;;;; 에궁...
peture 2018-05-18 (금) 02:08
어쨋거나 그 자리에 없는걸 보니 괜찮을거라 생각합니다.
블랙커피M 2018-05-18 (금) 02:16
한 2년전쯤에 4차선에 아기 길고양이가 다쳐서 쓰러져 있는데... 다들 못들어가고 쳐다만 보더군요

잠깐 신호 정지 되어있을때 뛰어들어가서 데리고 나오긴 했는데...

저는 아침에 바빠서 어떻게 해야 하나 싶었는데 어느분이 오셔서 자기가 병원데리고 가겠다고 하셔서 맡겨 드렸는데

어떻게 됬을지 참...생사를 알수없으니...씁쓸하더군요;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6.13 지방선거 관련 게시물/댓글 주의사항 안내 이미지첨부 eToLAND 05-14 16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2)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3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44959 [일반]  [펌] 오늘자 드루킹 관련 뉴스 시민 반응 (2) 이미지첨부 세노테 12:11 0 364
144958 [잡담]  요즘 네이버 댓글을 보면.. (2) 크루드a 12:06 3 153
144957 [일반]  행진하면서 외치는 건 아무 상관이 없나요? 몬조 12:06 0 94
144956 [잡담]  월드컵 예상 글 (12) 필립문 12:02 0 198
144955 [잡담]  바쁘긴한데 즐겁습니다.. 지니진1 11:57 0 177
144954 [뉴스]  [기레기] '풍계리 배웅' 北노동신문기자 "韓취재진 희망 품고 기다려봐야"(… (14) 잉그라맨 11:52 2 359
144953 [일반]  휴일 낮술 안주론 김밥이 최고에여! (19) 소리없는 11:47 2 431
144952 [뉴스]  [츤데레] 南취재단 거부했지만 北매체 '북남관계 개선' 강조…속내는? (14) 잉그라맨 11:39 2 548
144951 [일반]  환자 음방 05 22 메O그 11:38 0 122
144950 [일반]  여동생 차를 바꿔주려는데 뭐가 좋을까요? (25) 기아타이거즈 11:35 3 675
144949 [잡담]  고전 소설을 읽는게 어떤 깨달음이 있죠? (10) 바른생활싸나… 11:34 0 192
144948 [뉴스]  [가짜뉴스] 외신기자단, 풍계리 취재차 北 원산행.."北, 1만달러 요구 안해" (10) 잉그라맨 11:29 10 515
144947 [일반]  그날 바다는 고의침몰설 쪽으로 무게를 두고 만들어진 영화가 맞나요?? (7) 키보드워리어… 11:26 0 341
144946 [일반]  의약분업때도 국민부담없다고 했는데 팍팍 있었고 그 멤버가 그대로 문케어 집행중인… (5) 레이디버그 11:25 1 237
144945 [뻘글]  집앞에다가 토하고 가는 놈은 뭔가요... (6) 나라지킴이 11:19 0 375
144944 [일반]  남녀평등을 위한 혜화역 시위에 관한 사담 (14) 헥사메디 11:19 0 369
144943 [일반]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게 마음의 상처 줬다" 사과 (8) 이미지첨부 즐겁게천천히 11:18 0 602
144942 [잡담]  짱깨가 문제. (5) 아이유넘 11:17 2 362
144941 [고민]  퇴사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은데... (6) 불사조고기 11:14 0 424
144940 [뉴스]  [북미대화] 정의용 "정상통화 배석했는데 '화난 트럼프' 없었다".. NYT 기… 잉그라맨 11:12 2 293
144939 [뉴스]  [북미대화] 한동대교수 김준형 "北, 南취재단 마지막 순간 취재 허용할 것" (4) 이미지첨부 잉그라맨 11:06 2 370
144938 [일반]  홍미노트4X에서 홍미노트5로 기변합니다. (7) 이미지첨부 시간이제일정… 11:05 0 484
144937 [뻘글]  쉰 밥을 밥솥에 (12) 순수의식 11:03 0 380
144936 [잡담]  미스 함무라비 (2) 바보자슥 10:58 0 666
144935 [잡담]  칼로리 태우기 좋은 운동 어떤게 있을까요? ( 발목 사용 안됨 ) (4) 참된자아 10:58 0 288
144934 [뉴스]  [구걸] 김경진 "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민평당 존립 흔들릴 수 있어 절박" (3) 잉그라맨 10:55 0 421
144933 [뉴스]  [북미대화] 마이크 펜스 "트럼프는 평화만을 생각하고 있어" (6) 잉그라맨 10:46 0 314
144932 [일반]  슈가맨 장나라 보고 소름 돋았네요.... (4) 沒入FLOW 10:45 3 823
144931 [일반]  드디어 올 s등급으로 깔맞춤했어요 감개무량+.+ (4) 이미지첨부 젖은눈슬픈새 10:45 0 612
144930 [잡담]  북한 외신 기자에 "풍계리 취재비 천만원" (30) 미나루 10:41 1 8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