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22] (연예인) 수영하는 시바견 사나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컴퓨터로 성산산성 목간 연대 최초 확인…고대사 해석 바뀐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고두막한 날짜 : 2018-05-17 (목) 10:17 조회 : 527
성산산성 축성 의도, 아라가야 멸망시기 통설 흔들려

첨단 컴퓨터 기술을 활용해 경남 함안 성산산성에서 출토된 신라시대 목간(木簡·글자를 기록한 나무막대기)에서 연대(간지)를 최초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6세기 신라가 대가야를 공략하기 위한 교두보로 성산산성을 쌓았다는 학계의 기존 통설이 흔들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10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일본 나라(奈良)문화재연구소 와타나베 아키히로 부소장이 올 3월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를 방문해 ‘모지조( MOJIZO )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목간 판독을 실시했다. 판독 결과 ‘王子寧(왕자녕)’으로 해석된 21번 목간 글자가 사실은 ‘壬子年(임자년)’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문화재연구소와 도쿄(東京)대 사료편찬소가 지난해 공동 개발한 모지조는 일본의 고대 목간 화상 3만 건을 모은 데이터베이스( DB )를 바탕으로 목간 글씨를 판독하는 소프트웨어다. 목간 이미지를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아이폰)으로 업로드 하면 이를 정자체로 풀어서 보여준다. 약 40만 점에 달하는 출토 목간을 보유한 일본학계에서 모지조의 신뢰성은 높은 편이다. 앞서 올 초 일부 학자들이 해당 목간을 ‘왕자녕’으로 판독한 결과가 공개된 이후 권인한 성균관대 교수(국문학)와 서체 연구자인 손환일 대전대 서화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을 중심으로 반론이 제기됐다. 필획이나 앞뒤 문맥을 고려할 때 ‘임자년’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었다. 지금껏 성산산성에서 1991년부터 17차례에 걸쳐 발굴이 이뤄져 국내 출토 목간의 절반에 육박하는 총 308점의 목간이 발견됐으나, 연대가 확인된 건 처음이다.

목간 연구자인 이용현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전후 문맥을 봐도 ‘왕자녕’은 오독(誤讀)이 분명하며 ‘임자년’이 99% 맞다”고 말했다. 일본 목간 연구 권위자로 해당 목간을 관찰한 와타나베 부소장도 “‘임자년’으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고 중국 쪽 목간 연구자도 같은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다면 임자년 목간의 의미는 무엇인가. 성산산성에서 함께 출토된 토기 양식을 감안할 때 임자년 간지의 연대는 532년, 592년, 652년 중 하나에 해당된다. 주목할 점은 해당 목간이 성을 쌓기 전 나뭇가지 등 폐기물로 땅을 다지는 부엽층에서 나왔다는 사실이다. 목간 연대가 성산산성의 축조 시점을 알려주는 중요한 열쇠인 셈이다.

학계는 삼국시대 당시 정황을 감안하면 임자년은 532년 혹은 592년일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만약 592년으로 본다면 대가야는 이미 562년에 멸망했으므로 성산산성 축성 의도는 백제나 왜(倭)를 겨냥한 걸로 볼 수밖에 없다. 실제로 6세기 말∼7세기 초 백제는 왜와 손잡고 신라에 맞서는 형국이었다. 백제 무왕이 602년 왜와 동맹을 맺고 전북 남원 일대의 신라 영토를 공격한 ‘아막성 전투’가 대표적인 예다.

임자년을 532년으로 봐도 새로운 역사해석이 가능하다. 함안은 신라가 점령하기 직전까지 아라가야의 영토였는데, 학계는 아라가야가 550년 무렵까지 존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데 성산산성이 신라에 의해 532년에 세워졌다면 아라가야 멸망 시점은 통설보다 앞당겨질 수밖에 없다.

이주헌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장은 “성산산성에서 7세기 전반 토기가 주류를 이루는 걸 보면 임자년 목간은 592년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다”며 “성산산성의 역사적 성격을 새롭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0&aid=0003078827&sid1=001


옆집곰아저씨 2018-05-17 (목) 10:22
저걸 한국이 아니라 일본 사람이 했구나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3)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42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79411 [일반]  조폭하고 연류 안된사람 있나? (11) 각두기 05:11 0 180
179410 [일반]  일베발 알바들의 분탕이 활발하네요 (3) gffte 05:09 2 72
179409 [일반]  일찍 자서 지금 일어났는데 (1) 변화 04:49 0 178
179408 [일반]  공지영을 좋아하진 않지만 이 아줌마 과거 보면.. (1) 네그레도111 04:42 1 252
179407 [일반]  숀 순위조작 사건보고 더이상 음원 순위는 무의미하다는걸 돌이똘이 04:42 0 101
179406 [도움]  표창원법 지지합니다. 나이들어 아침산책 나서는 길에 나의 개가 함께 하면 좋겠네요. (3) 멀리고 04:39 0 128
179405 [방송]  그알 안 봤는데.... (16) 순수의식 04:23 0 380
179404 [일반]  소름끼치는 엠팍 회원의 분석력.. (5) 이미지첨부 네메시스 04:05 4 675
179403 [일반]  그것이 알고 싶다 Intro (2) 이미지첨부 토틋넘 04:05 5 294
179402 [잡담]  날이 더우니 이 시간에도 밖에 커플이 많군요. (3) 이미지첨부 맥심 03:52 0 259
179401 [잡담]  매국노 독재자는 끝까지 추적해서 처벌해야 반복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3) 유랑천하 03:44 2 121
179400 [잡담]  오늘 그알 안봤습니다만 게시물 분위기가 가관이네요 (20) 피부왕통키 03:39 5 530
179399 [일반]  이재명에게 기대한건 혁신이었는데 결국 본성은 극복이 안되는것같다. (6) 테크노 03:39 1 312
179398 [일반]  무죄추정의 원칙 같은 소리하네 ㅋ (10) 히비립 03:36 9 433
179397 [일반]  노인들이 원했던 일 이미지첨부 닥똥집똥침 03:34 2 203
179396 [일반]  아무리봐도 억울하게 조직원으로 몰린 사람이 아닌 것 같은데; 이미지첨부 토틋넘 03:31 8 294
179395 [일반]  그알 PD 윗선에 전화넣은 이재명 (5) 이미지첨부 빼가루 03:28 17 714
179394 [일반]  다시보는 이재명 오함마 (3) 이미지첨부 네메시스 03:17 8 734
179393 [날씨]  열대야 지속 (1) qwervcxz 03:13 0 199
179392 [일반]  이재명과 이토 (6) dungno 03:12 4 545
179391 [일반]  그알보고...충격먹음 확바꾸자 03:03 9 714
179390 [정치]  조금 지난 김진표 문자 (1) 이미지첨부 키리라스 03:03 6 439
179389 [잡담]  해운대. 의외로 사람들 많지 않네요. (6) 슬림덕 02:56 1 434
179388 [일반]  이재명 좋게 보고 있었는데 (4) 벤티s 02:51 7 650
179387 [일반]  오늘은 에어컨 켜고 잡니다.. (9) 시원한바람 02:45 1 357
179386 [일반]  이재명이 정말 싫은 이유 (95) 곤살로이과인 02:42 14 940
179385 [일반]  민주당의 이명박.. 정말 적절하네요.. (10) 네메시스 02:37 15 624
179384 [정치]  임종석한테 대통령 승계시키려고 경쟁자들 제거하려는 거야. (12) er21 02:36 2 440
179383 [잡담]  잠못자는밤... 열은 내리고.... (3) 레드선 02:26 0 188
179382 [잡담]  요즘 날이 더운데도 집 앞에 새끼냥을 보러 나갑니다... (12) 유정연♡ 02:21 0 2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