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21] (연예인) 묵직한 파도치는 지효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이토방 도서 게시판에 글을 쓰려고 한달을 기다렸습니다.

 
글쓴이 : 파란겨울 날짜 : 2018-03-13 (화) 04:54 조회 : 4052   

쓰기전에 필명을 밝혀야 할까 고민했습니다.

그런데 지금 연재하고 있는 작품이 있어서, 홍보때문에 쓴다는 오해를 받기 싫어서요.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생각해보면 이 게시판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어서인데. 굳이 필명을 밝혀야 하나..라는 생각도 들고..


전에 제가 소설을 썼는데 이곳에서 많이 알아주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한분이 알려주시더라고요. 거기에서는 당신을 알아주고 있다고 말이죠. 그래서 꼭 한번 감사하다고 인사를 드려야 겠다고 마음먹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처음으로 가입하려고 하니 절차가;;; 시간이 지난후 가입하니 한달이 넘어야 글을 쓸수 있다고 나와서;;; 딱 30일째 되는 날에 쓰려고 하니 또 안되서. 31일째 표시가 되니 드디어 됩니다.


그게 말이죠...30일 눈팅하는 동안은 정말 쓸 이야기가 많았거든요.

그런데 막상 이렇게 써지니 머리가 텅 비었습니다. 저는 실전에 약한 타입인가 봅니다. 가끔 가다 그런 타입이 있어요. 타입 자체가 자기 인생에 도움이 안되는 타입;;


전에 글을 썼고 여기서 진짜 많이 알아주셨습니다.

기다리다가 어떤 글을 보게 되었는데. 여기에서 인정해주면 흥행에서는 힘들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제게는 그 말이 오히려 여기에서 인정 받으면 진짜라는 소리로 들렸습니다.

지금도 그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인정 받는 다는게 정말 좋더라고요. 제겐 인정이 글을 쓰게 만드는 원동력이 됩니다. 저는 인지도 없고. 능력도 미천한 사람이지만 가끔 힘이 되는 말이 있는데.

"프로라면. 돈 받은 만큼 작가는 몫을 해야 한다" 라는 소리입니다.


그럼 전 한달에 70만원에서 80만원 정도만 하면 되거든요.(원래 이거 이야기 하면 안되지만 익명이니까요.) 그래서 저는 나름 제 몫 만큼을 잘하고 있다고는 생각합니다. 그런데 어차피 그것도 당장 받는 것은 아니니 사실 달로 나누면 더 적게 받는게 되겠지만...(대충 한 50만원 정도 값어치만 하면 되는걸로..)

돈 받은 만큼 일해라. 라는 말을 볼때마다 저는 제 몫을 다하고 있다고 굳게 확신 합니다;;;...(자..잠깐. 지금 내가 나를 욕하고 있는 건가??;)


뭐 능력이 없으니 돈은 그려려니 하지만, 저도 나름 노력하고 있는데, 그에 따른 인정을 받고 싶었습니다. 그 인정이라는게 저에게는 덧글이었고 여기의 존재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정말 감사합니다. 같은 말이지만 정말 고맙습니다. 모자란 저를 인정해주셔서. 제겐 큰 힘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힘 닿는 데까지 열심히 쓰겠습니다. 물론. 정말 솔직히 말해서. 심의에 걸려 쓰고 싶은 것을 쓸수 없는 경우가 많고. 여러 제약 때문에 언젠가 글 쓰는 자리를 떠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쓰는 동안에는 최선을 다하려고요.

글을 쓸때 남에게 최상은 되지 못하더라도

저는 제 한계 내에서 꼭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매 순간 항상 글 생각을 하며 읽으실 독자분들을 생각하겠습니다.



보통 저같은 사람의 글이 양지로 드러나는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런데 저를 발견해 주시고. 너 그래도 보통은 쓰더라. 잘은 못써도 너 노력은 하고 있더라.

해주셔서 정말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는 보람을 느꼈습니다.


앞으로의 포부를 밝히자면 여기에서 다시 인정 받는 겁니다. 제가 굳이 저를 홍보하며 알아주세요. 라고 하지 않아도 필사적으로 노력한다면 여기는 언젠가 꼭 다시 알아줄겁니다.

그럼 저는 최선을 다한 거겠죠.


받는 돈 만큼의 최선이 아니라.

저를 알아주었던 분들께 다시 인정 받는 만큼의 최선요.

그렇게 생각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후자가 좋아요.



제가 필명을 안밝혔다고 너무 기분 나빠 하시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냥 그래야 솔직히 다 말할수 있을거 같은 기분도 있었어요. 제 마음이 잘 전달될거 같고..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그리고 취향에 맞는, 재미있는 책 많이 찾으기를 바랄께요.




-모자란 글쓴이가

한때 알아준 고마운 모든 분들께 올림.-



작은수정 2018-03-13 (화) 05:05
아  어느분인지 바로 알꺼 같다
조회수 그리고 여기 추천작품을 생각하면 2작품인데 말씀하는 분위기가
완결을 냈고  잠시 휴식겸 설정을 생각하는중 이라는 포스가 느껴지네요

저도 그작품 정말 좋겠봤습니다  오랜만에 왕도 소설을 보는거 같은
좋은 느낌  제가 생각하는 그작가님이 아니더라도 다른 또하나의 작품을
쓰는 작가님이더라도  그작품도 보고있어용

화이팅  대중성과  본인만의 스타일이 언젠가는 분명 맞는 작품이
나올껍니다  그때 그동안 모아둔 보상을 받을꺼예요
jinooras 2018-03-13 (화) 06:32
오 어떤글이지 ㅎㅎ 궁금하네요
혹시 제가 좋아하는 글인가 ㅎㅎㅎ
건필하십쇼~~
개덥다와 2018-03-13 (화) 08:21
누군지는 모르지만 누구였으면 좋겠다는 있네요 물론 그분작품은 잘되는편인거 같아 한달에 50을 보면 아닌거 같긴 하지만...ㅋㅋㅋ  누구시든지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rasik 2018-03-13 (화) 08:33
다 읽고 나니 어느 작가님의 어떤 작품 인지 바로 알 거 같습니다. 목소리, 필체 에서 개성이 묻어나듯 글에서 느껴지고 떠오르는 게 자동연상 처럼ㅎ (물론 정답 인지는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확신 ^^;)
앞으로도 본인과 독자들이 만족하는 집필의 삶을 이어가시길 바랍니다.

'언제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꼬마098 2018-03-13 (화) 08:49
아...작가님...문체만 봐도 어느 분인지 알 것 같습니다. 짐작이 맞다면 너무 반갑습니다. 따듯한 글 감사합니다.
샤라토르 2018-03-13 (화) 08:54
어떤 분인지는 모르지만 응원할게요

건필하세요
4시5분 2018-03-13 (화) 10:06
돈 받은만큼 일하는건 일을 어떻게 하건 정해진 월급받는 사람이나 해당되는 얘기고

이쪽일은 성과제나 다름없지 않나요

잘한만큼 더 벌어가는건데..
트리어 2018-03-13 (화) 10:08
글쓰려고 한달을 기다리셨다니..재밌는 글 계속 쓰세요.
papepo 2018-03-13 (화) 10:58
소설 작가인거 인정


건필하세요 작가님
오늘도 좋은하루

p.s 역시 세로드립을 찾아도 안찾아지네요
뒹굴푸우 2018-03-13 (화) 11:01
남이 어떻게 평가하던 자신이 만족하는 글 쓰시길 바라겠습니다.
자빠짐 2018-03-13 (화) 11:36
누군지 모르겠음
모래그릇 2018-03-13 (화) 12:34
작가분이시군요. 연상되는 작품이 몇 있긴 하지만 여기서 인정해준 작품 작가분이시면 정말 글 잘 쓰신 겁니다. 자랑스러워 하셔도 되요.
마마마망치 2018-03-13 (화) 13:06
전세계를 돌며 맛있는거 먹는 소설 작가님 아닌가요
     
       
야밤에체조 2018-03-18 (일) 09:55
그분은 이미 글 한 번 쓰셨습니다. ㅋ 저분은 누군지 잘 모르겠어요.
강류 2018-03-13 (화) 13:10
봄이 오고 있습니다.

저도 정말 잘 읽었습니다.
쿠커솔져 2018-03-13 (화) 13:30
제발 쪽지로존 알려주시죠
그좋은 작품 같이 좀 봅시다9
     
       
꼬마098 2018-03-13 (화) 15:16
쪽지 보냈습니다. 추측이지만 거의 맞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쿠커솔져 2018-03-13 (화) 16:28
ㄱㅅ
이득이여 2018-03-13 (화) 13:45
적어도 나쁘지 않다고 평가만 받아도 충분합니다.
문피아에서 어마어마하게 매출올린 환생좌도 초반평가는 최고라고 하지는 않았지만 상당히 좋았었으니까요.
마츠이쥬리나 2018-03-13 (화) 15:03
누군지 모르겠음(2)
아름다운연풍 2018-03-13 (화) 15:13
그저 궁금하네요. 잘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침향무 2018-03-13 (화) 16:32
어느 작가님이신지 몹시 궁금합니다. 혹시 짐작가시는 분이 있거든 쪽지로 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꼬마098 2018-03-13 (화) 17:38
추측이기는 하지만 쪽지 보내드렸습니다.
마야02 2018-03-13 (화) 17:03
저도 쪽지좀 부탁드립니다. 좋은 작품 같이 봐요!
     
       
꼬마098 2018-03-13 (화) 17:38
추측이지만 쪽지 보내드렸습니다.
          
            
Upsilon 2018-03-13 (화) 17:48
저도 쪽지좀....
               
                 
꼬마098 2018-03-13 (화) 18:01
보내드렸습니다.
                    
                      
알마겔 2018-03-19 (월) 23:09
저도요.....
LTE올레 2018-03-13 (화) 18:24
저도 그 좋은 작품 같이 보고 싶습니다. 쪽지 부탁드려요.
EHo코 2018-03-13 (화) 18:28
저도 궁금합니다 알려주세요
KEnMI 2018-03-13 (화) 18:57
궁금하네여.. 제가 아는 그분인가 싶기도 하고..
확실하게 알려주시면 더 감사할텐데염 ㅋㅋ
판타지독자 2018-03-13 (화) 19:13
좋은 글이네요. 저도 글을 쓰지만 여기서 제 작품은 단한번도 언급이 안되더군요. 그래서 전 언제나 독자모드입니다. 앞으로도 건필하시고 좋은 작품 많이 쓰시길 바랍니다.
패배의잔 2018-03-13 (화) 20:53
국수먹을래 작가님 같은뎅ㅋㅋㅋㅋ 글에서 느껴져요
     
       
대환단 2018-03-13 (화) 23:15
22222222222
저도 딱 그분 생각남
슈바르츠발트 2018-03-13 (화) 23:40
세상에...."인외마경 광룡투희"작가님???
왠지 감동이네요..이 글..
늘 건투를 빕니다.
Zvez 2018-03-14 (수) 00:28
번칠이었으면 좋겠다~~~~~~~~~
스폴 2018-03-14 (수) 02:01
쪽지 보내면 필명 알려주시나요 ㅡ,.ㅡ?
꾸꾸까까0 2018-03-14 (수) 02:14
아~~ 슨새임... 궁금하게시리..
게비센 2018-03-14 (수) 17:16
어느분인지 엄청 궁금하네요 ㅋㅋㅋ
응원합니다~
쿠로하 2018-03-18 (일) 16:40
누구지...으으 궁굼해요 ㅠㅠ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1287 [기타]  출판사 질문좀 드릴께요  많이아파 09:09 0 38
21286 [일반]  이수영 은 네임드 작가여서 더충격이 컸던걸까요?  (11) 모란앵무 00:47 2 909
21285 [일반]  종의 기원 설정이 이해가 안되네요  (3) 모란앵무 00:04 0 448
21284 [일반]  완결까지 묵혀놨다가 보시는분들 참 대단함...  (16) okinawa 07-20 4 772
21283 [기타]  판타지 제목으 찾고 있습니다.  (12) dolm99 07-20 1 470
21282 [일반]  묵향 부활의장을 왜 판타지로 선택했을까요?  (24) wjdfgn 07-20 3 1048
21281 [일반]  현대역사판타지 완결 중 재미난거 없나요?  꼰대는혼나 07-20 0 379
21280 [기타]  예전에 읽었었던 무협소설을 찾습니다.  (7) 월운석 07-20 0 574
21279 [일반]  문피아 지금 먹통인가요?  (16) 미정댁 07-20 2 739
21278 [리뷰]  간만에 재미나게 읽은 무협판타지 ★★★★☆ (15) 고독이라네 07-20 0 1462
21277 [추천]  소설 추천좀요~~~  (1) 욘두 07-20 0 319
21276 [기타]  상업적으로 진짜 재밌고 성공한 소설 좀 추천해주세요  (15) 맛있는팝콘 07-20 0 1071
21275 [일반]  리디북스 포인트 질문이요  (1) 레한 07-20 0 250
21274 [일반]  읽어본 7개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 간단 비교 + 또 읽어볼 작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9) 이이장님 07-20 2 546
21273 [일반]  더워서 만화방 갑니다~  (7) 강무 07-20 2 1092
21272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해볼려고 하는데 이렇게 진행 해도 될까요?  (7) 하늘보글 07-19 1 941
21271 [일반]  진정한 설정충 박건 작가  (16) 아이고 07-19 0 1493
21270 [기타]  디다트 팔리는글 정말 잘쓰는것 같음  (24) 동바형 07-19 1 1926
21269 [일반]  공지사항에 추천도서가 사라졌네요.  (3) 레이네럴 07-19 1 661
21268 [일반]  위저드 스톤 보고있습니다. 그리고 소설 추천좀 ㅎㅎ  (5) 단탈리안 07-19 0 616
21267 [일반]  정규직 몬스터...  (1) 테스터기 07-19 0 567
21266 [일반]  학사신공 안볼려고요..  (4) 해진dy 07-19 4 1121
21265 [일반]  학사신공 읽는데 궁금한 점 내용조심  (5) 울랄랄루루 07-19 0 543
21264 [리뷰]  액션 스릴러 소설 좋아하시는 분 계신가요? - 안전예방국 시리즈 ★★★★☆ (3) 표실 07-19 0 454
21263 [일반]  판타지소설중에 싸움씬이나 전쟁씬  (6) 미완성곡 07-19 0 632
21262 [일반]  캐릭터 잘 잡아주는 작가 누구누구 있어요?  (13) 소주에홈런볼 07-19 2 790
21261 [기타]  주인공이 말빨로 조지는 소설 추천부탁드립니다.  (22) 도도한병아리 07-19 2 1002
21260 [기타]  극강의 먼치킨 소설좀 추천해주세요  (8) 아름다운4랑 07-19 0 810
21259 [일반]  현대->중세 넘어가는 소설에서 주인공이 과학으로 깽판치는  (9) 듀포른 07-19 1 916
21258 [추천]  [문피아]내 마법이 더 쎈데 - 뫄뫄c  (13) 아이루이먀 07-19 1 12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