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5] (유머) 남처럼 대해달라는 며느리의 최후.jpg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요즘 작품 보며 불편한 것

 
글쓴이 : 취비 날짜 : 2017-12-22 (금) 14:53 조회 : 4790   
나름대로 고생하다가 치트 같은 능력을 얻어서 해당 분야에서 탑 실력을 발휘하는 것은 어차피 작가의 영역이니 이해합니다.
다만 보면서 살짝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것이 주인공들의 태도네요. 
자신은 치트로 능력을 얻은 주제에 라이벌이나 악역에게 실력도 안 되는 것들이 인간성이 안 좋네 어쩌구 운운하는 내용이 마음에 안 듭니다.
솔직히 주인공은 치트 능력 빼고는 소위 라이벌이나 악역보다 실력도 안 되고 노력도 안 했을텐데
어쩌다 치트 능력 얻고 나서 마치 대단한 대가라도 된 듯이 말하는 걸 보면서 항상 속으로 생각합니다.
너 먼저 인간이 좀 되라....  

아론다이트 2017-12-22 (금) 14:58
어떤 작품은 결투 중에 아티팩트를 쓰면 개 쓰레기 취급 당하는 작품이 있었는데
상대방이 결투 중에 아티팩트 몰래 써서 주인공이 밝혀내고 주위 평판 개쓰레기로 만드는거 있었는데
정작 주인공은 훨씬 더 사기적인 아티팩트 쓰고 있는 중이었음..
     
       
표풍당당 2017-12-22 (금) 20:21
아 무슨 작품인지 알겠네요 ㅋㅋ
그런데 생각해보니 정말 그렇네. 읽을때는 그런 생각 못했는데 ㅋㅋㅋㅋ
소마랑 2017-12-22 (금) 14:59
공감되네요. 정작본인은 그냥 주인공버프로 다 가진주제에 어줍잖게 노력해서 정당하게 누리는줄 아는 캐릭터들, 일부 작가들 마인드가 그런가봐요. 졸부같은 캐릭터들은 매력이 없습니다.
크툴두 2017-12-22 (금) 15:27
내로남불은 고유문화라구욧!!!
환협 2017-12-22 (금) 16:31
야구 소설 중에 나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초능력을 가졌으니 최고가 되어야 한다, 최고가 되어야만 한다, 최고가 아니면 안
 된다, 이런 내용을 어디서 본 것 같네요. 제목은 기억이 안 나네요.
     
       
드릴조 2017-12-22 (금) 19:11
제목아시는분 알려주세요 보고싶어짐
          
            
도란이 2017-12-23 (토) 18:34
마운드의 징슴에서도 저런 장면이 나오죠.
나만고양이 2017-12-22 (금) 18:43
cobu7 2017-12-22 (금) 21:32
현실 찌질이가 운으로 엄청난 능력을 얻은 후, 갑질하고 잘난체 하는 글들이 태반이죠. 역겨워서 절대 안보는데, 그런 글들이 양산되고 인기 끄는 거 보면 작가의 정신 상태 이전에 독자들의 정신을 의심해 봐야.
     
       
드릴조 2017-12-23 (토) 03:01
저도 나귀족보다가 그 감정을 느껴서 하차했었는데.
무슨 편이었더라? 자기 친척들이랑 탱크타고 노는 장면이었나? 진짜 졸부같아서 정이 뚝떨어짐. 근데 그게 인기있는거보면 사실 일반인들도 대다수는 정신이 하급인것같음
     
       
타케군 2017-12-23 (토) 03:09
스포츠물에서 이능력 가지고 갑질하는거 보면 사실 좀 그렇긴 합니다. 그래서 지니 스카우터를 좋게 본거 같네요. 많은 단점이 넘치는 글이지만 그래도 찌질이가 운으로 능력을 얻었다고 작품 내서 잘난척을 하질 않는게 좋았어요.
국수좋아 2017-12-22 (금) 22:42
격하게 공감합니다.
제르카엘시온 2017-12-23 (토) 01:57
공감...순전히 운 좋아서 얻은 능력으로 온갖 잘난 척은 다 하죠.
네피르 2017-12-23 (토) 04:19
그런 구도는 힘이 없어서 핍박받다가
운 좋게 힘 얻어서 역관광 시키는 구도라면 괜찮은 거 같던
경험치 2017-12-23 (토) 04:23
엄청나게 공감합니다...
     
       
경험치 2017-12-23 (토) 04:24
사실상 자기는 정말 우연히 얻은 치트같은 능력으로 다른 사람의 노력을 짓밟으며 올라간거나 마찬가진데 같은 처지의 다른 악역들이랑 자기랑은 다른것처럼 구는 것 보면 진짜 정나미 떨어지죠.
아중리킬러 2017-12-23 (토) 13:39
아재 위주의 장르시장을 생각하면 그만큼 아재들이 을이며 갑질당하고 그러면서도 자신도 갑질을 소망한다 생각함
핸섬잭슨 2017-12-24 (일) 00:42
저런 능력도 꼭 자격있는 사람이 아닌 어디서 굴러먹은 개뼈다귀같은 놈한테 주어진다는게 더 어이없죠. 죽을둥 노력하고 원대한 포부를 가진 사람이 얻으면 납득이라도 하겠는데, 어디서 처맞고 자살이나 해야지 하던 놈들이 능력을 얻는다는게 참.. 그 후에 하는 행동은 적어주셨듯이 ㅋ
前레스토랑스 2017-12-26 (화) 13:47
공감합니다. 진짜 치트빨로 버프먹어서 성공한주제에 어디 강연다니면서 자긴 얼마나 열심히 했냐느니 그런소리하면 오글거려서 미치겠더군요.
SIVA01 2017-12-29 (금) 14:54
위선적이지 않으면서 재미만 있으면 상관없음.
죽을 듯 노력하는 자만이 보상받고 이익을 독점하는 일은
현실에 비춰봤을 때도 개연성이 부족하니...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0
20536 [리뷰]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 (강스포) ★★★★☆ (1) 인생은연극 01:18 0 288
20535 [일반]  현대물 돌을 황금으로 만든다던가 이런 능력있는거 없나요 비슷한거라도  (3) Disperun 05-24 0 273
20534 [추천]  "녹슨 무지개가 뜨는 하늘"  (2) 빙설냥냥 05-24 5 295
20533 [일반]  완결작중 전지적 독자 시점과 비슷한 내용의 소설 있을까요?  (1) Belarus 05-24 0 252
20532 [기타]  학사신공 번역기돌리면 어떤가요?  (2) ce곰 05-24 0 377
20531 [추천]  주인공이 힘을 숨김 엄청 재밌네요.  (9) 웃는다 05-24 2 804
20530 [일반]  문성작가는 고객센터에 문의했어도 저랬던거예요.  (1) 사뉴 05-24 2 326
20529 [기타]  다른 작가분들은 초기작 을 보시면 어떠신가요?  (3) 많이아파 05-24 0 247
20528 [일반]  겜판으로 입문했다가 읽다 읽다 로멘스까지 읽네요(추천해주세요 로맨스!)  (7) 잔잔해요 05-24 0 177
20527 [일반]  저같은 경우는 생각없이 소설을 보는경우가 간혹있네요  (2) 댜앙랴 05-24 0 264
20526 [일반]  문피아가 카카오페이지에 밀리나봐요 아이돌이 홍보하네요  (9) 答皮 05-24 0 990
20525 [일반]  학사신공 연기기 및 일반계 설정이 신의 한수아닐까요?  (7) 아르켄스톤 05-24 0 1003
20524 [일반]  최고의능력 타이밍 좋게 연중  (18) 뒹굴푸우 05-24 2 1473
20523 [기타]  학사신공 완배에 대해서.  (8) dgsa2344 05-24 1 900
20522 [일반]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 초반부 보고 있는데  (19) 쵸파 05-24 1 1224
20521 [리뷰]  마천기 간단리뷰  (5) 무명암 05-23 1 791
20520 [정보]  [약 스포] 학사신공 (범인수선전) 간단 설정 및 1부, 2부 신선단계  (15) 듀포른 05-23 5 1067
20519 [자작]  설정 관련 질문을 드려요.  (22) 담비 05-23 0 466
20518 [기타]  학사신공 질문드립니다  (2) 칠흑아 05-23 0 517
20517 [추천]  장르소설 제목 공모전을 엽니다.  (26) 나성백 05-23 1 606
20516 [기타]  공모전 어떻게 끝났나요?  (8) 뒹굴푸우 05-23 1 858
20515 [일반]  문피아 공모전 대상은 백작이겠죠?  (2) 우승 05-23 0 1159
20514 [일반]  노블러리에 사기 제대로 당한느낌입니다  (8) 라스토 05-23 0 1246
20513 [정보]  저스툰 공모전 개최  (2) 스샷첨부 불한당들의모… 05-23 0 410
20512 [일반]  우리나라는 세계관 협업하는 작가집단 안생기나  (9) 대세는애 05-23 0 1081
20511 [일반]  주인공이 악마거나 레이드보스인거 뭐있죠?  (6) 미미지키 05-23 1 722
20510 [일반]  학사신공 재밌네요..  (2) 시즈투데이 05-23 3 688
20509 [추천]  4000년만에 귀환한 대마도사  (8) 창백한푸른점 05-23 4 1332
20508 [일반]  <소병전기(小兵傳記)> 아는 분 계실까요?  (8) 스샷첨부 불한당들의모… 05-23 2 641
20507 [일반]  카카오페이지 룬의 아이들 개정판 보신분 있으신가요  (8) ring15 05-23 0 6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